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경제 게시판
 
작성일 : 17-12-27 21:56
중국 인터넷 기업의 피라미드 구조
 글쓴이 : 자의뉴스
조회 : 3,897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중국의 거대 인터넷 기업이죠.  
이들 기업이 영업으로 얻은 두둑한 호주머니를 이용해 스타트업 기업들을 삼키고 투자를 빙자한 기업의 진입 장벽을 높이고 합니다. 이 두 기업은 모바일 결제 시장의 94%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의 횡포로 스타트 기업들이 장기판의 졸로 전략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알리바바와 텐센트 역시 사업초기에는 거의 망하기 직전까지 갔으며 외국자본의 수혈로 인해서 지금의 위치에 올라왔다고 합니다. 이 거대 기업의 위에 있는 투자자들을 말합니다.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로는
소프트뱅크(손정의의 일본기업) 30%,  알타바(이전 야후.  야후가 버라이즌에 합병후 알리바바주식 관리회사이름)15%, 마윈창업자 7%, 조셉칭부회장 2.5%, 알리바바 이사들합계 10% 라고 합니다.

텐센트의 최대 주주는
나스퍼스(남아프리카 공화국 언론기업) 33.49%, 마화텅 8.8% 입니다.

이 두기업은 시기가 맞아 국가 주도로 외국 인터넷 기업과의 경쟁없이 아주 빠른 속도로 급 성장했기 때문에 초기에 투자한 자본가들에게 수백배의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주게 되었습니다.  이 두 기업의 스타트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인해 회사는 더 커지고 있으며 초기 투자가들의 이익은 점점 더 커질 전망이라고 합니다. 올해 세계의 영향력있는 기업인으로 손정의가 자주 언급되어서 짧게 적어보았습니다.

여러분들도 투자 잘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etnews.com/20171209000015
https://www.investopedia.com/articles/investing/111114/top-five-alibaba-shareholders.asp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요미지훈 17-12-28 06:32
   
외국꺼는 들어오지도 못하게 다 막아놓고, 자국민들은 외국 사이트에 접근 못하게 다 막아놓고
인구빨로 덩치만 키운 대표적인 기업들. 중국 스맛폰들처럼 자국에선 되는데 해외엔 나가지도 못하는 기업들.
가끔 보면 마윈같은 저런 기업 대표들이 마치 IT계의 혁신가 마냥 연설하고 돌아댕기는거 보면 웃음만 나옴.
     
sidewinder 17-12-28 09:09
   
시작은 그랬던게 맞는데 지금은 해외에서도 활동을 하고 있죠
알리바바는 중국판 아마존, 11번가 뭐 이런거나 마찬가지인데
미국에 상장하고 알리익스프레스로 해외에도 판매하죠
http://www.newspim.com/news/view/20170419000264

텐센트 같은 경우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인데 이건 중화권에서만 쓰이지만
동시에 게임회사이기도 해서 게임으로 해외에 진출하고 있죠
외국 게임회사를 인수하거나 퍼블리싱을 하는 방식
리그 오브 레전드의 라이엇을 초창기에 인수해서 대박난게 대표적

다만 마윈 등이 혁신가가 아니라는건 동의합니다
미국의 IT, 인터넷 기업들을 모방해서 시작한거죠
          
귀요미지훈 17-12-28 13:20
   
그쵸
중국내에서 문 꼭 걸어잠그고 인구빨로 번 돈 그리고  해외 콘텐츠/플랫폼 그대로 들여와서 번 돈으로 해외 기업들 사는 정도의 활동이죠.
tantalize 17-12-29 23:24
   
와 손정의 무섭네요....한국출신이지만 일본사람처럼 군다는 게 더 무서움....
 
 
Total 8,2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경제게시판 분리 운영 가생이 01-01 32024
2451 [기타경제] 위기감 커진 농심 `라면왕국`…점유율 50% 붕괴 눈앞 (15) 스크레치 02-13 2810
2450 [전기/전자] 셀트리온, 체외진단기기 시장 노린다 (1) 4457205 02-13 1107
2449 [기타경제] 과거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세금도둑질로 IMF만들더니 지… (2) 딴디라 02-13 1229
2448 [과학/기술] 물세탁·다림질 여러 번 해도 멀쩡…'고효율 발열의… (1) 진구와삼숙 02-12 1603
2447 [전기/전자] 퀄컴·인텔·삼성, 5G 모뎀 칩 시장 선점 각축 (2) 스크레치 02-12 2727
2446 [기타경제] ‘바다의 잡초’서 웰빙식품으로… “수출1위 참치, 게 … (3) 스크레치 02-12 2819
2445 [금융] 韓-스위스 첫 통화스와프…"대외신인도 상승" (4) 스크레치 02-12 2067
2444 [전기/전자] 노발레드, 올해 하반기 신사옥 입주…연구개발 확대 (2) 스크레치 02-12 989
2443 [과학/기술] 베일 벗은 한국형 시험발사체… "연소시험만 62회, 10월 … (2) 스크레치 02-11 2191
2442 [전기/전자] TSMC로 기우는 퀄컴…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에 악재 (10) 없습니다 02-11 3378
2441 [잡담] 한국, 고용없는 성장 지속 ..중간재 수출만 성장.. (3) 맹땅 02-11 1577
2440 [기타경제] 주요 개발도상국 1인당 GDP 예상 (2023년) 스크레치 02-11 2592
2439 [전기/전자] 세계최초 5G, 도쿄올림픽이 배워간다 (1) 스크레치 02-11 2322
2438 [전기/전자] 삼성전자, 7나노 반도체 17라인서 생산…세계 첫 ‘EUV’ … (8) 스크레치 02-10 3952
2437 [전기/전자] 삼성, 반도체 30兆 이어 OLED도 추가투자 (3) 스크레치 02-09 3586
2436 [기타경제] 롯데는 한국기업인가??? (54) KPOPer 02-09 3513
2435 [과학/기술] 1兆짜리 스마트원전 사우디 수출 '청신호' (5) 귀요미지훈 02-09 2666
2434 [전기/전자] 삼성전자, 세계 최초 자동차용 ‘256GB eUFS’ 양산 (7) 스크레치 02-08 2531
2433 [전기/전자] UNIST, 백금 능가하는 값싼 '철 촉매' 개발 (7) 진구와삼숙 02-08 2350
2432 [전기/전자] 日·中 '타도 삼성·SK하이닉스 쉽지 않네' (12) 스크레치 02-08 5050
2431 [기타경제] 러시아 통계청 “지난해 경제 성장률 1.5%”…정부 예상… (4) 스크레치 02-08 2137
2430 [금융] 오늘부터 최고금리 24%로 인하..."대출 갈아타세요" 별찌 02-08 1271
2429 [과학/기술] 국내 연구진 '양자 맥놀이 현상' 제어 성공 (3) 진구와삼숙 02-07 2444
2428 [기타경제] "수십배 번다" 가상화폐 다단계 사기…583명 울려 (7) 굿잡스 02-07 1386
2427 [전기/전자] 삼성전자, 작년에 인텔 확실히 제쳤다…영업이익 거의 2… (8) 스크레치 02-07 2582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