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8-30 15:11
[펌]지나인이 말하는 지나인이 미움받는 7가지 이유
 글쓴이 : 휘투라총통
조회 : 4,452  

지나인이 미움받는 7가지 이유 :대만사학자 황문웅
(엄밀히 말하면 대만학자가 말하는...이 되겠군) 

1. 자기중심(자기 이외는 인간이 아니다) 
자기중심적인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 지나인에게는 이 자기중심이 국민성이라고
해도 틀린말은 아닐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국가규모로 확대되어 자국중심주의가 된다.

"중국"이라는 이름이 바로 그 결정적 증거이다. 객관적으로 봐서 이 둥근 지구에 중심이
되는 지점이 있을리가 없다. 천하(세계)의 중심을 의미하는 "중국"은 지리상의 중심점이
아니라 정신적인 중심을 가르킨다. 간단하게 말하면 자신이 세계의 중심, 문화의 중심이라는
강한 망상인 것이다. 이 정신적인 중심의식으로 부터 나온것이 중화문명지상주의이다.

중화문화가 가장 뛰어나며 주변에 그것을 전하여 그 은혜를 전파하고 있다고 하는
동심원적인 관념이 중화사상의 기본적 정신적 구조이다. 지나인은 옛부터 주변국을 경시
해왔다. 이 관점은 그들의 문화가 다른 사람을 사람취급하지 않을 정도로 강력한 것이었다.
그 우월의식은 과거 남아공의 인종차별주의 그 이상이다. 그 증거로 지나인 이외는 모두 짐승으로
여기어 주변민족이름엔 짐승 수자나 벌레 충자를 넣어서 불렀다.

당나라 시대의 대표적인 지식인 한유는 저서 원인에서夷狄를 반인반수로 말하고 있으며
짐승보다는 조금진화된 존재로 평하였다. 서양제국이 청국에 대하여 통상요구를 할 때 무엇보다
참을 수 없었던 것은 그 굴욕적인 三脆九叩의 예를 강요당하는 것이다. 아편전쟁종결후인 1842년
외국인을夷狄로 여기는 청국에 대하여 영국은 남경조약제17조에서 일부러 영국을 "英夷"라 부르지
말 것이라는 조항을 넣었다.

그러나 청나라가 계속 그것을 지키지 않았으므로 천진조약체결시 제차 문서화하였다.
청조 말기에 지나인과 접촉한 외국인은 대부분 그 오만함에 질려서 영국통상특사로
북경에 파견된 매커토니는 거꾸로 지나인을 반야만인이라 불렀다. 영국의 홍콩총독 데비스는
지나문명을 반문명으로 칭하였고 초대총세무서장 레이 에이르러서는 아시아의 야만인으로
부르며 경멸하였다. 이 정도가 되면 영국인과 지나인의 에고이즘 경쟁이다. 
    
2. 지멋대로 주의 
자기중심인 사람은 자기 멋대로 행동을 한다. 따라서 이 지멋대로주의가 그 사람에겐
보편적인 것이 된다. 다른 사람의 상황이나 생각은 다음 다음의 다음 정도로 애초에
고려사항이 아니다.

정치의 흐름을 보아도 1950년도에는 소련과 밀월관계를 맺고 있었음에도 60년대에 들어서는
소련수정주의 반대, 소련사회주의타도의 슬로건을 제창하여 돌변하였다. 그리고 60년대
미일안보 및 미제국주의 반대를 내걸고 구 일본의 사회당 및 공산당과 공동성명까지
발표해놓고 70년대에 들자 어느날 갑자기 미일안보찬성, 반소친미로 급변하였다. 
    
3. 독선 
지나인의 독선적 사고 방식은 세계각국에서 일반적으로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옛서독과 덴마크
에서 티벳의 인권침해문제를 논의하는 의회에 압력을 넣어 그것을 결의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하였다. 또 강택민주석은 스위스에서 데모행렬에 조우했을 때 환영으로 나온 스위스 국가
원수에 대해 자국관리도 못하냐는 무례한 발언을 한 적이 있다.

미국에 대해서도 같은 식으로 간섭을 한다. 이등휘대만 총통이 자기 모교인 코넬대학을 방문하기
위해 미국 비자를 신청했을 때 미상하원은 이씨의 방미를 찬성하는 결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나는 이 결의에 대하여 잘못된 결의라고 반성을 촉구하였다.

일당 독재, 전체주의국가인 지나에선 그렇지 않지만 미국의 건국이념은 민주주의이다.
의회는 민의를 대변하고 어떤 결의사항도 민의를 대변함에는 틀림이 없다. 의회의 결정은
대통령조차도 무시할 수가 없는 나라이다. 강택민은 모르고 있다. 미국의회에
대한 반성요구는 중화사상의 노골적 표현인 것이다. 
    
