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21-01-03 04:40
숨바꼭질 다방구 비석치기 ...(삽입곡 : 해오라기의 숨바꼭질)
 글쓴이 : 날으는황웅
조회 : 339  

한여름 방학이 시작되면 동네 골목길에 
아이들이 하나둘 모이고 놀이가 시작된다.
숨바꼭질로 시작된 놀이는 시간이 지나 
땅거미가 내려앉아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다방구로 온동네방네를 사정없이 뛰어놀다보면 
어김없이 저멀리 들리는 엄마의 목소리.
이제 그만놀고 밥먹어라!

이소리를 신호삼아 하나둘씩 흩어져 집으로간다.
북적이고 시끄럽던 골목길은 휑하니 
아이들이 갖고 놀던 비석치기용 돌맹이만 덩그라니
내일을 기약하며 다시올 아이들을 기다리며 밤을 지샌다.

집집마다 아이들이 한둘은 있었고 
꼬질꼬질해진 애들은 땀으로 얼룩진 
땟국물을 씻어내고 
저녁식사 시간이면 도란도란 모여서 
재잘재잘 쫑알거리다가 할배한테 혼나
삐죽 나온 입으로 눈치를 본다. 







숨바꼭질

    
작사. 작곡 조우헌   
노래 해오라기

우리둘이 숨바꼭질 할까요 아하 그래 두눈을 감아요 저기저기 풀잎속에 숨었나 흘러가는 구름속에 숨었나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아니야 뒤에 있잖아 다시 한번 너를 찾아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토왜들의 흔적을 지워내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21-01-03 09:46
   
ㅎㅎ 너무 오랜 추억의 파편이 떠오르삼.

구슬치기도 오징어도 테니스공으로 하던 짱뽕도...

글고 보니 해오라기라는 새는 한번도 못봤네요..

설서 자라서 그런지.
     
치즈랑 21-01-03 16:45
   
시골에서 자랐어도 해오라기는 못밨삼.
     
날으는황웅 21-01-04 01:43
   
후후 진빠님도 추억에 젖었나요?
놀이가 참많았죠
아이유짱 21-01-03 12:16
   
울 시절 동네의 흔한 모습이었쥬
뭔 노래지? 하고 들어보니 아는 노래네요 ㅎㅎ
     
날으는황웅 21-01-04 01:44
   
아재들은 다 아는 얘기죠
어머니께서 누구야 밥먹어라~!!
치즈랑 21-01-03 16:45
   
학교 갔다오면
하루종일 놀고 밥 먹고 저녁에 나가서 또 놀았는데요.
     
날으는황웅 21-01-04 01:45
   
맞아요 당시는 그리 초딩들에게는 과한부담이 적었죠
지금애들은 불쌍하죠
 
 
Total 51,70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9) 객님 11-09 4890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1182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5687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6) 관리A팀 08-22 58476
51706 정오의 희망곡 Good Day - Peter White (1) 귀요미지훈 11:53 26
51705 <메이플하우스> 이야기 (12) 아이유짱 00:29 63
51704 모닝팝 George Benson - Lady Love Me ( One More Time ) (21) 귀요미지훈 03-07 159
51703 어제 오늘 찍은 사진들... (21) 진빠 03-07 402
51702 방금 전에 또 꿈을 꿨어요` (14) 치즈랑 03-06 271
51701 아침에 정말 좋은 꿈을 꿨음. (12) 치즈랑 03-06 192
51700 오늘의 쉰곡 079: 봄여름가을겨울 - 못다한 내 마음을 (6) 헬로가생 03-06 114
51699 5월의 어느날 밤에 (16) 인왕 03-06 124
51698 모닝팝 Dire Straits - Walk Of Life (13) 귀요미지훈 03-05 149
51697 왐마 자사고 겁나 쎄네유 ㅠㅠ (37) 아이유짱 03-04 457
51696 오늘의 쉰곡 078: Lenny Kravitz - It Ain't Over Til It's Over (6) 헬로가생 03-03 169
51695 오늘의 추천곡) 그룹 스모키 노래 Living Next Door to Alice , Mexican … (7) 날으는황웅 03-03 184
51694 G선상의 아리아 (8) 귀요미지훈 03-03 278
51693 그녀의 웃음소리뿐 (11) 귀요미지훈 03-03 207
51692 30대 아재는 릴보이를 모르고, 10대 고딩은 타블로를 모르네 (10) 목요출생 03-02 392
51691 그룹 들국화의 행진 (1985) (15) 날으는황웅 03-02 189
51690 저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려나ㅋㅋ (12) adella 03-01 433
51689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 스텔라 아투아 미드나잇 라거 (12) 진빠 03-01 245
51688 새벽에 노래한곡~170 (6) 촌팅이 02-27 196
51687 우리 쉰 영화음악 00001100 - 동감 - 너를 위해 (15) 진빠 02-27 207
51686 함께들어요 Stratovarius--forever (1) 백전백패 02-26 184
51685 개인적으로 이분이 여자가수중 가창력으로는 우리나라 최고라 … (1) Schwabing 02-25 650
51684 민중가요도 이렇게 훌륭할 수 있음을 깨닫게 해준 음악 (5) Schwabing 02-24 537
51683 헬가와 함께 들어요 019: Robin Schulz - Sugar (3) 헬로가생 02-24 193
51682 잡게에서 친목이 말이 많은데 (8) 턀챔피언 02-24 3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