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06 10:24
[기타경제] '넥쏘-미라이-클래리티', 세계 3대 수소차 비교
 글쓴이 : 미루마루
조회 : 1,816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차(FCEV) 넥쏘를 공개했다. 내연기관 제품을 기반으로 개발한 첫 양산형 FCEV인 투싼 FCEV와는 달리 디자인, 차체, 플랫폼 등을 수소차 전용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글로벌에선 토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의 일본 FCEV가 세력을 확장하고 있어 경쟁이 불가피하다. 아직 열약한 충전 인프라로 보급이 더딘 편이지만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지난해 각각 1,838대, 2,455대를 내보냈다. 5년간 893대가 판매된 투싼 FCEV에 비하면 상당한 차이다.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각축을 벌일 세 제품을 비교했다.

 ▲크기 
 넥쏘는 길이 4,671㎜, 너비 1,859㎜, 높이 1,630㎜, 휠베이스 2,790㎜의 크기와 SUV의 형태다. 반면 미라이는 길이 4,890㎜ 너비 1,815㎜ 높이 1,535㎜, 휠베이스 2,780㎜의 세단형이다. 클래리티 역시 길이 4,895㎜, 너비 1,877㎜, 높이 1,478㎜, 휠베이스 2,750㎜ 중형 세단 크기다. 넥쏘가 가장 짧지만 미라이, 클래리티보다 작다고 표현하긴 힘들다. 너비, 높이의 여유가 있는 SUV인 점을 감안하면 오히려 거주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능 및 효율
 세 차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 반응을 통해 발생시킨 전기로 모터를 구동하는 연료전지 시스템을 동력을 얻는다. 넥쏘의 모터는 최고 163마력(120㎾), 최대 40.1㎏·m의 토크를 발휘한다. ㎏당 96.2㎞의 효율(국내 복합 기준)로, 1회 충전 후 595㎞(미국 EPA 기준, 국내 기준 609㎞)를 달릴 수 있다. 수소 저장 밀도와 용량을 높여 글로벌 시장에 판매 중인 수소차 중 주행 가능거리가 가장 길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미라이는 최고 154마력(113㎾), 최대 34.2㎏·m를 낼 수 있다. 수소탱크 용량은 5㎏으로 만충 시 502㎞(미국 EPA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클래리티는 최고 170마력(130㎾)을 발휘해 출력이 가장 높다. 충전 후 최장 589㎞(미국 EPA 기준)를 달릴 수 있다.

 ▲편의 및 안전기능
 넥쏘는 통합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수소차에 특화된 사용자경험(UX) 콘텐츠를 제공한다. 주행가능거리, 수소충전소 위치, 수소탱크 온도/압력 상태, 공기 정화량, 이산화탄소 절감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안전 품목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 레벨2 수준의 반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했다.

 미라이는 세이프티 커넥트, 엔튠 수소충전소 검색 앱 등을 지원한다. 차선이탈경고, 자동긴급제동,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등의 품목을 갖췄다. 클래리티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 공기청정, 홈링크 원격 제어 시스템 등의 편의품목과 레인워치, 사각지대 경보 등을 포함하는 능동형 안전 시스템 패키지 혼다 센싱을 적용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중량이 500kg 가벼운데 연비를 좀더 연구해야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루마루 18-02-06 10:25
   
스크레치 18-02-06 11:28
   
잘보고 갑니다.

역시 수소차는 대한민국-일본 투탑체제로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분위기

기술력이 대한민국, 일본 외 어느국가도 아직 따라오지 못하는듯
 
 
Total 8,27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466
2503 [전기/전자] LG화학·삼성SDI, 글로벌 ESS 배터리 시장 1,2위 지켜 (4) 스크레치 02-28 2500
2502 [전기/전자] SKT, 세계 1위 양자통신기업 인수… "해킹 불가능 5G 통신… (9) 스크레치 02-27 3519
2501 [전기/전자] 삼성반도체 '6모드' 모뎀 기술 첫 확보… 통신칩 … (10) 진구와삼숙 02-27 3073
2500 [전기/전자] 삼성·하이닉스 차세대 'QLC·96단 낸드'로 승부수 (7) 스크레치 02-27 2719
2499 [기타경제]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3) 굿잡스 02-27 3348
2498 [전기/전자] 삼성, NXP 인수전 참전하나 (9) 스크레치 02-26 4187
2497 [전기/전자] 삼성전자, 슈퍼슬로모션 이미지센서 출시, 1초에 960프레… (3) 스크레치 02-26 2006
2496 [과학/기술] 로봇에 인간과 흡사한 피부, 무전원 인공피부센서 개발 (2) 진구와삼숙 02-26 1534
2495 [전기/전자] 사람 표정 읽는 스마트폰용 AI 반도체 개발 (2) 진구와삼숙 02-26 1077
2494 [과학/기술] 800㎏ 캐리어 옮기는 '자기부상 시스템' 개발 (6) 진구와삼숙 02-26 1861
2493 [기타경제] 까칠한 中보다 성실한 베트남…작년 특허 흑자만 2.6兆 (4) 스크레치 02-25 3402
2492 [전기/전자] 삼성전자 '진격의 파운드리', 화성 최첨단 반도체… (2) 스크레치 02-23 5376
2491 [전기/전자] "中업체, 애플에 반도체 공급 논의..입소문 전략에 불과" (7) 스크레치 02-23 5183
2490 [전기/전자] 삼성·LG, 인도서 '가장 신뢰받는 IT 브랜드' 1·2위 (2) 스크레치 02-23 2136
2489 [기타경제] 韓, 받을 돈이 줄돈보다 4500억弗 많아…외채건전성 역대 … (4) 귀요미지훈 02-23 3940
2488 [기타경제] 중국 천진시 GDP 통계조작 들통 (7) 귀요미지훈 02-23 2449
2487 [전기/전자] [단독] LG도 “마이크로 LED TV 개발” (3) 4457205 02-23 2181
2486 [전기/전자] 일본 '일장기연합', 중국 '반도체굴기' 현… (4) 귀요미지훈 02-23 3141
2485 [전기/전자] 中 "삼성 반도체 가격 더 올리지말라" "중국 기업에 반도… (10) 베놈 02-23 3966
2484 [과학/기술] 수중 플라즈마 기술로 유기태양전지 효율 50% 높였다 진구와삼숙 02-22 1776
2483 [전기/전자] 삼성 파운드리, 퀄컴 5G칩 7나노 EUV로 위탁생산 (1) 스크레치 02-22 2544
2482 [자동차] 세계 자동차 빅5 판매량 순위 (2017년) (15) 스크레치 02-21 4466
2481 [전기/전자] 대한민국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순위 (2017년) (2) 스크레치 02-21 2942
2480 [과학/기술] 수십 초 만에 충전 뚝딱..물 기반 저장소자 개발 (5) 진구와삼숙 02-21 2300
2479 [전기/전자] 삼성, 세계 최초 30TB SSD 양산…초고용량 시장 선점 (7) 스크레치 02-21 2028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