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9-12 20:17
[한국사] 올리기도 숨이차네요.
 글쓴이 : 스리랑
조회 : 334  







2224B15050CDB6E61D.jpg





8.jpg





R800x06t.jpg





ㅡㅜㅠ.jpg







untitledok.png







eeew.png





tdds.jpg







untitledvf.png







bandicam_2016-03-16_19-03-11-381.png







gfds.jpg







993EFB475C1CB88A212D7B.jpg








173D4F45506299A714DC80.jpg







ssss.jpg






yytr.jpg








resg.png








af.jpg







1346_1489_126.jpg






2326_2415_438.jpg







9111737cbed68e666970a126611a285d_UcoMRBDZhHEcWdpB3Elb8br6af.jpg







KakaoTalk_20170727_150600908.jpg







대마7.jpg







rsa.png








201805_025.jpg






201805_0242.jpg







ca617ada5df71dbf4e84d3de1f1c33ee_c5k4fDSnq.jpg






zs.jpg







%B0%A11.jpg






lk (1).jpg







99A5CC3F5D3483FC0F.jpg







R1000x0FEXLQ3J9.jpg






24373A405477667C08.jpg







15211500.jpg






다운로드.jpg







73348527_1.jpg






101-vert.jpg







2010-03-06%2017;44;32.jpg







untitledvf.png







201401_153.jpg






4935_5813_2836.jpg






bgd (1).jpg






gfds.jpg





xjh.jpg







중앙일보%20주은래2004.jpg




1-1(1).jpg



조선 중기 광해군 때 청 태조 누루하치가 보낸 국서를 보면 조선의 사대 근성이 적나라하게 고발되어 있다.


“요동은 본시 조선의 국토다.


지금 명나라 사람들이 그 땅을 빼앗았는데, 너희는 명나라가 원수인 것도 모르고 도리어 신복하고 있다”고 조선을 꾸짖고 있다.


그리고 더욱 가관인 것은 조선 유학자들이 보였던 중국의 사상을 숭상하여 섬기는 모화정신(慕華精神)이다. 이것은 진실로 한국사의 뿌리를 총체적으로 부정하는 망국멸족(亡國滅族)의 표본이다.


세종 때 최만리는 훈민정음 제정 반대 상소를 올리면서 “조종(祖宗)” 이래 지성으로 중국을 사사(師事)하고 모두가 중국 제도를 본받아 왔는데 만약 훈민정음이 중국에 전해지는 날에는 사대모화에 부끄러운 일이라“하였다.


조선의 학자들은 명(明)을 ‘본조(本朝)’,즉 ‘내 나라의 조정’이라 부르며, 우리의 역사에 대해 ”단군시대는 아득한 태고시대라 증명할 수 없고, 기자(箕子)가 봉해지고 나서야 겨우 문자를 통했으며, 삼국시대 이전은 별로 논할 만한 것이 없다“고 폄하하였다(대동야승(大東野乘) 기묘록별집(己卯錄別集)


또한 명나라 군주를 ‘우리의 황상(皇上)이라 하고, 명나라 조정을 ’천조(天朝), 또는 ‘성조(聖朝)로 불렀다(본국청개종계주본(本國請改宗系奏本) 기자께서 동쪽으로 오셔서 가르침을 베풀었으니


오랑캐가 바뀌어 중국인[夏]이 되었고 드디어 동쪽의 주(周)나라가 되었습니다['숙종실록(肅宗實錄)' 7, 9]”라고 하였다. 옛날 유학자들의 의식이 다 이렇게 되어 있다.






nhrr.jpg



BandPhoto_2016_04_29_23_26_40.jpg




img20190104132317.jpg



img20190104132359.jpg




유가문화의 썩어빠진 역사의식으로 인해 나라가 망해 버렸다.


伏草 최인(崔仁)은 이 같은 행태를 두고 ‘조선은 한일합병으로 망한 것이 아니라 이미 그전에 한중합병으로 망하였다’라고 일갈하였다.




김부식이 쓴 삼국사기는 철저하게 비아(非我)의 입장에서 서술한 책으로 우리 역사를 편찬할 때 발해사(渤海史)를 논하지 않았을 정도로 중국을 지극 정성 섬기며 삼국사기 서술 주체가 중국이고, 객체가 한국이다.


