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6-21 14:48
[한국사] 위키백과 사서원문 조작 현장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626  

위키백과와 나무위키 등은 사학계 통설이 장악하고 있는데
이들이 전문적으로 이들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다.

때에 따라서 동북아역사넷에서 범한 오류를 그대로 인용하여 또다시 범하기도 하고
사학계 통설에 유리하게 사료를 조작하는 모습도 엿보인다.

다음은 위키백과의 한 기술이다.

- - - - -

장초금(張楚金, 660년 이전) 《한원》 원문 “魚豢魏略曰夫餘國在玄菟長城北去玄菟千餘里 南接句驪 東接挹婁即肅愼國者也”(어환의 위략에서 이르되, 부여국은 현도 장성 북쪽, 즉 현도에서 1천여리에 있다. 남쪽으로는 고구려와 접하고 동쪽으로는 읍루, 즉 숙신국과 접한다. )

- - - - -

본인은 강역사를 연구하면서 이미 해당 기술을 직접 봤기 때문에 너무 이상했다. "혹시 내가 본 사서 원문과 이 위키백과 작성자가 본 원문이 다른 것인가?" 그렇다면 큰일이기에 대체 이 작성자가 인용한 사서 원문의 출처가 궁금했다.

그런데 이 기술에는 사서 원문의 출처가 링크돼 있었다. 다소 긴장되는 마음으로 클릭하여 들어갔다.

- - - - -

魚豢魏略曰夫餘國在長城北去玄菟千餘里南接句驪東接挹婁即肅慎國者也 
(어환의 위략에 이르되, 부여국은 장성 북쪽에 있으며, 현도에서 1천여 리 걸린다. 남쪽으로는 고구려, 동쪽으로는 읍루, 즉 숙신국과 접한다.)

- - - - -

즉, 보시다시피

위키백과 '부여' 항목 작성자는 뻔뻔하게 본인이 인용하고, 또 출처까지 링크한 한원의 위략 인용 기술을 조작, 왜곡하여 다시 인용하여 부여사 서술의 근거로 삼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다.

2020-06-16 12;54;36_.png

2020-06-16 12;55;16_.png
2020-06-16 13;04;19_.png




기존의 원본 문장에 새롭게 단어를 추가해야 하므로 
위키백과의 해당 기술 작성자가 단순히 실수했다고 보기 어렵다.
즉 다분히 의도적인 조작인 것이다.

사학계 통설이 위략의 해당 기술에 집착하는 이유는
전국연과 진 장성, 즉 소위 만리장성이 현 요녕성 요양시 근처까지 뻗어 왔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들의 주장은 현 요양과 심양 지역이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변함 없이 '요동'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러한 이들의 헛짓거리는 중국역사학계가 아예 만리장성의 동말점을 현 서북한 평양까지 그려버리는 빌미를 제공한다.
실제 이병도가 낙랑군 수성현을 현 서북한 평양 근처에 비정한 바 있다.

역사연구는 전쟁터의 한복판에 뛰어들어가는 것과 마찬가지다. 견고하고 막강한 사기꾼 집단과 싸우는 것이다.

이들은 보급이 빵빵한 부대이다. 국민의 세금, 대학과 연구소에서 주는 월급을 받으며 이런 사기와 조작을 한다. 반면에 이들과 싸우는, 나를 포함한 소수들은 자기 돈 써가면서, 배 곯아가면서 싸워야 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20-06-21 16:59
   
요약

夫餘國在長城北去玄菟千餘里를
夫餘國在玄菟長城北去玄菟千餘里로 조작

위키백과 '부여'

https://ko.wikipedia.org/wiki/%EB%B6%80%EC%97%AC
무영각 20-06-21 21:48
   
에휴  하여튼 조작 도둑놈들 다 때려 잡아야 될텐데
단순명료 20-06-22 09:15
   
우리나라에서 저런 역사 관련 자료 조작질하는 화교나 조선족들이 상상 이상으로 많습니다.

저런 거 조작하려면 한자도 잘 알아야 하죠. 답 나오잖아요.
     
LOTTO 20-06-22 16:11
   
조선족은 그런 쓰레기짓을 하지 않소
그리고 조선족은 역사에 관심도 없고 조선사/한국사/민족사를 배우지도 못하기때문에 저런 사료는 본적도 없고 볼리도 없소.
저네 식민사학의 추종자들이 한 짓거리를 왜 조선족에게 덮어씌우오?
아께 댓글 하나 달았다가 혹시나 제 상처받을가봐 댓글 새로 다오 ~
태도 온화하게서리.
     
