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24 13:22
[한국사] 자꾸 유전자 가지고 헛소리 하지말라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556  

한족이 유전자 모형이 되는가?
한족이 단일인족이야?

이런 얼빠진 소리를 왜 하고 있는겨 대체

신석기 시대에 한족이 북방에서 내려왔으면
그게 한족이냐고 어?

신석기 뭔 문화를 가지고 한족이 북방에서 내려와?
뭔 신석기 문화? 북방 어디?
한족이 뭔데?

자꾸 왜 일뽕, 중뽕이 가득한 영어권 사이트 자료를 가져와서 헛소리를 하느냐고

신석기, 청동기 문화가 어떻게 전개됐는지 좀 찾아보고 떠들어

영어도 잘 하지도 못 하면서
뭔 개소리를 자꾸 늘어놓는 거야

사오 천 년 전이면
이미 고 중국인, 고 북방인, 고 한국인의 고인골 유전자가 구분이 되는 시기라고

Han people 이 뭐냐고?
어?
이게 인족(ethnic group)이냐?

뭔 개소리를 자꾸 하는 거야
짜증나게

이러다 한 사오 개월 지나면
동아게가 디시 역갤 수준이 되겠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서해 20-09-24 13:58
   
저 어그로 한 마리가 자꾸 "근데 님들, 이거 보니까 한국인은 동남아 유전자라는데요? ㅠㅠ"라면서

마치 질문하는 듯이 글 올리고 사람들이 댓글 달면 "근데 동남아 유전자 맞잖아요?" 이러면서 답정너 시전 중.

하플로그룹, 강릉김씨 등의 조몬인 유전자 찬양하고 한국인은 동남아인 후손 타령하던 그놈 맞아요.

라마동 부여인 인골이 현대 한국인과 가장 가깝다죠.

그럼 이제 부여인도 사실 동남아 후손이었던 거니 어그로야?
     
예왕지인 20-09-24 14:07
   
그러니깐 조선시대 인골 하고 현대 한국인 인골 사이즈 틀린 이유입니다
즉 다시말해서 현대 한국인 50프로는 중국 산동 종족이랑 아주흡사한거임
해서 북한 주민하고 한국인 얼굴 뼈 키 골인 등 다 틀린 겁니다
          
감방친구 20-09-24 14:08
   
강릉김씨 맞네
               
예왕지인 20-09-24 14:10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좀 보고 글 올리십시오--
                    
감방친구 20-09-24 14:13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보고 뻘글을 쓰세요
그리고 생각이란 것을 하고 똥글을 쓰시고
                         
예왕지인 20-09-24 14:14
   
똥글은 아닌데요? ^^;;
                    
감방친구 20-09-24 14:14
   
뭔 비판할 가치도 없는 거를 잔뜩 가져와서는
그것도 번역기 대충 돌려서 올리는 짓을 왜 하는겨 대체

그 시간에 편의점에서 일하면 한 시간에 최저시급은 받습니다
                         
예왕지인 20-09-24 14:18
   
유전학 글이 똥글 이라는 이유가 뭐죠?
               
예왕지인 20-09-24 14:13
   
일본 처럼 한곳에만 머물러 있지말구요;;;
일본꼴 납니다;;--;; 대비를 해야죠?
주변 상황도 알고 글을 씁시다.
                    
감방친구 20-09-24 14:15
   
뭔 대비를 해 대비를 하기는요
그런 지적 수준 낮은 똥글로 뭔 대비를 해
                         
예왕지인 20-09-24 14:19
   
저기요...  오히려 반박을 당하는 상황입니다 --;;
                         
