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31 03:54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2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416  

이렇게 지휘관에 대한 대규모 인사 조치를 단행하였다. 


대한민국이 방어에 얼마나 준비가 없이 북한의 남침을 맞았는지 잘 보여준다. 38선을 넘은 적이 미군의 본격적인 개입이 있기 전까지 그야말로 파죽지세(破竹之勢)’로 밀고 내려온 이유가 다 여기에 있다. 

 


미국은 괴뢰군에게 이와 같은 계획적인 사전조치를 취함으로써 제대로 대항을 못하게 하고 후퇴하도록 명령까지 내렸다, 

 

이렇게 하여 낙동강에 방어선을 치도록 하여 많은 인민군을 남쪽 끝에 묶어두고 인천상륙을 함으로써 남으로 유인한 다수의 인민군을 생포하는 전과를 올렸다. 

 


23일 밤10시부터 중화기를 동원하여 무수히 많은 포탄 세례를 퍼붓는 공격에만 집중하였고 정작 중요한 방어에는 얼마나 준비를 안 했는가를 알 수 있다. 24일에는 38선을 넘어 비행기까지 동원하여 입체적으로 공격하였었다. 

 


또한 다음의 사실들을 통하여 국군이 장비가 없어 총 한발 쏘지 못하고 후퇴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미국은이승만 정권을북침전쟁의 길로내몰기위해1949년한해에만도10만5000정이상의각종최신보병총과2000정이상의중기관총과경기관총 그리고 5000만발이상의탄약 수많은각종포들과그에따르는막대한양의포탄들,5000대의군용차들과79척의함정과20대의비행기를제공하였다. 

 


남한에대한미국의군사원조를두고당시미 군사고문단장로버트는남한의한개연대는북한의한개여단에대항할 수있다고큰소리를쳤다.<맥아더의수수께끼>일문,1951년판258쪽 

 



무기를 공급한 것은 이승만에게 미국이 지원한다는 것을 보여줘서 전쟁의 불집을 안심하고 터뜨리라고 공급한 것입니다. 

 


한국에 파견된 미 군사고문단 단장 로버트는 1950년 1월에 “북벌계획은 결정된 문제이다. 이것을 실현하기까지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북진통일을 간청하는 이승만에게 말하였다. 

 

그리고, 우리가 침공을 개시한다 할지라도 정당한 이유를 가지기 위한 여러 조건들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이와 같이 한국전쟁은 미국에 의해 발발된 전쟁이고 북한에게는 강요된 전쟁이었다. 

 


6.25 이전에도 수차례 전쟁의 불을 지피기 위해 실제로 군사공격을 시도하였다. 

 


‘호림虎林부대 사건’은 국군과 서북 청년단이 유격대를 조직한 다음 1949년 6월 29일에 설악산 및 금강산 줄기를 타고 들어가 원산 남방 안변 지구까지 침투한 사건이었다. 그 예로 1949년 6월 7일에는 남한 군이 북한군을 가장하여 38선 으로 부터 북쪽으로 2킬로미터 떨어진 한 고지를 점령하기도 하였고, 같은 해 6월 17일에는 38선 이북으로 8킬로미터 떨어진 태탄을 공격하기도 하였다. 

 

6월 18일에는 은파산을 점령하였었는데, 이 전투 때에는 개인 화기뿐만이 아니라 포까지 동원되었다. 처음에는 이 전투에 남한이 더 적극적이 였으나, 이후에는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변하였다. 

 


그리고 1949년 8월에는 춘천과 홍천, 그리고 인제 일대에서 남북한 정규군간의 전투가 무려 19일 동안이나 지속되기도 했다 

 


남한 군이 침입한 횟수는 432회에 이르고, 그 가운데에 71회는 비행기 침입, 42회는 함대습격도 포함이 되어 있었다. 충돌은 황해도 옹진에서 강원도의 양양까지 걸쳐져 있었기 때문에 단순한 국부적 충돌이 아닌 말하자면 '작은 전쟁'이 벌어지고 있던 셈이었다. 그 가운데 옹진반도, 개성, 의정부, 춘천 그리고 강릉부근에서 전투가 자주 벌어졌다. 이 지역들은 1950년 6월 25일에 인민군이 주 공격지역으로 삼았던 곳이었다. 

 


이와 같이 한국전쟁의 원인은 6.25 남침에 의한 것이 아닌, 여러 작은 북침전쟁을 수없이 도발한 데에 있었다. 

 


반복된 북침에서 북침의 주체는 괴뢰군이 될 수 없고 당연히 지휘권을 쥔 미군이다. 

 


한국전쟁이 발발하기 전부터 미국은 북한 정권을 전복하려는 시도를 하였다. 

 


미국은 이렇게 북한을 붕괴 시키려는 기도가 좌절 될 경우 전쟁을 통해서라도 목적을 달성 하려고 계획 하였다. 

 


애치슨 선언이 있기 전부터 북파공작원의 침입을 받아온 북한 정권은 미국이 결국은 전쟁을 통해 자신을 붕괴시키리라고 예상하였다. 