4.책임전가 
나쁜 것은 전부 남이고 성과는 자기때문이라는 책임전가와 독선의식이 중화사상의 뼈대이다.
나는 대만에서 자랐는데 어릴 때에는 근대 지나가 빈곤했던 것은 열강의 침략과 청조의 부패,
군벌들의 내전에 원인이 있었다고 배웠다. 중공에서는 그것이 모두다 국민당정부의 책임이라고
가르친다. 그리고 문화혁명이 끝나자 동란의 10년의 책임은 전부 4인조의 몫이 되고 모택동의
잘못엔 전혀 언급없이 그와 같은 대혼란의 책임을 전부 4명의 정치지도자에 전가시켰다.

바꾸어 말하면 그것은 지나인의 파렴치한 무책임의식의 표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개혁개방정책이 되자 급격한 경제개발로 강도살인, 도박, 마약밀매, 매춘, 인신매매, 사기 등등
6해, 7해등으로 불리는 흉악범죄가 횡횡하게 되었다. 이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이다.

이런 무질서는 지나의 본래의 모습으로 바뀌지 않는 국민성의 부활인 것이다. 그러나 지나는
그것을 인정하지 않고 자본주의의 정신오염이라고 칭하여, 사회주의신문명을 창조하라고 당대회
등에서는 결의하고 있다. 서구문명의 동아시아에 큰 영향을 미친 뒤의 지나인의 불행, 낙후는
모두 서구열강 탓이 되었다. 근대 지나의 몰락은 아편전쟁이후 모두 열강의 침략의 결과로
귀속되어, 지나 자신의 문제에 대해서는 눈을 돌리는 일이 없다. 이런 책임전가는 지나문명의
우월성에 대한 고착의 표현이라 할 수 있다. 
    
5. 인간불신(둘이 우물을 들여다보지 말라) 
지나인은 국가를 믿지 않을 뿐만 아니라 사회도 사람도 신용하지 않는다. 자기 처뿐만 아니라
자기 자식이나 형제조차도 믿지 못할 정도이다. 모택동의 극좌정책 시대에는 부모보다 주석님
에게 친근감을 느낀다는 말이 지나사회에서 유행하였다. 당시는 가족조차도 계급의 적으로 간주
되어 자식이 부모를 고발하는 일도 빈번하였다. 劉少奇,林彪등은 정적이 아니라 자기자식에게
밀고당해 한사람은 옥사하였고 다른 한 사람은 도망가는 도중에 죽었다. 

지나 속담에 둘이 같이 우물을 들여다보지 말라는 말이 있다. 둘이 같이 들여다보면
상대방이 우물안으로 빠뜨릴 수 있으므로 조심하라는 의미이다.

그러므로 이런 인간불신사회에서는 살아남고 경쟁에서 이기기 위한 병법이 발달 하게된다.
손자는 전쟁은 사기이다고 해석하였다. 지나인 기질의 최대 특징은 이 사기에 있다.

지나인은 사기의 국민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부모는 자식에게 남에게 속지
말라고 교육하며 항상 그것을 상기시킨다. 세계도처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지나의 가짜
상품들이다. 지적소유권의 도난은 별도로, 약, 담배, 술, 식품등 잘못하면 사람의 생명에도
지장이 있는 물건들의 불량복제품들이 넘쳐나며 지나정부는 打假運動이라하여 이에 대해
대대적 단속을 하지만 효과는 거의 없다. 현재의 지나는 공금횡령, 사기, 부정부패의 천국이며
가짜 상품의 천국이다.

이런 거짓이 판을 치는 인간불신의 사회에서 지나인은 위에서부터 밑에까지 서로 속이고 있다.
정부는 매스컴을 통하여 국민을 속이고 민중은 온갖 거짓말로 국가예산을 타먹는다. 지나사회에서
사기꾼들이 판을 치고 가짜가 범람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6. 도적국가 
최근 수년간 일본에서는 지나인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외국인 범죄의 반수 이상이 지나인에
의한 것이다. 어떤 자위대 대원은 일본 경찰서에 수용된 지나인에 제공하는 식사비만 하더라도
어마어마한 금액이라고 지적하였다.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각국의 대도시가 지나인 밀입국자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 시베리아에서도 지나인밀입국자는 연간 50만명에 이른다는 믿기지
않는 데이터도 있다. 지나인이 해외에 유출되면 그들이 모인 곳에서는 큰 변화가 일어난다.

