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10-13 18:28
[북한] 역사적사료) 소련의 보고서에의한 88저격여단 시절의 김일성일행 행적
 글쓴이 : 돌통
조회 : 663  

사실은 김일성 부대는 1940년 8월부터 소련으로 이동을 시작하여 10월 23일 경 월경하였다. 김일성과 소련 월경을 동행하였던 서순옥의 월경 전후의 정황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다.

 

 

“1940년 8월에 김일성, 강위룡 등 우리 16명은 소련으로 향하여 떠났다. 소련 땅에 들어서기 전에 훈춘의 어느 산곡대기에서 김일성과 김정숙의 혼례를 하였는데 혁명가를 부르며 오락을 진행하였다. 김일성, 강위룡 등 우리 16명 유격대 전사들은 소련땅에 들어선 다음 김일성 동지가 강위룡과 다른 한 동무를 파견하여 소련 변방 전사들에게 체포당하라고 지시하였다. 체포된 다음에 정황을 소련 당조직에 알리자는 계획인 것 같았다. 그리하여 우리는 체포되어 땅굴 감옥에 감금되었다.”
 


그런데 김일성 부대의 소련 피난은 상급부대의 지시없이 무단으로 행해진 것이라는 증거가 있다. .


(박창욱 교수 및 권립 교수 인터뷰; 신주백, <<김일성의 만주항일유격운동에 대한 연구>> p. 183.

 

 

 

 

당시 제1로군의 상황보고를 받은 주보중(저우바우중)은 김일성, 서철, 김일 등이 위증민의 결정을 어기고 제1로군 사령관 위증민을 남겨두고 부대가 모두 탈출해왔음을 알았다. 주보중은 4월에 위증민을 구출하기 위하여 김일성 소부대를 만주로 출발시키면서 제3로군의 책임자 김책과의 연명으로 위증민에게 보내는 다음과 같은 편지(1941년 3월 12일자)를 김일성이 가지고 가게 하였다. 중공당의 지시 없이 김일성이 소련으로 피난하였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료이다.

 

“설령 아무리 곤란해도, 설령 어떠한 이유가 있어도 김일성과 윤준산 동지 부대의 월경은 잘못이다. 이 잘못은 원래 혁명적 입장 전체의 동요는 아니고 전체의 방향을 잃은 것도 아니다. 이 잘못은 제1로군 총부를 아예 이탈하여 유격대 지지투쟁의 가능한 조건을 방기하고 전부의 환경을 인식하지 않고 곤란을 극복할 방법을 충분히 강구하지 않고 기회주의적인 월경 방법을 취한데 있다. 이는 용서할 수 없는 잘못이다. 김일성과 그 이하 간부 동지는 자각하여 잘못을 인정하고 있다. 규율상으로는 반드시 김일성, 마덕산(김일), 리복록 동지에게 상당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 우리는 당신에게 제의한다. 당신이 적당한 처분을 내릴 것을.”
(東北地區革命歷史文件匯集), 甲61券, 107쪽)342

박창욱 교수 및 권립 교수 인터뷰; 신주백, 『김일성의 만주항일유격운동에 대한 연구』p. 183.
와다 하루키, 『북조선: 유격대국가에서 정규군국가로』, p. 57.
 
 
윤준산은 제2방면군장 김일성 아래의 정치주임(政治主任)이었던 이준산 (伊俊山, 1908-1986)의 오기이다. 아래 동북항일연군 1로군 조직표 참고. [1941년 3월까지 토벌된 지휘관들이 표시되어 있다. 김일은 마덕산이 아니라 박덕산일 것이다.]
 
 
 

「JACAR(アジア歴史資料センター)Ref.C13071220200、吉林、間島、通化三省治安粛正の大要 昭和14年10月~16年3月(防衛省防衛研究所)」

<번역: JACAR자카르(아시아역사자료센터) Ref.C13071220200, 지린, 간도, 퉁화삼성 치안숙정의 대요 1939년 10월~16년 3월(방위성 방위연구소).

 

서재진, 김일성 항일무장투쟁의 연구 - 서순옥, 주보중 증언

 

 

 

 

***  88여단 북한 정치지도자 양성에 주력 / 문건으로 밝혀진 김일성의 행적

 

 

◎종전직전 3년동안 소군대위 노릇/오진우 등 14명 입북 직전까지 사병이었음..
 
 

구소련 국방부 극비문서인 구소련 극동군 제88 특별저격 경찰여단 파일입수로 그동안 논란이 있었던 북한의 김일성이 1942년 6월부터 1945년 9월까지 3년3개월동안 구소군 대위로 복무했던 이 여단의 정체 등이 50년만에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특히 북한 현대사의 주장과는 달리 김일성을 비롯한 북한 권력의 핵심층을 형성하고 있는 오진우(원수·인민무력부장) 등 빨찌산 출신들..

