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6-28 07:25
[한국사] 고려양)에 대한 터무니 없는 중국측 주장에 대한 반박글(사이다!)
 글쓴이 : mymiky
조회 : 578  

https://m.blog.naver.com/dndudwp99/222006281009


최근, 만주족의 치파오보다 한족의 전통복장을 되살리자란 명목아래

중국에선 한푸 입기운동이 벌어지고 있는데요ㅡ

그와중에,  우리 한복을 폄하하는 일부 몰지각한 한족 우월주의자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유튜브에서 참 많이 싸운 경험이 있어요ㅡㅡ;;

(중국인들 중화사상이야 새삼스럽진 않지만;;  무식한 애들이 고집만 쎄요!)

이런 놈들을 한방 멕이는  사이다 같은 글이 있어서 같이 봅시다!

우리 스스로도 우리 문화를 잘 알아야 할 필요가 있고,  잘 지켜야 되겠습니다

전통문화란 쭉ㅡ 변함없이 계승발전 해나가야 그게 전통문화지!

문혁으로 다 때려부수고, 이민족들에게 털리고 ㅡ 원형조차  긴가? 민가?하면서

참 어이가 없어요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OTTO 20-06-28 10:16
   
음 좋은 글이요
LOTTO 20-06-28 10:30
   
그나저나 저런 글이 갑자기 사라지무 어찌오? 링크 달랑 하나 걸어노무 위험하오.
혹시나해서 그 중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사료들만 뽑아서 여기다가 붙이겠소.
다들 쓸데없이 bts노래가사를 외우느라 하지말고 밑에 사료들이나 외우오~

장욱(張昱), 궁중사(宮中詞)
“궁중 의복 새로이 고려 양식 숭상하니 허리 지난 모난 깃에 짤막한 옷소매네.밤마다 궁중 에서 앞 다투어 구경하니 전에 이 옷을 입고 어전에 왔기 때문이라네.”
張昱, 宮中詞 : “宮衣新尚高麗樣, 方領過腰半臂裁. 連夜內家爭借看, 爲曾著過禦前來.”

가한노인집(可閑老人集)권221
붉은 비단 나라 궁녀들 직공에 능하여 궐문 안에서 이불을 수레에 실어서 간다네.당번이 된 여자 짝이 보자기를 잘 만드니 고려 여인을 흉내 내어 머리로 받쳐 입궁한다네
可閑老人集권221:“緋國宮人直女工, 衾禂載得內門中. 當番女伴能包袱, 要學高麗頂入宮

권형(權衡), 경신외사(庚申外史)
지정 이래 궁중의 급사와 사령은 태반이 고려의 여인이었다.이 때문에 사방의 의복과 신발, 모자, 기물이 모두 고려를 따라 일시의 유행이 되었으니 어찌 우연하다 할 수 있는가?
權衡, 庚申外史:“自至正以來, 宮中給事使令, 大半爲高麗女. 以故, 四方衣服鞋帽器物, 皆依高麗樣子. 此關系一時風氣, 豈偶然哉!”

원사(元史)권78 “여복지(輿服志)”一24)
“백관의 질손복은 겨울에 모두 9등급으로 나눈다. … 여름의 질손복은 모두 14 등급으로 나눈다.진(秦)의 금금(金錦: 실크의 한 종류)하나, 보리(寶裏)를 장식한 금금(金錦) 하나, 진주를 장식한 대추 갈색 혼금간사(渾金間絲: 실크의 한 종류) 하나, 보리(寶裏)를 장식한 진한 빨간색 관소(官素: 실크의 한 종류) 하나, 빨강색 명주답자(明珠答子: 여러 조각으로 만듬, 실크의 종류에 속함) 하나, 분홍색, 파란색, 초록색, 은갈 색 각각 하나, 고려 검푸른 색 운수라(雲袖羅) 하나, 낙타 갈색, 어두운 빨강, 백모자(白毛子) 각각 하나, 보리(寶裏)를장식한 검푸른 색 관소(官素) 하나.
元史 권78, 輿服志一:“百官質孫, 冬之服凡九等, … 夏之服凡十四等, 秦納石失一, 聚線寶裏納石失一,棗褐渾金間絲蛤珠一, 大紅官素寶裏一, 大紅明珠答子一, 桃紅、藍、綠、銀褐各一, 高麗鴉青雲袖羅一,駝褐、茜紅、白毛子各一, 鴉青官素帶寶裏一.