감방친구 20-09-24 14:20
   
저의? 저희를 쓴 거유?
우리라고 해야지
그런 수준으로 뭔 걱정을 해유?
님 국어수준, 문해력, 어휘력이나 걱정하슈
                         
예왕지인 20-09-24 14:22
   
ㅇㅋㅂㄹ
                    
감방친구 20-09-24 14:18
   
주변상황 모르는 거는 댁이유
강릉김씨는 아니고
전에 어떤 닉네임이었는지 알겠는데
정신 차리세요

남은 국내외 논문사이트 다니면서 공부하고 연구하는데
어디 똥글 잔뜩 있는 사이트 근거 없는 거를 퍼오고 있어 수준 떨어지게
                         
예왕지인 20-09-24 14:21
   
아직도 만주족 몽골인 하고 엮는 사람들이 대다수라는거 모릅니까?
만주 땅은 한민족 땅이 맞지만..  퉁구스는 한민족하고 그냥 생판 다른 민족임
                         
감방친구 20-09-24 14:23
   
으응~ 알겠어~
얼른 식사하시구유~
알바 나가셔야쥬~
                         
예왕지인 20-09-24 14:24
   
왜 자꾸 주변 민족들 귀찮게 할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3uhiDod3lFU
한국이 몽골하고 동맹을 원한다고요??
대부분 몽골인들은 부정합니다;;
                         
서해 20-09-24 14:32
   
우리가 언제 주변 민족을 귀찮게 함?

일부 이상한 한국인들이 인터넷에서 이상한 주장 하면

그게 우리가 주변 민족을 귀찮게 한 거임?

밖에 나가서 신선한 공기 좀 쐬고 그래요 제발.

맨날 인터넷에서 유전자가 어쩌고 몽골 동맹이 어쩌고 하는 이상한 자료만 보지 말고.

맨날 그런 것만 찾아보니까 주변 한국인들도 이상한 주장만 하는 줄 알지.

