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20 21:59
신세한탄(?)
 글쓴이 : Ciel
조회 : 270  

야근을 끝내고 아무도 없는 방에 들어오니 괜히 센치해져서 신세한탄(?)해봅니다.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몇 년 전 시험을 봐서 현재는 공무원으로 근무중입니다. 

연봉이 대폭 삭감됐고 직급도 많이 낮아졌지만 스스로 결정한 일이고 

(부처별, 업무내용에 따라 비슷한 곳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사기업보다는 업무강도가 덜하기에 

아쉬움은 있어도 불만은 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공직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나니 그동안 안보이던 것들이 보이네요.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왜 공무원들이 관료적이며 복지부동할 수밖에 없는지 이해가 갑니다. 

예전만한 사명감이 없다고해도 그래도 임용초기에는 다들 열심히 일하고 조금이라도 빨리 

업무에 익숙해지려고 노력하고 민원인 응대에도 적극적입니다. 

하지만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업무가 가중되는 반면, 업무태만으로 지적되지 않을 정도로만 

일하는 직원은 그만큼 쉽게, 적게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끼게 되죠. 

사실 이런 건 그래도 참을 수 있지만, 문제는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감사지적을 당할 확률이 

커진다는데 있습니다. 

사람인이상 조금도 실수없이, 항상 완벽하게 업무를 처리한다고 장담할 수 없는 노릇인데 

열심히 할수록 처리할 업무량이 늘어나고 심지어는 관리자의 압력(?)으로 태만한 직원의

뒷치닥거리까지 해야하니(내 업무 처리하기도 바쁜데!!) 실수할 확률은 늘어날 수밖에 없고 

그만큼 감사지적의 위험에 노출되지요. 

이런 일을 겪다보면 내가 왜 열심히...라는 회의감이 들고 서서히 보수적으로 변해갑니다. 


어느 조직이든 무임승차하는 구성원이 있기 마련이지만 공무원이란 조직은 한 번 임용되면 

왠만해선 해임되지 않다보니 사기업에 비하면 이런 문제가 더한 거 같습니다. 

다음 달이면 전근무지가 정기감사를 받는데 예전 동료가 연락하면 반가움보단

가슴이 철렁할 거 같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적모의 19-05-20 23:06
   
감사하는 사람 중에 빼먹으려고 별짓 다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특히 교수 타이틀 가지고 으시대면서 속물 근성 있는 사람들.
신의한숨 19-05-21 09:08
   
일복이라는것도 운명이고 팔자입니다.
일부러 안하려고 해도 그게 안되드만요
 
 
Total 50,5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3030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48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501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747
50590 바람 피다 걸린 썰! (12) 아이유짱 16:31 262
50589 이 사업 될라나요?? (11) 신의한숨 12-05 514
50588 증말 쫄았네~~ (9) 신의한숨 12-05 357
50587 겨울왕국3 / 차 문 열면 눈부신 설경이 눈앞에, 만항재 눈꽃여행 (6) 러키가이 12-05 437
50586 에코투어리즘 200% 실전 체험, 충주 스페이스 SEON : [仙] (8) 러키가이 12-05 137
50585 흔한스토리5 <영혼의 인도자를 모집합니다.> (15) 치즈랑 12-05 133
50584 즈랑감독님 홍보팀에서 나왔습니다. (20) 헬로가생 12-05 250
50583 즈랑작가님 삽화팀에서 나왔습니다. (10) 귀요미지훈 12-04 372
50582 여행이 약이다 (2) 러키가이 12-04 135
50581 바람 부는 저 들길 끝, 삼포로 가는 길 (3) 러키가이 12-04 76
50580 친게 전설 : ep 01 - 51구역의 비밀 (26) 진빠 12-04 164
50579 흔한스토리 4 <바람 피우려다가 포기한 일> (17) 치즈랑 12-04 135
50578 오랜만에 연애를 시작했네요 ㅋ (49) 황룡 12-03 671
50577 흔한 스토리3 (30) 치즈랑 12-03 279
50576 12월엔 우리 모두 정~ (15) 러키가이 12-03 179
50575 헬쓰장에서 조폭 만난 썰 (24) 귀요미지훈 12-02 1604
50574 헬스장에서 운동하다 잠깐 쉬는데 고타이밍에 누가 바벨 빼갔네… (12) 선괴 12-02 713
50573 아침은 역시 흥겹게 흔들며 양치하면서 시작해야 (6) 헬로가생 12-02 269
50572 운영진님 특별사면 감사합니당~^^ (28) 아이유짱 12-02 273
50571 가까이에서 느껴본 가을 내음, 포천/연천 가을여행 스팟 (11) 러키가이 12-02 157
50570 공간의 재탄생! 청주 힙플레이스 투어 (4) 러키가이 12-02 143
50569 내글 날아갔슈` (8) 치즈랑 12-01 156
50568 지가 제작한 웹드 뮤비 구경이나 하세유(펑이요) ㅋㅋ (32) 아이유짱 11-30 405
50567 흔한 스토리2 (24) 치즈랑 11-30 252
50566 흔한 스토리1 치즈랑 11-30 1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