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12-17 15:38
[한국사] 북부여사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571  


12ba10616c7e079ab04f612906228f14dc4260c3.jpg



699a8bf388f9f2dcb158e1d3fdb2ba9668d94b2c.png


43c7e7ef4173d465328b9c2860a44285d2d4aa1c.png


1fe188efef9e671cbd03b2c0bc91375b6c0e530c.jpg



6f07e8d81f036befa4c25f9bb22b167ae2e16ca6.jpg



009d57ab3c032ff1afd4b2280e328aeddd1bc029.jpg



aaa2c29a14dc03cbbdaaa7eed22b919981a666cc.jpg




c52bf3235260029c07c3846f9da13a51180d231c.jpg



b2693647fe565d03368c84f8269fd619327b2416.png



9017130c76114b699b14a407b628971f8d8c9668.jpg



8e176afad5213425b10375656355fc17280f4d81.png



3b09eb558f81bf4f0aa39949a629ef7990944409.png




00984f29966eae08d0d5283c420f559ec6200276.jpg




b3ea9f6b70b9d781ec625942feb02685e7e52098.jpg




a0c40ae7a57d6047498874681cea154904cba4b8.jpg




13056ad7f17f661c579e6921bf51a5a3cbaae6fd.jpg

bdd579ac6d10c04dcbbaf1054e69698d3fa4d7df.jpg

3731d87d09abe806c78147251b04aa93d98f4829.jpg



05b33e67f151eb655d13c5ab967c6a310c848222.jpg






a73a2f32d39dfd428c34ee927d85309fd90f4236.jpg






ca85e1ef6e8b350fda586efc57072b51df687203.jpg





cc161a813dc983e4b0a64a6faefbeced4eb5b34b.jpg





0fea142f528697c8c02448ee8fc0ab5ce2836122.png





83ae70ed9f59b3cc9152a1b8a7681f195dc15caa.png




eaca17b097393544add34fd2b212395bf1f89550.jpg




903cc46907b7a477fa9f6c96fbe9cd8468100861.jpg



dbe747207d66de973368f0fd5c2f3eab7c12ea9a.jpg




d3a3387bcf81243a2a51b96788ed91476735d25d.jpg




f6beb7ae06c100b82b2180680c4c5fe7386dd2bd.jpg




791f16c3660c0938f7071a61767817790a21416c.png




293f69032f95bfcb049b265f770ecc143c4b1c41.jpg




4a1b3a59da9fa02092498becb2b8d517a85e6dc2.jpg






e33589d0843bb639f0e201debcdad58a4da105ab.jpg





2edab92e227c9a401b9a1c5b55511d3da38aa428.jpg




56f1936c3fa6cf337436d857d1e43c121e92bab3.png





d1a72540ec24cb5c995967fdcab8f0405a80a328.jpg





8f16e135cee942ce89803518357a683786d4ddd8.jpg





3a8d57339ec2756fc5bad49ee145af7c1f102600.jpg





7d611567a89e4a4f8c395201ccceb38d1f218306.jpg




88f1c3db46d283e77039692c2c2e1266d611ac46.jpg






04cbc6b76355cfa8ea4c12dea791ccc02ae12cb3.jpg






1d92488b19c0aa74046c693ca919d05378d7b7c4.png



984ec794e7d835c40bc34faf59e9dc9442025d4b.png




858f9d9abdd47dfbf1a7246d043835dbbf3eaa8f.png





25630d69f394e1cdd68fb8e9a3540fa0bfd948b5.jpg





e480b2ad718b7ed4227b816ab47d38100f0489b6.jpg






1b5a02c1021b3bddc871be617e6e42f99de55a3f.jpg



25be7b612174afe2b4a1dbb883c41a6c6562dda8.png




7fce3ea7102a42941bde22259f312edc904420e7.png




25b8ee7b2e3b7d10692d1b6b47406c57708772b6.png





89339cb22bcc0acd34775179fa2b07a89a3abb24.png




696fdfebe0b43c33fbaa4403f098f9d9a42fbb51.png






cd20f0bd389d5f42638300714c6525fe2be8f535.jpg



전국戰國을 통일한 진(秦 : BCE 221 전국통일 ~ BCE 207 멸망)나라가 15년 만에 망하고 난 후, 한 고조 유방(劉邦)과 초패왕 항우(項羽)가 6년 동안 아주 피가 터지도록 싸운다. 결국 유방이 천하를 통일하고 한(漢 : 전한 BCE 206~CE 8)제국을 열게 되는데, 그 7대 임금이 무제(武帝 : BCE 141~ BCE 87)다.
 
