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6-11 17:11
[북한] 북한은 왜 독립을 쟁취했다고 하는 이유는? 07편.마지막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402  

북한은 왜 독립을 쟁취를 했다고 하는가? 07편,마지막편.


 

– 독립운동에 대한 평가


 

한국에서는 교과서나 일반적으로 광복을 ‘외세에 의해 어느 정도 주어졌다’고 배우고 있다.

 

그렇다면 북한측에서 보는 시각은 어떨까?

 

토지몰수 등을 통해 친일청산을 철저하게 진행한 입장에서, 북한은 일제의 패망, 그리고 독립운동에 대해 어떤 평가를 내리고 있을까?

 

1983년 북한에서 출간된 ‘현대조선역사’는 일제의 항복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아군부대들의 드센 공격과, 인민들의 혁명적 진출 앞에서 더는 견딜 수 없게 된 일제의 ‘대본영’은 조선인민혁명군의 최후공격작전이 개시된지 불과 1주일도 못되는 1945년 8월 15일 황급히 무조건 항복을 선언하였다.”  (김한길, “현대조선역사”, 일송정, 1988, 160쪽.)

 

즉, 북한 역사책은 민중들의 투쟁과 조선인민혁명군의 공격으로 일본이 항복하고 한반도에서 물러났다고 작성해 놓은 것이다.

 

그렇다면 무슨 근거로 이런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일까?

 

현재까지 한국에서 출간된 역사서적들에 기초하여 그 근거들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대략 아래의 내용을 핵심으로 살펴보겠다.

 

1. 일제에 용감하게 저항해온 우리민족


2. 일제로부터 어떻게 해방할 것인가.


3. 전민항쟁 준비단계


 1) 항일유격구와 군대


 2) 동북항일연군


 3) 조국광복회


 4) 국제연합군 제88여단(동북항일연군 교도려)


4. 전민항쟁


 1) 2차 세계대전의 종말


 2) 전민항쟁의 진행


 3) 국내진공작전


5. 동북항일연군 교도려와 소련군의 진주가 없었다면?

 

※ 현재 한국 역사책에서 19세기 말, 20세기 초 우리 민족을 ‘조선’보다는 ‘한국’이라는 표현으로 더 많이 부르고 있다. 1897년 고종이 선포한 대한제국의 약칭으로 ‘한국’이라고 쓰는 것이다.

 

그러나 1910년 8월 22일 한국병합에 관한 조약이 강제로 체결되면서 대한제국이라는 국가는 완전히 소멸되었다. 그러면서 대한제국은 ‘조선’이라는 지역 명칭으로 불려졌고 민중들 역시 ‘조선국권회복단’, ‘조선국민회’, ‘조선공산당’, ‘조선여성동우회’, ‘조선일보’ 등 조선이라는 명칭을 더 많이 썼다.

 

대한제국이 왕조 교체 없이 1392년에 설립된 조선이라는 나라의 연장선에 불과했다는 점, 오늘날 순종 역시 조선의 마지막 왕으로 불려왔다는 점 등에 기초하여 이 연재글에서 당시 한반도 지역을 ‘조선’으로 표현하려고 한다. 이 글에서의 ‘조선’이 현재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밝혀둔다.

 

***  조선인민혁명군, 국제홍군특별독립 88여단, 소련 원동군의 진주가 없었더라면?

 

**  일본이 한반도를 포기한 진짜 이유는?

 

독일이 패망한 후 1945년 7월 26일 열린 포츠담회담에서 일본은 ‘대일무조건항복권고’를 거부한다.

 

일본은 조선과 중국에 투입된 많은 군대와, 추가 투입할 수 있는 군사력에 기대를 갖고 장기전을 획책하고 있었다.

 

미국과 영국 역시 아시아에서 적어도 1~2년 이상 전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일본은 최후 대결전을 한반도와 일본 땅에서 진행할 결심을 갖고 있었다.

 

일본 방위총사령관은 1945년 2월 “결호 작전”이라는 일본 본토 방어 작전을 수립하고 제주도 및 한반도 이남 지역을 최후결전지로 두고 싸울 것을 결정했다. (한겨레, ‘1945년 해방 직전 제주도에선 무슨 일이…’, 2014/08/08)

 

이를 위해 일본은 제주도 내 368개 오름 중 약 120여개 오름 등지에서 일본군 동굴진지를 구축하고 모슬포 알뜨르 비행장 등 4개 비행장을 설치하는 등 제주도민들을 동원하여 최후결전을 준비했다.

