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6-23 17:45
[한국사] 조선시대 실학자가 단것때문에 친구에게 징징댔던 편지.jpg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261  

1.jpg

이 사람은 이덕무란 인물로 


박제가, 유득공, 서이수 등과 함께 정조 시대에 크나큰 족적을 남긴 


서자 출신의 이른바 '규장각 4검서관' 중 한 사람이다.



단순히 유명할 뿐만 아니라 현재로써는 조선시대의 문화연구에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기도 한데


이사람이 남긴 사소절이나 청정관전서 등의 서적에는 조선시대의 문화나 예절, 음식 등등이 상세하게 실려있기 때문이다.


알기 쉬운 부분만 해도 상추쌈 싸먹을 때의 예절이라던가 외국 문물에 대한 평가, 당대 놀이문화들에 대한 비판 등등 


자잘한 부분까지 나와있어 현대에 보면 상당히 흥미롭고 재미있는 부분이 많다.



다만 그런 서적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이덕무의 성격은 '엄격하고 깐깐한 예절주의 선비' 였는데


그런 그조차 사족을 못 쓴 것이 있었는데 그게 단것이다


2.jpg

"가수저라(加須底羅)는 정한 밀가루 한 되와 백설탕 두 근을 달걀 여덟 개로 반죽하여 구리 냄비에 담아 숯불로 색이 노랗게 되도록 익히되

대바늘로 구멍을 뚫어 불기운이 속까지 들어가게 하여 만들어 꺼내서 잘라 먹는데, 이것이 가장 상품이다"


->이덕무가 남긴 <청정관전서, 1795>의 서술



그런 부분을 볼 수 있는 한 부분이 이 가수저라(당시 저-의 발음은 텨-였으니 카스텨라로 읽었을듯.)라 불린 서양떡, 카스테라의 레시피다.


그의 단것 사랑은 당시 외국에서만 먹을 수 있던 희귀품인 카스테라를 레시피까지 구해서 서술할 정도였던 것.

(아마 청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먹어본게 아닐까 싶음) 


그리고 이런 그가 단것가지고 싸웠던 대상은 당대의 실학자 박제가였다


3.jpg

당대의 서얼 실학자였던 박제가는 똑같은 처지였던 이덕무와도 인연이 깊었고 개인적으로도 매우 친한 사이였다.


특히 그는 활발한 성격으로, 차분한 성격의 이덕무와는 정반대였는데도 둘이서 잘 어울려 다닐 정도였다.


다만 박제가에게도 단점아닌 단점이 있었는데 식탐이 엄청났다는 것이다.



그런 그의 별명은 "냉면 3그릇에 만두 100개" 였는데, 쟤라면 정말 그정도 먹겠다 싶어서 붙은 별명이다.


암튼 음식에 대한 사랑은 엄청났는지, 직접 개고기 요리를 개발해서 정약용에게 레시피를 건내줄 정도였다.


(당시 실학자들이 요리를 하는건 이상한 일이 아니였다. 그의 스승인 박지원은 자식에게 고추장을 만들어 보냈는데, 

아들의 편지에 고추장 이야기가 전혀 없자 '왜 고추장 얘기는 안하냐 보람없게...  맛이 있냐 없냐? 맛있으면 더 보내줄테니...'라고 답장을 보냈다.)



헌데 식탐이 좀 지나쳤는지 어느날 박제가는 같이 간식을 먹다가 이덕무와 다투게 된다.


4.jpg

사연은 이렇다. 박제가가 이덕무와 함께 있을 때 여러번 단것을 먹을 때가 있었다.


그런데 박제가는 자기만 단걸 먹고 이덕무에게는 먹을래? 라고 물어보지도 않았던 것이다



거기다 집에 놀러와선 이덕무가 선물받은 단것을 허락도 안 받고 몰래 집어먹는 짓까지 했는데,


이덕무는 선물을 받으면 '단감 100개를 선물 받았으니 보낸 이를 100번 생각한다'면서 기뻐하고 아껴먹었는데


박제가가 놀러와선 그걸 말도 않고 집어먹었으니 서운할만 했을 것이다.





그래서 삐진 이덕무는 친구에게 이하 내용으로 편지를 보낸다


"내가 단 것에 대해서는 마치 성성(狌狌)이가 술을 좋아하고 원숭이가 과일을 즐기는 것과 같으므로 내 친구들은 모두 단 것을 보면 나를 생각하고 단 것이 있으면 나를 주곤 하는데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의 호)만은 그렇지 못하오. 그는 세 차례나 단 것을 먹게 되었는데, 나를 생각지 않고 주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남이 나에게 먹으라고 준 것까지 수시로 훔쳐먹곤 하오. 친구의 의리에 있어 허물이 있으면 규계하는 법이니, 족하는 초정을 깊이 책망해 주기 바라오."

