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19 10:22
[한국사] 민족은 문화와 언어의 동질성을 기준으로 나누는게 아니에요.
 글쓴이 : 보리스진
조회 : 884  

현재 우리는 민족에 대해서, 유전인자보다 문화인자를 더 중요하게 말하고 있습니다.

문화공동체로서 한국인이라고 생각하면 한국인이지.

또는 한국인의 정체성을 가지면 한국인이지. 문화, 언어를 같이 쓰면 같은 민족 아니냐.

이런 형태의 논의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제가 문화와 언어라는 기준을 명백하게 부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우리는 앞으로 이 문제를 많이 생각해봐야합니다.

그런 논의들이 주로 전개되고 있는 것이 미국입니다.

그 다음에 중국을 꼽을 수 있겠습니다.


현재 미국은 같은 미국인인데도, 사실상 정치적으로나, 가치관적으로 명백하게 둘로 갈라졌습니다.

백인과 흑인,히스패닉,아시아인이 명백하게 둘로 갈라졌습니다.

종교,가치관,지역,인종에 따라서 서로 화합이 안될정도로 지금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90년대, 2000년대 미국이 경제적으로 최전성기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인종과 종교, 가치관이 다르지만 하나의 미국인이라는 문화,언어, 정체성의 동질성이 어느정도 일치하는 면을 보였습니다.


그런데, 2010년이 지나면서 미국이 점점 분열되어가고 있습니다.

저는 앞으로 미국이 더 분열이 되어갈 것으로 봅니다.

2000년대 까지도 이민자들이 들어와서 미국인의 가치를 따르면 미국인이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런데 2010년을 기점으로 백인 출생아수가 50%를 밑돌게 되었습니다.

2020년인 현재 기점으로 보면 중장년층에서 다수가 백인이지만, 유소년 인구에서 백인이 명백하게 다수라고 하기 어렵습니다.

히스패닉,아시아인의 인구 비율이 급상승했기 때문에 어느 인종이 명백하게 인구수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앞으로는 더 그럴 것입니다.


그러자 서로 다른 인종,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 인구수가 증가하자, 대립현상이 일어납니다.

같은 미국인인데도 불구하고 정치성향, 가치관이 너무 달라진 것입니다.

지금 미국 백인의 60%는 트럼프를 지지하고, 흑인, 히스패닉, 아시안의 대다수가 미국 민주당을 지지합니다.


중국은 어떻습니까, 한족 92%에 그 외 소수민족이 있는데, 소수민족 탄압하지요?
위구르족하고 티벳족들을 탄압하고 감시합니다.

동북지역에서는 동북공정을 이미 진행해서 다 작업이 끝났습니다.

만약 한족이 80%70%로 점점 떨어지면 중국이 하나의 중국을 유지하기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다만, 미국처럼 명백하게 백인,흑인,황인,히스패닉처럼 유전적으로 심하게 차이가 나지는 않아서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요.


그러면 한국은 어떠냐, 한국의 주변 나라를 보면, 중국, 북한, 일본, 러시아가 있습니다.

이들 나라는 지독하게도 국제결혼을 안합니다. 외국인 노동자들이 들어오는 것도 지독하게 다 막습니다.

우리 대한민국만 특이하게 국제결혼이 넘치며, 외국인 노동자들이 넘치며 하여간 너무 막무가내로 진행이 됩니다.


그러면 그 다음에 어떻게 되겠습니까,

지금 외국인이 제일 많은게 중국인이죠. 서양인들 기준으로 하면 미국인이 제일 많죠.

그러면 중국인들 인구수가 점차 더 늘어난다고 해봅시다.

물론 당연히 국적은 한국국적이고 한국에서 태어난 인구들이 많다고 해봅시다.

그 사람들이 한국인의 문화와 언어를 공유하고 그런다고 해서 한국인의 정체성을 가졌다고 100% 확신할 수 있습니까?

없습니다.


현재는 음악,드라마,영화를 통해서 전세계로 방영이 되어서, 자기의 정체성이 문화 콘텐츠의 힘에 의해서 얼마든지 뒤바뀔 수 있습니다.

전세계 유소년 인구들 가운데 한류를 좋아해서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의 정체성을 일부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실제 유학을 와서 결혼하려고도 하지요.

