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7-08 17:43
[북한]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가짜뉴스의 생산지 조선일보.
 글쓴이 : 돌통
조회 : 391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보려고 한다.


 

최근 ‘가짜뉴스’가 큰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가짜뉴스’는 사람들에게 거짓정보를 줘 판단을 흐리게 만든다. 나아가 ‘가짜뉴스’는 특정 인물에 대한 명예훼손을 넘어, 죽음에까지 이르게 하며, 국가의 중요한 정책적 판단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한다.

 

이런 가짜뉴스를 적극생산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해 온 것이 조선일보다.

 

 

북한 가짜뉴스의 진원지 조선일보

 

 

특히 조선일보는 북한과 관련된 가짜뉴스를 만들어내며 악의적 왜곡보도를 해 왔다.

 

가장 대표적인 사건은 김일성 주석 사망 관련한 오보이다. 조선일보는 1986년 11월 16일 동경 외교가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는데 결국 이는 거짓으로 판명되었다.

 

조선일보가 보도하고 72시간이 지나지 않은 18일 북한 중앙통신은 “김일성 동지가 평양 공항에서 몽고인민공화국 국가주석 바트문흐 동지를 따뜻이 영접했다”라고 보도해 김일성 주석의 신변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만약 미국이나 한국 정부가 조선일보 보도를 신뢰해 북한을 상대로 도발을 하거나, ‘무력통일’을 하려했다면 어떻게 되었겠는가.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또한 조선일보는 2013년 9월 1일 현송월이 총살당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현송월은 2018년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으로 남측을 방문했으며, 국민 앞에서 감동적인 노래를 선사했다.

 

조선일보는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고 몇 달 후인 5월 31일 김영철과 김혁철이 숙청되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하지만 조선중앙통신은 6월 2일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 김영철 부위원장도 참석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일보가 북한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가짜뉴스’를 지속해서 생산해 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진보개혁 정권 공격 위해 가짜뉴스 만들어내는 조선일보


 

조선일보는 개혁적 정권을 어떻게든 물어뜯고 흠집을 내기위해 혈안이 되어있다. 단순히 언론의 정치권 견제, 비판의 기능을 넘어선다. 왜냐하면 조선일보는 개혁적 정권을 흠집 내기 위해 없는 사실도 만들어 내며 ‘가짜뉴스’를 동원하기 때문이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조선일보의 왜곡보도는 특히 유명하다.

 

일례로 조선일보는 2004년 1월 12일자 기사에서 ‘대통령의 한 측근’을 인용해 “노(盧) 대통령, 측근 비리 수사 발표 다음 날 불만 표시 ‘검찰 두 번은 갈아 마셨겠지만…’”이라고 보도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유포하고 검찰이 노 전 대통령에게 적개심을 가지게 만든 것이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고, 이에 조선일보도 정정 보도를 실었다.

 

조선일보는 2019년 11월 21일, <미,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 검토> 기사에서 미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소미아가 종료되면 미국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미 국방부는 이 보도에 대해 “그것은 사실이 아니며, 조선일보는 당장 그 기사를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위해 청와대를 압박한 것이다. 지소미아와 관련해서는 이례적으로 청와대까지 나서서 조선일보의 ‘가짜뉴스’를 지적한 바 있다.

 

조선일보는 2019년 8월 28일 <日언론 “NSC상임위 ‘연장4명 파기3명’ 의견, 文대통령이 뒤집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 NHK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에서는 연장 4명, 종료 3명의 의견이 나왔지만 문 대통령이 참석한 회의에서 종료 결정이 났다’고 보도한 것을 인용했다.

 

조선일보는 ‘청와대는 완벽한 소설이라고 부인했으나, NHK 보도가 맞는다면 결국 문 대통령의 뜻이 파기에 결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조선일보는) NHK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음에도 외신발 가짜뉴스를 받아쓴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민들의 목소리마저 왜곡하는 조선일보


 

조선일보는 시민들의 목소리마저 가짜뉴스를 통해 왜곡하고 있다. 특히 진보적 입장을 가진 단체들에 대한 공격에는 그 비판이 진실이든 거짓이든 검증조차 하지 않는다.

