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11:07
[한국사] 아래글에 대한, 명성황후에 대한 개인적 생각
 글쓴이 : 새벽감성
조회 : 1,054  

명성황후의 업적만 가지고 평가를 하신다면 객관적 자료에 의해 개인의 생각을 이야기하면 됩니다.

명성황후가 잘했던 못했던 그것은 우리가 판단해서 우리가 해결 해야 할 일입니다.

그런데 왜놈이 자기 입맛에 안맞다고 타국의 궁에 난입해 한 나라의 국모를 

처참히 살해한다는 건 있을 수 없습니다.

그냥 죽인게 아닙니다. 얼마나 잔인했는지, 그건 모르는 사람도 많을 듯 합니다.

즉, 명성후의 포인트는 왜놈에게 무참히 살해된 한 나라의 국모인 것이지,

업적의 미화가 아니라는 뜻입니다.

추가> 명성후의 업적과 관련해서는 배우기 때문에 모르는 한국 사람은 잘 없다고 생각합니다.
즉, 드라마는 드라마처럼 쓰인것이지, 국민들의 명성황후에 대한 생각이 미화된 것은 아니라는 의미.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19-06-30 11:44
   
그녀에 대한건 왜곡도 많고.. 미화도 많음..

보통.. 고종을 무시하고.. 지가 정치한다고 나서서 설쳤다 믿는 사람도 아직 제법 있고..
민씨 정권이 명성황후가 자기 친척들을 꽂아 넣어서 만들었다 생각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매천야록이 야사집이고..
고증 안된 낭설들도 가득한데... 그걸 보고 진짜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음..

귀인 장씨를 민씨가 질투에서 .. 음부에 불에 달군 몽둥이를 쑤셔 넣어 죽였다는 이야기를
사실로 알고 있는 사람도 제가 본적이 있지요 ㅡ.ㅡ

명성황후에 대한 이야기들중에.. 정말 택도 아닌 이야기가 떠돌아 다니기도  합니다.

미화도.. 왜곡도 참 골때림...
브로리 19-06-30 12:28
   
중점을 제대로 짚으셨소.
명성황후가 좋던 나쁘던 그건 조선사람들이 알아서 해결해야할것이지, 왜놈들이 들어와서 명성황후를 죽여버리고 시체를 불태웠다는건 이건 완전히 다른 차원의 문제지.
지금 한국에는 역사학계는 물론이고 민간에도 일제의 졸개앞잡이들이 겁나 많은듯하오.
어떻게 명성황후의 됨됨이와 왜놈들의만행을 서로 같은 선에서 이해하려고하는지 ...
일제가 대단하긴 대단했지,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일제 졸개와 앞잡이들이 활개치고 있으니 ~
비좀와라 19-06-30 17:22
   
제가 동학혁명을 비판 할 때에 모든 사람들이 일본과 싸웠으니 됐다고 했죠.

실제로 동학에 대해선 비판 할 껀덕지 많습니다. 단지 일본과 싸웠다는 이유로 모든 죄과를 상쇄 한다고 하고선 왜 민비는 그게 안된다는 것 이냐고요.

동학은 좌파적 이라서 오케이고 민비는 우파적이라서 만사 죄인? 무슨 이런 잣대가 어디 있습니까?

단순하게 일본과의 다툼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일본이 누구를 제일 싫어 했었나요? 민비? 고종? 동학교도? 대원군? 답은 이미 나와있는데 이걸 죽도록 인정하지 않는 누군가가 문제란 말이죠.
BTSv 19-07-01 02:40
   
왕후(X)>황후(O)
     
새벽감성 19-07-01 11:23
   
앗. 제목은 황후 해놓고 내용엔 왕후라고 해놨네요. 고칠께요. 고마워용
 
 
Total 18,15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64 [북한] 내가 아는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5편. 돌통 06-17 246
17963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4편. 돌통 06-16 302
17962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3편. 돌통 06-15 279
17961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2편. 돌통 06-15 210
17960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1편. 돌통 06-15 336
17959 [한국사] 동암리에서 발굴된 고구려인 복장 복원 (5) 고구려거련 06-13 2024
17958 [북한] 1947년 미국 기자가 본 김일성 위원장의 모습은? (2) 돌통 06-13 942
17957 [한국사] 백제의 마지막 공주, 부여태비 ssak 06-13 1354
17956 [중국]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황제는 누구일까요? (5) 고구려거련 06-12 1180
17955 [한국사] 왜인들은 왜 이토록 집요하게 신라를 침략한 것인가… (5) 밑져야본전 06-12 1258
17954 [북한] 6,25 관련 새로운 김일성 명령서.. 돌통 06-12 380
17953 [북한] 북한은 왜 독립을 쟁취했다고 하는 이유는? 07편.마지… 돌통 06-11 412
17952 [한국사] 조선시대에 신분에 따른 법은 어땠을까요? 아스카라스 06-10 558
17951 [한국사] 정대협 공동대표를 지낸 신혜수 유엔 인권정책센터 … (1) mymiky 06-10 449
17950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고 하는 이유는.? 06… 돌통 06-09 342
17949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549
17948 [베트남] 이건 뭔데 조회수가 플러그 06-07 673
17947 [북한] 북한은 이상한게 (6) 플러그 06-07 1133
17946 [북한] 북한은 8월 종파사건 이전까지 플러그 06-07 348
17945 [일본] 일본은 자민당 경선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총리가 되… 플러그 06-07 495
17944 [베트남] 베트남이 제 2의 삼성공화국이라고 불릴만큼 베트남 … (5) 플러그 06-07 1168
17943 [베트남] 베트남의 혐한은 어디서 기인하는걸까요? (5) 플러그 06-07 1017
17942 [세계사] 기원전 400년경 한국이 일본을 점령했던 셈, 협야후 … (3) 고구려거련 06-06 1153
17941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4편. 돌통 06-06 265
17940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721
17939 [한국사] 히데요시가 쓰던, 곤룡포?????????? (5) 소유자™ 06-05 1973
17938 [한국사] 구한말 식사량 (7) 고구려거련 06-05 17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