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20 21:56
<스페인 하숙>을 보고, 후기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399  

재미로 따지자면 참 재미 없습니다

순례자길 걷는 사람들 하숙 받고 밥해주는 일상

그런 지루한 일상이 반복됩니다

뭔가 의미를 부여하려는 의도도 없고, 여느 예능처럼 화려한 자막도 없는데

멍하니 보게 됩니다


예쁜 화면을 잡으려면 더 많은 장소가 있었을텐데

다녀온바 스페인은 정말 예쁜 곳이 많았거든요

근데 허름한 길가에 있는 마을

단조로운 정경만 보여줍니다


보다보니 궁금해졌습니다

800킬로미터에 달하는 순례자길을 저 사람들은 왜 걷는걸까?

왜 사서 고생을 할까?

나중에 제작진이 설명해줄줄 알았습니다

인터뷰를 통해서라도요

그런데 그런 것도 없네요

너무 담담해서 어이가 없을 정도로

그런데도 멍하니 보게 됩니다


마지막편에서 저는 겨우 힌트를 얻었습니다

한 여행자가 방명록에 이런 글귀를 남기더군요

-저는 저에게 형벌을 내리기 위해 이 길을 걷습니다-라고

그제야 그들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 되었습니다

정확하진 않아도 순례자길을 걷은 후에는

그들은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될 거 같습니다

성찰이랄까? 뭐 그런...

제가 모르는 경지에 도달하겠지요

.

.

여튼 좋았습니다

추천은 하지 않을게요. 보다가 주무실수도

평소 저답지 않은 글을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05-20 22:57
   
재미는 별론데.. 계속 보게 되더라구욥~
     
아이유짱 19-05-20 23:06
   
아, 진빠엉아도 보셨구나
신의한숨 19-05-20 23:54
   
나피디 증말 고수...
     
아이유짱 19-05-21 09:34
   
천재 같아요...
부분모델 19-05-21 20:41
   
전 안봐유

아이유는 보네유 ㅎ_ㅎb
행운두리 19-05-23 12:00
   
맞아요. 윤식당도 별거 없는데 손님들이 맛있게 먹는거 보고있으면 힐링되는 느낌입니다.
 
 
Total 50,1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43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72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17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83
50097 삼포 가는 길 (2) 귀요미지훈 08-23 16
50096 비오는 날 고객이 준 선물`2 (8) 치즈랑 08-23 87
50095 나랏일로 한잔 했슴돠.... (8) 서울로 08-23 102
50094 사람 놀래키는 재주가 있는 와이프 (11) Dominator 08-23 107
50093 [★전설의고향★] 내다리 내놔~~~ (Feat.이광기) (12) 러키가이 08-23 68
50092 금요일은 이걸로 가즈아~~ㅋ (13) 촌팅이 08-23 111
50091 비오는 날 고객이 준 선물`1 (8) 치즈랑 08-23 100
50090 내일 주말이에요. (4) 카르케이 08-23 75
50089 한 때 짝사랑했던 그녀 (18) 귀요미지훈 08-23 317
50088 그날이 오면 1987 (27) 보미왔니 08-23 251
50087 오늘 찍은 사진 (17) 귀요미지훈 08-23 694
50086 스파이 게임 / cgv 하는 중 (6) 러키가이 08-22 242
50085 인생이 영화냐? 영화가 인생이냐? (14) 귀요미지훈 08-22 213
50084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동기넘이 생각나네요` (12) 치즈랑 08-22 559
50083 어서와~~~이런 스릴은 처음이지~~~? (8) 러키가이 08-22 287
50082 톰 클랜시 영화들 다시 복습하려고.. (8) 행운7 08-22 294
50081 오늘따라 (6) adella 08-22 195
50080 러키가이님 폭주중~ (26) 보미왔니 08-22 330
50079 요! (7) 삼촌왔따 08-22 178
50078 깨달음의 순간은 갑자기 찾아 온다...언제나 그렇듯이... (11) 무릉도원인 08-22 206
50077 친게 나들이 (15) 물망초 08-22 175
50076 산업과 관광이 빚은 환상의 컬래버레이션-산업관광 일번지 원주 (10) 러키가이 08-22 265
50075 맥주 덕후가 사랑한 서울 수제맥주 브루펍 3 (진빠댁 필독ㅋㅋ) (11) 러키가이 08-22 233
50074 내가 진짜 좋아하는 미국 영화배우... +_+/ (7) 행운7 08-22 403
50073 영화(소설원작) 추천 (13) 귀요미지훈 08-21 2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