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07 08:1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실점하지 않은 ‘전설'의 투수는?
 글쓴이 : 부엉이Z
조회 : 2,146  

1890년 실제 일화라네요.
아침에 기사읽다가 흥미로운 얘기라서 올려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부엉이Z 20-11-07 08:16
   
텍스북 20-11-07 14:03
   
ㄷㄷㄷㄷㄷ 3루타3개    전설맞네욬ㅋㅋㅋ
진빠 20-11-07 14:10
   
헐... 무자책인줄 알았는데 무실점 ㄷㄷㄷ
러키가이 20-11-08 02:40
   
[https://imgnews.pstatic.net/image/425/2020/11/07/0000112562_001_20201107050103652.jpg?type=w647]

한 이닝에 6안타를 맞고도 1실점도 하지 않은 조슈아 고어 [피츠버그 베이스볼 네트워크 트위터 캡차]
한 이닝에 3루타 3개와 2루타 1개, 단타 2개 등 모두 6개의 안타를 맞고도 단 1점도 내주지 않았다면 믿겠는가?

영화 또는 만화에서나 나올법한 상황이 실제로 미국 야구에서 발생했다고 MLB닷컴이 6일(한국시간) 소개했다.

때는 1890년. 인디애나 스테이트 리그 먼시 팀의 우완투수 자슈아 고어는 앤더슨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등판해 어떤 위기도 모면하는 ‘맥가이버(미국 ABC-TV 드라마’를 넘어서는 위기 상황에서 탈출했다고 MLB닷컴은 소개했다.

상황은 다음과 같다.

고어는 앤더슨의 첫 타자 벤자민 아일랜드에 3루타를 얻어 맞았다.

다음 타자 에드 위스웰 타석에서 고어는 폭투를 했다. 이 때 3루 주자 아일렌드가 홈으로 쇄도했으나 태그아웃되고 말았다. 원아웃에 주자는 없어졌다.

고어는 이후 위스웰에게도 3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위스웰이 ‘인사인드 더 파크 홈런’을 노리며 홈까지 들어오다 역시 태그아웃됐다. 투아웃이 됐다.

고어는 다음 타자 러시 셤웨이에게도 3루타를 맞았다. 2사 3루가 됐다.

다음 타자 진 더비는 3루 쪽으로 기습번트를 댔다. 3루수가 이 공이 파울 라인을 벗어날 때까지 기다렸지만 공은 끝내 파울라인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그 사이 더비는 2루까지 내
달렸다. 번트 2루타가 된 것이다. 셔먼은 3루에 그대로 머물렀다. 2사 2, 3루의 위기였다.

다음 타자는 진 패츠였다. 그 역시 고어의 투구에 기습 번트를 댔다. 패츠는 1루에서 살았다. 번트 안타가 됐다. 2루주자와 3루 주자는 움직이지 않았다. 2사 만루가 됐다.

다음 타자는 프랭크 피어였다. 그는 고어의 공을 힘껏 받아쳤다. 타구는 우측으로 빨랫줄처럼 날아갔다. 그러나, 이 직선타가 그만 1루 주자 패츠의 팔에 맞고 말았다. 야구 규칙에 따라 패츠는 아웃이 선언됐다. 아웃카운트 3이 됐다. 피어에게는 기록상 안타가 주어졌다.

고어가 3개의 3루타와 1개의 2루타, 그리고 단타 2개 등 6개의 안타를 맞고도 1점도 허용하지 않은 ‘전설적’인 투수가 되는 순간이었다.

MLB닷컴은 앞으로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무사 또는 1사 3루에서 득점을 하지 못했다고 화를 내지 말라고 팬들에게 ‘충고’했다. 그럴 때마다 6개의 안타를 치고도 1득점도 못한
앤더슨 타어거스를 기억하라는 것이다.
러키가이 20-11-08 02:41
   
-0-;;;
merong 20-11-09 23:11
   
6안타보다, 4장타가 대단하네.
장타 2개면 1점 아님?
 
 
Total 39,3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237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242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674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415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813
39175 [KBO] 크보가 살길은 구단수를 줄여야한다. (5) 허민 01-31 1224
39174 [MLB] 거쉬 단장, MLB는 KBO수준을 낮게 보지 않는다 글봄 01-31 1187
39173 [MLB] 가시밭길을 가는 양현종 (2) GODBLESSME 01-31 770
39172 [KBO] 올림픽금메달 로또빨로 한철 장사 잘해먹고 (5) GODBLESSME 01-30 1167
39171 [MLB] 양현종이 친 '배수의 진 (1) GODBLESSME 01-30 827
39170 [MLB] 세인트 루이스 구단주, 김광현은 선발진 5명 중 하나 (2) 글봄 01-30 934
39169 [KBO] 신세계에 사달라한 구단이 2곳 더 있었군요 (9) 글봄 01-30 1281
39168 [KBO] 신세계 새 팀명, 뭐가 좋을까요? (4) 글봄 01-30 582
39167 [MLB] [속보] 류현진, MLB 선정 선발 랭킹 6위.. 2년 연속 '… (1) 러키가이 01-30 1243
39166 [KBO] sk 이마트에 팔려 (26) 댓글실명제 01-25 4334
39165 [MLB] 美 FA 시장 '혈' 뚫렸다, 양현종 계약도 '탄… (1) GODBLESSME 01-23 3412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797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2975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2017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4) GODBLESSME 01-18 892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6) GODBLESSME 01-17 2198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2) GODBLESSME 01-16 1373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889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2600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2463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4464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1228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23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