내 주변엔 그런 사람 한 명도 없는데요? 그러니까 걱정하지 말고

우리가 주변 민족 귀찮게 한다는 개 헛소리 좀 하지 마요 제발.
예왕지인 20-09-24 14:00
   
Han Chinese is genetically and culturally very diverse. While Han culture did originate in the Yellow River basins, it gradually spread to the other regions of modern-day China, through both migration and assimilation. The Sinicization process included two different but intertwined storylines, one that took place in North China and the other in the South. In the most simplistic terms, the story in the north involved countless intrusions by nomadic tribes, while that in the south included numerous episodes of expansions and migrations of Han people from the north.
In South China, Sinicization always accompanied migrations from the North, starting from pre-historic periods. The non-Han tribes in Yangtze River Delta, at least their elite class, already embraced Han culture as early as the Warring States period. In much of South China, the Sinicization process accelerated during the Qin and Han dynasties. For example, Pearl River Delta region was conquered by Qin Shi Huang, and after that the indigenous tribes in the area started to adopt Han technology and culture. Later, Kingdom of Nanyue was founded by a former Qin general, with a territory including parts of today’s Guanggong, Guangxi and Northern Vietnam. Han culture established itself in the region during the the reign of this Kingdom (203 BC ~ 111 BC).
In North China, nomadic tribes, including Xiongnu and Xianbei, had been making incursions into Han heartland for centuries at least since the Qin dynasty (thus prompting the construction of the Great Wall). In early Jin dynasty, the central Han regime was greatly weaken (and later driven out) by the War of the Eight Princes (291–306 AD). Many northern tribes took advantage of the weakness and invaded Northern China, leading to the period known as Sixteen Kingdoms. The turbulent period ended with the division of China into two regions, which corresponded to the period called Northern and Southern dynasties. Sinicization of the northern tribes happened at a high rate during this period. The ruling Xianbei-dominated minority regime of North China, 北魏, explicitly pursued a series of Sinicization policies including adopting Han names and banning non-Han languages.
The same period also witnessed large scale southward migrations of Han people, greatly transforming the ethnic and cultural landscape of South China. The Disaster of Yongjia led to the occupation of North China by non-Han groups and triggered one of the largest wave of resettlement of Northern Han people, mostly to the Yangtze River Delta but some made their way into Fujian. This is commonly know in Chinese as 衣冠南渡. Yangtze River Delta became mostly sinicized by the end of Jin dynasty.
Since the early 300s AD, North China had continued to experience warfares causing numerous waves of exodus towards South China. Devastating events include An Lushan Rebellion, Jingkang incident and Mongol conquest of the Jin dynasty. The cultural and economic center gradually shifted from the Yellow River region to the Yangtze River delta. By the end of Song dynasty, Fujian, Zhejiang and Guangdong had been thoroughly sinicized. Sinicization of South China during this period brought Middle Chinese to these territories, shaping the linguistic varieties that later developed into modern Southern Chinese languages.
Meanwhile in the north, different non-Han regimes, like 北魏, somewhat ironically, further contributed to the Sinicization of different non-Han ethnicities, including Jurchen and Tangut peoples. The modern Mandarin Chinese started to form during this period. Due to the high rate of population loss and exchange, early Mandarin diverged greatly from its Middle Chinese ancestor, losing some of the crucial features that are central to poetry, which was a pivotal part of the Chinese literary tradition.
After the fall of Yuan dynasty (Mongol rule of China) and the resettlement of Shanxi people (which had largely escaped the genocide committed by Mongols due to geography) to other parts of North China, population of Han Chinese had generally become much more stable, except for that the wars at the end of Ming dynasty led to the repopulation of Sichuan (which had already been Sinicized). The reign of Qing dynasty witnessed the gradual Sinicization of Manchu people, but its overall effect on the cultural and genetic makeup of Han Chinese was relatively small compared to what had happened in earlier history.
Essentially, the Han population has a common origin culturally, but overall the course of history many regional groups with distinct cultures and languages have come into being. And there is a broad North-South division, as different non-Han tribes had been Sinicized and contributed to the modern northern and southern Han groups.
Genetically speaking, the Y-chromosome haplogroup O3 is the DNA marker that occurs with the highest frequency among Han Chinese (>50%). More specifically, O3’s subclades O3a2c1a-M117, O3a1c-002611 and O3a2c1*-M134 make up about 40% of the direct paternal ancestry of all Han Chinese, which might correspond to some pre-Han tribes settled in the Yellow River region some 6000~7000 years ago*.
Contemporary Northern Han groups contain considerable amount of direct paternal ancestries (>10%) marked by haplogroup C-M130, probably related to Siniczied nomadic tribes. Similarly, some Southern groups have significant lineages marked by O1-M119 (~20% for Wu- and Min-speaking groups) and O2a-PK4 (>10% for Cantonese, Hakka, Xiang and Southwestern groups), suggesting affinity with Tai-Kadai and Austronesian peoples**.
Maternal lineages are much more diverse, especially in South China. This might be evidence of the southwards migrations being largely driven and dominated by males. Overall, the paternal ancestry of Southern Han are much closer to Northern Han than the maternal one. The discrepancy between male and female lineages is especially striking in Fujian, Guangdong and Yunnan***.

번역

한족은 유 전적으로 나 문화적으로 매우 다양합니다. 한 문화는 황하 유역에서 시작되었지만 이주와 동화를 통해 점차적으로 현대 중국의 다른 지역으로 퍼졌습니다. 중국 화 과정에는 서로 다르지만 서로 얽힌 두 줄거리가 포함되어 있는데 하나는 중국 북부에서, 다른 하나는 남부에서 일어났습니다. 가장 단순한 용어로 말하면, 북부의 이야기는 유목 부족의 수많은 침입을 포함하는 반면, 남부에서는 북부에서 한족의 확장과 이주에 대한 수많은 에피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중국 남부에서 중국 화는 선사 시대부터 시작하여 항상 북한으로부터의 이주를 동반했습니다. 적어도 그들의 엘리트 계급 인 양쯔강 삼각주의 비 한족 부족들은 이미 전국 시대에 이미 한족 문화를 받아 들였습니다. 중국 남부의 많은 지역에서 진과 한 왕조 동안 중국 화 과정이 가속화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진시황이 주강 삼각주 지역을 점령 한 후이 지역의 원주민 부족이 한 기술과 문화를 채택하기 시작했습니다. 나중에 Nanyue 왕국은 오늘날의 광공, 광시 및 북부 베트남의 일부를 포함하는 영토를 가진 전 진의 장군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한 문화는이 왕국의 통치 기간 (기원전 203 년 ~ 기원전 111 년)에이 지역에 정착했습니다.

