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3-13 09:07
[한국사] 광해군 폭군설은 잘못되었군요~
 글쓴이 : 북창
조회 : 1,168  


가생이에도 몇몇 보이던데...편협하게 획득한 지식으론 왜곡이 될 수 있으니...
자신의 사관에 한 번 의심을 품어보시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21-03-13 13:14
   
2000년대이후 광해군 재평가랍시고

성군설이 나왔고 한창 광해같은 영화도 만들어져 천만관객을 돌파하는 등

인기몰이를 했지만;;;; 현재는 다시  거품이  빠지고  그나마  광해군의 업적으로

평가받는 중립외교  또한 실체가 모호하단 평가가 많음;;;

저분은 역사학자도  아니고 그냥 역사강사임

대중들에게 쉽게  역사를 전달해주는 사람임 ㅡ 역사강사들은 본인이 사료를 발굴하는게 아니라, 대부분 나와있는  통설을 취급하는 사람임

통설을 대중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말빨로 잘 전달하는 직업임
     
mymiky 21-03-13 13:21
   
그걸 헷갈리면 안됨

저  강사분은  2000년대 이후 광해군 재평가설의 영향을 받은거 같음

성군설 ㅡ이게 얼마 되지 않았음;;; 한동안 한국에서 광해군 성군설이 핫  했었으니;;;

다만,  세자시절 광해군과/ 왕으로서 광해는 엄연히  달랐고

재평가설을 고증적으로 검토한 끝에ㅡ 역시나 광해는 다시 왕으로서 무능쪽으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음

오히려 학계에선 인조가  재평가되고 있는 추세;;; 

다만  대중들에겐 인조가 인기가 워낙 없으니,  개무시되는게 현실임
     
Marauder 21-03-13 16:18
   
이 영상 올라온게 어제인데 단순히 2000년대 초반 학설에 매몰되어 그 뒤에 나온 재재평가 설도 모르고 단순하게 쓰진 않았겠죠. 영상 안볼려다가 미키님 댓글 보고 영상봤는데 애초에 성군 아니었다라고 직접 말했어요. 뛰어난 군주도 아니고 정치를 잘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직접 말했어요.
제목에 나와있는 폭군이 아니다라는게 내용의 전부고 근거 모두 성군이라는 내용은 없고 폭군이 아니다라는 내용에 대한 근거밖에 없어요.
내용과 별 관련없는 반박 하신 셈이에요.
구름위하늘 21-03-14 16:19
   
광해군에 대한 기록은 반정 세력에 의해서 기록된
기본적으로 편향될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봅니다.

저는 선조라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왕을 아버지로 두고 고생하다가
겨우 왕이 되었는데 말안듣는 신하에 의해서 폐위된 "불쌍한" 왕으로 봅니다.
세자로서 유능했는데, 왕이 되면서 무능했다는 사실이라고 생각해도
그가 폭군이라는 의견에는 반대하는 쪽입니다.

그가 폐위된 근본적인 이유가 기득권 세력에 반대되는 정치를 하다가 짤린 것이라는 점에서
실패한 왕이라도 선조나 인조보다는 더 높게 평가합니다.
그가 진짜 무능했으면 기득권은 그를 왕으로 오래 두었을 것이고
그가 진짜 의미 그대로의 폭군이였다면 기득권은 그를 이용해먹었겠죠.
위구르 21-03-15 19:33
   
궁궐 건축, 미신 신봉 등의 혼군으로서의 요소는 있었지만 폭군으로 매도될 정도는 아니고 뛰어난 안목도 있었던, 평가가 갈릴 만한 임금이죠
 
 
Total 5,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42 [한국사] 임둔태수장(臨屯太守章 ) 봉니(封泥)의 발견에 대하… (7) 지누짱 04-27 925
4741 [한국사] 평양정백동 364호분에 대한 강단사학계 입잠 (4) 지누짱 04-27 866
4740 [한국사] [잡담] 가끔가다 되도않는 강단사학계 고대사주장을 … 지누짱 04-27 635
4739 [한국사] 낙랑군 관련 물질문화 문제 (1) 감방친구 04-27 687
4738 [한국사] 진한교체기 만주출토 청동기의 인식 (2) 지누짱 04-27 725
4737 [한국사] 아래 천**씨 낙랑유물유적에 대한 의견 반박 (7) 지누짱 04-27 640
4736 [한국사] 전부터 궁금했는데 청나라 후신이나 화교도 아니고 … (5) Marauder 04-26 1057
4735 [한국사] 고조선이 문제가 아니라 낙랑이 문제입니다 (61) 감방친구 04-26 1119
4734 [한국사] 고조선 수도는 평양 아닌 요동…고고학계 100년 통설… (7) 보리스진 04-26 934
4733 [한국사] 재야사학 vs 식민사학 (13) 천추옹 04-26 812
4732 [한국사] 대한의 주류사학계는 윤내현을 맹목적으로 배척하는… (9) 감방친구 04-25 854
4731 [한국사] 4/24 윤훈표 교수의 연려실기술 live (1) 이름귀찮아 04-24 641
4730 [한국사] 한반도 유사시 대중국 전략 (13) 감방친구 04-24 1707
4729 [한국사] 홍익 인간의 인간을 사람으로 해석하는 것은 일제의 … (8) 일서박사 04-23 1026
4728 [한국사] 아리랑의 어원 (5) 돌도사 04-18 1928
4727 [한국사] 고구려vs발해vs고려 전성기 기준 (8) 븅아 04-17 2245
4726 [한국사] 아래의 글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에 붙임(… 감방친구 04-15 768
472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1097
4724 [한국사] 중국고금지명대사전 로현·로수·로하 조(條) 국역 (10) 감방친구 04-13 897
4723 [한국사] 중국 고금 지명 대사전-산서성 로현 포구수----감방친… (28) 영종햇살 04-13 890
4722 [한국사] 서라벌(徐那伐)과 축자국(築紫國) 어원 비교 탐구 (2) 보리스진 04-13 885
4721 [한국사] 고려(高麗)와 거문고의 어원 비교 분석 (3) 보리스진 04-13 846
4720 [한국사] 고려(高麗)와 금마저(金馬渚) 어원 비교 탐구 (12) 보리스진 04-12 746
4719 [한국사] 홀본부여=해씨부여/ 마한=말갈=발해/ 해=고 영종햇살 04-11 964
4718 [한국사] 마. 고구려의 해씨(解氏)와 고씨(高氏), 그리고 해모… (4) 감방친구 04-10 1277
4717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감방친구 04-09 936
4716 [한국사] 라. 우리말 ‘해(日)’의 고대 소리값(音價) 재구(再… (4) 감방친구 04-09 93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