오늘의 사가들은 북쪽의 흉노를 굴복시킨 한 무제가 자신감을 얻어 동북방의 고조선을 쳐들어왔다, 그리하여 준왕(準王)을 몰아내고 고조선을 멸망시킨 후, 그 자리에 식민지 한사군을 설치했다고 한다. 마치 준왕이 고조선의 마지막 왕인 것처럼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역사의 진실은 무엇인가?
 
준왕은 고조선의 서쪽 날개였던 번조선(番朝鮮)의 부단군이었을 뿐이다.



ca617ada5df71dbf4e84d3de1f1c33ee_jRlR2QySM.png



ca617ada5df71dbf4e84d3de1f1c33ee_xjL2qHAUW.png



또한 진조선(辰朝鮮)의 마지막 제왕인 고열가(古列加) 단군이 장수들의 거듭된 화란 속에 퇴위하여 고조선 본조시대가 마감(BCE 238년)된 것은, 찬적 위만(衛滿)이 번조선을 점거하여 스스로 왕위에 오르기(BCE 194년) 44년 전에 일어난 사건이다.
 
특히 고열가 단군 시절 중국은 춘추전국시대(춘추시대 BCE 722~ BCE 403, 전국시대 BCE 403~ BCE 221)의 혼란기에 처해 있었다. 사실이 그러할진대 당시 한족이 고조선을 위협한다거나 고조선을 찬탈할 여력이 어디 있었겠는가!
 
 
그러면 식민주의 사관에 물든 역사학계에서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라고 주장하고 있는 위만조선의 실체는 과연 무엇인가?
 
위만(재위 BCE 194~BCE 180?)은 본래 중국 한족 출신으로 한나라를 세운 유방의 죽마고우였던 노관의 부하이다. 중원을 평정한 한 고조는 여태후와 더불어 개국공신들을 대대적으로 숙청하였다. 이 때 연나라 왕 노관은 흉노로 달아나고, 위만은 조선인으로 변장한 뒤 부하 1천 명과 함께 왕검성에 와서 번조선의 준왕에게 거짓 투항을 했다. 이에 준왕은 덕으로써 그를 받아주고 서쪽 변경을 지키는 수비대 책임자로 임명까지 했다.
 



cca03d5a48236fa414827f00cf8c216f632f404f.png



그러나 그 곳에서 한족 망명 집단을 이끌고 몰래 세력을 기른 위만은 이듬해 준왕을 배반하고 왕검성을 쳤다. 그리고 나라 이름은 그대로 둔 채 스스로 왕이 되었다(BCE 194). 『삼국유사』에서 말한 위만조선은 바로 우리 민족의 서쪽 영토였던 번조선의 한 모퉁이를 잠깐 강탈하여 지배했던 위만정권에 불과하다.



d11ea389abe7a3fc7149bdc7f9c7e2c825584d82.jpg



2e11c98281aa0ee8917671a6acc1bbf392bfc24e.png



10844e3d64ee6c6e753f03feb87953101a76b515.jpg


그런데 현 역사학계에서는 자기에게 은혜를 베풀어 준 준왕을 잡아먹은 위만 같은 배은망덕한 자가 고조선의 정통을 계승하였다는 것이다.
 
사마천의 『사기』에도 분명히 위만을 연나라 사람[燕人]이라고 기록했을 뿐 아니라, 안정복의 『동사강목』에서는 ‘위만은 나라를 찬탈한 도적’이라 했고,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용은 ‘위만은 한 명의 강도에 불과하다[乃一强盜]’고 하였다. 이처럼 위만은 중국 한족의 인물로서, 한마디로 은혜를 원수로 갚은 배은망덕한 떠돌이 도적인 것이다.




