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1-01-21 12:58
[중국] 중국의 역사발전 원동력이란게...
 글쓴이 : 윈도우폰
조회 : 1,307  

중국이란 곳은 주기적으로 이민족이 지배해 주면서 인종적으로나 문화적으로 한번씩 개비해 주어야 유지되고 발전해 올 수 있었던 것 같음.

근세에 들어서는 여러 열강 중 왜국이 그럴 수 있는 위치에 가까이 갈 수 있었지만, 왜국 얘들이 워낙 병맛 짓 하여 실패...하지만 이러한 왜국 덕에 짝퉁 볼세비키인 중국공산당이 정권을 잡어 현재의 중공의 성립에 크게 기여

어쨌든 중국이란 곳은 내부적으로 뭐하나 제대로 해결을 못하고, 결국 외부의 힘을 빌어서 아니면 외국의 수혈을 통하여 업그레이드 되어 옴...뭐 공산당이 장악하게 되면서부터는 경제적으로는 업그레이드가 된 것도 있지만...문화적으로는 엄청 다운그레이드 되기도... 

또한....중국이라는 곳은 사람 들이 살다보면 혼이란게 없어지는 그런 곳 같음... 누가 되었든 그 곳에 자리잡고 안착하여 살다 보면 사회문화적으로 그냥 열등해 지는 그런 터 ... 그렇지만 열화가 심화되어 어찌할 수 없을 때는 주변 국가가 접수하여 정치적으로 개량해주어 유지되는 것을 보면...복받은 땅이기도

지금의 중공을 보면 정치적으로는 러시아가, 경제적으로는 미국이, 문화적으로는 우리 나라를 포함한 여러 선진국 들이 그 기반을 만들어 준 것 같음...하지만 워낙들 바탕이 없다 보니 중공인 들은 그런 인식이 없고...오로지 자기가 잘 나서 그렇다고들 생각함

모방을 넘어 불법복제, 문화적 갈취 등이 정당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을 봐도 그렇고

역사적으로도 봐도 선비족, 몽골족, 만주족 등이 민족적 정체성이 부족한 중원땅의 인민 들을 지배하면서 천자국 내지 중국이라는 자부심을 주었지만....따지고 보면 이게 어디 피지배층인 자칭 한족 내지 현재의 중공인 들이 갖을 수 있는 그런 것은 아닌데...그런 것을 보면 뻔뻔함인지 무식함인지...그런 면에서는 왜국과 쌍벽을 이루는 것 같기도...

지배 당하다고 지배층이 망하니까 그것을 낼름 먹은 것에 불과한 것들이 중국 땅에 사는 인간들의 무한한 자부심인 듯

중국 땅에 사는 족속 들을 보면 조상이 누군지도 불분명하고...그래서 얼마나 민족적 정체성이 없으면 그나마 그들을 지배해 주면서 만들어 주었던 것 들도 다 깨부수고, 지금은 이웃국가든 먼 국가든 비슷한게 있으면 무조건 자기가 원조라고 자위하는 것을 보면 참...거지근성이나 노예근성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중국이란 곳은 나라도 아니고 그냥 자뻑에 빠진 지명...아무나 가서 그곳을 지배하여 그 곳에 사는 족속들은 피지배층으로 관리해 주면 중국이 될 수 있는데...그런 역할을 할 만한 곳이 현재는 미국 정도 뿐일지 모르지만...어쨌든 못되고 덜 떨어진 이웃이라도 더불어 사는 이웃으로서 우리 역시 이들을 개비해 줘야 사명이 있는 것 같고...그래야 세계가 평화스러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위구르 21-01-21 13:15
   
언젠가 제가 하고싶었던 말이군요. 력사상의 한족의 역할이란 쳐들어온 이민족들을 방심시키고 약하게 만들어 그들의 모든 것을 빼앗아 발전을 이루는, 한마디로 매력적인 땅(중원)을 차지하고 앉아서 숙주가 알아서 기어들어와 영양분을 다 내주고 말라죽게 만드는 커다란 기생충과도 같은 것이었죠.
     