 

일제가 주민들을 동원하여 판 수백 개의 땅굴이 충북 영동, 그리고 전북 고창 일대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이런 정황을 미루어봤을 때 사실상 일본은 조선에서 절대 ‘자발적으로’ 물러설 계획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핵무기의 위력에 항복을 선언했어도 2차 세계대전 전에 차지한 조선까지 포기할 이유를 찾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소련이 8월 8일 대일전 참전을 선포하면서 국제홍군특별독립 88여단과 소련 원동군 (제1원동전선군)이 조선으로 진군해 일본군과의 전투를 벌이게 된다.

 

국내 곳곳에서도 징병도피자들, 노동자, 농민들이 가세한 전민항쟁이 시작되고 있었다.

 

소련이 대일전을 선포한 후 불과 6일 만에 북부국경 주요도시들을 점령했다는 사실은 일본이 조선을 ‘포기할 결심’을 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실제 일본은 8월 10일 포츠담 선언의 수락을 결정했다가 지도부의 분열로 이를 번복하였다가 다시 항복선언을 했다.

 

그리고 8월 17일이 되서야 일본은 조선건국준비위원회(위원장 : 여운형)에게 모든 행정권을 이양했으며 9월 2일 포츠담 선언에 최종적으로 서명을 했다. (포츠담선언 제8항 “카이로 선언의 모든 조항은 이행되어야 하며, 일본의 주권은 혼슈, 홋카이도, 큐슈, 시코쿠와 연합국이 결정하는 작은 섬들에 국한될 것이다.”)

 

이에 대해 전 요미우리신문사 논설위원 다카키 다케오는 이런 시각을 제시한 바 있다.

 

“1945년 독일의 항복으로 독소전은 종결되었다. 이 시기 미군은 오키나와에 상륙했으며 일본 본토에 단도를 박았다. 그리고 8월에는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원자탄이 투하되었다. 하지만 일제는 최후발악을 하고 있었다. 일제의 최후를 결정지은 것은 북으로부터의 조선인민혁명군과 소련군의 진격이었다.” (이재화, “한국근현대민족해방운동사항일무장투쟁사편”, 백산서당, 456쪽.)

 

북한은 조선인민혁명군이 주도하여 건설된 국가다.

 

현재 한국민속문화대백과사전은 국제홍군특별독립 88여단의 활동에 대해 “김일성은 동북항일연군 제2로군에서 활동하던 최용건, 제3로군에서 활동하고 있던 김책과 허형식 등 조선인 공산주의 지도자들을 모두 만나게 되었고, 명실상부한 조선인 대원들의 지도자가 되었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다.

 

이는 이들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건국의 주역이 되었고, 현재까지 북한 권력의 핵심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서술하고 있다.

 

따라서 북한이 “아군부대들의 드센 공격과 인민들의 혁명적 진출”에 일본이 조선을 포기하게 되었다고 평가해온 측면도 있을 것이다.

유격구에서 유명했던 어린
항일투사 김금녀(금순)의
모습. 북한은 수많은 혁명 열사들의 노력으로 해방을 이루었다고 평가한다. ⓒ이창기

**  해방을 바라보는 세계적 시각 (박세길, “다시쓰는 한국현대사 1”, 돌베개, 40쪽.에서 참조.)

 

제 2차 세계대전은 전 세계가 독일, 이탈리아, 일본에 맞서 국제연합군을 구성해서 함께 공동 대응해서 싸웠던 전쟁이었다.

 

유럽에서는 파르티잔, 레지스탕스라고 불렸던 군대가, 아시아에서는 혁명군, 해방군, 독립군이 독일과 이탈리아, 일본에 맞서 싸웠다.

레지스탕스들의 모습.


이 과정에서 주된 역할을 수행했던 나라가 바로 소련이었다.

2천만명이 넘는 사상자를 내면서 소련은 독일의 항복을 받아냈으며 동부유럽 전체를 해방시켰다.

소련이 독일을 이김으로써 사실상 제2차 세계대전이 종결되었다.

영국, 미국 역시 노르망디 상륙작전 등을 통해 서부유럽 해방에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그렇다면 유럽에서 해방을 바라보는 시선은 어떨까?

 

동부유럽 국가들은 독일이 항복을 선언한 날인 5월 9일(모스크바 시각)을 “승리의 날”로 기념해왔다.

 

국제연합군과 함께 독일을 무찌른 날로 평가하는 것이다.

 

유럽 전체도 5월 8일을 “유럽전승기념일(Victory in Europe Day)”로 기념하고 있다.

