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8 13:06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515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탬파베이 휴스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존재감을 과시하며 팀의 월드시리즈행에 일조했다.

탬파베이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7전 4선승제) 7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1998년 팀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앞서 2008년 월드시리즈에 처음 올랐지만, 필라델피아에 1승4패로 무릎을 꿇은 바 있다. 12년 만에 다시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최지만은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격, 3타수 2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불방망이를 뽐낸 최지만은 생애 첫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AFPBBNews = News1

타석에서 맹타를 휘두른 최지만은 이날 수비에서도 빈틈이 없었다.

팀이 3-0으로 앞선 5회초 수비. 최지만은 1루 베이스를 단단히 지켰다. 3루수 조이 웬들이 휴스턴 호수 얄투베의 타구를 달려가며 잡았다. 중심이 다소 흔들린 상태에서 최지만에게 송구했다. 공은 오른쪽으로 약간 치우쳤지만, 최지만은 몸을 최대한 쭉 뻗어 공을 낚아챘다.

휴스턴은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심판은 최초 판정을 그대로 가져갔다. 아웃이 그대로 유지되자 최지만은 미소를 띠었고, 그 모습은 그대로 중계화면에 잡혔다.

최지만이 수비능력을 뽐낸 것은 이날 경기만이 아니었다. 앞서 지난 13일 열린 2차전에서도 최지만은 호수비로 박수를 받았다.

당시 4번 타자 겸 1루수로 나섰던 최지만은 ‘다리 찢기’ 수비를 보였다. 3회초 1사 1루 상황서 나온 짧은 송구를 왼쪽 다리를 쭉 뻗어 잡아내며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이어 5회초에는 자신의 오른쪽으로 빠져나가는 공을 낚아챘다. 8회초 역시 오른쪽으로 치우친 3루수 웬들의 송구를 엎드려 잡아내며 탄탄한 수비를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최지만은 한국인 메이저리거 야수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됐다. 앞서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이 경험한 바 있지만, 모두 투수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8 13:06
   
 
 
Total 39,2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367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855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509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446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4) 여름좋아 11-16 561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624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926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756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682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1142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528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921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357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999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1014
39049 [KBO] 구관이 명관(?) (1) 라울7 11-10 646
39048 [KBO] 오늘 KT VS 두산 1차전 승리는?? (2) 라울7 11-09 650
39047 [MLB] AL 사이영상 류, 마에다보다 위 美 CBS스포츠 예상 (1) 러키가이 11-09 1440
3904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 (6) 부엉이Z 11-07 2084
39045 [KBO] 자 준플이겻고 이제 플옵이다...가즈아.. 이케몬의혼 11-06 785
39044 [KBO] 공식 KBO 160k/m 찍은 경기 (2) nakani 11-05 3096
39043 [MLB] 최지만 29세 미국 영주권 획득 (15) 카카로니 11-04 4315
39042 [KBO] 올해 가을야구는 kt랑 엔씨만 제대로 하는 듯... 어부사시사 11-04 691
39041 [KBO] 두번째 FA 이대호 얼마에 계약할까요??? (3) 승리자여 11-04 1186
39040 [MLB] 누가 류현진의 역대급 QO 성공 사례 길을 걸을까 (1) 러키가이 11-03 1864
39039 [MLB] 류 계약 첫 시즌 대단..사이영 자격 TOR 담당기자 (2) 러키가이 11-03 950
39038 [MLB] 몬스터 시즌 토론토 SNS통해 류 사이영상 후보 축하 … (1) 러키가이 11-03 653
39037 [MLB] [이현우의 MLB+] 김하성의 예상 몸값이 681억인 이유 (2) 러키가이 11-03 6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