 

조선일보는 2019년 8월 31일, <거리로 나온 친여 400여명 “친일파로부터 조국 후보자 수호”>라는 기사에서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아베규탄 시민행동’의 구성원이 거의 동일하며,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친북단체(민중당, 민주노총, 한국대학생진보연합 거론)’가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중당,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민주노총 중 단 한 곳도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에 가입하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2019년 1월 11일 <전교조 홍보하라 학교에 불법 강요한 교육감>이라는 기사에서 “친 전교조 성향 시·도 교육감들이 법외노조인 전교조와 단체협약을 잇따라 체결하고, 학교에 단협 내용을 이행하라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며, “현행법상 전교조와 단협을 체결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단정했다.

 

하지만 노조법이 법외 노조라고 하여, 노동자 단체와 사용자 간에 어떠한 협약이나 협상도 금지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더군다나 전교조가 교육청과 맺은 것은 ‘자율협약’이었다. 전교조와 진보교육감에게 부정적인 이미지를 주는 것이라면 조선일보에게 법 조항을 찬찬히 검토해 볼 이유는 없다.

 

조선일보는 2019년 10월 7일 <민노총 압박에…국대떡볶이, 서울대치과병원 매장서 퇴출>이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국대떡볶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장관을 비판하자 노조가 병원에 압박을 가해 퇴출시켰다는 것이다.

 

병원과 노조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병원 측은 환자들을 상대로 떡볶이를 배달하는 것이 적절한지와 감염 우려를 전달했고, 관련해 계약조항들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가짜뉴스’에 대해 조선일보는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 뒤의 사과가 어떤 소용이 있나. 당시 비이성적 여론몰이와 왜곡 보도로 이미 조선일보는 충분히 정치적 목적을 달성했다.

 

되풀이되는 오보는 오보가 아니다. 조선일보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가짜뉴스 공장’에 불과하다.

 

오보와 가짜뉴스를 의도적으로 생산하는 조선일보에게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자정을 요구하는 것은 소귀에 경읽기에 불과하다. 어쩌면 폐간만이 답일수 있다.


 

 

이상...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26
18293 [북한] 김정은이 정말 고모부 장성택의 머리를 잘라 전람시… (2) 돌통 09-12 401
18292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487
18291 [한국사] 쌍성총관부의 위치는 요동에 있었다. (2부) 보리스진 09-12 405
18290 [일본] 사실 일본의 역사는 신라에 더 가깝습니다. (1) 갓등 09-12 616
18289 [한국사] 요동(遼東)의 개념에 대한 이해 (11) 감방친구 09-11 592
18288 [한국사] 고려 철령과 철령위는 요동에 있었다. (1부) (10) 보리스진 09-11 511
18287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277
18286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과 Marauder님의 논의에 대해서 (4) 감방친구 09-11 226
18285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535
18284 [한국사] 단일 민족이 문제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 한국인은 … (9) 보리스진 09-11 302
18283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48
18282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132
18281 [한국사] 한국인의 조상 (3) 스파게티 09-10 595
18280 [북한] 북한 핵문제의 본질 돌통 09-10 168
18279 [한국사] 러시아에있는 한국역사서관련기사 (2) 대한국 09-10 447
18278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6) 감방친구 09-10 315
18277 [북한] ☆ 《역사 사료집<자료>. 일제와 항쟁 역사. 01편 돌통 09-09 182
18276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380
18275 [한국사] 진한(辰韓)의 출자(出者)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감방친구 09-09 419
18274 [한국사] 고구려인들이 직접 기록한 서적들은 모두 불태워져… (11) 예왕지인 09-06 2929
18273 [한국사] 한국 역사 시작부터 중국의 식민지 ? (5) 예왕지인 09-06 1025
18272 [한국사] 수수께끼의 나라 신라 (1) ssak 09-06 953
18271 [한국사] 진한은 한반도 동부에서 태어나고 한반도 동부에서 … (20) LOTTO 09-05 869
18270 [한국사] 부산 가덕도 신석기 추정 유골서 ‘유럽형 유전자’ … (10) ssak 09-05 948
1826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715
18268 [한국사]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의 후손인가? 왜 흉노의 후예… (3) ssak 09-05 454
1826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5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