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2-04 22:13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묘비명)
 글쓴이 : 유전
조회 : 3,386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12-04 23:12
   
Epitaph(에피탑) 가사

예언자들이 새겨놓은 벽들이
금이 가고 있습니다.

죽음의 악기 위로
태양이 밝게 빛납니다.

모든 사람들이 악몽과 헛된 꿈으로 분열될 때
누구도 월계관을 갖지 못할 겁니다.

침묵이 절규를 삼켜 버리듯......

금가고 부수어진 길을 내가 기어갈 때
혼란이 나의 묘비명이 될 겁니다.

우리가 그 일을 할 수 있다면
뒤에서 웃을 수 있으련만
울어야 할 내일이 두렵습니다.
울어야 할 내일이 두렵습니다.

운명의 철문 사이에
시간의 씨앗은 뿌려졌고

아는 자와 알려진 자들이
물을 주었습니다.

아무도 법을 지키지 않을 때
지식은 죽어갑니다.

모든 인간의 운명은
내가 볼 때

바보들의 손에 쥐어져 있습니다.

The wall on which the prophets wrote
Is cracking at the seams
Upon the instruments of death
The sunlight brightly gleams
When every man is torn apart
With nightmares and with dreams,
Will no one lay the laurel wreath
When silence drowns the screams

Confusion will be my epitaph
As I crawl a cracked and broken path
If we make it we can all sit back and laugh,
But I fear tomorrow I'll be crying,
Yes I fear tomorrow I'll be crying
Yes I fear tomorrow I'll be crying

Between the iron gates of fate,
The seeds of time were sown,
And watered by the deeds of those
Who know and who are known;
Knowledge is a deadly friend
If no one sets the rules
The fate of all mankind I see
Is in the hands of fools

-

The wall on which the prophets wrote
Is cracking at the seams
Upon the instruments of death
The sunlight brightly gleams
When every man is torn apart
With nightmares and with dreams,
Will no one lay the laurel wreath
When silence drowns the screams

Confusion will be my epitaph
As I crawl a cracked and broken path
If we make it we can all sit back and laugh,
But I fear tomorrow I'll be crying,
Yes I fear tomorrow I'll be crying
유전 19-12-04 23:49
   
사라(Sala) 나무아들(木+子=李)이 사람(Salam)이 되어 사랑을 가르칩니다.

-

salam (인도네시아, 독일 사전 공통)
1. 평화 (=damai, tenteram, sentosa)
2. 인사, 안부 (= pernyataan hormat, tabik)
3. 덕담, 경례(敬禮)((asalammu alaikum warahmatullahi wabarakatuh ‘당신의 축복과 평화를 위하여’라는 의미의 인사말: 이슬람신자들이 사용))

-

사라수
[ 裟羅樹 , 沙羅樹 ]
사라쌍수(沙羅雙樹)라고도 한다. 사라는 산스크리트의 사라(sala)에서 나온 말이며 ‘단단한 나무’라는 뜻이다. 석가모니부처님이 구시나가라의 사라나무 숲속에서 열반에 들었는데 동서남북에 이 나무가 두 그루씩 서 있었으므로 사라쌍수라고 하며, 부처님이 열반에 들자 그 중 한 나무씩 죽었다는 전설이 있다. 인도에서는 이 나무를 신성한 나무로 여기고 있으며 주요 산림식물의 하나이다.

-

박달나무
자작나무과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박달나무를 신성시하여 건국신화에도 단군왕검이 박달나무 아래서 신시를 열었다고 전해진다. 단군(檀君)의 ‘단’도 박달나무라는 뜻이다. 또한, 박달나무는 물에 거의 가라앉을 정도로 무겁고 단단하여 홍두깨·방망이로도 많이 이용되었다. 이밖에 가구재·조각재·곤봉·수레바퀴 등으로 이용된다.
오마 19-12-21 23:23
   
음 가사를 자세히보니 뭔가 무섭넹
아마르칸 20-01-03 23:46
   
아하
 
 
Total 8,3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0710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29) 거지닷 04-07 11417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26) YUNA 03-31 13195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4) 별찌 03-30 5787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9) 뻐터늑대 03-13 9770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1) 풍운™ 03-08 3487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1) 조으다 02-28 4536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4194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1) 큐티 02-22 2881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3) 큐티 02-21 3244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6) 블링블링 02-08 10051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11) 유전 02-04 7150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3812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17) 유전 01-26 10695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5505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4258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5) 유전 01-14 4534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12) 원형 01-11 5244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4) 진국아빠 01-05 5963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3) 유전 01-02 8983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1919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유전 12-31 2513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4) 유전 12-28 5149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5) 유전 12-26 7168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3) 복수 12-14 3191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5) 세넓돌많 12-10 5858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3387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20) 유전 11-28 118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