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8-21 18:20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5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189  

05편

 

 

 

미국은 식민지나 지배권역의 확대를 꾀하면서도 민주주의니 자유니 하면서 끊임없

이 자신의 행동을 미화하고 속임수를 쓰는 나라입니다.

 


1898년 4월 20일 미 의회는 스페인에 전쟁을 선포했고 동시에 전쟁에서 승리해도

쿠바를 병합하지 않겠다는 결의안도 채택했다.

 

 

미국이 스페인과의 전쟁에 뛰어든 것은 남미로의 영토팽창에 있었다. 미국은 전쟁

에 승리한 후에 쿠바를 보호령으로 만들어 버렸다. 이것은 명백한 약속위반이었다.

그뿐 아니라 미국은 쿠바의 철도, 광산, 사탕수수 회사를 접수해 버렸고, 미국의 산

업은 남미 대륙의 경제를 침식해 들어갔다. 그중 미국의 연합 과일 회사는 남미 

국가들의 경제뿐만 아니라 정치까지 조정하는 기업으로 성장하였다. 멕시코의 

경우, 미국은 멕시코 자산의 43%, 석유시장의 50%를 독점해버렸다. 전쟁의 

이유가 경제적인 문제였다는 점이다.

 


미국이 이라크 침략 목적은 자유세계를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이라크 내에 친미

정권을 세우고 석유를 독점하는 것이다. 미국은 이라크의 석유를 통해서 OPEC 

산유국들을 통제할 수 있게 되었고,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위한 원동력을 얻을 수 

있었다.

 


스페인과의 전쟁은 불과 10주에 불과한 '빛나는 소 전쟁(splendid, little war)'

이었다. 이 전쟁에서 미군 전사자는 450명에 불과했다. 미국의 일방적인 승리

였던 셈이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고 나서 5200명의 미군이 죽었다. 원인은 

말라리아와 황열병이었다. 그리고 필리핀에서는 4년 동안 필리핀 독립군과 전쟁

을 치르면서 막대한 인명피해를 보았다.

 


이라크와의 전쟁도 일방적인 승리였다. 미군 전사자가 불과 130명 정도였다. 

그러나 이라크 게릴라들의 공격은 계속되었고 매주 3∼6명꼴로 미군이 전사하고 

있다. 벌써 이라크 전 때보다 더 많은 미군이 전사하였다. 미군의 희생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앞으로는 미군과 함께하는 동맹국들의 희생도 발생하게 될 것이다.

 

 


100년 동안 미국의 폭력성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오히려 그 횟수가 더 많아 

졌다. 구소련의 몰락으로 견제 세력이 없어진 지금, 세계는 자칭 경찰국가에 

의해서 더 많은 지구인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미국인들은 원주민을 학살하면서 죄의식을 없애기 위해 자신의 행동에 정당성을 

부여했습니다. 자신들은 세계의 모든 종족들을 개화시켜 관리할 책무가 있다는 

논리를 확립 했습니다. 그래서 세계 정복이 그들의 의무가 됐습니다.

 

 

이승만은 일제 때부터 조선독립의 운명을 미국의 외교노선에 맡기자고 

한 외세의존형의 인간으로서 독립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었다.

미국은 식민지 건설을 위해 일제 패망 전부터 이러한 이승만을 길러왔다. 이승만은 항일투쟁을 목표로 민족의 단결을 위해 활동한 사람이 아니다.

 


정반대로, 해외에 있던 항일 독립단체들을 미국의 조정에 따라 파괴하고 와해시키는 역할을 하였고 안중근 같은 항일애국투사를 테러리스트나 살인범으로 부른 사람을, 미국은 독립투사로 위장하여 초대 대통령으로 앉혔다.

 

우리민족은 나라의 분열을 원치 않았다. 분열에 앞장선 이승만 정권을 원치 않았다.

 


이승만 정권은 국민의 희망에 의해 국민이 탄생시킨 정권이 아니고 

미국이 한국인의 소망을 짓밟고 반대하는 민중들을 무차별 학살하

고 친일파들을 규합해 강제로 세운 정권

 

 즉, 정부를 세우는 과정에서 한국인들의 참여가 배제된 채 세워진 정권으로서 우리의 자주적인 정권이 아닌 오직, 미국의 대륙지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정권이며, 미국의 보호가 없으면 하루아침에 국민들에 의해 무너질 괴뢰 정권이었다.

 


이승만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반공법을 만들었는데 우리의 국가가 어디에 있는가? 국가안보 보다는 국민들로부터 이승만의 안전을 보호 할 괴뢰 안보라 해야 맞는 말이 될 거다.

 

 

    06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4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27
18310 [한국사] 철령위는 황성에 설치된 적이 없다 (4부) 보리스진 09-15 524
18309 [한국사] 디시에서 일뽕하고 싸우는걸 목격했는데요 (9) tuygrea 09-15 967
18308 [중국]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만리장성 고발합니다 (3) Korisent 09-14 709
18307 [북한] 독립운동가 손정도 목사와 김일성의 관계.02편 돌통 09-14 286
18306 [북한] 독립운동가 손정도 목사와 김일성의 관계..01편 돌통 09-14 231
18305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8) 보리스진 09-14 589
18304 [북한] (내게 유익한 습관들 운명바꿔 15가지).종교,과학적 … 돌통 09-14 254
18303 [북한] (내게 유익한 습관들 운명바꿔 15가지).종교,과학적 … 돌통 09-14 230
18302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654
18301 [한국사] 삼국시대 황금 유물들 스키타이이와 관련이 있다해… (20) 예왕지인 09-13 732
18300 [한국사] 김정민 가야 - 신라 - 스키타이 연계설 (상)(중) (하) (11) 조지아나 09-13 587
18299 [한국사] 명도전 (2) 지누짱 09-13 460
18298 [한국사] 요서백제 새증거 (10) 지누짱 09-13 846
18297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638
18296 [북한] 김일성의 부친에 대해서 더 구체적으로 분석 돌통 09-12 273
18295 [한국사] 올리기도 숨이차네요. (3) 스리랑 09-12 344
18294 [북한] 김일성의 부친 김형직이 독립운동 사실 밝혀져~정말? 돌통 09-12 290
18293 [북한] 김정은이 정말 고모부 장성택의 머리를 잘라 전람시… (2) 돌통 09-12 479
18292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566
18291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에 있었다. (2부) 보리스진 09-12 456
18290 [일본] 사실 일본의 역사는 신라에 더 가깝습니다. (1) 갓등 09-12 685
18289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659
18288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579
18287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324
18286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277
18285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603
18284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3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