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30 07:4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글쓴이 : mymiky
조회 : 632  

1. 《흥선대원군이 간택했던 며느리》

흥선군은 왕대비 조씨와 결탁해.. 차남인 어린 고종을 왕에 올리는데 성공함..

종친 중에 가장 똑똑했다는 흥선대원군으로썬..

자기가 왕이 못 된 한을 아들을 보위에 올림으로써..
간접적으로 정치일선에 나오게 되며.. 왕의 섭정으로써.. 사실상 실권을 손에 쥠. 

고종이  혼인할 나이가 되자.. 안동 김씨도. 풍양 조씨도 아닌..

자기 집안 파벌인 여흥민씨에서.. 왕비감을 찾는데. ..

마침 아들과 나이대도 비슷. 거기다 아버지도 없는
민자영이 눈에 뜀.. 솔직히 그녀를 선택한건 흥선대원군이 그녀를 만만하게 보았기 때문.

2. 《 양반 규슈보다... 천한 후궁을 더 아끼다》

당시.. 고종은 이성에 관심을 가질 나이였고.. 정사는 아버지가 보고 있어서
자기가 딱히 나설 기회가 없었기에.. 공부가 끝나면.. 궁녀들과 노닥거림..

아버지가 정해준 여자에겐 관심이 안 갔는지?
어린시절 누나라고 부르던 여자가 부인으로 와 있으니.. 그게 적응이 안 되었는지?

신혼시절엔 고종은 왕비를 대면대면 했다고 함..  첫아들도 후궁에게서 봄..

명성황후는 처음으로.. 여자로서 굴욕감을 맛보았고..

흥선대원군은 아들이 귀한 왕실에.. 아들이 태어나 기뻐하며
후궁에서 본 손자를 왕세자로 하겠다며 난리를 부림..

물론.. 아이 생모가 미천하다해도.. 신분이 미천하기에..오히려
외척도 없는 후궁출신이.... 양반 명문규수인 며느리보다 더 좋았을수도 있음..

3. 《대원군의 섭정 완료》

보통.. 드라마에선 이런 악감정으로...  점점 흑화되는 민자영의 클리쉐로 흘러가지만..
뭐.. 단순히 그런건 아님..

시간이 지나.. 고종도 성인이 되었고.. 슬슬 흥선대원군도 섭정에서 물러날 때가 되었으나..

한번 맛을 본 달콤한 권력은.. 대원군이 계속 미련을 가지게 했음..

대원군으로서는.. 아들이 유순해서 효자로... 자기 말을 항상 잘 들을줄 알았고..
자기가 계속 해서 정사를 돌보았으면.... 했으나

고종도 이래라. 저래라 하는 아버지가
마치 상왕이라도 된양 행동하니..짜증나고..

대원군이 경복궁 중건으로 경제를 말아먹은데다
대원군 치세에 불만있던 세력들이  점점 고종 편에 모여듬.

명분을 잃은 대원군은 할수없이  섭정에서 물러나고..
여흥 민씨들은 죽어가는 권력보다.. 살아있는 권력ㅡ 고종 편에 섬..

4. 《 시아버지와 며느리의 권력투쟁?》

= 이쯤에서.. 보통 사람들은 시아버지에게 맞서는..
 아주 못 되고.. 억센 불효하는. . 며느리로써.. 명성황후를 생각할 것임..

길어서.. 담편에 마저 쓰겠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259 [한국사] 조선시대엔 사실 남녀평등? 솔루나 08-13 1213
17258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2… (5) 돌통 08-13 1108
17257 [북한] 김일성 항일무장 투쟁의 진실. 있는 사실 그대로..(1… 돌통 08-13 921
17256 [기타] 네셔널리즘(민족주의)의 개념확립 필요성 (7) 떡국 08-13 866
17255 [기타] 2002 월드컵때 붉은악마가 치우천왕이라는거 아셨던… (11) 밤부 08-12 2107
17254 [한국사] 이영훈 교수님께서 진짜 탈탈 털어버렸죠 (7) 홍콩까기 08-12 3877
17253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짤) (5) 러키가이 08-11 7362
17252 [기타] 한국과 일본 현재상황.jpg (7) 문제적남자 08-10 9955
17251 [기타] 비둘기와 매가 사는 마을 (3) 도밍구 08-10 2819
17250 [세계사] 콜라캔님 계시오? (2) 브로리 08-09 1028
17249 [일본] 65년 한일청구권 협정 abettertomor.. 08-09 1431
17248 [한국사] 이영훈 씹으면서 막상 이영훈을 반박 못하는게 현실 (20) 멸망의징조 08-09 3314
17247 [기타] 1965 한일 청구권 협정 (전문) 관심병자 08-08 1644
17246 [일본] 일본 우경화의 본질 천황제 그리고 한국 상고사 왜곡 (1) 풍림화산투 08-06 3135
17245 [한국사] 1965년 한일회담으로 받은 8억달러 파헤치기( jtbc뉴스… (2) mymiky 08-05 2506
17244 [기타] 한국..Jap에 안보세 걷자. (4) 도다리 08-04 4965
17243 [한국사] 서희를 외교관이라 칭하는건 낮추어 부르는 것! (서… (2) 무한성장맨 08-03 2658
17242 [한국사] 현 정세에서 한국은 귀주대첩이 필요하다. 떡국 08-03 2034
17241 [한국사] 조선총독부 최후의 25일 (kbs) mymiky 08-03 2313
17240 [기타] 적진 안에서 싸우고 있는 한인 병사 문제-독립신문 … 관심병자 08-02 2181
17239 [한국사] 일제 강점기ㅡ 조선출신 아동들 강제노동 mymiky 08-02 1587
17238 [기타] 병법을 잘구사하는 일본. (13) 냉각수 08-02 4087
17237 [기타] 아베.시진핑..트럼프를 노리다. (2) 도다리 08-02 2540
17236 [기타] (충격)수천년역사상 다시 없을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다리 08-02 3745
17235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에 의해 아직도 일제가 심어놓은 족쇄… 스리랑 08-01 2186
17234 [기타] 만약에 님들이 첫왕조 새워 수도 도읍 한다면 어디지… (16) 뉴딩턴 07-31 2659
17233 [일본] 일본의 산업 근대화 완성 시기 (15) 행복찾기 07-30 3683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