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7-26 11:48
[한국사] 조선 세종 재위 15년인 1433년에 기록을 보면 고대 한국의 삼국시대 언어 실마리 찾을수있는 구절
 글쓴이 : 뉴딩턴
조회 : 1,493  

세종 61권, 15년(1433 계축 / 명 선덕(宣德) 8년) 9월 12일(신묘)
예조에서 민속 노래의 가사를 채집 기록하는 법마련이 없음이 마땅치 않다고 아뢰다

예조에서 아뢰기를,
“성악(聲樂)의 이치는 시대 정치에 관계가 있는 것입니다. 지금 관습 도감(慣習都監)의 향악(鄕樂) 50여 노래는 모두 신라·백제·고구려 때의 민간 속어[俚語]로서 오히려 그 당시의 정치의 잘잘못을 상상해 볼 수 있어서, 족히 권장할 것과 경계할 것이 되옵는데, 본조가 개국한 이래로 예악이 크게 시행되어 조정과 종묘에 아악(雅樂)과 송(頌)의 음악이 이미 갖추어졌사오나, 오직 민속 노래들의 가사를 채집 기록하는 법마련이 없사오니 실로 마땅하지 못하옵니다. 이제부터 고대의 노래 채집하는 법[採詩之法]에 의거하여, 각도와 각 고을에 명하여 노래로 된 악장이나 속어임을 막론하고 오륜(五倫)의 정칙에 합당하여 족히 권면할 만한 것과, 또는 간혹 짝 없는 사내나 한 많은 여자의 노래로서 정칙에 벗어난 것까지라도 모두 샅샅이 찾아 내어서 매년 세말에 채택(採擇)하여 올려보내게 하옵소서.”
하니, 그대로 따랐다. 숙어는 그 당시 삼국시대 사람들이 쓰는 속된 말을 뜻하고 항악는 삼국시대부터 지금가지 전래 내려오는 음악인데 
조선 학자들이 고구려어 백제어 신라어를 같은 계통의 언어로 파악했다는 의미가 있는데   사료를 찾을 수만 있다면 삼국의 언어 대한 작은 혹은 큰 실마리가 될수 있습니다 
정부나 고고학자들이 그 자료를 어디에  있는지 파악한다면 정말로 작은 퍼즐이 나올것 같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OTTO 20-07-26 12:55
   
상술한 사료에 근거하여

<조선 학자들이 고구려어 백제어 신라어를 같은 계통의 언어로 파악했다는 의미가 있는데>

라는 해석은 지나쳤소.

물론 세나라의 언어가 같은 계통인지 다른 계통인지는 별개의 문제지만, 단지 상술한 사료로 저러한 결론을 도출한다면 비교적 합당하지않소.

그리고 상술한 자료는 글쓴님의 주장처럼 아주 중요한 사료로 보여지오.

적어도 저 사료에 의하여 삼국시대의 언어의 흔적이 기록된것으로 보여지는 유관 자료들이 진짜로 발견이 된다면 당연히 좋은일이며 이는 글쓴님의 덕이라고 개인적으로 평가하고싶소.

하지만 과연 한국의 식민사학자들이 동무의 바램대로 움직일지는 미지수요.
 
 
Total 18,3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66
18350 [기타] 예왕지인님은 중국의 한족유저가 아닐가 합리적인 … (46) LOTTO 09-24 361
18349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서해 09-24 336
18348 [한국사] 고구려 광개토왕비와 베트남 도황묘비는 형제? (3) 예왕지인 09-24 409
18347 [한국사] 북한 월북(越北) 한국 월남(越南)이라고 하는 이유가 … (16) 예왕지인 09-24 210
18346 [한국사] 임찬경 박사 교육부 출간금지 서적 출간 강행 기자회… 보리스진 09-24 124
18345 [한국사] 자꾸 유전자 가지고 헛소리 하지말라 (22) 감방친구 09-24 380
18344 [중국] 고구려 벽화를 위진남북조 시대 벽화로 설명하고 있… (3) mymiky 09-24 320
18343 [한국사] 철령 지명 위치: 우리측 기록에 나오는 요동 철령 (5… (1) 보리스진 09-24 306
18342 [기타] 최근 해외 질문사이트 Quora에서 한국인 기원에 관한 … (7) 예왕지인 09-23 389
18341 [한국사] 예군 묘지명에 기록된 '일본'과 '부상 지누짱 09-23 260
18340 [기타] 한국요괴, 한국도깨비 진짜모습? 관심병자 09-23 672
18339 [한국사] 경혈 뚫고 정수리엔 수은 붓고..조선 청동인체상의 … (1) 빠수리 09-23 465
18338 [기타] 나라 족보 (4) 관심병자 09-23 384
18337 [한국사] 아래에서 로또님이 손진기만큼 위험하다고 한 이유 (2) 감방친구 09-23 173
18336 [한국사] 고려의 영토는 북쪽으로 장백산과 연결되고...... 보리스진 09-23 271
18335 [기타] 어느 동남아인 유전자 결과 (10) 예왕지인 09-23 848
18334 [세계사] 몽골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인 (몽골반응) 예왕지인 09-23 895
18333 [한국사] 영화 안시성 돌궐군 말갈군 (1) 예왕지인 09-23 424
18332 [한국사] 백제 전통의상이라고 하네요. (3) 암바구룬 09-22 760
18331 [한국사] 석우로전을 통해 본 신라와 왜의 힘의 관계.. (10) 밑져야본전 09-22 386
18330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689
18329 [다문화] 국제결혼 순위 및 배우자 국가 (1) 예왕지인 09-22 484
18328 [한국사] 고대 한반도 해수면 시뮬레이션 (6) 밑져야본전 09-21 1060
18327 [한국사] 말이라는 게 생각보다 변화가 더디고 적습니다 (7) 감방친구 09-21 393
18326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409
18325 [기타] 과거로 가도 말이 통할까? - 한중일 언어의 변화 (19) 관심병자 09-20 1158
18324 [북한] 조선인민혁명군의 존재 진실.. 돌통 09-20 3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