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20-01-21 20:07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05편.
 글쓴이 : 돌통
조회 : 284  

04편에 이어서~~

 

내가 망명을 위한 직접적인 행동에 들어간 것은 1997년 2월 12일 오전 9시경이었다. 그 시각 나와 김덕홍은 베이징 주재 한국총영사관 근처에 있는 호텔백화점으로 물건을 사러 갔다. 하지만 물건 구입은 핑계에 지나지 않았고, 사실은 우리의 망명을 도와온 인사를 만나 망명절차를 상의하기 위해서였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김덕홍은 이번에 나와 함께 북에서 망명해 온 사람이다.



내가 아내와 자식들에게까지 지켜온 비밀을 그에게 털어놓으며 생사를 같이해온 만큼, 간단하나마 그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듯하다. 나는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시절 그에게 교무부를 맡겨 대학실무를 총괄하도록 했다. 또 내가 중앙당으로 돌아갔을 때는 그를 중앙당 지도원으로 불러 실무를 맡겼는데, 언제나 뛰어난 능력 발휘로 내 믿음을 샀다. 그는 또 내 사상적 동반자이기도 했다. 내 주체사상의 이론적 신봉자이자 열렬한 선전원이었던 것이다.



그는 주체사상의 요체뿐만 아니라 그것을 악용한 김일성·김정일의 반인민성과 기만성을 지적하는 내 심중까지 잘 이해해주었다. 게다가 의를 존중하고 정의감이 투철하며 따뜻하고 넉넉한 인품까지 지녔으니, 우리 둘 사이는 자연히 형제보다 더 가까워졌고 마침내는 목숨을 건 망명길까지 같이하게 되었다. 망명을 위한 구체적인 조직사업은 모두 김덕홍이 맡았다. 우리는 망명안내자와 잠시 토의한 후 택시로 총영사관으로 들어갔다.



총영사관 앞에는 전갈을 받은 직원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들은 우리를 총영사에게 안내했다. “황 선생님, 어서 오십시오.” 나는 총영사가 내미는 손을 꼭 잡았다. 잠시 후 총영사와 마주앉은 나는 망명의 이유를 밝혔다. 나는 50여 년간 조선노동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해왔다. 뿐만 아니라 조선노동당과 그 영도자의 깊은 사랑과 배려를 받아왔다. 그래서 나는 개인적으로는 조선노동당과 그 영도자들에 대하여 감사의 정은 품고 있지만 다른 생각은 조금도 없다.



또 지금 공화국이 경제적으로 심한 난관에 처해 있지만 정치적으로 잘 단결되어 있기 때문에 당장에 붕괴될 위험성은 없다고 본다. 이러한 조건에서 내가 모든 것을 버리고 한국으로의 망명을 결심하게 된 것을 알게 될 나의 가족들을 비롯하여 나를 아는 사람들은 내가 미쳤다고 평가할지도 모르겠다. 나 자신도 내가 미친 것처럼 생각되기도 한다.



그러나 문제는 나만 미쳤으며, 왜 나를 미치게 했는가 하는 것이다. 민족이 분열되어 반세기가 지났지만 조국을 통일한다고 떠들면서도 서로 적대시하고 있으며, 북은 남한을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떠벌이고 있다. 이들을 어떻게 제정신을 가진 사람들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 또 노동자·농민들이 굶어 죽어가고 있는데 노동자·농민을 위한 이상사회를 건설해 놓았다고 선전하는 사람들도 제정신을 가진 사람으로 볼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민족의 적지 않은 인구가 굶주리고 있는데,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데모만 벌이고 있는 사람들의 생각도 나로서는 이해할 수 없다. 나는 고민하고 또 고민한 끝에 결국 우리 민족을 불행으로부터 구원하기 위한 문제를 좀 더 넓은 범위에서 협의할 생각으로 북을 떠나 남쪽 동포들과 협의해 보기로 결심했다.

 

          이상..06편에서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89 [한국사] 대마도 정벌은 결국 실패한건가요? (15) 획드 02-23 1836
17688 [한국사] 우리 민족의 형성 기반에 대한 이해 (7) 감방친구 02-22 703
17687 [한국사] 역사추적 삼별초와 오키나와의 관계 백투산 02-22 672
17686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346
17685 [세계사] 펌)왜 17, 18세기에 인쇄된 문서들은 s가 들어갈 자리… (1) 소유자™ 02-22 592
17684 [한국사] 5세기 남북조 시대 고구려, 백제, 왜 무장 책봉 작위 (1) Irene 02-22 562
17683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259
17682 [한국사] 고구려의 서쪽 강역이 어디까지인가에 대해 의논.. (1) 고구려거련 02-21 410
17681 [기타] 중국에선 검색해도 안나오는 공산당 파벌이야기 관심병자 02-21 415
17680 [한국사] 김재규가 이야기 한 2,26 사건 풍림화산투 02-21 284
17679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7편.. 돌통 02-21 182
17678 [북한] 모택동은 어떻게 1인자로 발돋움할 수 있었을까? 돌통 02-21 189
17677 [북한] 평양에 원상 복귀한 장성택 집안 돌통 02-21 376
17676 [북한] 北정책 문헌 AI로 분석한 한은… "김정은 시기, 내부 돌통 02-21 162
17675 [북한]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 돌통 02-21 193
17674 [북한] AI 분석해보니“北, 김정은 집권뒤 자본주의 비판 감… 돌통 02-21 161
17673 [북한] "AI로 北문헌 분석해보니…김정은 체제들어 개방 대… 돌통 02-21 133
17672 [북한] 이승만과 이기붕,과욕이 부른 비극적 결말.. 돌통 02-21 114
17671 [북한] 친일파와 빨갱이.. 돌통 02-21 115
17670 [북한] 대한민국 근현대사 만악의 원흉. 초대 통. 늙은이.. 돌통 02-21 123
17669 [북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러하다. (사진과 글씨들). 돌통 02-21 141
17668 [북한] 사진 한장으로 계기가 된 4.19혁명.이승만의 몰락.. 돌통 02-21 150
17667 [북한] 2월10일,백범은 눈물로 고했다. 돌통 02-21 128
17666 [북한] 아버지 잃은 아들의 증언"이승만,대통령으로 인정못… 돌통 02-21 148
17665 [한국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가 바라본 동쪽의 여러나라 (오환… (6) 소유자™ 02-18 1897
17664 [기타] 중공이 조용히 세계 지도를 바꾸는 법 (1) 관심병자 02-17 2271
17663 [기타] 역사교육 강화의 필요성 (5) 관심병자 02-16 7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