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2-11 18:47
[한국사] 김해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에서 왔는가 월지국에서 왔는가
 글쓴이 : 일서박사
조회 : 1,088  

고조선은 백두산과 감숙성 란주시 마고촌에서 건국했다 3번째 이야기 입니다

내용은 김해허씨는 어디에서 왔는가? 하는 주제입니다

삼국유사의 인도 아유타국 그리고 김해 은하사 장유화상 영정 기록에 있는

허황옥의 오빠 장유화상은 월지국에서 왔다는 기록

두 기록 중에서 어느 것이 맞냐는 기록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김해 허씨의 기원이 신화보다도 훨씬 더 오래전 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최근 beyond history 채널에서 2편의 영상을 올렸으니 먼저 시청하시고 이 영상을

시청하시면 좋으실 듯 합니다

1부 내용 요약 : 리지린과 고힐강의 삼위태백 논쟁

환웅이 단군을 내려보낸 삼위 태백 에서 삼위는 서경에 나오는 감숙성 돈황 남쪽의 삼위산이라는 이지린 주장

중국학자 고힐강 반박 못함

그런데 감숙성 돈황 남쪽은 사기 대완 열전에 따르면 월지가 발흥한 곳으로 되어 있고 진수 정사 삼국지는

고조선 세력인 마한이 이 월지국을 다스렸다고 기록

감숙성 돈황 기련 산맥 인근 지역은 문헌 상으로 논쟁의 쟁점이 되는 지역이었으나 고고학적 결과에 대한 논의가 없었음. 그러나 란주시 마고촌이라는 상징적인 이름을 가진 곳에서 명도전을 연상시키는 4000년전 동북아 초기 청동기 유적이 최근 나옴

2부 내용 요약 : 진수가 쓴 진왕이 월지국을 다스렸다는 문헌에 대한 검증

중국 기록에는 월지국과 목지국이 혼재되어 있음. 그러나 진수가 살던 시기는

마한과 중국이 실제로 교역을 하던 당대의 기록임

마한의 정체성을 밝혀줄 광주 복룡동 유적이 나옴. 신나라 왕망의 화폐와

인도산으로 추정되는 유리 목걸이가 나옴. 1세기 온조왕에 의해서 멸망당하기 직전까지

중국과 교류하고 인도와도 교역을 했던 세력의 존재 확인 그러나 현재 아스팔트 밑에 깔림

 

https://www.youtube.com/watch?v=ruGz8x1Iscw 



https://www.youtube.com/watch?v=ruGz8x1Iscw https://www.youtube.com/watch?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9308
2041 [한국사] 저도 환빠는 정말 싫지만 기존 사학계도 편견 선입견… (4) 잠깐만요 02-14 1084
2040 [한국사] 통전 기록 다시 보기 (7) 감방친구 06-06 1084
2039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1083
2038 [한국사] 김일성과 손정도 목사는 지식인 사회의 일반상식입… (1) 감방친구 10-16 1083
2037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82
2036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1082
2035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82
2034 [일본] 日 고교 교과서 77% "독도는 일본 땅" 주장 (2) 블루하와이 03-19 1081
2033 [한국사] 환단고기를 부정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14) 스리랑 04-02 1081
2032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4) 응룡 04-19 1081
2031 [북한]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1081
2030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81
2029 [한국사] 패수의 위치에 대한 각종 학설 (16) 흥무대왕 08-23 1081
2028 [한국사] 포상팔국이 왜 라면.. (2) 밑져야본전 10-23 1081
2027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1080
2026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1080
2025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정동) 3.. 세우고 빼앗기고 되찾은 … (1) 히스토리2 04-19 1080
2024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79
2023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79
2022 [기타] 일연 스님이 찾은 마한 이래 우리 역사 관심병자 11-08 1079
2021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79
2020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78
2019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1078
2018 [한국사] 견훤의 고향은 진짜 어딜까요? (1) 삼한 12-18 1078
2017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77
2016 [기타] 공손씨로 보는 한사군 재 한반도설의 허구 관심병자 06-10 1077
2015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7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