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8-02-06 10:24
[기타경제] '넥쏘-미라이-클래리티', 세계 3대 수소차 비교
 글쓴이 : 미루마루
조회 : 1,876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차(FCEV) 넥쏘를 공개했다. 내연기관 제품을 기반으로 개발한 첫 양산형 FCEV인 투싼 FCEV와는 달리 디자인, 차체, 플랫폼 등을 수소차 전용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글로벌에선 토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의 일본 FCEV가 세력을 확장하고 있어 경쟁이 불가피하다. 아직 열약한 충전 인프라로 보급이 더딘 편이지만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지난해 각각 1,838대, 2,455대를 내보냈다. 5년간 893대가 판매된 투싼 FCEV에 비하면 상당한 차이다.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각축을 벌일 세 제품을 비교했다.

 ▲크기 
 넥쏘는 길이 4,671㎜, 너비 1,859㎜, 높이 1,630㎜, 휠베이스 2,790㎜의 크기와 SUV의 형태다. 반면 미라이는 길이 4,890㎜ 너비 1,815㎜ 높이 1,535㎜, 휠베이스 2,780㎜의 세단형이다. 클래리티 역시 길이 4,895㎜, 너비 1,877㎜, 높이 1,478㎜, 휠베이스 2,750㎜ 중형 세단 크기다. 넥쏘가 가장 짧지만 미라이, 클래리티보다 작다고 표현하긴 힘들다. 너비, 높이의 여유가 있는 SUV인 점을 감안하면 오히려 거주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능 및 효율
 세 차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 반응을 통해 발생시킨 전기로 모터를 구동하는 연료전지 시스템을 동력을 얻는다. 넥쏘의 모터는 최고 163마력(120㎾), 최대 40.1㎏·m의 토크를 발휘한다. ㎏당 96.2㎞의 효율(국내 복합 기준)로, 1회 충전 후 595㎞(미국 EPA 기준, 국내 기준 609㎞)를 달릴 수 있다. 수소 저장 밀도와 용량을 높여 글로벌 시장에 판매 중인 수소차 중 주행 가능거리가 가장 길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미라이는 최고 154마력(113㎾), 최대 34.2㎏·m를 낼 수 있다. 수소탱크 용량은 5㎏으로 만충 시 502㎞(미국 EPA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클래리티는 최고 170마력(130㎾)을 발휘해 출력이 가장 높다. 충전 후 최장 589㎞(미국 EPA 기준)를 달릴 수 있다.

 ▲편의 및 안전기능
 넥쏘는 통합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수소차에 특화된 사용자경험(UX) 콘텐츠를 제공한다. 주행가능거리, 수소충전소 위치, 수소탱크 온도/압력 상태, 공기 정화량, 이산화탄소 절감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안전 품목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 레벨2 수준의 반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했다.

 미라이는 세이프티 커넥트, 엔튠 수소충전소 검색 앱 등을 지원한다. 차선이탈경고, 자동긴급제동,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 등의 품목을 갖췄다. 클래리티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 공기청정, 홈링크 원격 제어 시스템 등의 편의품목과 레인워치, 사각지대 경보 등을 포함하는 능동형 안전 시스템 패키지 혼다 센싱을 적용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중량이 500kg 가벼운데 연비를 좀더 연구해야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루마루 18-02-06 10:25
   
스크레치 18-02-06 11:28
   
잘보고 갑니다.

역시 수소차는 대한민국-일본 투탑체제로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분위기

기술력이 대한민국, 일본 외 어느국가도 아직 따라오지 못하는듯
 
 
Total 9,6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40487
3855 [기타경제] 3분기 실적 - 삼성전자, 현대차, 포스코, LG전자, SK하이닉… (4) 귀요미지훈 10-25 1732
3854 [기타경제] 美·中 무역전쟁에 중국 IT 직격탄 (1) 귀요미지훈 10-25 2069
3853 [기타경제] [1인당 GDP 3만불 - 인구 5천만 이상] 전세계 7개국 현황 (2) 스크레치 10-25 4545
3852 [잡담] 저의 생각대로 슬슬 미국의 금융위기가 오기 시작하네요 (7) 부두 10-25 2994
3851 [자동차] [단독] 현대모비스, 벤츠와 대규모 부품 공급 계약 눈앞..… (4) 설설설설설 10-25 2170
3850 [기타경제] "韓 진화 vs 中 퇴보", 고부가 LNG선 시장 (10) 스크레치 10-24 4295
3849 [기타경제] [뉴스] 아래 중국 부실시공 LNG선 관련 후속기사 (3) 하나둘넷 10-24 3289
3848 [기타경제] "中 전기차 배터리 과잉투자…2~3년내 업체 90% 망한다" (22) 스크레치 10-24 3795
3847 [기타경제] 중국 LNG선 수준미달 (7) 귀요미지훈 10-24 3780
3846 [기타경제] 압도적 기술력 앞세운 대우조선···LNG선 비중 사상 첫 50… (8) 스크레치 10-24 2598
3845 [기타경제] 美 "남아도는 가스, 수출하겠다"…러시아에 에너지 패권 … (14) 스크레치 10-24 2966
3844 [자동차] 전기차, GM이 시작했지만 현대차가 추월…1회 충전에 400… (11) 스크레치 10-23 3118
3843 [잡담] 인니, KF-X 분담금 안 내고..한국에 "수송기 사라" 요구 (7) 4457205 10-23 2138
3842 [기타경제] 아시아 TOP5 기업 브랜드가치 순위 (인터브랜드) (6) 스크레치 10-23 2903
3841 [기타경제] 수출에 애먹고 있는 베트남 기업들 (18) 귀요미지훈 10-23 4558
3840 [전기/전자] 디스플레이도 초격차"…중국발 OLED특수에 신바람난 삼성… (5) 진구와삼숙 10-23 3080
3839 [기타경제] 베트남의 1인당 GDP (4) 귀요미지훈 10-23 2649
3838 [기타경제] 세계 TOP 30 부자나라 순위 (2018년) (6) 스크레치 10-22 5640
3837 [기타경제] 1~9월 화장품 수출 46억 달러 (8) 귀요미지훈 10-22 2974
3836 [기타경제] "LNG선 '절대강자' 한국 잡자"…中日 손잡다 (35) 스크레치 10-22 5142
3835 [기타경제] 중국 경제 현황 (14) 귀요미지훈 10-22 6043
3834 [기타경제] 역대 선진국 1만불/2만불/3만불 돌파시점 (IMF) 스크레치 10-21 2210
3833 [잡담] [단독]LG유플,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화웨이로 5G망 … (12) 4457205 10-21 2547
3832 [전기/전자] 삼성전자 서버 D램도 '초격차'..세계 4위 난야는 … (9) 스크레치 10-21 4278
3831 [기타경제] 아세안, 日 제치고 우리나라 농축산물 최대 수출국 부상 (10) 귀요미지훈 10-21 3523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