대만에서의 생활환경의 변화는 그 대표적인 예이다. 대만에서는 2차대전 이전에는 열쇠를
잠그지 않고 외출하여도 물건이 도둑맞는 일이 없었다. 일본인이 물러가고 대륙으로부터 200
만명의 지나인이 유입되자 대만은 금새 도둑놈의 나라가 되었다. 도둑이 많기 때문에 초고층
빌딩의 최상층도 자물쇠를 굳게 잠그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되었다. 그래서 대만에서는
지나본토인을 보면 도둑이라 생각하라고 부모가 자식에게 가르치게 되었다.

94년에 지나 소주의 호수에서 대만관광객 24명을 태운 유람선이 호수에서 강도를 만나
전원 선실이 갇혀서 강도에 의해 태워죽임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대만에서는 아주
유명한 사건이다.

이 때 지나정부는 이 사건이 강도살인 사건임을 계속 은폐하였다. 이등휘총통은 격노하여 중국을
도적국가라고 비난하였다. 지나가 도적국가임은 역사적으로도 잘 알려져있다. 청나라 때
영국통상대표 매카토니는 지나엔 거지와 도적만이 눈에 들어온다고 말하였다. 중화민국초기
에는 도적이 없는 산과 호수는 없다고 말할 정도로 그 수는 약 2000만명, 군인보다 많았다.

당시의 상해나 만주의 공공버스에는 무장병사가 항상 두명 동승하였다. 그렇지 않으면 안전이
확보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지금도 지나 여러 곳에서는 차량도둑에 주의하는 간판이 여기저기
걸려져 있으며 도적때 들과의 총격전으로 순직한 경찰은 매년 2000명이 넘는다. 

왜 그렇게 도둑들이 많은가?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그것이 전통문화인 것이다. 왕조말기에는
생활수단을 잃어버린 백성이 도적때가 되어 그것이 역성혁명의 원동력이 되었다. 역성혁명은
바로 도적을 정당화하는 지나의 역사적 원리이기도 하다. 티벳 문제에 관하여서도 대만에
대하여서도 이 강탈행위를 정당화 하여 주변국가들과 영토분쟁이 끊이지 않는다. 

급증하는 밀입국자로 인하여 지나인 범죄가 세계에 퍼짐에 따라 옛날 백인들이 두려워했던
황화론이 "화화론"이 되어 더욱더 혐지나감정이 증폭되어질 것이다. 
    
7. 위험한 "우호" 
친선, 호의를 의미하는 우호라는 말은 본래 좋은 말이다. 그러나 지나인의 우호는 약간 다르다.
지나를 상대하는 나라에 대해서 지나가 강조하는 우호처럼 희한한 것도 없다. 왜냐하면 그것은
우호의 해석권이 전적으로 지나측에 있어서 지나가 정한 우호에 범주에 얌전하게 들지 않으면
안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호를 문자적으로 이해하고 있으면 함정에 빠질 위험이 있다.

그것은 역사를 돌아보면 금방 알 수 있다. 지나소련, 지나인도, 지나베트남 전쟁이 일어 났을 때를 보면 모두
양국관계가 밀월 관계의 절정에 있을 때였다. 지나와의 우호는 그들이 정한 독선적 가치관을
전면적으로 받아들일 때 이루어지는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1 11-08-30 15:24
   
대만도 중국의 역사와 북방민족의 역사,정복왕조의 역사는 제대로 알고 있는것 같은데요.예를 들면 중공이 고구려를 훔쳤을때 대만에서도 고구려는 중공과 애초 관련이 없고 여러 북방민족과 정복왕조도 아니라고 한것 같은에 위의 글은 좀 그렇네요.먼저 중국을 중화라는 명칭이 있긴 있었지만 역사적으로 북방민족이나 정복왕조들이 대부분 썻지.한족 진짜 중국인이라고 불리우는 왕조는 중화,중국을 잘 쓰지 못하지 않았나요.이런 역사가 거의 없습니다.그래서 중공이 과거의 역사를 훔치고 왜곡해서 하나로 뭉치기 그냥 중국,중화라는 명칭만 쓴겁니다.애초에 중심과는 관련이 없죠.
왜 이부분에 대해서 말하냐면 지금의 중공의 왜곡되고 훔치는 역사관을 보면 저런 식으로 만들어서 뜬금없이 다른 나라 해양 지역을 자신들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이게 애초에 저런 모든 역사를 지네 역사라 하면서 지금의 체제가 잡힌것 같네요.근데 위의 저얘기를 주장한 대만 학자는 모든걸 자신의 역사라 보면서 주장을 하네요.그것도 대만인이 대만과는 전혀 관련이 없죠.저렇게 역사관을 보고 대만인이 평가하는건 문제가 있네요.
     