69a89355672367e004a209dcced9b531f47e1690.jpg



2917d9dc1f669a32bc3920d0d91534211afc0406.png



7b767be2be259d9b30b448ea04a7aa875657a2ec.jpg



db3891228674471a5b2459d3d11b1c94abc324ba.png




cef233241698c175296d3dbf7f1695aced96a1f0.jpg



0f5ca7af7de8acddf90ffdee939657b59f34c69e.jpg




49d6ba3270fd162d46215ed00997d9499b298076.jpg




70e5492e81bbc2ec0c1ad0d41625f3c9902b010e.jpg




1b0e7713d767796e7f225822f5c4f0e4d959d703.jpg



03f623ee2078d1c745564eb78f9eef5a27c88929.jpg




c4f6186b81ff397c0f16bd3b017d321e85d75197.jpg


538df4c6a333f410d34530de66998e215f62f6cb.jpg



84661a54497b2473b9145963549e24f473873b97.jpg





d9bc750fff5490b555a9b2e57f663f49a5a8ecbd.jpg





c91caf0bea01fe4b5d15455b02e62b4099edc506.jpg



7d59fae0adb3a9127b4fa84144e2593b06eef534.jpg


위만정권은 손자 우거왕 때에 이르러 밖으로는 한 무제의 침입과 안으로는 지도층의 분열로 인해 결국 망하게 된다(BCE 194~BCE 108).
 
한 무제는 그 여세를 몰아 고조선의 뒤를 이은 북부여로 쳐들어온다. 그런데 당시 북부여의 4대 고우루(高于婁) 단군은 워낙 심성이 유약하여 제대로 맞서 싸워보지도 못하고 도중에 병사하고 만다. 그리하여 우리 조선 민족이 다 넘어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는데, 이를 지켜보고 있던 고조선 47대 고열가 단군의 후손 고두막한(高豆莫汗)이 마침내 군사를 일으켜 한 무제의 군대를 물리치고 나라를 구한다.
 
고두막한은 기원전 108년, 졸본(卒本)에서 나라 이름을 ‘북부여’에서 동방의 대광명이라는 뜻의 ‘동명(東明 : 동명부여, 또는 졸본부여)’이라 바꾸고 동명왕으로 즉위한다. 그리고 기원전 87년에는 북부여를 계승하여 조선 역사 부활의 푯대를 다시 세우니, 이분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다. 지금은 식민사학자들이 우리역사를 왜곡시켜 주몽이 동명성왕이라고 잘못 가르치고 있다.



fa5566ef25a35bed7e1e81754965d883172bb392.png



fb1dc7b258e226ebe7f99bb3e83958cdf6991a5a.jpg



3c326d42f418116bdfcaf10577e1d1443018062d.png




이 때 본래 북부여 4대 단군의 승계자인 해부루(解夫婁)가 동쪽으로 가서 가섭원(迦葉原) 땅에다 나라를 세우는데, 동쪽에 있는 부여라는 뜻으로 동부여(東夫餘)라 했다. 해부루는 북부여 4대 단군의 동생이다. 그리하여 고두막한이 북부여의 5대 고두막 단군이 되는데, 그때부터 북부여의 후기시대[後北夫餘]라고 한다. 북부여는 시조 해모수(解慕漱) 단군으로부터 6대 만인 고무서(高無胥) 단군 때에 막을 내린다.
 
6대 고무서 단군은 딸만 셋이었다. 그 둘째딸이 소서노(召西弩)인데, 고주몽과 혼인을 시켜 사위로 삼아 주몽으로 하여금 북부여를 계승토록 한다. 그리하여 고주몽이 북부여의 7대 단군이 되었으며, 그 후 기원전 37년에 나라 이름을 고구려(高句麗)로 변경하여 고구려 700년 역사의 창업 시조가 된 것이다. 이것이 고조선이 멸망한 후 열국시대로 들어서는 과정이다. 




f09ec3785919536aefd489b2350f3471c935f3ca.png



북부여가 고조선(단군조선)을 계승하였다. 이것이 한민족 고대사의 국통맥을 바로잡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다. 그런데 지금 우리 역사에서는 북부여 역사라는 게 완전 말살됐다. 그 역사의 원형이 『환단고기』 「삼성기」상, 하 두 편과 「단군세기」에 나온다. 「단군세기」에는 47대 단군 역사가 나오고 「북부여기」상, 하에는 북부여의 역사가 나온다.