그의 열렬한 모화(慕華,중국의 사상을 숭상하여 섬김)정신은 망국멸족(亡國滅族, 나라와 민족을 함께 망하게 함)의 사대사관의 전통이 되어 후세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위징 등이 쓴 『수서(隋書)』에 이런 구절이 있다. “고구려(高句麗)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토지(帝將討之)라.” 고구려가 교만하고, 오만하고, 공손하지 않아서 수양제가 장차 토벌을 하려고 했다는 내용이다. 그런데 삼국사기에는 고구려를 아(我)로 바꿔놓고는 "아(我)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帝將, 이걸 상장토지(上將討之)라.


우리나라의 역사를 쓰면서, 우리가 교만하고 오만해서 중국의 임금이 치려고 했다… 는 식으로 쓸 수가 있을까? 참으로 황당한 내용인 것이다. 이처럼 "김부식은 비아(非我)적인 입장에서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또 하나 예를 들면, 신라 650년 진덕여왕 4년에 당나라 고종의 ‘영휘’라는 연호를 처음 쓴 부분에 대해서도 주석을 달기를, “옛날에 법흥왕이 연호를 스스로 썼는데, 아, 편방(偏邦,중국의 변두리)의 소국으로서 왜 연호를 쓰나?


당 태종이 꾸지람을 했는데도 연호를 고치지 않다가, 650년에 고종의 연호를 갖다 쓰니, 허물을 능히 잘 고쳤다고 할 수 있도다” 이런 식이다.


이것이 국보로 보존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우리나라의 역사서에 나오는 구절들이라면 믿을 수 있겠는가. 사정이 이러하니 중국의 입장에서 쓰여진 사대주의 책이라고 비판받아도 피해갈 수는 없는 것이다.







piu.jpg






삼국사기_삼국유사.png



결론적으로 말해서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통해서 중국을 흠모하고 존중하는, 존화사대주의 사상을 정립한 것이다. 그가 지은 삼국사기는 그 이후의 모든 역사왜곡의 기본 원전이 되었다.


한국을 점령한 일본제국주의자들도 바로 이 책을 얼씨구나 하고 악용하여 소위 반도사관, 식민사관, 왜식사관을 날조해 낸 것이다. 우리는 지금도 그러한 사관에 따라 학교에서 역사공부를 하고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밑져야본전 20-09-12 23:56
   
퍼갑니다..
비좀와라 20-09-13 08:21
   
자본주의 시작은 슈메르 지역이라고 하는데 슈메르 지역에서 일찍부터 제방(bank)를 쌓았고 소위 이때부터 관계농법과 치수가 성립되어서 잉여 생산물이 생겼고 자본주의가 시작 했다고 보거든요.

그냥 농업생산이 되면 안되고 제방을 쌓아야 잉여 생산물을 만들어야 해요. 그리고 국가의 시작은 좌파의 주장과는 달리 자본주의로 부터 시작되는 거에요.

뜬금 없이 왜 자본주의 이야기 냐고요?

시베리아 지역에서 몇 만년 전의 댐 즉 제방 유적이 발견 되었고 하네요. 결국은 저 지역에서 문명과 국가가 탄생 되었다는 거죠.

동아시아 지역은 우 임금 시기에 황하에 대한 치수가 이루어 지고 하 나라가 성립된다고 하죠? 치수가 되고나서 국가가 설립되는 것은 앞에서 설명 했듯이 치수행위를 하면 잉여 생산물이 생산되고 자본주의가 성립되면서 국가 성립되기 때문이에요.

문제는 저 하우의 나라가 허구이고 전설이라고 한다는 거죠. 그런데 공자는 또 주역을 하도낙서에서 얻은 심득으로 만들었다고 하니...

도대체가 어느 말이 옳은지 모르겠네요. 만일 하우의 말이 맞다면 그 지역은 아마도 시베리아 지역 일 거라는 거죠. 하우 이전의 요순시대는 국가 시대가 아니라 그냥 부족이거나 씨족 사회이고요.

