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7:4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글쓴이 : mymiky
조회 : 536  

1. 《흥선대원군이 간택했던 며느리》

흥선군은 왕대비 조씨와 결탁해.. 차남인 어린 고종을 왕에 올리는데 성공함..

종친 중에 가장 똑똑했다는 흥선대원군으로썬..

자기가 왕이 못 된 한을 아들을 보위에 올림으로써..
간접적으로 정치일선에 나오게 되며.. 왕의 섭정으로써.. 사실상 실권을 손에 쥠. 

고종이  혼인할 나이가 되자.. 안동 김씨도. 풍양 조씨도 아닌..

자기 집안 파벌인 여흥민씨에서.. 왕비감을 찾는데. ..

마침 아들과 나이대도 비슷. 거기다 아버지도 없는
민자영이 눈에 뜀.. 솔직히 그녀를 선택한건 흥선대원군이 그녀를 만만하게 보았기 때문.

2. 《 양반 규슈보다... 천한 후궁을 더 아끼다》

당시.. 고종은 이성에 관심을 가질 나이였고.. 정사는 아버지가 보고 있어서
자기가 딱히 나설 기회가 없었기에.. 공부가 끝나면.. 궁녀들과 노닥거림..

아버지가 정해준 여자에겐 관심이 안 갔는지?
어린시절 누나라고 부르던 여자가 부인으로 와 있으니.. 그게 적응이 안 되었는지?

신혼시절엔 고종은 왕비를 대면대면 했다고 함..  첫아들도 후궁에게서 봄..

명성황후는 처음으로.. 여자로서 굴욕감을 맛보았고..

흥선대원군은 아들이 귀한 왕실에.. 아들이 태어나 기뻐하며
후궁에서 본 손자를 왕세자로 하겠다며 난리를 부림..

물론.. 아이 생모가 미천하다해도.. 신분이 미천하기에..오히려
외척도 없는 후궁출신이.... 양반 명문규수인 며느리보다 더 좋았을수도 있음..

3. 《대원군의 섭정 완료》

보통.. 드라마에선 이런 악감정으로...  점점 흑화되는 민자영의 클리쉐로 흘러가지만..
뭐.. 단순히 그런건 아님..

시간이 지나.. 고종도 성인이 되었고.. 슬슬 흥선대원군도 섭정에서 물러날 때가 되었으나..

한번 맛을 본 달콤한 권력은.. 대원군이 계속 미련을 가지게 했음..

대원군으로서는.. 아들이 유순해서 효자로... 자기 말을 항상 잘 들을줄 알았고..
자기가 계속 해서 정사를 돌보았으면.... 했으나

고종도 이래라. 저래라 하는 아버지가
마치 상왕이라도 된양 행동하니..짜증나고..

대원군이 경복궁 중건으로 경제를 말아먹은데다
대원군 치세에 불만있던 세력들이  점점 고종 편에 모여듬.

명분을 잃은 대원군은 할수없이  섭정에서 물러나고..
여흥 민씨들은 죽어가는 권력보다.. 살아있는 권력ㅡ 고종 편에 섬..

4. 《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권력투쟁?》

= 이쯤에서.. 보통 사람들은 시아버지에게 맞서는..
 아주 못 되고.. 억센 불효하는. . 며느리로써.. 명성황후를 생각할 것임..

길어서.. 담편에 마저 쓰겠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3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90 [한국사] 일본은 한반도를 714번 침략하였다. (30) samanto.. 07-16 3336
17189 [한국사] 무역 분쟁의 본질 일본 고대사 그리고 5세기 마한 (1) 풍림화산투 07-16 1709
17188 [한국사] 민족반역자들을 정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후유증 (6) 스리랑 07-15 1656
17187 [기타] 정한론과 문정부의 침착함 (3) 도다리 07-15 2029
17186 [기타] 제 글이 왜 삭제됐죠? (10) 감방친구 07-15 1296
17185 [한국사] 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 (6) 뉴딩턴 07-15 2089
17184 [한국사] 아라가야 시대 국보급 유물 출토 (2) 正言명령 07-14 1929
17183 [한국사] 김구 선생이 정말로 죄없는 일본인을 떄려 죽였나요? (21) 천년의시 07-13 3223
17182 [기타] 아베와 똥구녕 맞췄던 정치.기업가들.. (4) 도다리 07-13 3437
17181 [세계사] 어이진 이라는건 대체 어디에 있소 ? (55) 브로리 07-12 1937
17180 [일본] 방사능올림픽 보이콧, 방사능 음식물 거부 로고. 저… (3) 은빛날개 07-12 2187
17179 [한국사] [분노주의!!!!!]한국전쟁 한창일 때 일본이 한 일.....jp (3) 소유자™ 07-12 3624
17178 [한국사] ‘기생충알’이 밝혀낸 1500년 전 백제 화장실.gisa (2) 소유자™ 07-12 2904
17177 [한국사] 전북에서 가야유물 출토 (3) 正言명령 07-11 2537
17176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의 잘못이다?! (23) 나를믿으라 07-10 4853
17175 [기타] 이번 무역분쟁이 딱 임진왜란 날 때였다. (1) 도다리 07-10 2309
17174 [한국사] 사라진 우리의 소.jpg (24) 소유자™ 07-10 3739
17173 [기타] 장차 일본 난민 수용에 대해서 (23) 감방친구 07-10 2967
17172 [한국사] 일본 육군대장을 독살시킨 독립 투사.jpg (6) 소유자™ 07-10 2444
17171 [한국사] 저의 사관인데...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21) 북창 07-10 1685
17170 [기타] 아시아 민심의 판도는 일베와 일뽕이 결정 (2) 도다리 07-09 3048
17169 [한국사] 조선 노예제 주장 이영훈 유투브에서 나왔다. (1) 냉각수 07-08 1625
17168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와 에도시대 왜의 평민 (1) 행복찾기 07-07 1988
17167 [한국사] 조선사회는 전체 인구의 30~40%가 노비였는가? (4) 국산아몬드 07-07 1781
17166 [세계사] 노예의 시초 (17) 상식4 07-06 1635
17165 [한국사] 발해 ㅡ 사서 기록을 통한 홀한성 위치 접근 (9) 감방친구 07-06 1250
17164 [한국사] 변절하고 일본인이 되길 자처한 친일파 10인 (1) BTSv 07-05 19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