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20 21:59
신세한탄(?)
 글쓴이 : Ciel
조회 : 258  

야근을 끝내고 아무도 없는 방에 들어오니 괜히 센치해져서 신세한탄(?)해봅니다.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몇 년 전 시험을 봐서 현재는 공무원으로 근무중입니다. 

연봉이 대폭 삭감됐고 직급도 많이 낮아졌지만 스스로 결정한 일이고 

(부처별, 업무내용에 따라 비슷한 곳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사기업보다는 업무강도가 덜하기에 

아쉬움은 있어도 불만은 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공직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나니 그동안 안보이던 것들이 보이네요.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왜 공무원들이 관료적이며 복지부동할 수밖에 없는지 이해가 갑니다. 

예전만한 사명감이 없다고해도 그래도 임용초기에는 다들 열심히 일하고 조금이라도 빨리 

업무에 익숙해지려고 노력하고 민원인 응대에도 적극적입니다. 

하지만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업무가 가중되는 반면, 업무태만으로 지적되지 않을 정도로만 

일하는 직원은 그만큼 쉽게, 적게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끼게 되죠. 

사실 이런 건 그래도 참을 수 있지만, 문제는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감사지적을 당할 확률이 

커진다는데 있습니다. 

사람인이상 조금도 실수없이, 항상 완벽하게 업무를 처리한다고 장담할 수 없는 노릇인데 

열심히 할수록 처리할 업무량이 늘어나고 심지어는 관리자의 압력(?)으로 태만한 직원의

뒷치닥거리까지 해야하니(내 업무 처리하기도 바쁜데!!) 실수할 확률은 늘어날 수밖에 없고 

그만큼 감사지적의 위험에 노출되지요. 

이런 일을 겪다보면 내가 왜 열심히...라는 회의감이 들고 서서히 보수적으로 변해갑니다. 


어느 조직이든 무임승차하는 구성원이 있기 마련이지만 공무원이란 조직은 한 번 임용되면 

왠만해선 해임되지 않다보니 사기업에 비하면 이런 문제가 더한 거 같습니다. 

다음 달이면 전근무지가 정기감사를 받는데 예전 동료가 연락하면 반가움보단

가슴이 철렁할 거 같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적모의 19-05-20 23:06
   
감사하는 사람 중에 빼먹으려고 별짓 다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특히 교수 타이틀 가지고 으시대면서 속물 근성 있는 사람들.
신의한숨 19-05-21 09:08
   
일복이라는것도 운명이고 팔자입니다.
일부러 안하려고 해도 그게 안되드만요
 
 
Total 50,2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719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34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81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547
50275 정화되는 노래 Miserere mei, Deus (Have mercy upon me, O God) (6) Drake 09-23 53
50274 저는 지금 분신술을 배우러 나뭇잎 학원에 입학해야 될 기분입… (6) 선괴 09-23 89
50273 허클베리 핀처럼, 나무 위의 집 (5) 러키가이 09-23 198
50272 아놔, 나 당뇨병 걸렸음 ㅠㅠ (37) 아이유짱 09-23 922
50271 2019/09/23 류현진 vs 콜로라도 로키스 하이라이트 러키가이 09-23 147
50270 [류현진 홈런] 답답해서 내가 친다!! 첫홈런! 5회 동점포 (1) 러키가이 09-23 218
50269 가생군단 예하 친게사단 작전개요 (38) 귀요미지훈 09-22 365
50268 (경) 출석체크1위 진빠댁 2위 신의한숨댁 -0- 친게가~ (축) (7) 러키가이 09-22 233
50267 출근길. (6) flowerday 09-22 243
50266 밑에 드라케댁+촌팅댁 올려준 풍경+음악을 듣고 (6) 러키가이 09-21 211
50265 친게분들 군대는 어디서 근무하셨나요? (64) 촌팅이 09-21 408
50264 밑에 Drake님이 올려준 풍경을 보고 (15) 촌팅이 09-21 227
50263 나갈 때 인사했는 데.. (7) 그대만큼만 09-21 232
50262 사람들이 잘 모르는 멋진 곳 스코틀랜드 Fingal's Cave (42) Drake 09-21 321
50261 안녕들 하신지요?~ (11) 달콤한로케 09-20 369
50260 금요일은 퇴근까지 시간이 왜이렇게 긴것인가... 주말이여 어서.… (4) 뚜리뚜바 09-20 343
50259 제주의 숨은 명소! ‘진짜 제주’를 만나는 곳, 애월읍 봉성리 (4) 러키가이 09-20 523
50258 [무료배포] 에픽게임즈 배트맨 시리즈 (6) 부분모델 09-20 625
50257 여행 끝판왕! 힐링여행 (4) 러키가이 09-20 473
50256 영화 <두번할까요> 보니 문득ㅋㅋ (5) 나이쓔 09-19 492
50255 탁2준2를 아쉽니꽈? (22) 헬로가생 09-19 592
50254 (6) 러키가이 09-19 426
50253 새벽에 노래한곡~136 (5) 촌팅이 09-19 386
50252 달콤언니 남친이랑 후아 남친이요 ㅋㅋ (26) 후아붸붸o 09-18 949
50251 갑자기 든 생각인데요. (7) Minsolido 09-18 5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