931596761f6d7e8bb1f151944e5b8fbaf1df1a33.jpg



ee4c1ad1de80598ef0e758c2f99b3851c88b3c70.jpg



「북부여기」상에 해모수 단군서부터 역대 단군들이 나오는데, 5대 단군 고두막한이 바로 동명성왕이다. 고두막한은 중국 한족의 침략을 받아 완전히 멸망할 위기에 놓인 우리 동방 조선의 역사를 부활시킨 인물이다. 그런데 중국 한 무제가 고두막한을 죽이려고 덤벼들었다가 참패를 당했다. 한 무제가 패퇴한 대사건, 이것은 중국 역사상 최대의 수치였다.



11adde9660290a7ed50259151fd168ec8ff52645.jpg



d42cccb6aaeb4f59a4a8dcb0653dd609d288656e.jpg


중국 5천년 역사에서 당태종이 안시성에 와서 양만춘 장군한테 화살을 맞아 눈 빠진 것보다 더 부끄러운 사건이다. 그래서 중국의 역사가들과 국내 사대주의자들, 그리고 지금의 식민사학자들이 북부여 180년 역사를 완전히 뿌리 뽑아 버린 것이다.




cbf9972dfddce2769f5d682470da5d6a10f94c3d.png



537d1dfd7207b4beaa44ec6999381bcac7063232.jpg




da007c598d371c9a5a6e38ab681bd5ddff9e221e.jpg


이로 인해 우리민족 역사의 맥, 사통의 허리가 잘려버렸다. 그래서 북부여사는 온데간데 없고, 한고조漢高祖의 숙청으로 인해 도망나온 중국 연燕나라 사람 위만 같은 자가 고조선을 계승하였다는 것이다. 이는 중국의 식민지라고 가르치고 있는 것과 같다.

 

여기에 북부여 시조 해모수는 고주몽의 고조부인데, 고주몽의 아버지로 만들어 버렸다. 즉 ‘해모수와 유화부인 사이에 고주몽이 태어나 고구려를 열었다’고 해모수와 주몽을 부자지간으로 만들었다. 이러한 왜곡은 180여 년에 걸친 북부여 6대 단군의 역사를 완전히 증발시켜 버린 것이다. 저런 터무니없는 왜곡과 날조의 역사를 배우고 있는 것이다.

 

우리역사를 일제 식민사학자들이 이렇게 꿰매면 이런 작품이 나오고, 저렇게 꿰매면 저런 작품이 나오고, 전부 애꾸눈이처럼 찌그러져 버렸다. 그 결과가 바로 전에 방영하였던 드라마 주몽이야기다. 이 드라마에서는 고주몽이 해모수의 아들로 나온다. 해모수와 주몽은 무려 120여년 이상 차이가 난다. 해모수는 북부여의 초대 단군이고 주몽은 6대 마지막 단군 고무서의 사위인데, 어떻게 주몽이 해모수의 아들이란 말인가!
 

북부여는 고조선(단군조선)과 고구려를 이어주는 잃어버린 열국시대의 역사의 맥을 이어주는 고리 역할을 한다. 그러므로 부여사를 잘 알아야 한다. 우리 한민족을 제대로 알려면, 한민족 정신의 뿌리를 알려면 부여사를 알아야 한다.  




ace44ca9ba52d48db257c18907339e5064598db6.jpg



첫째, 초대 단군 할아버지의 막내아들이 부여(夫餘)다. 첫째인 태자가 부루(夫婁 : 2세 단군, 재위 BCE 2,240~BCE 2,182), 둘째가 부소(夫蘇 : 구려(원시 고구려, 고리국)에 봉해짐), 셋째가 부우(夫虞 : 진번국(요동의 제후국)에 봉해짐), 막내인 넷째가 부여(夫餘)이다.

단군성조는 막내왕자 부여를 도읍인 아사달의 서쪽인 녹산(鹿山 : 백악산 아사달, 지금의 길림성 장춘)의 제후로 봉한다. 이것이 원시부여, 부여라는 나라 이름의 기원이다.
 
둘째, 그런데 그 부여의 문화, 부여의 정신, 부여의 역사가 얼마나 큰 영향을 주고 감동을 줬는지, 44대 구물 단군 때 우화충의 반역사건(BCE 426)을 진압하고 나서 국력이 급속도로 쇠약해지자 나라이름을 바꾸게 된다. 나라를 운영하다가 도저히 안 되면 극적으로 모든 걸 일신하기 위해서 나라이름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 조선의 고종임금이 그랬고, 그 때 고조선도 그랬다. 그래서 조선을 대부여(大夫餘)로 바꾼다.
 