유럽전승기념일을 약칭으로 VE-day라고 부른다.


미국과 영국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수도 파리 해방의 결정적 요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944년 8월 샤를 드골 당시 임시정부 수반은 “파리 시민의 손으로 파리는 해방이 되었다”라고 선언한다. (파리한불통신, “70년 전 파리시 국민의 힘으로 해방”, 2014/08/26)

 

2차 세계대전을 파시즘 진영과 국제민주진영 간의 투쟁이었고 세계적으로 연합된 민주진영이 파시즘과의 전쟁에서 이긴 것으로 보는 것이다. 

 

유럽은 각 국의 파르티잔, 즉 해방군들의 투쟁이 파시즘의 몰락에 큰 영향을 주었다고 보고 있다.

 

일례로 1944년 8월 1일 소련군이 진격할 시기에 맞물려 폴란드 봉기군 수만명이 바르샤바를 해방시킨 사건은 폴란드 해방에 큰 영향을 미쳤다. (주한폴란드대사관, “73주년 바르샤바 봉기”)

 

제2차 세계대전 후 국제민주진영의 성장은 결국 제국주의 진영의 지위를 급속히 약화시켰다.

 

전쟁의 종료와 함께 전 세계 피압박 민족들은 민족해방의 기치를 높이 들고 정치적 독립을 획득했고 사회주의가 확산되었다.

 

이러한 시각에서 북한 역시 일제통치 36년간 끊임없이 독립운동을 해왔던 우리 민족의 노력이 결국 해방을 이뤄낸 힘이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22 [한국사] 중국 혐한작가들 행태 예왕지인 07-05 434
18021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3편. 돌통 07-05 297
18020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2편. 돌통 07-05 152
18019 [북한] 북한에서 성매매를 없앴다고.? 01편. 돌통 07-05 302
18018 [북한] 북한이 6.25를 조국해방전쟁 이라고 하는이유? 02편. 돌통 07-05 149
18017 [한국사] 일제가 금지한 놀이 석전 (3) 예왕지인 07-05 964
18016 [기타] 발해유민은 어디로 갔나? (9) 관심병자 07-04 884
18015 [중국] 중국 송나라 시기 여성 복장 입는 법 (1) mymiky 07-04 922
18014 [한국사] 한일 고대사에 관해 최근에 디시에서 재밌는 글을 봤… (5) Marauder 07-04 597
18013 [기타] 지단은 왜 프랑스 국가를 부르지 않았을까? 알제리 … (2) 관심병자 07-04 387
18012 [한국사] 중국애들 한복이 명나라 송나라 의복 뺏긴거라고 우… (10) 예왕지인 07-04 1236
18011 [한국사] 또 다시 헛소리하는 책사풍후 (2) 예왕지인 07-04 394
18010 [한국사] 조선이 발전하지 못한 이유는 이것 때문 (52) 환9191 07-02 1461
18009 [일본] 프랑스 여자가 말하는 일본역사 (19) mymiky 07-02 1029
18008 [기타] 1912년 서울 관심병자 07-01 1118
18007 [기타] 장강(양쯔강) 7월 장마 시작, 세계가 주목하는 싼샤댐… 관심병자 07-01 1306
18006 [기타] 조선이 발전하지 못한 것은 유교탓이 아닙니다. (33) 점퍼 06-30 1354
18005 [북한] 밝혀지는 6.25전쟁 북침설..한국전쟁의 확실한 팩트.… (2) 돌통 06-29 994
18004 [몽골] 원나라 마지막 법전ㅡ 한국의 보물 된다 (4) mymiky 06-29 1140
18003 [일본] 일본 북방계 남방계 유전자비율 (6) 블루클레스 06-29 984
18002 [한국사] 이 정신xx 책사픙후 아십니까? (3) 예왕지인 06-29 576
18001 [한국사] 고대 새를 신성시 했던 한반도인들 (유물 포함) (2) 예왕지인 06-29 708
18000 [한국사] 경주에서 출토된 수렵문전돌 예왕지인 06-29 516
17999 [한국사] 1920~1930년대 한국어 녹음본 BTSv 06-28 446
17998 [한국사] 중세국어 낭독 - 『훈민정음언해』『석보상절』『번… (1) BTSv 06-28 302
17997 [한국사] 고려시대 가요 - 고려가요 복원 BTSv 06-28 280
17996 [한국사] 훈민정음의 '中國'이 '나라의 중심'이… (3) BTSv 06-28 6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