아울러 김일성 등 빨찌산 출신들이 1931년부터 1942년사이 중국 공산당과 공산주의 청년동맹(공청)에 가입,중국과 만주 등지에서 중국군과 함께 항일 유격활동을 했었다는 사실이 다시금 확인됐다.

이로써 그동안 여러 이설과 논란이 있던 ▲김일성 부대의 대일전 참전여부 ▲빨찌산 출신들의 항일 유격활동 ▲김일성 부대원들의 성분 등이 공식 문건으로 결론을 지은 셈이다.

때문에 북한 현대사 전문가들은 『이 문건은 김일성과 88정찰여단을 연구하는데 필요한 결정적인 사료』로 평가하고 있다.

이 88정찰여단 파일은 ▲여단장 중국인 주보중 대좌가 구소련군이 대일전을 승리로 종전시킨 후인 1945년 8월24일 구소련 극동군 총사령관 바실레프스키원수에게 보낸 보고서(5장)

 

 

▲구소련 극동군사령부 참모본부 동원조직부장 보좌관 잘린대좌 등 3명의 이름으로 1942년 8월3일 극동군 정찰국장 소르킨소장에게 보낸 보고문(1장)

 

 

▲여단장 주보중대좌와 제1대대장 김일성대위가 공동으로 서명,극동군 총사령관에게 보낸 「여단의 전투 작전개시에 따른 활용 방안」보고서(1장) 등으로 돼 있다.



또 ▲여단장 주보중대좌와 참모장 슈린스키소좌(소련인) 명의로 1945년 8월25일 작성한 「북조선에서 일하게 될 소련 극동군 제2전선군 88특별저격정찰여단의 제1대대(대대장 김일성대위) 명단(4장·60명)

 

 

▲1945년 8월29일 참모장 슈린스키가 작성한 88여단의 장교칭호 수여자 명단(1장 17명)

 

 

▲1945년 8월31일 여단장 주보중과 참모장 슈린스키가 공동으로 작성한 「조선에서의 사업을 위해 브야츠크 88정찰여단에 있는 소련 조선인들의 명단」(1장·14명) 등 모두 6건(13장)의 문건으로 짜여져 있다.



여단장 주보중대좌(창설초기는 중좌)는 소련 극동군 총사령관 바실레프스키원수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이 여단은 42년 6월 스탈린 동지의 직접 지시에 따라 중국인과 조선인 4백명,소련인과 나나이족 1백50명 등 모두 5백50명으로 조직됐다』고 밝히고 있다.



그는 특히 『여단은 대일전 준비 등 특별한 역할과 정치적 목적을 위해 창설됐으며 이를 위해 극동군 군사위원회의 직접 지도를 받아 군사 및 정치전문가 양성에 주력(폴란드와 체코 등 경우와 같이) 했다』고 강조,소련이 대일전을 위해 사전에 치밀한 준비를 시켰고 장차 소련의 위성국이 될 한국과 만주 등 국가의 군사·정치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었음을 강력히 시사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또 『이와 같은 특수 목적을 위해 극동군 군사위 특수 강령에 따라 장교와 사병들에게 3년간 특수 군사작전과 정치·교양사업을 시켰고 사병과 하사관들을 전쟁시기 중대장과 대대장이 되도록 양성,45년 6월에 이 과업들을 모두 완료해 일본 강점자들과의 투쟁에 적극 참가하라는 명령이 하달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그러나 소련군의 대일 선전포고가 있은 후에도 전투명령이 여단에 하달되지 않았고 개전 4일후 여단의 작전 계획이 모두 취소되었다』고 밝히고 『이 때문에 여단대원들이 전의를 상실하고 있는 상태에서 여단 병력활용에 대한 명확한 전망도 못갖고 있다』고 실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여단장 주보중(저우바우중)은 극동군 총사령관 바실레프스키원수에게 ▲소련군의 질서유지 업무에 신속히 협력하기 위해 여단본부를 만주의 장춘으로 옮겨 민주인민정권의 기반이 될 반일제 민주단체를 조직토록 하고

 

▲여단의 핵심층이 인민군대창설을 위한 사전 준비를 하도록 하며

 

▲만주의 모든 중국 공산당원들을 단합시키고 진보적 민주단체 지도자들을 끌어 들이는 사업을 전개하여 일제 참략자들에 저항하는 단일 민주인민전선을 창건해야 한다고 건의하고 있다.



주보중은 이 보고서에서 만일 사령관이 이들 요청을 접수하지 못할 경우 대원들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직속 또는 중국 제8로군 사령관 주덕의 직속에 배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주보중의 이같은 건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주보중이 바실레프스키 총사령관에게 이같은 보고를 한지
하루뒤인 45년 8월25일 작성한 「북조선에서 일하게될 극동군 제2전선군 88특별정찰여단의 제1대대 명단」문서가 있다.

속칭 김일성부대로 불렸던 1대대 대원 60명에 대한 직위·계급·성명(중국발음)·생년월일·중국 공산당가입연도·학력·한국명·파견지역 등 8개 항목별로 상세히 기록돼 있다.