 

셋째, 해모수(解慕漱)가 그 대부여의 중심지인 만주 땅에 세운 나라가 북부여(北夫餘)다. 즉 삼조선(三朝鮮)의 중앙 북쪽만 차지하여 국통을 계승을 했기 때문에 나라 이름을 대부여에서 대(大)자를 빼고 북부여라고 한 것이다.
 
넷째, 고주몽이 어릴 때 자라던 나라, 동부여(가섭원부여)가 있다. 사실 북부여와 동부여의 역사는 4대 단군의 차이가 난다. 앞에서 말했듯이 북부여 4대 단군의 계승자였던 해부루가 피난을 가서 세운 나라가 동부여다. 그 역사만 해도 벌써 한 5, 60년 두세대 이상 차이가 난다.
 
이 밖에도 고두막한이 졸본 땅에 세운 동명부여(졸본부여)가 있고, 또 동부여 멸망 후 마지막 3대 대소왕의 동생이 압록곡 부근에 건국한 갈사(曷思)부여, 대소왕의 종제(從弟)가 고구려에 투항한 후 왕으로 봉해진 연나부(椽那部)부여가 있다. 또 백제 26대 성왕(CE 253~554)이 538년에 도읍을 웅진(곰나루)에서 사비성으로 천도한 후 ‘남부여(南夫餘)’로 국호를 변경하였다. 그런데 지금 우리의 현실은 어떤가? 역사 인식이 전혀 안 되고 있다.  



b95486e5f8081e6c47b0423920ddd8a962b324cc.jpg



24210f9d2362065b9470000e8f111b88b4cc8e83.jpg



572b12a8f438ba285b6072436b68731a5022c30d.jpg



c4340295a5e072e3784dd676aa797381cdd3e932.jpg



d94ef15fd5684574a02fabaea1c227e4bcce4a2b.jpg




ded95525d5934ede334d0ee82cfcb6c0a4c2c341.jpg



7ae1737590ecd50de34c4744e83b04036f602006.jpg




4cab5811374b0317ce92b89ac2f27615c36593db.png



e638adbfbfc7d9f3480e078cebde3f7846a00393.jpg



f355edea6cb8f8cd1106c4db93380c2670dadc7a.jpg



다시 국통맥을 보면, 고조선은 나라를 삼한(三韓)으로 나누어 다스렸다. 
 
배달국을 연 거발환 환웅이 백두산 신시에 나라를 처음 건설할 때 환국으로부터 받아내린 가르침이 바로 홍익인간(弘益人間), 제세이화(濟世理化), 광명이세(光明以世)다. 백성들을 다스려 진정한 하늘 백성으로 만드는 통치 이념을 배달국 환웅천황께서 처음으로 열어주신 것이다.



 

2757F94555EE8B8604.jpg



배달국의 시조는 지금으로부터 5,900년 전, 동방 땅에 처음 나라를 세운 거발환 환웅천황이다. 환국 말기에 천부인과 제세핵랑군 3,000명을 이끌고 와 백두산 아래 천평(天坪)에 신시(神市)를 열었다. 총 18세의 환웅천황이 다스리시며 1,565년 동안 번창한 배달 문명은 삼신 상제의 가르침을 한민족의 삶의 이념으로 뿌리내려 주었다.
 
그 배달국을 계승한 것이 삼한이며, 그 나라를 전체 조선(朝鮮)이라고 하고, 구체적으로는 단군조선이라고 한다. 초대 단군성조가 배달국의 법통을 계승하여 아사달을 수도로 나라를 세워, 총 47대 단군이 2,096년간 통치하였다.
 
단군조선이 건국한 지 1,048년이 지나, 정치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22대 색불루 단군에 이르러 도읍지를 백악산 아사달(현재의 길림성 장춘)로 천도를 한다. 그리고 그동안 병권이 주어지지 않았던 번한과 마한에 병권을 일부 나누어 줌으로써 삼한 체제의 동요가 서서히 일기 시작하였다. 이에 삼한관경의 체제는 무너지고 대신 두 분조의 독립된 병권이 인정되는 진조선, 번조선, 막조선의 삼조선 체제(分權管境)로 개편되었다.




