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9-09-23 08:43
[MLB] 찬호 백차승 류 한국인ML투수홈런 특별공식 있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95  


박찬호-백차승-류현진, 한국인 ML 투수 홈런엔 특별한 공식이 있다?


LA 다저스 류현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메이저리그에서 홈런을 쏘아 올린 투수들은 경기 흐름이 답보상태에 있을 때 한 방으로 분위기를 바꾸는 힘을 보였다. 메이저리그 데뷔 7번째 시즌 만에 데뷔 첫 아치를 그려낸 류현진(32·LA다저스)도 이 전통을 이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5회말 동점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이 홈런이 기폭제가 돼 다저스 타선은 5회에만 4점을 더 뽑아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야구선수 박찬호 LA다저스.. (스포츠서울DB)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이자 빅리그에서 가장 먼저 홈런을 때려낸 박찬호(은퇴)도 그랬다. 생애 한시즌 최다인 18승을 거머쥐며 승승장구하던 2000년 8월 25일 몬트리올 전에서 0-0으로 팽팽하던 3회말 하비에르 바스케스를 상대로 선제 솔로 홈런을 때려낸 게 그 시작이다. 같은 해 9월 30일에도 샌디에이고 원정에서 1-0으로 살얼음판 승부를 이어가자 우디 윌리엄스를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때려 조용하던 더그아웃을 단숨에 용광로로 바꿔놓았다.

박찬호는 필라델피아 시절인 2009년 4월 26일에도 의미있는 홈런 한 방을 쏘아 올렸는데, 이 역시 0-0으로 팽팽하던 3회초 회심의 한 방으로 베테랑 관록을 과시했다.

한국인 빅리거 투수 중 두 번째로 홈런을 때려낸 백차승도 비슷했다. 2008년 7월 21일 세인트루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한 백차승은 1-1로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5회초 1사 2루에서 자이메 가르시아를 상대로 좌월 2점 아치를 그려냈다. 빅리그 데뷔 11타수 만에 나온 짜릿한 첫 홈런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9-23 08:43
   
러키가이 19-09-23 11:17
   
백차승은 이제 미국인이 되서;;;2번째로 정정요;;;
 
 
Total 38,2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4246
38124 [KBO] 키움은 오늘도 자멸하며 패배 ㅉㅉ (4) 국뽕대일뽕 10-23 1053
38123 [KBO] 크보는 한국시리즈 거진 결정났네요~ 아라미스 10-23 515
38122 [KBO] 이영준 선수 커브 장착하면.. (1) valentino 10-23 395
38121 [KBO] 송성문 선수 야유ㅋㅋㅋ (2) 봉냥2 10-23 871
38120 [KBO] '빅초이' 최희섭 KIA 복귀…송지만 메인 타격… 황룡 10-23 942
38119 [KBO] 9회 키움 이정후 vs 두산 김재환 스트 비교샷 (5) 국뽕대일뽕 10-23 956
38118 [MLB] 0% 확률을 깨려는 류현진, QO 역사를 새롭게 쓴다 (1) 러키가이 10-23 1258
38117 [MLB] 기자 (텍사스의 짝사랑) 류, 범가너보다 낫다 (댓글) (2) 러키가이 10-23 917
38116 [MLB] 최지만 미국매체선정 탬파베이 올해의팀 동료감투상 (1) 러키가이 10-23 591
38115 [KBO] 예전에도 말했지만 심판진... AI로... 헬로PC 10-22 653
38114 [KBO] 키움은 수비력 차이로 졌구나.... 국뽕대일뽕 10-22 473
38113 [KBO] 심판 좀 너무하네.. (8) 국뽕대일뽕 10-22 1108
38112 [KBO] 키움 기회네요ㅋㅋ (1) 봉냥2 10-22 395
38111 [KBO] 두산 수비는 엄청나네요.. 국뽕대일뽕 10-22 393
38110 [KBO] 키움 오늘 최악이네.. (5) 국뽕대일뽕 10-22 443
38109 [MLB] MLB 플레이오프 아기 상어 (Washington Nationals) (1) ethereal 10-22 1051
38108 [기타] 이란도 야구 하네요. (1) 신비은비 10-22 648
38107 [KBO] [두산] 홈구장 좀 새로 지었으면 좋겠습니다. (8) 헬로PC 10-22 931
38106 [KBO] 내일 입니다! (1) 헬로PC 10-21 855
38105 [MLB] 애스트로스-양키스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H/L (1) 드라소울 10-20 1338
38104 [MLB] 끝내기 홈런 호세 알투베의 대단함을 단적으로 보여… (2) 아잉몰라 10-20 1846
38103 [MLB] [이현우] 보라스의 류현진 판매 전략, 과연 통할까? (4) 러키가이 10-18 3216
38102 [MLB] MLB닷컴 "류 QO 모범 사례..대형계약 자격있어" (1) 러키가이 10-18 2287
38101 [잡담] 월시우승하려면... (6) 당나귀 10-17 1765
38100 [KBO] 두산과 키움의 2019한국시리즈 (8) 헬로PC 10-17 1538
38099 [MLB] 선수들도 인정 류 재기상 후보에 최고투수상 3인에도 (2) 러키가이 10-17 1771
38098 [MLB] 류현진이 '다저스' 떠나게 되는, 3가지 이유 (5) 러키가이 10-17 29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