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2-28 00:23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글쓴이 : 서울뺀질이
조회 : 2,874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긴축 행보가 다시 세계 금융시장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연초 중국 경착륙 불안감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상당히 줄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 물가 상승률이 심상치 않은 흐름을 보여주면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1월 개인소비와 개인소득 지표를 공개하면서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전년동월대비)을 1.7%로 발표했다. 2014년 7월 이후 가장 높았고 지난해 12월 1.5%에 비해 상승률이 0.2%포인트 높아졌다. 근원 PCE 물가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미국 중앙은행)가 물가 지표로 가장 중시하는 지표다.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이 Fed의 정책 목표인 2%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앞서 상무부가 발표한 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전년동월대비 2.2% 상승하며 2012년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26일 상무부가 공개한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도 월가 예상과 달리 상향조정됐다. 미국 경제가 중국 경제 불안 여파로 흔들릴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탄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상무부는 애초 0.7%로 발표했던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연율 환산)을 1.0%로 상향조정했다. 월가는 0.4%로 하향조정을 예상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 것이다.

미국의 1월 PCE 물가지수와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가 공개된 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Fed의 긴축 행보에 다시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달러 가치를 끌어올린 것이다. 

실제 Fed 내 매파 인사들은 최근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긴축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 23일 블룸버그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지표상 전망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라며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4분기 GDP 상향조정으로 올해 1분기 GDP 상승률은 연율 기준 2.5%의 매우 탄탄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침체가 임박했다는 우려를 가라앉힐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 금융시장이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Fed에는 안도감을 심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증시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뉴욕 증시는 최근 2주 연속 올랐고 국제유가도 최근 2주째 급등 흐름을 보이면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TD 증권의 밀란 멀레인 이코노미스트는 "Fed 입장에서 4분기 GDP 상향조정은 무척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Fed가 최근 세계 경제성장의 역풍 요인들을 더 살필 것"이라며 "현재 3월 FOMC에서 Fed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
3월에  더도 덜도 말고  딱 25bp 만큼  FOMC 에서 금리 인상 햇으면 좋겟다.  짱개들 다시 지옥  구경 시켜 줘야지.   카일배스 하고 조지 소로스 할배 기달리고 있다.  중국 빨리 해치우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4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3951
332 [단독] 한국, 내달 '파리클럽' 21번째 회원 된다 (2) 스테판커리 06-02 2261
331 '등골 휘는 부동산'에 서울 등지는 3040 (1) 블루하와이 06-01 1682
330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8%…넉 달만에 0%대 블루하와이 06-01 1005
329 쓰러지는 일본 LCD…삼성·LG에 밀려 TV액정사업 접는다 (1) 스크레치 06-01 2451
328 삼성전자, 세계 최소·초고속 '512GB SSD' 양산 (4) 스크레치 05-31 4223
327 슬금슬금 커지는 은행 예대금리 차이 (2) 블루하와이 05-30 1827
326 대한민국 화장품 아시아 맹주로 ‘우뚝’ (5) 스크레치 05-29 4031
325 비자카드, 한국에서만 수수료 인상…'한국만 봉' 블루하와이 05-28 2165
324 中 신세대 부모, ‘육아 한류’ 열풍 (3) 스크레치 05-27 4606
323 중국인들의 부동산 매입때문에 캐나다 뱅쿠버의 주택 가… (7) 전광석화 05-27 3940
322 1분기에도 가계 빚 폭증...'풍선 효과' 본격화 (4) 블루하와이 05-26 1683
321 현대기아차 중국 시장점유율 9% 넘었다 (1) 스크레치 05-26 2330
320 서울 아파트 전셋값 46개월째 '초고속' 상승 블루하와이 05-25 1355
319 이제는 '은테크'…금 이어 은가격도 고공 행진 (1) 블루하와이 05-25 1721
318 소고기 이어 돼지고기까지…치솟는 국산 고기 '몸값&… 블루하와이 05-25 1340
317 한국이 일본 1인당 gdp 역전하는 시기 (21) 스테판커리 05-25 5894
316 중국에서 팔리는 TV 4대 중에 3대는 스마트TV 블루로드 05-25 3311
315 日 TV시장서 파나소닉·샤프 제친 LG전자 (1) 스크레치 05-25 3510
314 한국 MSCI 선진국지수 편입 재도전...이번엔? (2) 스크레치 05-24 1985
313 LG 배터리 날개다나… 테슬라 `모델3`에 탑재설 솔솔~ (1) 스크레치 05-24 1923
312 원·위안화 가치 떨어지는데 나홀로 '엔 GO' (2) 스테판커리 05-23 1948
311 은행권 줄줄이 수수료 인상..."손쉽게 돈벌이" 비판 (1) 블루하와이 05-23 1434
310 1인분에 3~4만 원, 한우가 비싼 이유 블루하와이 05-23 1722
309 中 유커, 일본인 관광객보다 서울서 6배 더 썼다 (1) 스크레치 05-23 1646
308 한국병원들도 로봇 도입? 뉴타입 05-23 1148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