-간본 아정유고 권6 문(文)-서(書)-



요약하면 '딴 친구들은 단거보면 내생각해서 먹을래 물어보는데 박제가는 안 그런다ㅡㅡ 거기다 내꺼 훔쳐먹기까지 함!! 혼좀 내주라!!' 라고 편지를 보낸 것이다.


물론 진지한 싸움은 아니였고 둘의 사이는 이후로도 좋아서 정조사후 박제가가 유배지에 가자, 임종직전까지 걱정하는 편지를 주고받을 정도였다.



당시의 상황은 그냥 잔투정을 부린 정도였겠지만, 엄격진지했던 선비들이 평소에는 이러며 지냈다는 것이 재미있는 부분.


출처 : Fmkorea


-------------------------------------------------------------------------------------------


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도 단것과 군것질을 참 좋아하는데 말이죠 ㅋㅋㅋㅋㅋ


그보다 조상님들 이미지하면, 맨날 스타크래프트의 프로토스들 만큼 엄격&근엄&진지 할것만 같던 조상님들께서도 이런면모가 있었다니 너무나도 재미있는 내용이 아닐 수 없습니다 ㅋㅋㅋㅋㅋㅋ


만약 제가 타임슬립 해서 저분들한테 제가 좋아하는 몽쉘이나, 허쉬 초콜렛을 입에 넣어드리면 엄청 좋아하실듯 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셀틱 19-06-23 23:03
   
이덕무, 박제가... 무예도보통지하면 떠오르는 이름이네요
winston 19-06-24 10:58
   
아들에게 고추장 보낸후의 아빠마음이 저를 떠오르게 하네요..
그 아들도 시크한 놈? 이었나봐요 ㅋㅋ
     
탄돌이2 19-06-24 21:01
   
님 역사공부 지대로 하신 분이였군요.
 
 
Total 17,3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56 [한국사] 조선의 칼 문화재 (6) 쿤신햄돌 07-02 2304
17155 [한국사] 근대 서양인 랜도어가 본 조선인의 외모 (3) 쿤신햄돌 07-02 2244
17154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683
17153 [한국사] 발해 ㅡ 천문령(天門嶺)과 동모산(東牟山) 1 (1) 감방친구 07-02 825
1715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660
17151 [한국사] 차자표기법으로 풀어본 임나와 기타 지명의 위치 추… (12) 솔로몬축구 07-01 856
17150 [한국사] 조선은 지조없는 여자였다...함석헌! (4) 냉각수 07-01 1169
17149 [한국사] 임진왜란 초기 조선이 털린 진짜 이유들 (영상) (8) 무한성장맨 07-01 2027
17148 [한국사] 대한제국 유물 (4) 쿤신햄돌 07-01 1095
17147 [한국사] 고종이나 민비나 도진 개진 (6) 건달프 07-01 882
17146 [일본] 포경재개를 빌미로 전세계적인 토쿄올림픽 보이콧 … (4) 윈도우폰 07-01 1852
17145 [한국사] 배운 사람들이 국왕과 정부에 건의 비판 토의한 나라… (19) 아스카라스 06-30 1266
17144 [한국사] 아래글에 대한, 명성황후에 대한 개인적 생각 (5) 새벽감성 06-30 853
17143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7) (6) mymiky 06-30 995
17142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534
17141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5) mymiky 06-30 480
17140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mymiky 06-30 474
17139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3) mymiky 06-30 494
17138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2) mymiky 06-30 529
1713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1) mymiky 06-30 763
17136 [한국사] 진한(辰韓) 세력의 이동 (6) 감방친구 06-30 932
17135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1) Player 06-29 632
17134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569
17133 [한국사] 남해군, 청동기시대 비파형동검 출토....jpg (30) Attender 06-29 1531
17132 [기타] 美는 日을 믿지 않는다. 중.일 협력의 의미. (6) 도다리 06-29 2436
17131 [기타] 도와주세요!! (1) 새벽감성 06-28 808
17130 [일본] 한국어로 된 칼 쿠사나기 쯔루기를 받아야 비로소 천… (7) 풍림화산투 06-28 264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