중국 북부에서 Xiongnu와 Xianbei를 포함한 유목민들은 적어도 진 왕조 이후 수세기 동안 한의 심장부에 침입 해 왔습니다 (따라서 만리장성 건설을 촉발했습니다). 진 왕조 초기에 중앙 한나라 정권은 여덟 왕자 전쟁 (291 ~ 306 AD)으로 인해 크게 약화되었다 (후에 추방). 많은 북부 부족들이 약점을 이용하여 중국 북부를 침략하여 16 개의 왕국으로 알려진 시대로 이어졌습니다. 격동의시기는 중국이 북방 왕조와 남방 왕조라고 불리는시기에 해당하는 두 지역으로 분할되면서 끝났습니다. 이 기간 동안 북부 부족의 중국 화가 빠른 속도로 일어났습니다. 셴 베이가 지배하는 중국 북부의 소수 정권 인 北魏은 한족 이름을 채택하고 한족이 아닌 언어를 금지하는 등 일련의 중국 화 정책을 명시 적으로 추구했습니다.
같은 기간에는 한족의 대규모 남향 이주가 목격되어 남 중국의 민족 및 문화 경관을 크게 변화 시켰습니다. Yongjia의 재난은 한족이 아닌 그룹에 의해 중국 북부를 점령하게되었고, 북부 한족 사람들의 가장 큰 재 정착 물결 중 하나를 촉발 시켰습니다. 대부분은 장강 삼각주로, 일부는 푸젠으로 향했습니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중국어로 衣冠 南渡로 알려져 있습니다. 장강 삼각주는 진 왕조 말기에 대부분 중국 화되었습니다.

서기 300 년대 초부터 중국 북부는 계속해서 전쟁을 겪으며 중국 남부로 수많은 이주를 일으켰습니다. 끔찍한 사건으로는 안 루산 반란, 징캉 사건, 몽골의 진 왕조 정복 등이 있습니다. 문화 및 경제 중심지는 점차 황하 지역에서 양쯔강 삼각주로 이동했습니다. 송나라 말기에 복건, 저장, 광동은 철저히 중국 화되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중국 남부의 중국 화는 중화를이 영토로 가져와 나중에 현대 남부 중국 언어로 발전한 언어 품종을 형성했습니다.
한편 북부에서는 北魏과 같은 다른 비한 정권이 다소 아이러니하게도 Jurchen과 Tangut 민족을 포함한 다른 비한 민족의 중국 화에 기여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현대 만다린 중국어가 형성되기 시작했습니다. 인구 감소 및 교환의 높은 비율로 인해 초기 만다린은 중화 인 조상과 크게 갈라져 중국 문학 전통의 중추적 인 부분이었던시에 중심이되는 중요한 특징 중 일부를 잃었습니다.

원나라 (몽골의 중국 통치)가 몰락하고 산시 족 (지리상 몽골 인이 저지른 대량 학살을 피할 수 있었던)이 중국 북부의 다른 지역으로 정착 한 이후 한족 인구는 일반적으로 훨씬 더 안정되어있었습니다. 명나라 말기의 전쟁으로 인해 이미 중국 화 된 사천의 인구가 다시 늘어났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청 왕조의 통치는 만주족의 점진적인 중국 화를 목격했지만 한족의 문화 및 유전 적 구성에 미치는 전반적인 영향은 초기 역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다.
본질적으로 한족 인구는 문화적으로 공통된 기원을 가지고 있지만 전반적인 역사 과정에서 서로 다른 문화와 언어를 가진 많은 지역 그룹이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다른 한족이 아닌 다른 부족들이 중국 화되어 현대 북부 및 남부 한족 그룹에 기여했기 때문에 광범위한 남북 분할이 있습니다.