6b76d80d83664b263775f95afd6ef73c83b74514.png


그 후 43대 물리 단군의 재위 말기인 기원전 426년에 커다란 변화를 겪는다. 앞서 말한 것처럼 우화충이 반란을 일으켜 아사달이 점령되고 물리 단군이 피난길에 붕어하고 만다. 이 때 구물 장군이 군사를 일으켜 반란군을 토벌하고 44대 단군으로 즉위한다. 그리고 국정을 쇄신하기 위해 국호를 조선에서 대부여로 개칭하고 백악산에서 장당경(요령성 개원)으로 천도하였다.




532fb49dafdea71b9d178548a0c1e35aa8db1490.jpg


나라를 근본적으로 혁신해서 다시 살려보려고 몸부림쳤으나 이미 진조선(진한)의 중앙정부 권력은 크게 약화되고 번조선(번한)과 마조선(마한)의 목소리가 높아져 있었다.
 
중앙정부인 진조선의 권한이 축소되고, ‘좌우의 두 조선’이 형식적으로 진조선을 받드는 형국이 되자 장군들의 반역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고조선은 점점 망국의 길로 접어들었다. 그리하여 기원전 238년, 47세 고열가 단군에 이르러 마침내 고조선은 2,096년의 장구한 역사의 막을 내리게 되었다.



c08b44ed8dce3651c1d5a58528ffef49a645f751.png


북부여는 고조선과 고구려를 이어주는 잃어버린 열국시대의 역사의 맥을 이어주는 고리 역할을 한다.

 

북부여가 단군조선을 계승하였다. 이것이 한민족 고대사의 국통맥을 바로잡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다. 그런데 지금 우리 역사에서는 북부여 역사라는 게 완전 말살됐다. 그 역사의 원형이 「삼성기三聖記」상, 하 두 편과 「단군세기檀君世紀」에 나온다. 「단군세기」에는 47대 단군 역사가 나오고 「북부여기北夫餘紀」상, 하에는 북부여의 역사가 나온다.

「북부여기」상에 해모수 단군서부터 역대 단군들이 나오는데, 5대 단군 고두막한(재위 BCE 108~ BCE 60)이 바로 동명성왕이다. 고두막한은 중국 한족의 침략을 받아 완전히 멸망할 위기에 놓인 우리 동방 조선의 역사를 부활시킨 인물이다.




29f69df2b5e110581c2388e3ee54aa2dff8dc913.jpg


고두막한은 기원전 108년, 졸본(卒本)에서 나라 이름을 ‘북부여’에서 동방의 대광명이라는 뜻의 ‘동명(東明 : 동명부여, 또는 졸본부여)’이라 바꾸고 동명왕으로 즉위한다. 그리고 기원전 87년에는 북부여를 계승하여 조선 역사 부활의 푯대를 다시 세우니, 이분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다. 그런데 지금 배우고 있는 교과서에서는 고주몽을 동명성왕으로 왜곡해 가르치고 있다.





8f6ee7cde05812eded30574bb0f48c000e4e7296.png



북부여 4대 단군의 승계자인 해부루(解夫婁)가 동쪽으로 가서 가섭원(迦葉原) 땅에다 나라를 세우는데, 동쪽에 있는 부여라는 뜻으로 동부여(東夫餘)라 했다. 해부루는 북부여 4대 단군의 동생이다. 그리하여 고두막한이 북부여의 5대 고두막 단군이 되는데, 그때부터 북부여의 후기시대[後北夫餘]라고 한다.

 

북부여는 시조 해모수(解慕漱) 단군으로부터 6대 만인 고무서(高無胥) 단군 때에 막을 내린다. 6대 고무서 단군은 딸만 셋이었다. 그 둘째딸이 소서노(召西弩, BCE 66~ BCE 6)인데, 고주몽과 혼인을 시켜 사위로 삼아 주몽으로 하여금 북부여를 계승토록 한다. 그리하여 고주몽이 북부여의 7대 단군이 되었으며, 그 후 기원전 37년에 나라 이름을 고구려(高句麗)로 변경하여 고구려 700년 역사의 창업 시조가 된 것이다.
 
