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26 14:26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365  

택이라 하면
보통 우포늪이나 순천만 생태습지, 중국의 경우는 쌍대자하 하류 반산소택지 같은 것을 떠올리기 쉬운데

말하자면 온통 뻘과 수렁으로 이루어져서 들어가면 깊이 빠지고 배를 타고서야 지날 수 있는 그런 환경 말이다

그런데
645년 당 태종과 그 군사는 요택을 진군과 퇴군 시에 걸어서 건넜다

물론
진군 시에는 장작대장의 지휘 아래 길을 내며 건넜고
퇴군 시에도 풀을 베거나 온갖 것을 대어 길을 내면서 건넜다

우리가 통념으로 알고 있는 늪이라 한다면
애초에 아예 그런 식으로 건널 엄두조차 내지 못 하였을 것이다

만약 우리가 통념으로서 알고 있는 그러한 환경의 늪이라면
그곳을 관통하기 위해 엄청난 전력을 소비해야 한다
그런데 진군 시에 행군 속도를 보면 평시의 속도와 다를 바 없이 이동하였다

뿐만 아니라
우리가 통념으로서 알고 있는 그러한 늪이라 한다면
그곳에 들어가 있는 것 자체가
덫에 걸린 쥐 신세가 되는 것으로
전략전술적으로 매우 위험한 선택이다

사학계 통설에서는 지금의
흑산현 동쪽, 태안 서쪽, 반산 북쪽의 연안습지를
645년 당 태종이 건넌 요택이라 하고 있고
이곳을 관통하여 현 요하를 건너서 통설이 요동성으로 비정한 현 요양시로 왔다고 설명한다

그런데
본인의 645년 요택 연구 영상을 본 분은 아시겠지만
본인이 역대 사서의 관련 기술을 교차 분석한 결과
요수에서 요동성까지는 1일 거리로서
당시 당 태종 이동속도에서
최대로 잡아도 50리 안팎이다

반면에 무경총요, 요사, 명일통지, 독사방여기요 등의 기록을 보면 하나 같이 현 요하와 현 요양시의 거리는 150리라 적고 있다

첫째, 당 태종이 남쪽이나 북쪽의 보다 순탄한 경로를 선택하지 않고 무리하여 현 흑산과 태안 사이의 소택지 가운데를 관통해 행군할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 10세기부터 조선후기 연행사신들까지 이 지역을 통과한 모든 이들이 북쪽이나 남쪽을 통행로로 선택하였다

둘째, 645년 당 태종 진군 및 퇴군 기사에서 요수와 요동성의 거리는 1일 거리, 최대 50리 안팎이었는데 현 요양시와 요하의 거리는 150리이다

셋째, 현 흑산과 태안 사이의 소택지를 지나 현 요양으로 오려면 요하의 중상류가 아니라 태자하와 혼하가 현 요하와 합수한 하류의 폭 1키로가 넘는 물을 통과해야 한다 만약 합수지점이 아닌 보다 북쪽에서 건넜다 하여도 다시 혼하를 건너야 한다

역대 중국사서에서 소택지는 저(沮), 요(潦), 택(澤), 습(濕), 윤(潤)  등으로 표현됐는데 이러한 것들은 우리가 아는 통념적 늪(이를테면 흑산과 태안 사이의 반산소택지), 항시적 늪을 가리키기만 한 것이 아니다

물을 머금고 풀이 우거져서 통행에 불편이 있는 땅, 또는 때때로 그러한 상태가 된 땅을 가리키고 뜻했다

팔구십 년대 이후에 출생했거나
도시에서 태어나 줄곧 산 사람은
지금 관개정리가 잘 돼 있어서 모르겠지만

관개정리가 잘 돼 있지 않았던 과거의
남한강이나 낙동강 유역을 떠올려 보면
비만 내리면 강이 범람하고 강 주변 저지대가 침수되고
강으로 들어오는 수많은 지류들 역시 범람하고
새로운 시내와 계곡이 땅을 어지러히 뭉개놓고는 하였다

이것이 칠팔십 년대의 모습인데
조선시대, 나아가 일천 년 전, 일천 수백 년 전은 어떠했겠는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993
18467 [북한] 김정은식 반성정치.. 돌통 10-27 89
18466 [기타] 왜의..김정은.시진핑 사랑. 도다리 10-27 103
18465 [기타] 코카콜라를 대신해 독일이 만든 환타이야기 관심병자 10-27 515
18464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377
18463 [기타] 조선의 암흑기 관심병자 10-25 583
18462 [한국사] 학자들은 정조의 우상화를 경계해야 한다 (1) mymiky 10-24 727
18461 [한국사] 재독학자가 본 조선후기 ㅡ 정조는 사실 폭군이였다? (2) mymiky 10-24 730
18460 [중국] 중국의 충격적인 625 교육 (4) mymiky 10-24 813
18459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의 등쌀에 쫒겨나다시피한 김용섭교수 (3) 스리랑 10-23 900
18458 [한국사] '한국사의 숨은 신'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 (2) 지골 10-22 660
18457 [기타] '낙랑' 이라고 써놓은 유물은 한사군과는 관… (2) 관심병자 10-22 686
18456 [기타] 인도네시아 찌아찌아족 홀로 가르치고 있는 한글 교… 관심병자 10-22 596
18455 [중국] 명나라 역사 영토 (11) 예왕지인 10-22 1437
18454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3편 ~시리즈 돌통 10-21 161
18453 [한국사] 식민사학에 찌든 강단사학과 맞섰던 최재석교수 스리랑 10-21 341
18452 [북한] 북한이 주장하는 6.25전쟁 "북침설 주장하는" 북,자료… 돌통 10-19 711
18451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558
18450 [북한] 북한 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2편 돌통 10-19 204
18449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02편 돌통 10-19 153
18448 [북한] 북한정권 창출의 주인공 스티코프의 일기..01편 돌통 10-19 214
18447 [기타] 동이족(사고전서) (1) 관심병자 10-19 562
18446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443
18445 [북한] 역사적 사료) 스티코프의 비망록 01편 돌통 10-18 134
18444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下(하)편. 돌통 10-18 145
18443 [북한] 6.25의 니컬스의 회고록..上(상)편.. 돌통 10-18 151
18442 [기타] 어그로에게는 아무런 관심을 안 주는 게 상책입니다 (4) 감방친구 10-18 241
18441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4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