신서로77 21-01-24 23:47
   
탈북민이신가요?력사상이라고 써서요..북한은 어떻게 역사를 가르치는지 궁금하네요....
          
위구르 21-01-25 12:29
   
두음법칙 싫어하게 돼서 요즘에는 예전과 달리 이렇게 씁니다. 북한이 어떻게 가르치는지는 잘 모르고 조선력사랑 조선단대사 한번 읽어보는게 제 바람입니다.
틋두둥둥 21-01-21 15:11
   
워낙 오랫동안 속국 식민지로 살다보니 그냥 뻔뻔해진거지..워낙 왕조가 빨리 바껴서 민족성 단결력이 약해서
중화주의라는 사상에 국민성을 하나로 묶으려는거
 
 
Total 18,7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3985
18791 [한국사] 일본의 손자병법에 당한 대한제국 국산아몬드 03:21 123
18790 [한국사] 청사고(清史稿)의 적봉직례주 및 조양부 기록 붙임 감방친구 02-26 104
18789 [한국사]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문제점 스리랑 02-26 198
18788 [중국] 3. 윤내현이 주장한 전한 요동군 위치? 백랑수 02-26 116
18787 [세계사] 서양군대에게 박살났던 청나라 팔기군 (1) 툴카스 02-26 361
18786 [한국사] 한국사에서 고구려 종족 구성 서술 의문 (8) 솔루나 02-25 701
18785 [한국사] 추석(秋夕) 명칭 소고(小考) (13) 감방친구 02-25 338
18784 [기타] 1890년, 영국 청년 새비지 랜도어가 본 조선의 참수형 관심병자 02-24 628
18783 [한국사] 창해군 중국 바이두- 지누짱님을 위한 기계 번역 (15) 삼바 02-24 336
18782 [기타] 인도 나갈랜드주 인도-몽골족이 존재 (미얀마 인근) … (1) 조지아나 02-24 535
18781 [한국사] 청자기법으로 만든 황금빛 황청자 도자기 mymiky 02-23 363
18780 [중국] 중국의 상상을 초월하는 억지 (19) digi2020 02-23 935
18779 [기타] [인용] 신라 건국신화 6촌장은 인도 타밀인, 박혁거… (4) 조지아나 02-23 638
18778 [중국] 윤내현과 낙랑군수성현 2 백랑수 02-22 226
18777 [기타] 중국의 역사 왜곡 _ 중국과 국경을 접한 모든 국가에 … (1) 조지아나 02-22 422
18776 [세계사] 요하문명과 중국역사 왜곡의 쟁점 (4) 하시바 02-22 315
18775 [한국사] 고대사의 몇 가지 쟁점과 과제들 (10) 감방친구 02-22 556
18774 [한국사] 1927년 안창호선생이 말씀한 환단고기의 내용 (7) 스리랑 02-21 659
18773 [한국사] r김해김씨와 허씨는 인도 아유타국 출신인가 배달국 … 일서박사 02-20 512
18772 [한국사] 중국 한복 공정에 대해서 몇가지 지적하겠습니다 (3) mymiky 02-20 454
18771 [중국] 윤내현과 낙랑군수성현 1 백랑수 02-20 273
18770 [중국] 내 주장을 신뢰할 만한 근거에 의하지 않고 무조건 … (7) 백랑수 02-20 265
18769 [중국] `요수를 청룡하.폭하라고` 한 보리스진님 댓글에 대… (3) 백랑수 02-20 242
18768 [북한] 북한 신의주서 1억 3000만년전 조류 화석 발굴 (1) mymiky 02-20 387
18767 [한국사] 한.미.프.이 4개국 무공훈장을 받은 김영옥 미 육군 … mymiky 02-20 183
18766 [한국사] 독립군에 체코군단이 무기를 댄 배경? - 미 특사 접… mymiky 02-20 217
18765 [한국사] [방송] 조선총독부 정한론자들이 만든 한국사 & 조선… (3) 조지아나 02-20 3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