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8-16 16:11
[북한] 북한 김일성의 막내 동생 김영주 에 대해서....
 글쓴이 : 돌통
조회 : 718  

저번에 기회가 된다면 김영주와 박정희에 대해서도 글을 올린다고 했는데..    지금 조금이나마 김영주에 대해서 글을 올리려 합니다.


 

이름
"김영주"(金英柱)...   "김일성"의 진짜 이름 "김성주" (金成柱) 둘째 동생 이름도 "김철주" 이니  이집안은 주(柱)자  돌림자를 쓰는것 같다.

출생
1920년 9월 21일 평양 ..  (재미로 방송인 송해 보다 7살 더 많고 롯데의 신격호 명예회장 보다 2살 더 많다.)
본관
전주 김씨
가족
아버지, 김형직, 어머니, 강반석, 형 김일성,  김철주,  조카 김정일,  김경희.
학력
모스크바 종합 대학교..  정치경제학 학사

김일성의 동생. 현직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예부위원장,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이다.

자신의 조카인 김정일, 형 김일성 보다 오래살고 있다.

 

일제 강점기 때 고등보통학교까지 졸업했으며,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제국의 관동군 통역을 맡았다고 한다. 해방 직후에는 소련군정 주관의 시험으로 소련 유학에 합격해 모스크바 종합 대학, 정치경제학부를 졸업하고 모스크바정치대학에서 법학 석사 학위까지 받았다.

 

1952년부터 모스크바 고급당학교 연구반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다가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1953년 3월 북한으로 들어왔고, 군법 재판소의 사법행정서기관을 맡기도 했다. 1954년 노동당 조직지도부 지도원으로 일하기 시작했으며 57년에 과장, 부부장으로 승진했다.

 

김영주는 소련 유학파들을 적재적소에 대거 등용하여 조선노동당의 조직을 확대하고 내각의 행정 역량을 확대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한다. 이처럼 능력이 있었기에 김일성은 물론 김정일도 김영주를 함부로 건드릴 수 없었으며, 1970년대 중반엔 북한 내에서 소련 유학파의 대부 격으로 여겨졌다.



흔히 뉴라이트나 조갑제가 이사람이 관동군 특무였다고 주장하면서 북한 체제가 친일파를 적극 기용했다고 까는데, 탈북자 출신인 동아일보 주성하 기자가 반박한 바 있다.(이 부분에서 주성하 기자가 말하기를 나,주성하는 확고한 반김,반북 성향이나 사실이 아닌것 까지 이용해서 북한을 비판하지 않는다.

허위사실을 가지고 하는 비판은 비판한 사람이 오히려 진실성이 의심받게 되므로 백해무익 하다.) 라고 언론 앞에서 말한다.   


김일성이 변경에서 워낙 악명(?)을 떨쳤기 때문에, 일제는 이사람을 붙잡아다가 선무공작에 이용했고, 이게 바로 뉴라이트가 주장하는 일제의 밀정이라는것인데... 자세한 것은 친일반민족행위자/북한..  참조. 여기에 대해서 나중에 한번 정리할 참이다.



1960년부터 당의 조직지도부장을 맡아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렸으며 이에 대해 당의 갑산파, 군의 허봉학, 김창봉 등이 김영주를 일제에 부역한 반동으로 조직지도부장에 어울리지 않다고 반발하자 1967년 갑산파 사건을 통해 박금철과 갑산파를 쓸어버렸으며


1969년에는 허봉학, 김창봉을 극좌 좌경 맹동주의자로 몰아서 역시 숙청하는 등 김일성의 절대적인 수령제의 건설과 김일성 우상숭배의 정착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 1966년 조선노동당 제2차 당대표자회의에서 당 비서에 임명, 1969년 조선노동당 정치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되었다. 이후 정치위원회가 정치국으로 개편되면서 정치국원을 맡았다.



박정희 정부에선 북한의 2인자를 김영주로 파악하고 어떻게든 김영주와의 라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고 북측에 거의 강요하듯이 김영주와의 직접 회담을 요구하였다. 북측에선 김영주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으나 남한에서 김영주를 만나야 회담이 의미가 있다고 밀어붙혔고


그 결과로 1972년 5월에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두 번 회담을 하는 등, 7.4남북 공동 성명 발표에 일정 정도 기여하였다. 이 시기에는 실제로 김일성이 김영주를 자신의 후계자로 고려하고 있었다는 분석이 많다.



