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3-04-23 10:34
[한국사] "책보고"같은 유투버들 영상내용을 신뢰하는 분들께
 글쓴이 : 하이시윤
조회 : 2,021  


이렇게 연구하고 주장해야 그 가설을 신뢰할 수 있는 것입니다.  더불어 지명변화에 대한 시계열적인 분석도 같이 수행되어야 합니다.

어차피 프로든 아마츄어든 역사연구가들은 기존의 가설과 이론의 검토를 바탕으로 사료와 유적(유물)을 통해서 자신만의 가설을 세우는 것입니다.  그 가설을 신뢰할 수있으려면 캡춰본에 나오는 작업을 해야만 합니다. 그렇지않다면 조회수팔이에 불과하다고 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3-04-23 14:37
   
간단합니다. 합리적인 지적과 비판을 받았을 때 반론을 하면 설로 인정할 수 있고 그렇지 못한다면 설은 즉시 폐기되는 셈입니다. 문제는 단순히 명칭을 끼워맞추고서 주장을 하거나 황충(메뚜기)이 창궐하는 곳은 중원 대륙이라며 신라와 백제를 거기다 옳겨놓고 우리와 비슷한 풍습이 있다는 이유로 영토를 확장시키는 사람들은 대부분 그러한 반론이란걸 할 줄 모르고 그러면서도 계속 같은 주장을 떠들어대서 다름 아닌 날조와 선동을 자행한다는 점이니 식민사학 추종자들에 못지 않은 범죄자들입니다
     
하이시윤 23-04-23 19:50
   
맞습니다
          
파스크란 23-05-30 14:02
   
맞긴 뭐가 맞아요 ㅋㅋㅋ
     
파스크란 23-05-30 14:02
   
그래.. 너는 계속 우물안 개구리처럼 그렇게 살어라
사서 원문 아무리 써놔도 니 생각하고 다르면 죽자고 안보더만 ㅋㅋㅋ
하긴 그러니까 윤석열 같은거나 찍었겠지 ㅋㅋ
스파게티 23-04-23 17:18
   
김상tv님 댓글처럼  언제 어디서 누가  이것을  완벽히 알면

지금 이런 논쟁차제가 없었겠죠

이나라 기록이  남은게 적으니  저 유투버는  과거 중국지도의 지명으로 말하는거구요
     
하이시윤 23-04-23 19:51
   
그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얘기죠.  윤튜브나열 누구나 할수있죠
얌얌트리 23-04-27 01:46
   
결국 사료와 유적이고 사료는 1차사료가 중요한거겠죠.  제가 보기엔 책보고는 1차사료에 충실함.
     
하이시윤 23-04-27 11:07
   
하나도 안충실함. 책나열에 불과함
     
위구르 23-04-27 17:51
   
얼마나 색안경을 두껍게 썼으면 그렇게 말할 수 있습니까? 그 놈이 '1차사료에 충실'했던 사례를 가져와 보십시오. https://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gleamkim&logNo=222887898228&categoryNo=&parentCategoryNo=889&from=thumbnailList 이 사람만큼 한다면 그렇게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이시윤 23-04-30 08:38
   
예를들어줘도 역사게에 어떤 글을 써야 하는지 모르는 분들 많네
유위자 23-05-04 18:31
   
태평양같은 폭포수를 소주잔에 담으란 격이니~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 만큼 들리는 법이오~ 님의 무지와 근기를 탓하시오~!
     
위구르 23-05-04 23:25
   
이런 치매환자가 비명지르는 듯한 소리는 제발 근거를 대고나 지껄이시길 바랍니다
alskla9 23-05-13 12:47
   
이런 당연한 말을 여기선 '유물론'이라며 부정함
그냥 지능의 문제인듯
지능이 떨어지니 추론이나 이성적 사고가 불가능하고
'믿음'의 영역에 빠져버림
 
 
Total 5,2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05 [한국사] 대고구려제국(大高句麗帝國) 다큐 아비바스 09-03 1231
5104 [한국사] 고대 한국인, 예맥제국(濊貊帝國) (1) 아비바스 09-02 1355
5103 [한국사] 알려지지 않은 고조선(古朝鮮) 설들 아비바스 09-02 1005
5102 [한국사] 역사 매국부역에 지분 태우지 말라 (1) 금성신라 08-23 1420
5101 [한국사] 태극기 민족 티벳 (충격) (6) 금성신라 08-23 2599
5100 [한국사] 400년전 보도검열 실태 ㄷㄷ (1) 금성신라 08-22 1453
5099 [한국사] 공험진을 반박할수없게되자 학계에서 뿌리는 요상… (4) 금성신라 08-22 1378
5098 [한국사] 고려의 국경 동계는 잠수함 감시용 해안초소인가? (3) 금성신라 08-22 1194
5097 [한국사] 강화도에 10만 인구가 38년간 거주한 흔적이 있능가? (4) 금성신라 08-21 1359
5096 [한국사] 노걸대 실로 놀라운 발음기록 ㄷㄷ (1) 금성신라 08-21 1107
5095 [한국사] 붓다 사카무니의 씨족명, 국명 금성신라 08-21 998
5094 [한국사] 금나라는 신라다 (2) 금성신라 08-21 1332
5093 [한국사] 미국 옥션에 나온 신라금관 Korisent 07-30 3488
5092 [한국사] 동아게가 주의하고 싸워야할 점 (3) 하이시윤 07-18 1255
5091 [한국사] 서악 華山 이동과 馬邑山 즉 평양성 (2) 구르뫼 07-18 1529
5090 [한국사] 윤내현교수의 기자신고 요약 (9) 하이시윤 07-13 1577
5089 [한국사] 5백년전 명나라 지도, 明과 高麗 등 지명 분석 #대명… (5) 레종 07-09 2378
5088 [한국사] 정읍 시의원 - 중국 본토에서 삼국사기 백제의 정… (2) 조지아나 07-06 1773
5087 [한국사] 사실에 대한 날조는 (6) 위구르 07-05 1248
5086 [한국사] 내로남불 위xx 탐방기 (9) 파스크란 07-05 1177
5085 [한국사] 책 추천: 임진란 미국에서 (8) 위구르 07-05 1261
5084 [한국사] 니네들이 좋아할만한 책 추천한다 (16) 천추옹 07-04 1193
5083 [한국사] 신라의 대륙영토, 영해군사와 청해진 (2) 파스크란 07-04 1269
5082 [한국사] 당唐의 기미주로 보는 고구려의 강역, 영주·평주(營… (9) 파스크란 07-03 1244
5081 [한국사] 마자수는 어떻게 압록강이 되었나 하이시윤 06-29 1102
5080 [한국사] 일본군을 끌어들인 댓가 (구한 말) (6) 천의무봉 06-16 1905
5079 [한국사] 가만보면 자칭 재야사학자는 몇가지 부류로 나눌수 … (16) 파스크란 06-13 17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