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특정 회원에 대한 반말,욕설 글(운영원칙 2,3항) 3회 위반시 접근 차단 조치 됩니다.(원인제공과 관계없이 조치)
하오니, 절대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거법 위반 및 정치관계법 위반행위 신고는 아래 중앙선거관리 위원회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앙선거관리 위원회 http://www.nec.go.kr
HOME > 커뮤니티 > 정치 게시판
 
작성일 : 21-01-22 11:05
눈치껏 타면 되잖아 미x년아”… 동료들 ‘노선영 폭언’ 증언
 글쓴이 : 니꺼랑내꼬
조회 : 369  

과거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28)의 동료들이 “노선영의 욕설을 목격했다” “내게도 폭언을 했다”고 쓴 사실확인서가 김보름이 낸 손해배상 소송 재판부에 추가로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체육대 선배인 노선영(32)의 가혹행위가 오래전부터 이어져왔다는 김보름의 과거 인터뷰를 뒷받침하는 정황이 재판 과정에서 또다시 나온 것이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보름 측은 노선영과 함께 훈련했던 여성 동료 선수 2명의 사실확인서를 지난 16일 재판부에 냈다. 김보름 측은 앞서 지난해 11월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 소장을 접수하면서 남성 동료 4명과 코치 1명의 사실확인서를 첨부했다. 이에 노선영 측이 지난 6일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은 피고와 함께 훈련을 하지 않았다”며 가혹행위를 입증할 객관적 물증이 될 수 없다고 반박하자 이를 재반박하는 추가 자료를 낸 것이다.



여성 국가대표였던 A선수와 B선수는 “노선영이 김보름에게 폭언하는 것을 봤다”고 확인서에 썼다. A선수는 “노선영이 내게도 빨리 스케이팅을 한다는 이유로 폭언을 했다”고도 했다. 앞서 재판부에 제출된 확인서에는 보다 구체적인 정황도 담겼다. C선수는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도중 식사시간에 노선영이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보름을 불러 욕을 했다”고 증언했다. D선수는 “노선영이 ‘눈치껏 천천히 타면 되잖아 미X년아’라고 김보름에게 욕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2년 전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폭언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김보름의 폭로에 침묵을 유지해오던 노선영의 입장도 준비서면을 통해 확인됐다. 김보름은 2019년 1월 “태릉선수촌 라커룸과 숙소에서 1시간 이상 폭언을 들었다” “코치의 지시에 따라 랩타임을 맞추면 노선영이 천천히 타라며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고 주장했었다. 이에 노선영 측은 준비서면에 “선배가 후배에게 훈련 과정에서 할 수 있는 요구이며 가혹행위에 이를 정도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김보름 측은 “노선영의 인식수준이 가혹행위를 정당화하고 있다”며 다시 맞서는 상황이다.



한편 김보름의 법률대리인은 “김보름 선수가 난처한 상황에서 보인 순간의 어색한 표정과 피고의 엉뚱한 인터뷰 때문에 한순간에 온갖 손가락질과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며 “본인도 행여

여론에 휩쓸려 백안시한 사실은 없는지 반성했다”고 준비서면에 이례적으로 소회를 밝혔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5/0001403356?sid=102


진짜 일부언론과 무식한 냄비들

일부언론인들이 피해자네요 김보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7ㅏZㅏ 21-01-22 11:07
   
까고 있네 ㅋㅋ
생방송으로 전세계에 방송된 걸 부정하네
     
니꺼랑내꼬 21-01-22 11:12
   
아직도. 이런샤람들있어요 욕도아까움
          
7ㅏZㅏ 21-01-22 11:14
   
왜구색히야 어디서 작업질이야 ㅋㅋ
 
 
Total 207,1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3) 가생이 08-20 56146
공지 재난재해 조롱성 게시자 강력조치 가생이 04-05 88578
공지 정게 운영원칙 Ver.2018.03.27 (1) 객님 12-03 647794
207129 오세훈 근황 (1) 7ㅏZㅏ 01:38 71
207128 사퇴한 지 만 하룻만에 개털리는 윤씨 (4) 7ㅏZㅏ 00:36 279
207127 김영춘/ 인천공항 유사시, 타고 있는 비행기는 어디로 가… (1) 강탱구리 03-05 174
207126 썩열이가 빤스런 한건 한명숙 위증사건 덮기 위해서였구… (2) 전사짱나긔 03-05 287
207125 96만원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하고 퇴사하네.... 둥글둥글 03-05 124
207124 3천만원 줄테니 보도 무마해 달라 ㅋㅋ (6) 7ㅏZㅏ 03-05 322
207123 비리계의 타노스 (1) 7ㅏZㅏ 03-05 155
207122 국회의원이 조폭과 연루 의혹 7ㅏZㅏ 03-05 133
207121 죄송합니다 중간까지 읽다가 끝까지 안읽었네요.. (13) 피의숙청 03-05 170
207120 내가 얼마전 홍준표지지율 올리는 방법 썼었는데 (1) 몬스털 03-05 177
207119 부동산 어벤져스 (13) 레이지 03-05 234
207118 목사 된다네... (2) 강탱구리 03-05 350
207117 MBC가 표현한 윤석열........ (5) 강탱구리 03-05 671
207116 이낙연 대표 트윗.... (9) 강탱구리 03-05 460
207115 [ MBC 단독] 윤석열 부인 김건희 곧 소환 (3) 강탱구리 03-05 437
207114 윤짜장 와이프 일부 뇌물 혐의 확인 ㅇㅇ (2) 별처럼 03-05 369
207113 감사원 "文정부 탈원전 정책 수립에 절차적 위법 없어" (9) 그냥단다 03-05 434
207112 경제 어렵다고 하면 잡혀가나요? (3) 7ㅏZㅏ 03-05 205
207111 국민의짐 매국 토왜들 윤짜장 빤쮸런 하니 충격이 큰가… (2) bts4ever 03-05 220
207110 부동산 값은 쥐닥이 부동산 투기꾼들 길러낸 결과 ㅋㅋ bts4ever 03-05 81
207109 낙연이는 재수없게 당했네 (5) 7ㅏZㅏ 03-05 263
207108 "진작에 집 살걸" (7) 자유와번영 03-05 201
207107 [역사속 오늘] 5월 20일, 박근혜 커터칼 피습 사건 (2) 그냥단다 03-05 119
207106 文 정부 들어 82% 뛴 집값 (20) 자유와번영 03-05 307
207105 뭔 일 있나요 ? 왜들 난리들이여,~~~~ㅋ (4) 달의몰락 03-05 1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