이것이 고조선(단군조선)이 멸망한 후 열국시대로 들어서는 과정이다.

한편 위만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망명길에 오른 준왕은, 황해를 건너 지금의 금강 하구지역으로 피신을 왔다. 이후 준왕은 오늘의 청주 한씨의 시조가 되었다. 이로써 대륙을 호령하던 북삼한의 시대가 끝나고, 한반도의 한강 이남 지역의 남삼한 시대가 시작되었다. 

 

 
고조선이 어떻게 망하느냐, 그리고 우리 민족의 역사가 어떻게 전개되어 나가느냐는 것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9천년 역사를 이어 온 우리 한민족의 국운을 예언한 위대한 인물, 그가 바로 고조선 6대 달문 단군 때의 신지(神誌) 발리(發理)이다. 그는 대우주의 조화옹 삼신 상제을 예찬하고 한민족사의 뿌리 되는 역대 열성조의 성덕과 치적을 칭송하면서, 단군조의 앞날과 한민족의 국운에 관한 예언을 남겼다. 그것이 『신지비사(神誌秘詞)』다.

 

 『신지비사(神誌秘詞)』는 단군조선 때의 책으로 단군조선의 건국과 산천지리로 고려 숙종 때 김위제(金謂磾)가 이 책을 인용하여 남경(南京) 천도를 주장하였다.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1880-1936) 선생은 『조선상고사』에서 우리 민족 최초의 정사(正史)를 『신지비사(神誌秘詞)』라고 소개한다. 단군 조선 때 신지(神志)라는 사관이 쓴 비사다.


 
여기서 그는 ‘이 땅 동국의 역사는 아홉 번 바뀐다[구변지도(九變之道)]’고 했다. 즉, 삼신 상제의 섭리로 수도 셋을 두고 세 임금이 다스리는 삼경의 균형이 무너지면 고조선이 망한다. 그 후 나라 이름이 크게 아홉 번 바뀐 뒤에 새 세상이 온다는 것이다.


발리의 예언처럼 실제로 우리나라는 ①환국 ②배달 ③조선 ④북부여(열국시대) ⑤고구려(4국시대) ⑥대진국(발해)·신라 ⑦고려 ⑧조선 ⑨상해임시정부 ⑩대한민국으로 아홉 번 나라 이름을 바꾸었다. 그렇다면 신지 발리가 한민족 통사의 대강을 논하면서 전하고자 한 진정한 뜻은 과연 무엇일까? 아홉 번 변한다는 것은 열 번째로 나라이름이 바뀌어 이전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역사가 열린다는 뜻이다. 
 

 

단재는『신지비사(神誌秘詞)』가 단군조선의 건국과 산천 지리등을 노래한 것으로 흣날 고려 때의 『해동비록』에 일부 내용이 요약 정리돼 포함되어 있다. 『해동비록』은 1106년 예종의 명에 의하여 당시 풍수서들을 집대성한 책이다.  



inCollage_20181030_142310608.jpg



untitledeew.png




『신지비사(神誌秘詞)』에서 단재 신채호가 주목한 것은 삼경설(三京說)이다. 저울대 ․ 저울추 ․ 저울판 이 3개가 갖춰져야 저울이 제 기능을 다하듯, 나라도 3개의 수도(삼경)가 있어야 나라가 번성하여 주변 70개국이 조공을 바칠 거란다.

  

 『신지비사(神誌秘詞)』는 고려왕조ㅣ까지 은밀하게 전해지다가 조선왕조에 들어와 금서가 된다. 그 가운데서도『신지비사(神誌秘詞)』는 금서의 첫 번째 대상이었다.



0312ed0eab9d57c00343b3b5bc8661866b8e5693.jpg


216b0d600c2d4cc43c3cf0843a39ad1deb499953.jpg


예컨대 조선 제3대 왕인 태종(太宗) 이방원(李芳遠, 1367~1422)은 1412년 8월 충주사고에 비장된 비결들을 가져오게 하였는데 『신지비사(神誌秘詞)』는 만큼은 그 누구도 보지 말고 밀봉한 채 가져오게 할 정도였다.

 

태종는『신지비사(神誌秘詞)』를 직접 펼쳐본 뒤 "이 책에 실린 것은 모두 괴탄하고 근거 없는 주장들"이라고 하면서 불태우게 한다.『신지비사(神誌秘詞)』가 공식적으로 역사에서 사라진 시점이다. 그러나 단재는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으로 보았다.