허나 명실상부하게 김일성의 후계자로 여겨졌던 김영주를 물러나게 한 것은 다름아닌 그의 건강이었다. 70년대부터 김영주의 건강은 극심하게 악화되었고 이 때문에 7.4 남북공동성명 때도 북에서 김영주를 집요하게 요구하는 남측에 김영주의 건강을 이유로 수차례 거절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김영주를 만난 이후락은 김영주의 건강이 정말로 좋지 않은가 알아보기 위해 그에게 강제로 술을 먹였는데 김영주는 한잔을 딱 마시고는 그대로 기절하여 며칠이나 일어나지 못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김영주에게 금주령을 내렸던 김일성이 노해서 김영주를 질책했다고. 결국 김영주는 공직수행이 불가능한 정도가 되어서 1970년대 초부터 건강 이상을 호소하면서 공직에서 물러나고 싶다는 의사를 계속 비추었고 김정일을 자신의 후임으로 임명하고 싶다고 김일성에게 제의했지만


김일성은 이를 두고 시기상조라고 거절했다. (여태까지 우리 남한쪽에서 알았던,또는 주장했던 김정일이 자기 작은 아버지인 김영주를 일방적으로 숙청에 가깝게 했다는 정보와 보도는 얼마나 유치한 허구였다는 것이 드러난지 오래이다. 한심한 일이다. 이런 일들을 조작하는 일부 망명및 탈북 전문가라고 자처하는 자들과 이런걸 바라는 세력들은 정말 민족의 불량아들 이다.)  


하지만 1973년에 지방으로 내려가면서 사실상 중앙정계에서 은퇴하였고 대외보도 자료에서도 모습을 감추었다. 1974년 시점에서 김정일이 당중앙이라 불리면서 후계구도를 구축하기 시작했고 김영주는 여전히 모습을 보이지 않아 '곁가지' 신세가 되어 숙청당했거나 지방한직에 임명되어 앞으로 모습을 드러낼 일이 없을 거라 여겨졌다. 이러한 분석은 황장엽이 망명한 후 김정일이 김영주를 숙청했다고 주장하면서 한때 정설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북한의 실세가 김영주에서 김정일로 교체되는 것을 지켜봤던 선전선동부 부부장 박병엽은 당시 김영주가 밀려난 것은 아니라고 증언한 바 있다. 정무적 감각이 매우 뛰어난 김영주가 향후 후계 구도에서 김정일이 부상하는 것을 막는 것은 사실 상 어렵다고 생각하고 김정일 세력과 어느 정도 선에서 타협을 하고 물러났다고 한다.


이러한 타협으로 실제로 자신의 자리를 김정일에게 넘겨준 김영주는 자강도에 있는 특각에서 편안히 지냈으며, 그의 가족이나 평소 김영주 라인에 섰던 간부들도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게다가 박병엽의 증언에 따르면 김영주는 김성애가 김일성의 집에 들어온 이후 (여기서 한가지 짚어볼게 흔히 탈북전문가라는 자들이 김일성이 여자를 밝힌다고 하는데 사실 1949년 김정숙이 출산하다가 사망한후 재혼을 강하게 밀어 붙인건 바로 김영주이다. 김일성이 권력의 중심의 자리에 위치 하기때문에 형에게 아이들이나 이큰 중요한 집안을 내조할 부인이 있어야 하는건 당연한 일이다. 


이에 대해서 김일성은 오히려 이상할만큼 서두르지 않았고 관심이 없는것 같아 동생인 김영주가 이를 답답하게 여겨 형 김일성에게 재혼을 할것을 급하게 여러번 요구했다고 한다.) 


이어서~~   어린 김정일은  계모에 대한 반항심으로 밖으로 나도는 김정일을 거두어 사실상 자기가 키우는 등 어린 김정일과 매우 친밀한 관계였고 이후로도 후견인을 자처했기 때문에 김정일과 매우 친밀한 관계라고 설명한 바가 있다.


실제로 김영주가 산송장 취급받는 김성애에 비해서 명예직이나마 당의 요직을 거치면서 계속 대외활동도 하고 있는 것은 김정일과 김영주의 관계가 양호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유추가 가능하여 현재는 김영주와 김정일이 정적이었다는 설은 설득력을 잃은 상태이다.


게다가 김영주가 은퇴하던 1970년대 초는 김영주가 당조직지도부장으로 철권을 쥐고 있던데에 반해 김정일은 정치국에도 몸을 담지 못한 선전선동부의 일원에 불과했고 그런 김정일이 김영주를 몰아내는 것은 수령의 아들이라 해도 불가능한 일이었다.


뭣보다도 김정일을 적극적으로 정치국과 조직지도부에 추천한 인물이 다름아닌 김영주였다. 이 때문에 일본의 저명한 북한 연구자 와다 하루키 교수도 김영주를 김정일의 후견인으로 해석한다.


1974년 부총리로 임명된 이후 한동안 완전히 잊혀진 사람이었던 김영주는 말년의 김일성이 김영삼 대통령의 남북 정상회담 시도로 정치 전면을 총지휘하면서 이 과정에서 친 김일성 성향의 구세대 인물(...)들이 필요해지면서 다시 정치에 등장했다.


이 과정에서 그 대표격인 김영주의 복귀설이 돌았고, 실제로 1993년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자 국가 부주석으로 임명되었다. 이 때문에 김일성이 김정일을 쳐내고 김영주를 다시 세우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분석도 있었지만 그보단 그냥 정권의 무게감을 주기 위해 불렀다는 것이 현재 중론이다.


실제로 이때 조직지도부장, 선전선동부장, 최고인민회의 국방위원장, 정치국 상무위원 등의 요직을 꿰어차고 북한의 실권을 휘두르고 있던 김정일이 김영주의 등장을 자신에 대한 위협을 인식했다면 김영주의 국가 부주석 임명을 묵과했을리도 없고 김일성이 죽은 후에 김영주를 가만 뒀을 리도 없다.