지누짱 20-06-25 20:50
   
조선족들에 무슨 억하심정있나요?
그들은 독립운동세력의 배후이자 자금원이자 운동인력보급원이었는데 말이죠. 혹시 토왜들이세요?
LOTTO 20-06-22 15:47
   
이런것까지 찾아내시고 정말 멋있소.
별로 큰 도움은 못 되어드리지만 하루빨리 바퀴벌레처럼 생명력이 강하고 번성하는 식민사학세력들을 박살내길 기도하겠소.
보리스진 20-06-22 21:36
   
사학과 누구누구 강사는 강의할 때, 재야사학 까는 내용만 주구장창하더랍니다.
그리고 교수로 임용, 아니, 임관.......

저는 위키백과에서 당해봐서 압니다.
잘못된거 고쳤는데, 어떻게 알았는지 지워졌더군요. 고치고 지우고 고치고 지우고.
관리를 하는 것 같던데요.

그리고 그곳말고도 카페, 블로그, 많이들 여론을 형성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 댓글을 쭈욱 살펴보면서 블로그도 들어가보니 일반인이 아니었습니다.
박물관 관계자 였던 것 같던데, 지금은 아쉽게도 안들어가지네요.

http://cafe414.daum.net/_c21_/bbs_nsread?grpid=CxSE&fldid=7h&contentval=0008Mzzzzzzzzzzzzzzzzzzzzzzzzz&datanum=518&searchlist_uri=%2F_c21_%2Fcafesearch&search_ctx=LrpNuZSucOsx.YncUoV2ej_tRpHqkOL1hFNwnK7pMwx2pUU9oYvq-CADq-lzJK_p_TYbLZznvSbg3qy8mowcMLa_fHDMIem2x.P4vXjv1PZRd3un1me4Naj2vYE5oAVocV-gFntu4dKvNdCrQaeQFYiRLxfYGbaBJy9uZohiDLOX8ZGCx8z7smcG23c8ZfXebieMYR1Xr.rh_zBTZORS48GKfencEOa7tcYrdiTQfQrApNsRAy4aDblpoLqRPWh.4VNLabUmlSRcRnjerTmXM-NR.UaSv5kL9jI2IE2BUaILj99DvrDpS6QRGj8oIxN98q9lm5NO3XM0
신수무량 20-06-24 12:01
   
뿌리깊은 식민사학과 그 추종세력들이 하는 짓이죠...역사계는 도려내기엔 암덩어리가 너무 큼..초기 뿌리를 못뽑으니 그 줄기에 가지까지..국가의 정신을 좀먹는 암덩어리가 됨...그 속에 존재하는 역충들이 여기저기...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68
18212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8편 돌통 08-25 159
18211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09편 돌통 08-25 134
18210 [한국사] 춘천 레고랜드 내년 7월 개장…시민단체 "선사유적 … (3) 커피는발암 08-25 466
18209 [기타] 인도 제2외국어 한국어 선정, 인도현지 "허황후" 뮤… 조지아나 08-25 353
18208 [한국사] 중국인들이 한국인을 속국으로 생각하는 이유 (4) 예왕지인 08-25 797
18207 [한국사] 한국어의 모체가 인도 타미르 언어 아닐까요? (34) 조지아나 08-25 685
18206 [한국사] 임나를 찾아서(3) 일본 고대 산성 분포 日本の古代山… (3) 보리스진 08-24 457
18205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7편 돌통 08-24 169
18204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8편 돌통 08-24 172
18203 [한국사] 우리 역사의 기원에 대한 대안적 논의 (3) 감방친구 08-24 610
18202 [한국사] 고대 해안선과 만주 내륙의 광대한 습지 감방친구 08-24 585
18201 [한국사] 나의 정체성을 찾기위한 미국 동포들의 열정 스리랑 08-23 329
18200 [한국사]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6) 감방친구 08-23 503
18199 [한국사] 유왕성 유왕역 그리고 한나라 유성현 (4) 삼바 08-23 270
18198 [세계사] 기원전 2,300년 전 유적, 혹 고조선 문명? (7) 마리치 08-23 783
18197 [중국] 중국 한푸 프로젝트 예왕지인 08-23 854
18196 [세계사] 세계인들이 생각하는 한중일 전통의복 이미지 (1) 예왕지인 08-23 788
18195 [기타] 과학으로 확인하는 내 혈통의 정체!feat.유전자검사 예왕지인 08-23 438
18194 [한국사] 왜의 신라 침략의 목적이 뭔가요? (7) 밑져야본전 08-22 530
18193 [한국사] 임진왜란하고 한국전쟁이 생각보다 닮은점이 많군요 (1) 삐릉 08-22 314
18192 [북한] (이승만시리즈) "비내리는 호남선"과 이승만 돌통 08-22 209
18191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7편 돌통 08-22 153
18190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6편 돌통 08-22 133
18189 [북한] 전문가들의 6.25전쟁의 정확한 평가.02편 돌통 08-22 153
18188 [한국사] 한국인의 정신속에 지금도 살아숨쉬는 일본의 잔재 (1) 스리랑 08-22 341
18187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6편 돌통 08-21 16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