도종의(陶宗儀), 남촌철경록(南村輟耕錄)권28
“두청벽 선생은 소집에 응하여 전당에 갔다. 여러 유생들은 앞다투어 그의 주소로 달려갔다.연맹초는 시를 지어 이를 비웃었다. 시에는 ‘자색의 종등(棕藤)으로 모자를 묶으며, 신발은 고려의 모양으로 만드네.처사들은 문 앞에서 잡역부를 담당하네. 란 구절이 있다. 듣는 자가 모두 이를 전하여 웃는다. 자색의 종등으로 모자를 묶고,고려의 모양으로 신발을 만든 것은 모두가 당시에 유행하였던 것이다.”
陶宗儀, 南村輟耕錄권28:“杜清碧先生本應召次錢唐, 諸儒者爭趨其門. 燕孟初作詩嘲之, 有‘紫藤帽子高麗靴, 處士門前當怯薛’之句, 聞者傳以爲笑. 用紫色棕藤縛帽, 而制靴作高麗國樣, 皆一時所尚.”

양유정(楊維楨), 무제효상은체(無題效商隱體)
繡靴蹋踘句驪樣,공 찰 때 신은 수놓은 신은 고려 것을 닮았고,
羅帕垂彎女直妝.비탄 손수건은 구부렸다 폈다하며 여인들이 치장하네.
願汝康強好眠食,그대여 편안히 잘 자고 잘 먹기를 바라네.
百年歡樂未渠央.오래토록 근심 없이 즐겁기를.

육용(陸容), 숙원잡기(菽園雜記)
“마미군은 조선에서 시작하여 경사에 들어왔으며, 경성 사람은 사서 입었지만 만들 줄 몰랐다.처음에는 부상, 귀공자, 그리고 가기만 입었다. 후에 무신들이 많이 입었으며, 경성에도 그걸 만들 수 있는 사람이 생겼다.귀천 없이 입는 자가 날로 늘었다. 그리하여 성화 말년에는 신하 들도 대부분 이를 입었다.”
陸容, 菽園雜記:“馬尾裙始於朝鮮國, 流入京師, 京師人買服之, 未有能織者. 初服者惟富商、貴公子、歌妓而已. 以後武臣多服之, 京師始有織賣者, 於是無貴無賤, 服者日盛. 至成化末年, 朝臣多服之者矣.”

사계좌(查繼佐), 죄유록(罪唯錄)권4, “관복지(冠服志)”
“성화년간(1465~1478)에는 마미군이 유행하였다. 이것은 조선에서 시작하여 경사에 들어왔다.경성사람들도 점차 이를 입는 것에 익숙해졌고, 각신(閣臣)인 만안(萬安)은 겨울과 여름에도 벗지 않았다.”
查繼佐, 罪唯錄권4, 冠服志:“(明憲宗)成化中, 馬尾裙盛行. 此制始於朝鮮國, 流入京師, 京師人亦漸習爲之, 閣臣萬安, 冬夏不脫.

풍몽룡(馮夢龍), 고금소사(古今笑史)
경성의 사인들은 마미군을 입는 것을 좋아한다. 때문에 관말의 말갈기와 꼬리를 홈쳐 뽑는 경우가 생겼다.이는 군대의 큰일을 지체하는 것이니 금지하기를 청한다.
馮夢龍, 古今笑史 :京中士人好着馬尾襯裙, 因此官馬被人偷拔鬃尾, 有誤軍國大計 乞要禁革

속자치통감(續資治通鑑), 권214 원기32
원황후도 역시 고려미인으로 삼아, 대신유권자는 곧 이를 귀하게 여겨, 수도 고관귀인은 반드시 고려여자를 얻은 후에야 명가가 된다. 그렇게 된 이래, 궁중급사사령 대반이 고려여자이며, 이런 이유로 사방의 의복, 신발과 모자, 기물 모든것을 고려를 모방해, 온 세상이 미친 것 같다.
續資治通鑒 卷214, 元紀32:“後亦多畜高麗美人, 大臣有權者, 輒以此遺之, 京師達官貴人, 必得高麗女然後爲名家. 自至正以來, 宮中給事使令, 大半高麗女, 以故四方衣服、靴帽、器物, 皆仿高麗, 舉世若狂.

