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10-07 12:11
[MLB] 아 몰랑 안 들려 사오정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끝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601  


"아 몰라, 안 들려" 그레인키 '역대급' 기자회견, 글자 43개로 끝났다


▲ 역대급 단답형 기자회견으로 취재진을 놀라게 한 잭 그레인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잭 그레인키(35·휴스턴)은 사이영상 수상 경력을 가진 특급 투수다. 경력의 깊이는 누구나 인정한다. 그러나 인터뷰의 깊이 또한 화제를 모았다. 8번의 질문에 ‘6번’은 “모른다”였다.

그레인키는 7일(한국시간)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나카 필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휴스턴이 탬파베이와 디비전시리즈에서 2승으로 리드를 잡은 가운데 그레인키는 3차전 선발로 등판할 예정이다.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따라 휴스턴은 일찌감치 시리즈를 종료하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다.

1차전에서 저스틴 벌랜더, 2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에 힘입어 승리한 휴스턴이다. 3차전 선발로 나설 또 하나의 위대한 투수 그레인키의 투구 내용에 관심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다. 현지 언론도 질문 보따리를 잔뜩 준비했다. 하지만 평소 4차원적인 성격으로 유명한 그레인키는 취재진의 질문을 모조리 피해갔다. 8가지 질문 중 6번이나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공을 던진 지 오래됐는데 3차전 준비 과정을 설명해줄 수 있나”는 질문에 “매일 캐치볼을 했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지난 두 경기에서 벌랜더와 콜의 투구는 어땠나”는 질문에는 잠시 생각하더니 “멋졌다(It's nice)”라고 쿨하게 대답하면서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한 질문에는 “잘 안 들렸다”고 피해갔다. 기자회견이 내내 이런 식이었다.

“다음 라운드 진출이 걸린 경기에서 투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는 질문에는 “모르겠다. 그냥 평범한 경기다”고 받아쳤다. “집 근처인 올랜도 인근에서 투구하는 것은 어떤가”라는 질문에도 “모르겠다”고 단답형 답변을 내놨다. 심지어 “탬파베이 타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질문에는 “그들은 좋은 타자다. 좋은 주자이기도 하다”면서 짤막하게 인터뷰를 끝냈다.

그레인키는 이날 총 8개의 질문에 답하면서 43개의 글자만을 썼다. 그리고 6번의 답변에는 “모르겠다(I don't know)”는 단어가 들어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그레인키의 성격상 웅변적인 걸작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벌금을 물지 않기 위해 단지 여기에 있다는 형식적인 느낌을 줬다”고 총평했다.

그레인키에 이어 기자회견에 임한 AJ 힌치 휴스턴 감독은 11개의 질문을 받았고, 10분 정도 성실하게 답변을 했다. 힌치 감독은 총 2069개의 글자를 썼다. 그레인키보다 48배 많았다.


  • 나무2시간전

    그레인키.. 왠지 마음에 든다.

  • 순정만화2시간전

    김병현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10-07 12:12
   
cypher1004 19-10-07 13:30
   
와우.. 기레기들의 습성을 정확히 파악하고있군...
기레기들이 소설 못쓰게 확 짤라 버리네..ㅋㅋ 역시 천재여....
EIOEI 19-10-08 11:50
   
그레인키 오늘 3차전 선발 떡실신 당함
 
 
Total 38,3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780
38143 [MLB] [스페셜야구] 류현진의 가치와 FA 전술 ① (3) 러키가이 10-30 927
38142 [KBO] 은퇴하는 배영수에게 하늘이 '고생했다, 여기까… ByuL9 10-30 1017
38141 [기타] 이제 슬슬 프리미어12체제로 넘어가야하는건 아닐런… (4) 임펙트 10-29 1024
38140 [MLB] MLB.com "사이영상급 류현진, 시장을 테스트 할 것" (1) 러키가이 10-29 2983
38139 [KBO] 춤 추려고 우승한 팀ㅋㅋㅋ (4) ByuL9 10-27 4190
38138 [KBO] 2019 시즌. 아름다운 최종 순위! 헬로PC 10-27 1015
38137 [KBO] 서울 3개의 구장(동대문,잠실,고척)에서 우승해본 최… (8) ByuL9 10-27 1398
38136 [KBO] 두산은 서울의 자랑 (3) 순둥이 10-26 765
38135 [KBO] 2019 한국 시리즈 두산 우승! (4) 헬로PC 10-26 773
38134 [KBO] 두산 우승? (6) 무릇 10-26 499
38133 [KBO] 두산 우승 축하 !! (2) 국뽕대일뽕 10-26 450
38132 [MLB] 계약 규모보단 과연 어느 팀에서 뛰게될지가 궁금하… (3) miilk 10-26 1043
38131 [잡담] 히어로즈 팬입니다!! (4) 미쳤미쳤어 10-25 890
38130 [KBO] 자 이제 3차전 시작 4분전입니다... (1) 이케몬 10-25 615
38129 [MLB] 류현진 기록 가치는 4년 1억1000만 달러..기준점 되나 (6) 러키가이 10-25 1922
38128 [KBO] [2019 잠실직캠] 사상 초유!!! KS 이틀 연속 끝내기!!! ByuL9 10-25 871
38127 [MLB] 류현진 선수 아빠 됬네요 ㅎㅎㅎ (6) 냐웅이앞발 10-24 2936
38126 [잡담] 류뚱이 워싱턴에 가면 (15) 곰돌이여 10-24 3014
38125 [KBO] 두산 왕조를 이어가고있는 오늘날... (5) 헬로PC 10-23 1032
38124 [KBO] 키움은 오늘도 자멸하며 패배 ㅉㅉ (4) 국뽕대일뽕 10-23 1074
38123 [KBO] 크보는 한국시리즈 거진 결정났네요~ 아라미스 10-23 545
38122 [KBO] 이영준 선수 커브 장착하면.. (1) valentino 10-23 415
38121 [KBO] 송성문 선수 야유ㅋㅋㅋ (2) 봉냥2 10-23 908
38120 [KBO] '빅초이' 최희섭 KIA 복귀…송지만 메인 타격… 황룡 10-23 971
38119 [KBO] 9회 키움 이정후 vs 두산 김재환 스트 비교샷 (5) 국뽕대일뽕 10-23 999
38118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1) 러키가이 10-23 1282
38117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9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