이래야 말이 맞어요. 국가의 성립을 청동기의 사용으로 보는데 청동을 만들려고 구리와 더불어 주석이 필요하고(청동과 황동은 구리와 주석의 합금이죠) 이 주석이 매우 희귀한 금속으로 고대 동아시아는 운남 지방과 연해주 지역에서 주석이 채굴되죠.

정리 하자면 바이칼 지역의 치우 족속은 연해주 지역의 주석과 구리를 가지고 청동기를 만들었고 이들을 가지고 발달된 금속무기와 갑옷을 착용 하였으며 동시에 빗살무늬 토기를 사용 하였고 제방을 만들어 잉여 생산물을 만들어 국가를 어느 누구 보다도 먼저 건설 하였고 이런 경제적 문화적 그리고 군사적인 앞선 상태에서 남쪽으로 이주 하면서 점령 하는 것이 고조선의 역사라고 저는 보거든요.
지누짱 20-09-13 10:23
   
시베리아 지역에서 몇 만년 전의 댐 즉 제방 유적이 발견 되었고 하네요. 결국은 저 지역에서 문명과 국가가 탄생 되었다는 거죠.==>출처가 어딘가요
 
 
Total 18,4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698
18408 [세계사] 중국 문화재보다 로마제국이나 고대 이집트 문화재… (3) 암바구룬 10-11 329
18407 [중국] 중국 춘추전국시대 유물 몇점 (13) 예왕지인 10-11 327
18406 [한국사] 여주 세종대왕릉 6년여만에 제모습으로..준공 기념식… (1) 암바구룬 10-10 423
18405 [중국] 중국 한나라 화상석들 (8) 예왕지인 10-10 614
18404 [중국] 중국 한나라 병마용(한양릉) (2) 예왕지인 10-10 470
18403 [중국] 중국 한나라 토기 인물형 (5) 예왕지인 10-10 319
18402 [중국] 중국 한나라 가옥 토기 (한나라 시대) (1) 예왕지인 10-10 330
18401 [한국사] 사서를 두고 왜곡이 발생하는 이유의 몇 가지 사례 (3) 감방친구 10-10 286
18400 [중국] 지도로 배우는 한자의 변형과 역사 (32) 예왕지인 10-10 458
18399 [한국사] 한글은 세종대왕이 직접 혼자 만들었다 ssak 10-09 454
18398 [중국] 중국인들 도대체 한국이 중국 문화 유산을 훔친다고 … (9) 예왕지인 10-09 1344
18397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578
18396 [중국] 중국 한나라 벽화 (3) 예왕지인 10-09 678
18395 [북한] 모택동 김일성 덕분에 중국을 건국했다. 돌통 10-08 451
18394 [한국사] “세종 때 만들어진 ‘한글 돋움체’ 금속활자 인공… 암바구룬 10-08 1142
18393 [한국사] 거란의 영주 함락과 발해 건국의 전말 (2) 감방친구 10-07 845
18392 [기타] 승전국 몽골은 왜 항복한 고려에게 공주를 보냈을까 관심병자 10-07 936
18391 [한국사]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 (3) 예왕지인 10-07 1245
18390 [중국] 명나라 시대 복장을 복원한다는 중국 (6) 냥냥멍멍 10-06 1407
18389 [북한] 김정일을 제대로 보지 못한 시각들과 평가 돌통 10-06 337
18388 [기타] 한국어로 분홍색은 한자어네요 (22) 예왕지인 10-06 990
18387 [기타] 한국령 죽도 관심병자 10-05 751
18386 [기타] 일본령 죽도(다케시마) 관심병자 10-05 608
18385 [기타] 상상도 못한 정체, 한글로 단군이라 적힌 동전을 쓰… (1) 관심병자 10-05 877
18384 [세계사] 시베리아서 5천년된 점토 조각품 발굴.."몽골인 아닌 … (4) ssak 10-04 1681
18383 [한국사] 두 개의 압록강을 뜻하는 것인가? (5) 보리스진 10-04 870
18382 [한국사] 역사를 바로 알아야 사회가 부패하지 않는다. 지금 … (3) 스리랑 10-03 3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