 


왜 조선왕조는 그토록 『신지비사(神誌秘詞)』를 없애고자 하였을까?

 

소중화(小中華)를 긍지로 삼았던 조선의 2대 임금 태종 이방원은 <신지비사(신비집, 서효사)>의 내용 중에 우리 조상들이 동아시아의 최강국으로 70개국의 조공을 받은 내용이 소중화를 자처하며 조공을 바친 명나라에 들어갈까 봐 <신지비사> 내용을 아무도 보지 못하게 봉한 후 불살라 버리라고 한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리랑 21-12-17 18:01
   
아직까지도 뽑지 못한 식민사학의 뿌리

https://www.youtube.com/watch?v=8S7562q3zF4&t=393s
     
스리랑 21-12-17 18:01
   
가야사 재정립위해 1조 2천억 지원받고,식민사학 돈잔치

https://www.youtube.com/watch?v=PUZHlc8svZA&list=PLG-3JKk2EsCtwu3zl-ZGtgTk52ejeuy2M&index=2
 
 
Total 19,5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7365
19492 [한국사] 고대 요동과 요서를 나누는 기준이 요수가 아닌 확실… (18) 수구리 03-21 1280
19491 [한국사] 늙은이의 주문 (2) 위구르 03-20 916
19490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진국과 한의 형성 (1) 하이시윤 03-19 1135
19489 [한국사] 중국 산동성에서 고조선의 비파형 동검이 출토되었… (32) 수구리 03-18 1394
19488 [한국사] 유사 사학의 論理 전개 4 (35) 위구르 03-17 877
19487 [한국사] 타로멘터리 역사 이야기 1화, 타로로 보는 궁예 (2) 보리스진 03-13 771
19486 [한국사] 고구려 침략시 당태종이 출발한 정주定州는 산동성 … (37) 수구리 03-13 1480
19485 [한국사] 말도 안되는 부여의 위치? 부여는 어디에? (만리장성 … (9) 수구리 03-10 1750
19484 [한국사] [正史] 명나라의 지명이동 (遼남경·金중도는 보정시) (24) 구르뫼 03-09 1357
19483 [한국사] 만리장성의 실체(조선 시대 1400년에 만든 명나라 장… (31) 수구리 03-09 1498
19482 [한국사] 가짜 사학자의 어록 1 (18) 위구르 03-07 1339
19481 [한국사] 유사사학이라.... (10) 윈도우폰 03-06 799
19480 [한국사] 유사 사학의 論理 전개 3 (13) 위구르 03-06 802
19479 [한국사] 서기 600년 경의 고구려 영토와 신라, 백제 영토(하북… (6) 수구리 03-06 1225
19478 [한국사] 유사 사학의 論理 전개 2 (10) 위구르 03-05 462
19477 [한국사] 유사 사학의 論理 전개 (36) 위구르 03-05 917
19476 [한국사] 명나라 요동변장과 조선의 영토 위치: 1500년대 조선… (4) 보리스진 02-28 1405
19475 [한국사] 고구려 후기 강역 (7) 위구르 02-26 1609
19474 [한국사] 사서를 날조하는 수법 (7) 위구르 02-26 974
19473 [한국사] 갈석산 전경 (23) 위구르 02-25 983
19472 [한국사] 고구려 평양성 위치는 산해관이 있는 하북성 진황도… (8) 수구리 02-25 730
19471 [한국사] [眞史] 1200년간 감추어진 營州와 平州 위치를 밝히며 (9) 구르뫼 02-20 1535
19470 [한국사] 고조선 영토와 춘추시대 지도로 알아보는 주나라 영… (26) 수구리 02-16 1929
19469 [기타] [라오스 현지] 몽족 한국인과 동일 조상이라고 이야… (7) 조지아나 02-15 2258
19468 [기타] 동아시아 국가가 추구한 평화 (13) 멍때린법사 02-11 1825
19467 [한국사] 엔닌관련 영상에서 본 신라땅으로 추측하는 9가지 근… (4) Marauder 02-08 1359
19466 [한국사] 엔닌의 구당입법 순례기 영상을 보면서 신라가 대륙… (2) Marauder 02-08 8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