유 전적으로 Y- 염색체 haplogroup O3는 한족 (> 50 %) 중에서 가장 높은 빈도로 발생하는 DNA 마커입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O3의 서브 클레이 드 O3a2c1a-M117, O3a1c-002611 및 O3a2c1 * -M134는 직접 제품의 약 40 %를 구성합니다.
밑져야본전 20-09-24 14:34
   
북한사람과 우리가 형질인류학적으로 다르다는건 무슨 헛소리 입니까?
     
예왕지인 20-09-24 14:36
   
같은 민족인데.  북한인들 워낙 잘 안먹어서 그럴수도
윈도우폰 20-09-24 14:58
   
길다.... 하지만 그냥 중원 역사의 개요...뭘 주장하고자 올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역사와 유전공학을 복수 전공한게 아니라면 역사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유전자 그룹을 얘기하는게 좀 쌩뚱 맞으...어쨌든 영문을 인용했다고 전문적이거나 주장의 신뢰도가 높아지는 것은 아닌데...

그리고 역사는 해석이 중요한데...뜻으로 보는 한국역사라는 말/책도 있지만(그렇다고 내가 기독교 사관을 옹호하는 것은 어니지만...) 어느 쪽 관점(standpoint)에서 중원 쪽 역사를 바라보느냐가 팩트의 과학적 확인보다 더 중요할 수도...
 
 
Total 18,6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714
18497 [중국] 중세시대 한류ㅡ 중국대륙을 휩쓸었던 고려(조선)양 … (1) mymiky 11-06 503
18496 [한국사] [팩트체크] 우리 한복이 중국 명나라에서 유래했다? (1) ssak 11-06 437
18495 [한국사] 한복과 한푸 논쟁 관련해서 정리 해봅니다. (2) 탈레스2 11-05 375
18494 [중국] 중국의 복식공정은 아주 광범위하게 진행돼 왔습니… (7) 감방친구 11-05 516
18493 [한국사] 호복(胡服)이라는 말 함부로 쓰지마세요 (4) 감방친구 11-05 472
18492 [중국] 중국 다큐 - 한복과 기모노는 중국이 근간 (3) 커밍쑨 11-05 477
18491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576
18490 [중국] 조선시대 모자는 중국 원조가 아닐까? (13) 예왕지인 11-05 748
18489 [한국사] 몽골 의복 vs 한복 차이 논쟁 (22) 예왕지인 11-04 1388
18488 [중국] 한복 원조는 초기 명나라가 맞긴하죠 (46) 예왕지인 11-04 1324
18487 [세계사] 선사시대에 대한 선입견을 깨는 고대유물들 (1) 화마왕 11-04 705
18486 [기타] 중국 드라마 한복 논란 (4) 관심병자 11-04 1053
18485 [중국] 명나라 황실예복 (5) mymiky 11-04 871
18484 [기타] "한자는 세종 때 버렸어야" 130년 전 한탄한 외국인 한… (7) 스쿨즈건0 11-03 1427
18483 [세계사] 만리장성은 요동 지역 까지 입니다. (17) 예왕지인 11-02 1285
18482 [다문화] 한국남자는 베트남여자를 사랑할수밖에없죠 (26) 예왕지인 11-01 3112
18481 [한국사] 동명왕릉(북한 문화재) (7) mymiky 11-01 750
18480 [한국사] 북한 및 러시아 쪽에서 말하는 우리 고대사 강역 (19) 윈도우폰 11-01 978
18479 [기타] 고려 초 신라 말의 북쪽 경계? (2) 관심병자 11-01 913
18478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666
18477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717
18476 [세계사] 비옥한 초승달 지대 (5) 탄돌2 10-31 597
18475 [세계사] 사하공화국에 사는 야쿠트족 (2) 예왕지인 10-30 1201
18474 [세계사] 한국 일본 중국 전통의상 차이점 (10) 예왕지인 10-30 1939
18473 [중국] 중국 공산주의의 가장 큰 문제점 (3) 녹내장 10-29 911
18472 [기타]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어그로에게 댓글 주지마세… (5) 감방친구 10-29 460
18471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7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