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8-23 16:00
[MLB]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452  


김광현의 시속 100km대 명품 커브, 성공의 열쇠 됐다


직구-슬라이더 투피치 극복한 제3구종 커브
명포수 몰리나와 만나 볼 배합 극대화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안산공고 재학 시절 빠른 직구와 느린 커브를 잘 던지는 투수로 유명했다.

특히 커브는 궤적의 변화가 심해 프로에서도 곧바로 통할 수 있는 공이라고 평가받았다.

그러나 KBO리그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김광현은 주무기 '커브' 대신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앞세워 KBO리그를 평정했다.

어느 순간부터 김광현의 주무기는 커브가 아닌 슬라이더가 돼 있었다. 이유가 있었다.

훗날 김광현은 "사실 고교 시절 던졌던 커브는 슬라이더 그립으로 던졌던 공인데 공이 워낙 느려 커브로 인식됐던 것"이라며 "프로 데뷔 후 슬라이더의 구속이 빨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설적이게도 김광현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자신을 프로행으로 이끌었던 '커브' 구종을 다듬는 데 집중했다.

직구-슬라이더 투피치 스타일로는 메이저리그에서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없고, 이는 선발로서 한계를 느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김광현은 커브 완성 여부를 메이저리그 성공 여부의 열쇠로 여겼다.

23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는 커브의 완성 여부를 확인하는데 중요한 자리였다.

김광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두 차례 메이저리그 경기에 출전했지만, 모두 짧은 이닝만 소화했다.

마무리 투수로 나선 지난달 23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 9회에 등판해 1이닝을 던졌고, 첫 선발 등판한 18일 시카고 컵스와 원정 경기에서도 투구 수 조절 때문에 3⅓이닝을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그러나 23일 경기는 달랐다. 이날 경기는 김광현이 투구 수를 늘린 만큼, 최소 5이닝 이상 길게 끌고 가야 했다.

직구-슬라이더의 단조로운 볼 배합이 아닌, 제3구종 등을 앞세워 상대 타자들을 상대해야 했다.

김광현은 상대 타자들과 한 차례씩 맞대결을 펼친 뒤 두 번째 대결부터 '커브'를 핵심구로 활용했다.

베테랑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는 상대 타자들의 허를 찌르기 위해 초구 커브를 사인 냈고, 김광현은 시속 100㎞대 낙차 큰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특히 5회가 백미였다. 김광현은 4명의 타자 중 3명에게 커브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김광현의 승부수와 몰리나의 노련함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가져간 김광현은 이후 빠른 몸쪽 직구 등으로 상대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뺐고, 실점 없이 자신의 임무를 완성했다.

이날 김광현은 83개의 공을 던진 가운데 커브를 11개 뿌렸다. 커브의 최고 구속은 시속 118㎞, 최저 구속은 시속 109㎞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8-23 16:01
   
왜기 20-08-25 15:21
   
내 최고구속
 
 
Total 6,2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83 [MLB] "류 영입 보완, 토론토 트레이드 승자" 美 매체 (1) 러키가이 09-01 1538
5982 [MLB] 캐시 감독 "콜 천적 최지만, 나도 이해가 안돼" (2) 러키가이 09-01 1278
5981 [MLB] [현지코멘트] 美중계진 최지만 콜 상대로는 더 바랄… (2) 러키가이 09-01 1019
5980 [MLB] MLB.com 최지만 03호 홈런 영상 (4) 진빠 09-01 1703
5979 [MLB] [그래픽] 류현진 평균 자책점 추이 (4) 러키가이 08-30 5051
5978 [MLB] '컨트롤 장인' 류현진 따라 변신한 김광현 (2) 러키가이 08-30 2744
5977 [MLB] "류 계약 전 광고처럼 효과적" 캐나다 매체 칭찬 (4) 러키가이 08-30 2557
5976 [MLB] 짠물투 김 팀내 ERA 1위..마르티네스 와도 선발 탄탄 (1) 러키가이 08-30 1325
5975 [MLB] (에피소드) 자책점, 비자책점 원래 타격 기록 이었다 (1) 러키가이 08-30 797
5974 [MLB] 끝없는 류 칭찬 美 상대득점 생산억제-구단 환상8월 (1) 러키가이 08-30 1141
5973 [MLB] "환상적" TOR, SNS에 류현진 극찬..8월 ERA 1.29 (1) 러키가이 08-30 1330
5972 [MLB] 류현진 자책점 정정(1자책) (4) JJUN 08-30 1739
5971 [MLB] [속보] 류현진 ERA 2.92 정정…6회 논란의 타구 '1안… (4) 부엉이Z 08-30 1679
5970 [MLB] 류현진 무조건 정정 돼야함 (13) 비전 08-29 4626
5969 [MLB] 오늘 류현친 피칭 유튭. (6) 진빠 08-29 2870
5968 [MLB] 와 토론토 수비들 암이네 (10) 사이공 08-29 2493
5967 [MLB] {류현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아리스 08-28 1598
5966 [MLB] "류 영입했어야지, LAA 단장 한심" LA타임스 맹비난 (6) 러키가이 08-28 3495
5965 [MLB] 커쇼, 6이닝 4K 무실점 '시즌 4승'…다저스, SF 7… MLB하이랏 08-28 656
5964 [MLB] 경기들이 취소되고 연기됐네요 (1) 영원히같이 08-28 456
5963 [MLB] '아깝다 2승' 김광현, PIT전 6이닝 비자책 쾌투 … (4) MLB하이랏 08-28 1758
5962 [MLB] 김광현 3회까지 엄청 좋네요.. andyou 08-28 634
5961 [MLB] {김광현} 내일 등판에 따른 ERA 테이블 (3) 아리스 08-27 1216
5960 [MLB] 류 트레이드 절대 불가" 美 예상한 토론토의 매물은? (1) 러키가이 08-27 1982
5959 [MLB] 류 영입 포기 텍사스의 패착, FA·트레이드 모두 실패 (4) 러키가이 08-27 1989
5958 [MLB] ERA 5.52라고? 예상 비웃는 류.. 컴퓨터 '야알못'… (1) 러키가이 08-27 1193
5957 [MLB] 디그롬, 7이닝 1실점 14K 완벽투에도 구원진 붕괴에 눈… MLB하이랏 08-27 5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