이 기록에는 김일성이 32년 중국 공산당에 입당했음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또다른 문서(45년 8월29일 작성)에는 「88정찰여단의 장교칭호 수여자명단」이란 제목으로 오진우 등 17명의 사병(2명)과 하사관(15명)에게 장교 칭호를 부여한다고 여단장 주보중과 참모장 슈린스키의 사인이 찍혀 있다.



이는 소련군이 이들을 북조선에 파견하기전 이들의 활동영역 등을 고려해 장교 칭호를 수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iframe width="250" height="250"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iframe>


또 하루후인 45년 8월31일자 문서에는 「조선에서의 사업을 위해 브야츠크 88정찰여단에 있는 소련 조선인」이란 제목하에 이동화의무소좌 등 14명의 명단과 직위·계급·생년월일·당적·학력 등이 기록돼 있다.

이들 3개의 문서를 종합해 볼때 김일성을 비롯한 그의 부대는 45년 8월25일 북한에 보낼 계획이 수립됐음을 읽을 수 있다.



여단창설 직후인 42년 8월3일 작성된 「88정찰여단의 전투작전 개시에 따른 활용 방안」이란 제목의 문서에는 「빨찌산 투쟁작전에는 지방 중국인들과 조선인들을 투입키로 했고 이들중에서 소규모 빨찌산 부대를 조직해 과업실행을 위해 투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88정찰여단의 고문서 파일필사본을 **일보에 제공한 플라토니코프씨는 『내가 소련국방부 군사연구소 수석 연구위원(계급 대좌)시절 군사연구를 위해 국방부 중앙고문서 보관소에서 88정찰여단 파일원본을 보고 그대로 필사한 것』이라며 『이들 문서는 「극비」로 분류돼 누구나 열람할 수 없고 특수비밀취급인가자에 한해 국방장관의 승인을 받아 열람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소련내에서도 현재 88정찰여단에 대한 공개 연구가 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히고 『처음 공개되는 이들 6개의 고문서는 88정찰여단과 김일성,그리고 그 부대의 조선인 빨찌산대원 연구에 귀중한 사료』라고 강조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7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1227
18539 [중국] 세계 모든 언어는 사실 중국의 한 방언 (1) 즈비즈다 11-13 485
18538 [중국] 인도네시아 의복 문화는 사실 중국 문화 즈비즈다 11-13 393
18537 [중국] 시진핑 들어 꽃피우는 찬란한 중국 문화 인정해주자.… (2) artn 11-13 647
18536 [기타] 한국 1800년대 역사 사진 / 조선 시대 사진 관심병자 11-13 724
18535 [한국사] 대한민국은 역사 내전 중인가? (3) 보리스진 11-13 513
18534 [한국사] 예쁘고 고급스런 아동용 한복 mymiky 11-13 474
18533 [한국사] 고려시대 길거리 음식 mymiky 11-13 545
18532 [한국사] 한국의 언어,문화는 인도 드라비다족과 유사.. 중국… 조지아나 11-12 998
18531 [한국사] 조선시대 신문 [조보] 국가지정 문화재 된다 mymiky 11-12 317
18530 [일본] 아베 똘만이 쓰가야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동창이 밝… artn 11-12 305
18529 [중국] 속국 좋아하고 자빠졌네~ 떡국은 먹어봤냐 ? 한류 문… (5) artn 11-12 781
18528 [다문화] [웃긴점] '한푸'의 정의 (3) 떡국 11-11 762
18527 [한국사] [쓸모없는 에세이] 멋진 스타일의 옷 - 철릭 (1) 떡국 11-11 466
18526 [기타] 한국의 갓 관심병자 11-11 697
18525 [한국사] 고대 일본 씨족 중 한국계 26%..백제계 압도적 (3) 스파게티 11-11 566
18524 [북한] 남북통일하는데에 중국의 방해가 클까요?? (2) 콜리 11-11 541
18523 [기타] 중국 관복? (3) 관심병자 11-11 762
18522 [기타] 한복의 기원은 북방 복식입니다 (4) 관심병자 11-10 1004
18521 [한국사] 중국의 한복공정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는 블로그… (2) alskla9 11-10 838
18520 [기타] 식민 지배를 유도한 암군 VS 개혁군주, 고종은 대체 … (3) 관심병자 11-10 450
18519 [몽골] 동북아시아인 유전자의 비밀 흉노에서 찾았다 (4) mymiky 11-09 1411
18518 [중국] 중국 전통복 패션쇼에서 한복 등장 (3) mymiky 11-09 991
18517 [중국] 하룻 강아지 중국 범 한국 무서운줄 모른다 (4) artn 11-09 901
18516 [한국사] 한국 고대복식의 스키타이 복식 유래설에 대한 논문 (9) 예왕지인 11-08 1074
18515 [한국사] 금관가야 복식 대한 논문 (3) 예왕지인 11-08 543
18514 [한국사] 조선과 명나라 의복이 비슷해 보이는 이유 (2) mymiky 11-08 600
18513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5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