그런데 그것은 한 때이고, 한국은 이미 인구가 줄어들어가며 대내외적으로 강대국에 둘러싸여

앞으로 문화적으로 지금과 같이 힘을 가진다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오히려 중국이나, 미국이 문화적 힘이 엄청 강해진다고 무난하게 추정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 중국의 문화적 힘이 엄청 강해져서 한국에도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해봅시다.

원래 중국인인데 한국국적을 취득해서 한국에 산다. 문화,언어는 한국이다.

그러나 중국의 영화,드라마, 음악이 한국에 흘러들어서 영향을 발휘한다.

이 사람들이 정말 한국인의 정체성을 가졌다고 할 수 있을까요?


반대로 미국인인데, 한국 국적을 취득해서 한국에 산다.

한국음식 좋아하고, 한국 최고에요라고 말은 한다.

그러나 미국의 영화,드라마, 음악을 좋아하고, 그 문화를 일상생활에서 접한다.

이 사람들이 정말 한국인의 정체성을 가졌다고 할 수 있을까요?


그렇게 말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지요.

대한민국은 지금 다가올 30년 50년에 엄청 큰 위기가 초래된다는 사실을 인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그 때 가면 이미 늦어서, 지금부터 점차 준비를 해야합니다.

지금 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인식조차 없다는게 가장 큰 문제점이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윈도우폰 21-03-19 20:48
   
그래서 민족은 뭘로 나눈다는 얘기인지?
제목이랑 내용이 약간 안 맞는 듯
     
Marauder 21-03-19 21:47
   
저도 이분 말씀에 더해서 말하자면... 민족의 정체성에 대해서 대비하자는 이야기같은데 뭘 어떻게 대비하자는건질 모르겠군요.
 
 
Total 5,1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62 [한국사] 황하 요동군 (1) 몬스트레치 05-13 1743
4761 [한국사] # 굴곡지수(김종서)와 한사군 감방친구 05-11 1337
4760 [한국사] 김용만선생의 유투브를 소개합니다 (1) 지누짱 05-10 1286
4759 [한국사] (5-2-2)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5) 감방친구 05-08 1054
4758 [한국사] (5-2-1) 후한서 군국지(장백산과 압록수 연구 일부 발… 감방친구 05-08 929
4757 [한국사] 요, 동경 요양부 명왕산 -->동명왕 장사지낸 곳 (1) 영종햇살 05-08 915
4756 [한국사] 로하潞河는 산서성에 있다-신당서 지리지 영종햇살 05-06 884
4755 [한국사] (5-1) 후한서 군국지/1~3세기 (5) 감방친구 05-03 889
4754 [한국사] (4)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3 840
4753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173
4752 [한국사] (3) 후한서 군국지/1~3세기 감방친구 05-03 783
4751 [한국사] [잡담] 주류사학계가 혐오하는 소위 환빠들의 문제점 (6) 지누짱 05-02 1001
4750 [한국사] (2) 후한서 군국지/1~3세기 (2) 감방친구 05-02 827
4749 [한국사] 차이나는 한국의 일부였다. (21) 돌도사 05-01 2012
4748 [한국사] ↓ 아래 글 1부 뒷부분 붙임 감방친구 04-29 886
4747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83
4746 [한국사] #김종서씨 “고조선-한사군 中대륙 깊숙한 곳에 위치… (4) 지누짱 04-29 1394
4745 [한국사] 낙랑 문제에 대해서 제가 발제를 했는데 (13) 감방친구 04-29 954
4744 [한국사] 후한서 군국지 (서기 140년) 한나라의 호구조사표 (7) 천추옹 04-28 1143
4743 [한국사] 여기는 어디일까여? (19) 천추옹 04-28 1071
4742 [한국사] 임둔태수장(臨屯太守章 ) 봉니(封泥)의 발견에 대하… (7) 지누짱 04-27 971
4741 [한국사] 평양정백동 364호분에 대한 강단사학계 입잠 (4) 지누짱 04-27 897
4740 [한국사] [잡담] 가끔가다 되도않는 강단사학계 고대사주장을 … 지누짱 04-27 644
4739 [한국사] 낙랑군 관련 물질문화 문제 (1) 감방친구 04-27 705
4738 [한국사] 진한교체기 만주출토 청동기의 인식 (2) 지누짱 04-27 742
4737 [한국사] 아래 천**씨 낙랑유물유적에 대한 의견 반박 (7) 지누짱 04-27 652
4736 [한국사] 전부터 궁금했는데 청나라 후신이나 화교도 아니고 … (5) Marauder 04-26 1069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