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20 21:59
신세한탄(?)
 글쓴이 : Ciel
조회 : 239  

야근을 끝내고 아무도 없는 방에 들어오니 괜히 센치해져서 신세한탄(?)해봅니다.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몇 년 전 시험을 봐서 현재는 공무원으로 근무중입니다. 

연봉이 대폭 삭감됐고 직급도 많이 낮아졌지만 스스로 결정한 일이고 

(부처별, 업무내용에 따라 비슷한 곳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사기업보다는 업무강도가 덜하기에 

아쉬움은 있어도 불만은 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공직에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나니 그동안 안보이던 것들이 보이네요.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왜 공무원들이 관료적이며 복지부동할 수밖에 없는지 이해가 갑니다. 

예전만한 사명감이 없다고해도 그래도 임용초기에는 다들 열심히 일하고 조금이라도 빨리 

업무에 익숙해지려고 노력하고 민원인 응대에도 적극적입니다. 

하지만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업무가 가중되는 반면, 업무태만으로 지적되지 않을 정도로만 

일하는 직원은 그만큼 쉽게, 적게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끼게 되죠. 

사실 이런 건 그래도 참을 수 있지만, 문제는 열심히 일하면 할수록 감사지적을 당할 확률이 

커진다는데 있습니다. 

사람인이상 조금도 실수없이, 항상 완벽하게 업무를 처리한다고 장담할 수 없는 노릇인데 

열심히 할수록 처리할 업무량이 늘어나고 심지어는 관리자의 압력(?)으로 태만한 직원의

뒷치닥거리까지 해야하니(내 업무 처리하기도 바쁜데!!) 실수할 확률은 늘어날 수밖에 없고 

그만큼 감사지적의 위험에 노출되지요. 

이런 일을 겪다보면 내가 왜 열심히...라는 회의감이 들고 서서히 보수적으로 변해갑니다. 


어느 조직이든 무임승차하는 구성원이 있기 마련이지만 공무원이란 조직은 한 번 임용되면 

왠만해선 해임되지 않다보니 사기업에 비하면 이런 문제가 더한 거 같습니다. 

다음 달이면 전근무지가 정기감사를 받는데 예전 동료가 연락하면 반가움보단

가슴이 철렁할 거 같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적모의 19-05-20 23:06
   
감사하는 사람 중에 빼먹으려고 별짓 다하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특히 교수 타이틀 가지고 으시대면서 속물 근성 있는 사람들.
신의한숨 19-05-21 09:08
   
일복이라는것도 운명이고 팔자입니다.
일부러 안하려고 해도 그게 안되드만요
 
 
Total 49,7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132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750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97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3590
49712 동해에 숨겨둔 나의 ‘전망 좋은 방’, 묵호동 논골담길 (4) 러키가이 15:58 149
49711 하-_-하루 비웠다고;;;류10승불발에 청정구역 야게가 난리가 -_-; (10) 러키가이 01:09 458
49710 본가에 갔다가. . (17) moonshine3 06-23 288
49709 회 드시나요? (16) 물망초 06-23 459
49708 오늘 충주 가용 -0- 진빠님 드라케님 등이 야게 등 올려주생~! (8) 러키가이 06-23 185
49707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한 컷~(조금 있다 펑해요) (128) 쥬스알리아 06-22 414
49706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09 (16) 진빠 06-22 362
49705 제 아버지사진으로.. (29) moonshine3 06-21 777
49704 저도 울 엄마 인증(펑~) (26) 아이유짱 06-21 786
49703 쥬스님은 잡게 댓글 언제 풀려요? (26) 숀오말리 06-21 225
49702 우리나라 흔한 흔녀의 어제와 오늘 인증~^^ (57) 쥬스알리아 06-21 1083
49701 친게분들은 어렸을 때 어떠셨나요? (36) 촌팅이 06-21 221
49700 봄이 아니어도 친하게 진해. 감성충만 진해여행 코스 (6) 러키가이 06-21 145
49699 한가로운 여행, 책과 서울 (2) 러키가이 06-21 109
49698 추억의 갤러그~ 한판!! (11) 해늘 06-21 236
49697 5시~정각을 알려드립니다~! (4) 러키가이 06-21 117
49696 오후를 여는 음악 (23) 귀요미지훈 06-20 197
49695 90년대 SNL (4) 헬로가생 06-20 919
49694 역적모의님 마트 알바생에게 고백은 언제 하시나요? (40) 숀오말리 06-19 671
49693 나에게 [여행의 이유]란? (8) 러키가이 06-19 210
49692 매력학과 전공하셨나~ 볼수록 매력있는~ 1박 2일 여행 코스 (5) 러키가이 06-19 559
49691 어두컴컴한 골목은 가라! '후암동' 감성 테마 여행 (10) 러키가이 06-19 340
49690 그들 EP1 (미스테리 꽁트) - 친게 에디션 ㅎㅎ (26) 진빠 06-19 186
49689 강된장 성공했습니다 흫흫흐ㅎㅎㅡㅎ흫흐 (80) 역적모의 06-18 388
49688 배부르네요 (6) 물망초 06-18 1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