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24 00:25
[기타] 인도 나갈랜드주 인도-몽골족이 존재 (미얀마 인근) .. 흥미롭네요.
 글쓴이 : 조지아나
조회 : 1,048  


한국인은 유전자 분석결과  북방민족과  (60%)   남방민족의 (40% )혼혈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한국인 민족형성 과정에서  남방민족으로  고대 타밀어 & 한국어 유사성과   청동기 문화의  고인돌 문화 공통성과 더불어 가야사가 주목받는 상황에서   북방민족이 어디일까?생각했을때 역사적으로  고구려의 건국신화 , 지리적 기준으로  몽골을 우선 생각하게 되더군요. 

동일맥락에서,   인도 나갈랜드에  인도- 몽골족이 있다는 사실이 흥미롭고, 신선하게 다가 옵니다.
몽골이 여기서 왜 거론되는지?
나갈랜드주   인도-몽골족의 역사적 배경이 흥미를 갖게 하는군요. 


“한국은 인도 나갈랜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나라”
  • 승인 2021.02.23

(서울=월드코리안신문) 홍미희 기자= 신봉길 대사가 인도 주재 한국 대사로는 처음으로 지난 2월11일부터 13일까지의 인도 나갈랜드주(Nagaland)를 방문, Neiphiu Rio 주총리 및 R. N. Ravi 주지사 면담, K-Pop 동호회 운영진들과의 만찬 등 일정을 가졌다고 주인도한국대사관이 전했다.

인도-몽골족에 속하는 16개 부족으로 구성된 나갈랜드는 인도 동북지역 8개주 중 하나로, 미얀마와 접경하고 있다. 힌두교를 믿는 인도인들과 달리 인구 90% 이상이 기독교인이다.

  - 중 략 - 


신봉길 대사가 인도 나갈랜드주 한류 동호회인 Hallyu Wave Nagaland(HWN) 운영진들과의 만찬을 함께 했다.[사진제공=주인도한국대사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21-02-24 15:59
   
몽골족의 범위와 의미에 혼란을 가져오는 내용이네요~~

저기서 일컫는 몽골족은 흔히 인식되는 좁은 의미의 몽골인들이 아니라

인도-아리안 또는 코카시안 인종에 대비되는 넓은 의미의 몽골로이드 인종을 의미합니다.

나갈랜드 또한 인근 미얀마의 버마족과 혈연적-문화적 친연관계가 깊은 나가족이 인구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광의의 의미의 몽골로이드 인종은 범위가 상당히 넓습니다.

동북아계통 뿐만 아니라 티베트-버마계통, 동남아 일대와 태평양 도서지역에 널리 분포하는

오스트로아시아, 오스트로네시아 계통 또한 몽골로이드 인종의 범주에 포함됩니다.
 
 
Total 19,3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261
2082 [한국사] 영화 천문 (조선 초기 의북) (9) 예왕지인 11-08 1046
2081 [한국사] 조선과 중국의 관계 yogensh 06-11 1045
2080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45
2079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45
2078 [한국사] 고종 시절의 몸부림은 제국주의 흉내였는가? (15) 감방친구 02-21 1045
2077 [한국사] 잘못 알려진 한국사 2(중세) (2) history2 04-14 1045
2076 [중국] 쑨원에게 도전한 광동상단의 단장, 첸렌보 3 히스토리2 06-03 1045
2075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1045
2074 [기타] 기자조선과 동북공정 두부국 07-07 1044
2073 [기타] 흑요석님 (10) 하플로그룹 08-15 1044
2072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1044
2071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1044
2070 [한국사] 한국이 일본보다 근대화 사회인 이유(켄델의 계량적 … (1) history2 03-01 1044
2069 [세계사] 환단고기.일본서기.개독 성경. 중국사 (3) Korisent 04-03 1044
2068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1044
2067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43
2066 [일본] 동조 (6) history2 02-23 1043
2065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43
2064 [한국사] 발해 국호에 대한 이해 (3) 감방친구 03-15 1043
2063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42
2062 [통일] 휴전보다 더 큰 걱정(한미상호 방위협정) (4) 히스토리2 05-10 1042
2061 [한국사] 1909년 환단고기 (등사본 환단고기 처음 대중에 공개) (20) 보리스진 11-07 1042
2060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42
2059 [한국사] 발해는 금나라와 연결 되있다 보는데. (13) 축동 03-13 1042
2058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41
2057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1041
2056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40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