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4-04 18:24
[한국사] 간도.백두산을 추정할 수 있는 정확한 서양고지도
 글쓴이 : 백랑수
조회 : 907  

이조선.대한제국 시기의 간도.백두산을 지금의 요동과 지금의 백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일본이 이동.조작한 조작사관 곧 식민사관과 중국의 동북공정을 옹호.홍보하는 것임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단재 신채호 선생이 왜 <조선상고문화사>에서 `고대의 요수는 란하`라 했는가? 또 계연수 선생은 <환단고기/북부여기> 본문에 `패수는 지금의 란하`라며 약간 부정확하지만 거의 사실에 가까운 자신의 지리 비정을 삽입하였다.  

1920 년 전후 역사지리에 관심이 있던 저 두 사람 말처럼 명.청국의 요하는 지금의 란하 정북쪽 지류였었고 지금의 중국 요녕성과 내몽고 지역에 펼쳐진 칠로도산과 노로아호산이 이조선 시기의 백산대맥이며 정약용이 <강역고/백산보>에서 설명한 그 백산이다. 

아래는 일본놈 손 타지 않은 유일한 서양고지도일 것이다.  

<인도와 중국지도> CARTE DES INDES ET DE LA CHINE 
Netherland, Guillaume, Delisle, 1750, 62.7×60.9㎝
출처: 동북아재단 독도연구소 연구/고지도 자료실

기욤 드릴(Guillaume Delisle, 1675– 1726)은 18세기 프랑스 최고의 지도 제작 가문을 형성하였다. 그의 아버지인 클로드 드릴(Claude Delisle)은 법학과 지리학 그리고 역사학에 정통한 지도 제작자였다. 기욤 드릴은 아버지의 영향으로 일찍부터 지도수업을 받았으며, 1718년 최초의 왕실지리학자가 되었다. 그가 그린「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지도」는 최초의 세부적인 미국 내륙 지도로 알려져 있다. 기욤 드릴은 프랑스 지형도 제작의 태두인 장 도미니크 카시니(Jean-Dominique Cassini)로부터 수학과 천문학을 배운 지도 투영법에 정통한 지도학자였다. 그는 프랑스 과학원의 측량자료를 그 자신이 개발한 투영법을 사용하여 지도화 했는데, 특히 측량 자료가 없는 곳의 지도를 자신의 투영법을 이용하여 보간(interpolation)하였다. 기욤 드릴은 또한 지명 표기를 정확하게 표기한 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일찍이 아메리카 대륙 특히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주를 대상으로 영국과 지도 분쟁을 벌인 적이 있었기 때문에 지명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깊이 인식하고 있었다.

 

이 지도는 원래 1705년 프랑스에서 동일한 명칭으로 간행된 것을 1750년 네덜란드에서 재 간행한 것이다. 지도의 내용은 1705년 지도와 완전히 동일하다. 이 지도에서는 동해 해역을 ‘동양해 또는 한국해(MER DE ORIENTALE OU MER DE CORÉE)’로 표기하였다. 그는 그의 초기 지도에서 동해 명칭을 동양해와 한국해로 병기하였다. 이전의 지도에서는 동해 해역을 동양해라고만 표시했으며, 이후 지도에서는 한국해로만 표시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1-04-05 07:59
   
백랑수 21-04-08 23:24
   
감방, 정말 저질이구나.
 
 
Total 5,1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62 [한국사] 황하 요동군 (1) 몬스트레치 05-13 1747
4761 [한국사] # 굴곡지수(김종서)와 한사군 감방친구 05-11 1337
4760 [한국사] 김용만선생의 유투브를 소개합니다 (1) 지누짱 05-10 1290
4759 [한국사] (5-2-2)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5) 감방친구 05-08 1056
4758 [한국사] (5-2-1)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감방친구 05-08 929
4757 [한국사] 요, 동경 요양부 명왕산 -->동명왕 장사지낸 곳 (1) 영종햇살 05-08 919
4756 [한국사] 로하潞河는 산서성에 있다-신당서 지리지 영종햇살 05-06 884
4755 [한국사] (5-1) 후한서 군국지/1~3세기 (5) 감방친구 05-03 891
4754 [한국사] (4)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3 842
4753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174
4752 [한국사] (3) 후한서 군국지/1~3세기 감방친구 05-03 785
4751 [한국사] [잡담] 주류사학계가 혐오하는 소위 환빠들의 문제점 (6) 지누짱 05-02 1005
4750 [한국사] (2)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2 828
4749 [한국사] 차이나는 한국의 일부였다. (21) 돌도사 05-01 2013
4748 [한국사] ↓ 아래 글 1부 뒷부분 붙임 감방친구 04-29 889
4747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88
4746 [한국사] #김종서씨 “고조선-한사군 中대륙 깊숙한 곳에 위치… (4) 지누짱 04-29 1400
4745 [한국사] 낙랑 문제에 대해서 제가 발제를 했는데 (13) 감방친구 04-29 957
4744 [한국사] 후한서 군국지 (서기 140년) 한나라의 호구조사표 (7) 천추옹 04-28 1146
4743 [한국사] 여기는 어디일까여? (19) 천추옹 04-28 1074
4742 [한국사] 임둔태수장(臨屯太守章 ) 봉니(封泥)의 발견에 대하… (7) 지누짱 04-27 977
4741 [한국사] 평양정백동 364호분에 대한 강단사학계 입잠 (4) 지누짱 04-27 898
4740 [한국사] [잡담] 가끔가다 되도않는 강단사학계 고대사주장을 … 지누짱 04-27 644
4739 [한국사] 낙랑군 관련 물질문화 문제 (1) 감방친구 04-27 705
4738 [한국사] 진한교체기 만주출토 청동기의 인식 (2) 지누짱 04-27 742
4737 [한국사] 아래 천**씨 낙랑유물유적에 대한 의견 반박 (7) 지누짱 04-27 652
4736 [한국사] 전부터 궁금했는데 청나라 후신이나 화교도 아니고 … (5) Marauder 04-26 1073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