부주석으로 임명된 후 얼마 가지 않은 1994년 김일성이 죽고, 김일성이 중시한 오진우가 이듬해인 1995년 사망, 그들의 권력기반을 장악해 세력을 확장했고 1999년 유일한 견제세력이란 평을 듣던 이종옥이 사망하자 짬과 출신성분을 내세워 최고인민회의 제11기 대의원으로 뽑혔고 1998년부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예부위원장의 자리에 올라 건강상의 이유로 은퇴한 것이 무색하게 20년 넘게 해먹고 있다.



2015년 김영주가 북한의 지방의회 대의원 선거에 참여하는 모습이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지금 거동이 다소 불편한 것 외에는 현재까지도 건강상의 큰 이상은 없는 것이 확인되었다.



슬하에 딸 김영성과 김정현을 두고 있다. 김일성의 동생이지만, 이미 한국 나이로는 100살이 된데다가 후계구도에서 이미 밀려나서 그런지 김정은이 건드리지 않아서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더군다나 김정은의 작은 할아버지이기 때문에 고모부 장성택이나 이복형 김정남처럼 죽이거나 하게 되면 가뜩이나 패륜.. 등등 말들이 많은데  외신에서 패륜아라고 비난하여 국제적인 망신 거리가 추가될 뿐이라서, 무리한 숙청은 시도하지 않는 듯. 또한 나이를 보던 모를 보던 숙청할 이유가 없다.


김정일과는 평소에 사이가 좋지 않았던 이복동생이었던 김평일그 가족들이 김일성 사후에도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던 것도 김영주의 도움 덕분이었던 것으로 보기도 한다.

김일성 말고도 김철주 라는 형이 하나 더 있었는데 전에 내가 글 로 개인적으로 다뤘지만  김철주는 빨치산 운동을 하다가 1935년에 사망했다.

                                 이상. 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22 [일본] 식민지 근대화론 (4) 떡국 09-02 2620
17321 [북한] 북한의 드문 반체제 인사 이상조가 소련 흐루쇼프에… (1) 돌통 08-31 3453
17320 [한국사] 한국자유총연맹 '이승만 동상을 철거하라!' … (2) 돌통 08-31 3549
17319 [한국사] 이 호외는 재불 독립운동가 홍재하가 간직해온 것으… 돌통 08-31 1813
17318 [한국사] 임시정부서 탄핵당한 이승만, '독립신문' 호… 돌통 08-31 1884
17317 [한국사] 임시정부서 탄핵당한 이승만, '독립신문' 호… 돌통 08-31 1584
17316 [한국사]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 돌통 08-31 1570
17315 [한국사] 심용환 ㅡ 반일 종족주의 100% 문제 덩어리의 위험한 … (1) mymiky 08-29 2456
17314 [기타] 안미경중 약발 떨어진 전략? (4) 냉각수 08-29 2016
17313 [기타] 사모펀드를 보고 생각나는대로 음모론 (4) 관심병자 08-29 2002
17312 [기타] 삼성 실제 토왜가 죽인다. (2) 도다리 08-29 3887
17311 [한국사] 가야 말갑옷 두른 중장기병 도입은 가야의 생존 자구… mymiky 08-28 2851
17310 [한국사] 식민지 근대화론은 불편한 진실이 아니라, 불편한 허… mymiky 08-28 2005
17309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조상님들 복장들...jpg (6) 소유자™ 08-28 3289
17308 [일본] 3억불 팩트 (2) fymm 08-28 2308
17307 [한국사] 반일 종족주의는 선동으로 가득찬 해괴한 책 ㅡ 이철… (2) mymiky 08-26 2375
17306 [한국사] 사학계ㅡ 철 지나 다시 들고나온 식민지 근대화( 반… mymiky 08-26 1639
17305 [북한] 허형식과 박정희,극단으로 갈린 둘의 선택.. (5) 돌통 08-25 2181
17304 [북한] 놀라운 역사 (1) 돌통 08-25 2328
17303 [한국사] 한국의 전략 리뷰 (17) 떡국 08-24 3571
17302 [한국사] 병인양요, 조선에 대한 프랑스인의 기록 (5) 솔루나 08-22 5057
17301 [북한] 학문적으로, "남북한 특수관계론" 이라는 학술적 이… 돌통 08-22 1990
17300 [일본] 일본 경제상황 알기쉽게. 월수입 100만원인데 (7) 반스업 08-21 5583
17299 [베트남] 베트남 전통의상 변천사.JPG (7) 소유자™ 08-21 4837
17298 [일본] 일본을 추종하는 교수들 면상 ( 마지막에 도망가는 … (7) mymiky 08-21 3572
17297 [북한] 2010년 이후부터, 현재 2019년까지 러시아인들의 스탈… (1) 돌통 08-21 2056
17296 [북한] 김원봉과 백선엽의 두인물의 평가.. 가지각색이겠지 (6) 돌통 08-20 24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