휘투라총통 11-08-30 15:32
   
뭐 어때요. ㅋ 짱개들끼리 내분발생하여 팀킬은 온 세상을 향한 좋은 징조 아닌가요?
ㄹㄹㄹ 11-08-30 17:14
   
근데 저거 쓴 인간 누구냐? 냄새가 난다. 친일파 냄새가. 글 자체가 매우 쪽바리스러운 열등감과 우월감을

가진 저열화된 인종학스런 찐따 냄새가 난다. 대만의 미친 친일파겠지 아마.ㅉㅉㅉ  일본인이 살았을 때는

도둑이 없던 대만이래..

ㅋㅋㅋㅋ

한 마디로 말해서 섬짱깨 찐따가 본토짱깨 까는데 정작 자신은 대만판 친일파 찐따인...

말 그대로 찐따국가 국민이  또 다른 찐따국가를 욕하고 있는 상황.

그래 찐따들끼리 싸워서 둘 다 뒈지는 게 인류에 도움이 되겠지.
mymiky 11-08-30 21:43
   
ㅋㅋㅋ 중국혈통 중에서도 현자가 있긴 있네요. 공자이후 다 죽은줄 알았더니 ㅋㅋ
 
 
Total 18,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009
1916 [중국] 한반도로 대거 이주가 동북공정 프로젝트의 일부?? (21) 슈퍼파리약 10-20 5445
1915 [기타] 한ㆍ중ㆍ일 같은 한자, 다른 뜻 수두룩 (12) 야비군 10-20 4302
1914 [기타] 여성 성기 터치하는 것이 장난이냐? (34) 슈퍼파리약 10-19 11732
1913 [중국] 영화 -- 황해 를 보는것 같네 .. 조선족 추방 (8) 인디고 10-19 4376
1912 [베트남] 미래 한반도 얼굴 (22) 고자리마스 10-19 5985
1911 [기타] 인종차별금지법" 타도하자.......서명 부탁드립니다 (5) 곰돌이 10-19 3256
1910 [몽골] 무조건 몽골 까대는분 보이던데 (16) 애국자연대 10-19 4652
1909 [베트남] 다문화 대책 꼭 세워야 겠네요 .. 베트남 연예인 하이… (9) 정상인임 10-18 10462
1908 [통일] 내부의 적을 조심해야 하는것 같아요 .. 전주시 의원… (5) 정상인임 10-18 4190
1907 [몽골] 몽고놈들 간악하군요 (47) 슈퍼파리약 10-18 7746
1906 [기타] [한국 현대사 증언] 군인의 길 - 채명신 장군.2~3부 [자… (3) 무천호 10-17 3214
1905 [기타] [한국 현대사 증언] 군인의 길 - 채명신 장군 1부.110904… (3) 무천호 10-17 2894
1904 [필리핀] 필리핀 여자를 도우려다....... (3) 슈퍼파리약 10-17 5407
1903 [중국] 中 철도운영 총체적 난국… 유통기한 무려 6개월짜리… (5) 뭘꼬나봐 10-17 3848
1902 [기타] 아싸다마오의 독도발언 (15) 야옹왕자 10-17 5222
1901 [필리핀] 혜화동 필리핀노점상 관련, 종로구청 직원과 통화후… (24) 인디고 10-17 4754
1900 [기타] 이제 중국이 전세계 패션시장의 큰손이네요 (22) ㅉㅉㅉㅉ 10-17 4302
1899 [일본] [역사채널] 6264.E02.111014 (자동재생) (4) 무천호 10-17 3693
1898 [중국] 중국판 4대강 공사 완료 후 현재 중국이 얻은 교훈 (23) 야비군 10-16 4664
1897 [일본] 일본우익들 머리가 휘청할 일, (16) 보다보니 10-16 5769
1896 [기타] "헌법, 다문화 사회 흐름에 부적절" (22) 인디고 10-15 4178
1895 [일본] 일본극우 , 이시하라가 쏟아낸 망언 모음 ☆ (14) 정상인임 10-15 4650
1894 [중국] 中: 영토분쟁 해결법은 오직 전쟁뿐 (15) 슈퍼파리약 10-14 4788
1893 [기타] 위안화의 기축통화에 대해 (13) ㅉㅉㅉㅉ 10-14 3375
1892 [중국]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에서..... (12) 야비군 10-14 4570
1891 [기타] 입국 쉽게 법개정 필요? (10) 인디고 10-14 3042
1890 [중국] 화교 왈 "차이나타운은 중국 영토! 그러니 우리 법대… (24) 슈퍼파리약 10-13 6371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