이익(李瀷) 성호사설(星湖僿說) 권5, 만물문 생채괘배
생채와 괘배 원(元)나라 사람 양윤부(楊允孚)의 시에, 고려 생채 중 맛 좋은 생채를 다시 이야기하니 향기로운 새박 나물과 줄 나물을 모두 수입해 들여 온다. 하고, 스스로 주석하기를, ‘고려 사람은 생채 밥을 쌈에 싸서 먹는다.’고 하였다. 우리나라 풍속은 지금까지도 오히려 그러해서 채소 중에 잎이 큰 것은 모두 쌈을 싸서 먹는다. 그 중 상추쌈을 제일로 여기고 집집마다 심으니, 이는 쌈을 싸 먹기 위해서이다. 장광필(張光弼)이 궁중의 풍경을 읊은 시에도, 궁중의 옷차림은 고려의 모습을 새로 숭상하여서 방령은 허리에 지나가건만 어깨는 반밖에 덮이지 않는다. 하였다. 지금 풍속에도 오히려 이런 제도가 있는데, 길이는 무릎까지 닿지 않고 넓이는 어깨까지 닿지 않는다. 양쪽 옷자락은 서로 싸이지 않고, 방령은 겨우 마주 닿는 것이 학창(鶴氅)처럼 생겼다. 양쪽 옆으로는 구슬과 가락지를 달아서 마주 끼우게 되어 있는데, 옷 이름을 괘배(掛背)라고 한다. 장광필의 시에서 말한 것이 이 괘배인데, 풍속으로 되어 전해 온 지가 이미 오래다. 요즈음 이 괘배를 도복(道服) 위에다 덮어 입는 이도 더러 있다. 추측건대 고려 시대에도 역시 이와 같이 했고 원나라 사람은 이것을 본떠서 만들었던 듯하다.
星湖僿說 卷5, 萬物門 生菜掛背
元人楊[允孚]詩云. 更說高麗生菜美, 摠輸山後藦菰香. 自註, 高麗人以生菜裹飯食之. 我俗至今尙然, 蔬菜葉大者皆如此. 萵苣爲上, 家家種之, 爲此故也. 張光弼宮詞, 宮衣新尙高麗樣, 方領過腰, 半臂裁. 今人猶有此制, 長不至膝, 廣不及臂. 兩襟不掩, 方領適對, 如鶴氅. 兩邊爲珠爲彄, 以搭住, 名挂背. 此詩, 所擧者是耳, 俗之流來者遠矣. 近時, 頗有加諸道服之上者. 或者, 麗時亦如此, 而元人效之也.
     
감방친구 20-06-28 21:00
   
저 사람이 연구한 게 아니라 이미 대한민국 학계에서 연구돼 공유되는 자료이니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됩니다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73
18266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579
18265 [북한] 일제강점기때 독립군 단체 "동북항일연군"이란 돌통 09-05 291
18264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716
18263 [중국] 중국인 : 고구려 부여 백제는 중국역사다 (5) 예왕지인 09-05 565
18262 [한국사] 고구려는 독자적 역사”...중국이 동북공정을 거둬들… (1) 예왕지인 09-05 390
18261 [한국사] 중국이 부여 고구려는 단군 조선을 모른다고 주장하… (4) 예왕지인 09-04 465
18260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603
18259 [일본] 왜인의 종족 구성 (22) 윈도우폰 09-04 743
18258 [한국사] 임나일본부설과 정한론 ssak 09-04 213
1825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639
18256 [한국사] 국제정치학과 기술수준으로 본 백제와 왜 (2) ssak 09-04 220
18255 [기타] [인용] 교육부는 독립운동가 후손 역사가를 왜 탄압… 조지아나 09-03 234
18254 [기타] 죠몬인에 대한 질문... (21) 밑져야본전 09-03 460
18253 [북한] 《황장엽》의 김일성과 김정일의 비교 돌통 09-03 245
18252 [한국사] 중국인들의 고구려귀속에 관한 인식 (예왕지인 님의 … (10) LOTTO 09-03 1037
18251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4편마지막편 돌통 09-03 224
18250 [한국사] 역사학자 전원철 "칭기즈칸은 고구려 - 발해의 후손… (2) 조지아나 09-02 888
18249 [한국사] 백제,가야는 한국의 역사인데 일본의 역사는 왜 한… (15) 조지아나 09-02 875
18248 [한국사] 희랑대사 실제상, 최고의 걸작 인정받아 국보 된다 보리스진 09-02 452
18247 [한국사] 북한은 중국이라는 책을 전세계에 베포하려다 제동… (1) 스리랑 09-01 820
18246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3편 (1) 돌통 08-31 271
18245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4편 마지막편. 돌통 08-31 231
18244 [몽골] 중국 정부의 몽골어 말살정책 (현재 진행형) (3) 조지아나 08-31 728
18243 [북한] (심화). 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12편 돌통 08-31 248
18242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3편 돌통 08-31 195
18241 [세계사] 고대 중국갑옷 궁굼증 (4) 예왕지인 08-31 753
18240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12편 돌통 08-30 20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