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6-02-28 00:23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글쓴이 : 서울뺀질이
조회 : 3,308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긴축 행보가 다시 세계 금융시장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연초 중국 경착륙 불안감으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면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상당히 줄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 물가 상승률이 심상치 않은 흐름을 보여주면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26일(현지시간) 1월 개인소비와 개인소득 지표를 공개하면서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전년동월대비)을 1.7%로 발표했다. 2014년 7월 이후 가장 높았고 지난해 12월 1.5%에 비해 상승률이 0.2%포인트 높아졌다. 근원 PCE 물가지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미국 중앙은행)가 물가 지표로 가장 중시하는 지표다. 근원 PCE 물가 상승률이 Fed의 정책 목표인 2%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앞서 상무부가 발표한 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전년동월대비 2.2% 상승하며 2012년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26일 상무부가 공개한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도 월가 예상과 달리 상향조정됐다. 미국 경제가 중국 경제 불안 여파로 흔들릴 것이라던 예상을 깨고 탄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상무부는 애초 0.7%로 발표했던 지난해 4분기 GDP 증가율(연율 환산)을 1.0%로 상향조정했다. 월가는 0.4%로 하향조정을 예상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온 것이다.

미국의 1월 PCE 물가지수와 지난해 4분기 GDP 수정치가 공개된 후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Fed의 긴축 행보에 다시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달러 가치를 끌어올린 것이다. 

실제 Fed 내 매파 인사들은 최근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긴축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 23일 블룸버그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지표상 전망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라며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폴 애시워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4분기 GDP 상향조정으로 올해 1분기 GDP 상승률은 연율 기준 2.5%의 매우 탄탄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침체가 임박했다는 우려를 가라앉힐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 금융시장이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Fed에는 안도감을 심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증시가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뉴욕 증시는 최근 2주 연속 올랐고 국제유가도 최근 2주째 급등 흐름을 보이면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TD 증권의 밀란 멀레인 이코노미스트는 "Fed 입장에서 4분기 GDP 상향조정은 무척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Fed가 최근 세계 경제성장의 역풍 요인들을 더 살필 것"이라며 "현재 3월 FOMC에서 Fed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
3월에  더도 덜도 말고  딱 25bp 만큼  FOMC 에서 금리 인상 햇으면 좋겟다.  짱개들 다시 지옥  구경 시켜 줘야지.   카일배스 하고 조지 소로스 할배 기달리고 있다.  중국 빨리 해치우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멀리뛰기 21-01-01 20:35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멋진글~
멀리뛰기 21-01-08 10:40
   
'GDP 상향+물가 급등' 美금리 인상 다시 변수로 좋은글~
 
 
Total 10,9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56962
2763 [전기/전자] 고용노동부가 역적질 제대로 하네요 (20) 국산아몬드 04-07 1870
2762 [과학/기술] 포항산과연, 기존 강판보다 20배 내구성 가진 도금강판 … (10) 진구와삼숙 04-07 1641
2761 [전기/전자] 삼성전자, 60兆 영업익 시대 여나 (10) 스크레치 04-07 2877
2760 [전기/전자] 韓 낸드플래시 독주... 삼성·SK 합쳐 점유율 52% (2) 스크레치 04-07 1956
2759 [전기/전자] SK하이닉스, 엔비디아에 ‘GDDR6’ 메모리 공급 (2) 스크레치 04-06 1910
2758 [전기/전자] LG전자, 35분기만에 영업이익 1조원 돌파 (4) 스크레치 04-06 1501
2757 [기타경제] 세계 관광 순위 TOP30 (2016년) (12) 스크레치 04-05 4497
2756 [주식] 미국 정책금리의 고점이 주가의 고점 (4) 옐로우황 04-05 1437
2755 [기타경제] 스페인 경제 기지개, 하몽값도 고공행진…‘하몽의 경제… (5) 스크레치 04-05 2758
2754 [전기/전자] 세계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4분기) (4) 스크레치 04-05 2032
2753 [전기/전자] `플렉서블 OLED 최강자` 삼성D… 스마트폰용 99.8% `압도적 1… (4) 스크레치 04-05 2596
2752 [잡담] 반도체...한국만 돈벌지 않았다. 반도체산업 호황의 그림… (5) 이리듐 04-04 3967
2751 [전기/전자] 세계 TV시장 판매량 순위 (2017년) (5) 스크레치 04-04 1968
2750 [기타경제] 국내 제약사 매출순위(2017) (8) 귀요미지훈 04-04 2941
2749 [전기/전자] 삼성 첨단 3D 낸드 공정 유출.. (9) 나롱롱 04-04 2064
2748 [기타경제] 세계 글로벌 제약회사 TOP10 순위 (2017년) (10) 스크레치 04-04 3142
2747 [전기/전자] 한국 통신장비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1) 스크레치 04-04 1639
2746 [전기/전자] ASML, 반도체 노광장비 시장 점유율 85% 독점 (8) 스크레치 04-04 2150
2745 [전기/전자] 세계 반도체 웨이퍼 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2) 스크레치 04-04 1705
2744 [자동차] 세계 타이어업계 TOP10 순위 (+ 브랜드가치 순위 TOP10) (22) 스크레치 04-03 4138
2743 [자동차] 현대차 기술, ‘세계 1위’… 문제는 ‘충전소’ ['퍼… (7) 스크레치 04-02 4693
2742 [자동차] “현대차 기다려” 아우디, 2020년 수소차 출시 선언 (8) 스크레치 04-02 2573
2741 [자동차] 미세먼지 잡는 수소차…"수소전기버스 도입하면1석2조" (9) 스크레치 04-02 1711
2740 [기타경제] 스크레치님 2018년도 GDP IMF 예상 데이터는 언제 나오나요? (9) kira2881 04-02 1662
2739 [전기/전자] 세계 LED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3) 스크레치 04-02 2365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