 


1946년 미군 24군단 정보처는 산하에 ‘442CIC’라는 첩보부대를 창설했으며, 이 부대는 1948년 여러 반공단체와 통합해 KLO(Korean Liaison Office) 부대가 된다. (KLO를 흔히 ‘켈로’ 부대라고 불렀다) 8240부대로도 불린 켈로 부대는 특수임무의 수행을 위해 북한에 파견되어 적 생포 및 사살 적군 진지 주요 시설물 폭파 및 각종테러를 통한 사회혼란 첩보 수집 첩보망구축. 중요 요인의 암살. 주요 공공기관을 방화하여 혼란을 부추기는 역할 등을 수행했다. 

 


또한 인민군 복장으로 위장착용하고 육해공군의 물적 보급지원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모든 것을 자급자족으로 해결하며 임무수행 중 부상이나 임무수행 불가능 상태에서는 자결이나 자폭의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대표적인 사례로 1946년 3월 1일 평양역 앞에서 열린 3.1절 기념행사에 수류탄을 투척한 것을 들 수 있다. 

 


평양역 앞 광장에서 열린 북한의 3·1절 기념행사에서 김일성 암살을 목적으로 수류탄을 투척하였으나, 소련군 노비첸코 중위가 터지려고 씩씩 소리를 내는 수류탄을 집어들고 주석단에서 내리뛰어 김일성 등의 지도부를 구했다. 

 


당시 소련 장교 노비첸코의 헌신적인 경호로 김일성은 무사하였으나, 노비첸코는 오른팔을 절단하는 중상을 입었다. 

 


(노비첸코는 제대 후 농사를 지으며 가난하게 살다가 1984년 訪蘇한 金日成(김일성)과 재회했다. 그후 노비첸코는 북한으로부터 「노동영웅」 칭호를 받고, 金日成(김일성)과 의형제를 맺었으며, 1994년 사망할 때까지 북한 당국으로부터 극진한 예우와 지원을 받았다. 2002년 8월 러시아를 방문한 金正日(김정일)은 노비첸코의 유가족들에게 선물을 보내고 귀국길에도 보시비르스크에서 노비첸코의 유가족들을 만나 감사를 표했다.) 

 


이러한 테러는 CIA와 밀접히 관련되어 있는 백의사가 일으킨 것으로 이 백의사와 CIC (주한미군방첩대) 가 공동으로 정릉의 대북암살단훈련원을 만들어 사용하였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13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82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852
18365 [한국사] 미국의 실트윗에 우리나라의옷인 한복이 올라왔네요… (1) 곧은옷깃 09-30 1222
18364 [한국사] 추천영화 [고려 아리랑 :천산의 디바] 2016년작 (3) mymiky 09-28 734
18363 [기타] 조선족이 싫으면 쫓아내면 되지 굳이 인터넷에서 공… (98) LOTTO 09-28 1582
18362 [한국사] 지금 중국의 상태를 한 마디로 말하면 (32) 감방친구 09-28 1598
18361 [한국사] 중국과 수교 후에 조선족 사회에 들어간 지원이 상당… (36) 감방친구 09-28 1128
18360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822
18359 [한국사] 부채춤을 조선족들이 자기들 민족춤이라고 하면 이… (42) 곧은옷깃 09-28 949
18358 [한국사] 일본은 100년의 적, 중국은 1000년의 적이라는 말 근거… (6) 녹내장 09-28 958
18357 [한국사] 우리나라 최초의 청동기시대가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3) 아스카라스 09-26 1332
18356 [한국사] 한반도사람이 중국하고 국경을 맞댄적은 있지만 한… (1) 녹내장 09-26 1047
18355 [기타] 일본이 가장 싫어하는 서양학자가 폭로한 4세기 일본… (1) 관심병자 09-26 1917
18354 [기타] 고조선,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 고려, 조선, 대한… 관심병자 09-26 776
18353 [한국사] 요택 : 소택지(늪&습지)에 대한 전향적 이해 감방친구 09-26 619
18352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938
18351 [기타] <의문제기>후한서와 삼국지 동이전은 "낙랑군 재… (17) LOTTO 09-25 1027
18350 [북한] 과연 구소련은 언제 북한 지도자로 택한걸까?? 사료 돌통 09-25 455
18349 [한국사] 대한민국 교육부 (15) 스리랑 09-25 584
18348 [한국사] [한복관련]"전통은 변하는것"-채금석 교수님 (1) 곧은옷깃 09-25 738
18347 [한국사] 한족이 우리 혈통에 어떻게 유입됐고 얼마나 유의미… (9) 감방친구 09-25 931
18346 [한국사] 한국인 기원 쉽게 말하다면 (4) 뉴딩턴 09-25 859
18345 [한국사] 캄차카 반도와 선사 한국인의 근친성 (9) 감방친구 09-25 1030
18344 [한국사] 한족이 한반도로 유입되기는 쉽지않습니다. (2) 녹내장 09-25 593
18343 [한국사] 러시아 극동 캄차가반도 관한 영상인데. (6) 예왕지인 09-25 658
18342 [한국사] 한국인하고 중국인하고 공통적 조상도 있죠 (15) 녹내장 09-24 1043
18341 [기타] 예왕지인님은 중국의 한족유저가 아닐가 합리적인 … (46) LOTTO 09-24 718
18340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워해머 09-24 826
18339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예왕지인 09-24 735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