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11 19:56
[괴담/공포] 남자친구의 집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445  


제가 겪은 건 아니고 제 남자친구가 실제로 겪은 일입니다.

지금으로부터 딱 10년 전 일입니다.

남자친구가 고 3때 아버지의 몸이 안 좋아지셔서 그 수술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집을 팔게 되었고, 돌아가신 조부모님들이 사시던 옛날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그 집은 밑에 상가가 있는 2층 집이었는데,

조부모님들이 돌아가신 이후로 삼촌이 가끔 관리만 하시고 사용되지 않던 집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딱 한 달 동안 살게 되었는데,

그 집에서 살 때 가끔 이상한 것들을 보았다고 합니다.

 

이를테면, 학교를 가려고 길가를 지나가고 있었는데,

어떤 검은 색 자동차 옆에 새빨간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혼자 서있었다고 합니다.

'뭐 저런 여자가 다 있나?' 하고 생각하면서 지나가다가 문득 다시 뒤돌아보면

그 여자는 온데 간데도 없고, 길 주변에는

그렇게 강렬한 빨간색의 그 어떠한 것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찰나의 시간에 어디론가 사라진 것 입니다.

게다가 그 여자가 서있었던 곳은 도저히 사람이 서 있을 정도의 충분한 공간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느 비오는 날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가고 있었는데

 뒤에서 인기척이 나서 돌아보면 새까만 옷을 입은 여자가 서 있었다고 합니다.

그 때는 아무래도 고 3이고, 아버지 일 때문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던 시기였기 때문에

 당시에는 그냥 좀 '이상하다, 내가 잘 못 본거겠지.' 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넘겼다고 합니다.

 워낙에 신경 쓸 일이 많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것들이 사람이 아닌 귀신이라고 여기게 된 계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밤에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는데,

그 당시 남자친구가 자던 방은 옛날 조부모님들이 살아 계실 적에 부모님께서

사용하시던 방으로, 혼자서 생활하기엔 좀 크지만

 딱히 남친 말고 사용 할 사람도 없었기에 혼자 사용하고 있던 방이었습니다.


그 방에서 잠을 자다가 문득 눈을 떴는데

 침대 머리맡에서 남자친구를 내려다보고 있던 어떤 꼬마아이를 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꼬마아이는 여섯 살 정도 아이였는데,

그것을 보고서 '어? 동생이네' 라고 생각하고 그 어떤 위화감도 못 느끼고

다시 잠들려고 했었답니다.

그런데 갑작스레 깨달았다고 합니다.

 '어? 내 동생은 저렇게 작지 않은데?' 하고. 놀라서 다시 눈을 뗬을 때에는

이미 사라진 후였습니다.



다음 날 이상해서 계속 어머니께 그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방이 옛날에 어머니가 남자친구를 낳으시고 지금 동생이 태어나기 전에

 유산을 하신 적이 있었는데 그 방에서 일어난 일이었다고 합니다.



참 신기한 일입니다.

지금까지 그러한 것들을 본 적이나 느낀 적도 없었는데

 문득 그 집에 있었을 때에만 그런 일을 겪었으니 말입니다.

 남자친구가 본 어떠한 것들은 공통된 특징이 있는데,

그것들은 하나같이 움직임이 없고 특정한 색채가 있으며

잠시 눈을 떼었다가 다시 보면 사라져 있었다는 것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ibetrayou7 19-11-12 06:41
   
터가 있긴 있죠.
아마르칸 19-12-13 21:01
   
오마 19-12-21 23:25
   
 
 
Total 8,3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9325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유전 01-26 1564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1309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2054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3) 유전 01-14 2454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8) 원형 01-11 2723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2) 진국아빠 01-05 3441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2) 유전 01-02 5854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1045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유전 12-31 1179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3) 유전 12-28 3101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3) 유전 12-26 4215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2) 복수 12-14 2314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2) 세넓돌많 12-10 4087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2445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19) 유전 11-28 9437
8322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1) 세넓돌많 11-25 2682
8321 [과학이론] 흥미로워한다는 시뮬레이션 다중우주 (1) 유전 11-23 3378
8320 [괴담/공포] [일본실화][영상]자고 있던 엄마를 느닷없이 토막내서 … (3) horrorguard 11-19 5207
8319 [초현실] 유전의 꿈 이야기 (3) 유전 11-18 1886
8318 [초현실] 한반도 예언 - 대도인 이야기 (4) 유전 11-17 4699
8317 [괴담/공포] [사진/ 영상][일본] 일본에서 살아있다고 불리는 기괴… (2) horrorguard 11-15 4072
8316 [괴담/공포] [일본][끔찍실화영상]여동생이 빡치게 한다고 기어이 … (2) horrorguard 11-11 5644
8315 [괴담/공포] 집 주인 (짤 주의) (3) 팜므파탈k 11-11 5026
8314 [괴담/공포] 가족여행 (1) 팜므파탈k 11-11 1294
8313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1) 팜므파탈k 11-11 1237
8312 [괴담/공포] (공포만화) 벽의 구멍 (3) 팜므파탈k 11-11 1960
8311 [괴담/공포] 머리카락 (1) 팜므파탈k 11-11 8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