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20 08:24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글쓴이 : 가이눈팅
조회 : 850  

가생이 눈팅어 이고,
개인적으로 역사에 대한 관심이 많아,
지적 욕구 충족을 위해,
동아게 게시판 들러는게 취미입니다.
침묵하고 지켜보는,
한편으로 호기심 채우는 유저입니다..

여기 활동에 있어서 감방친구님이 인상 깊으신데,
제가 77년생인데 비슷한 연배 같습니다.


지구의 탄생 50억년 전..

인류의 탄생.
흔히 하는 말로 교과서적으로 200만년 전 오스트랄롣피테쿠스,
수십만년전 네안데르탈인, 이로부터 진화된 사피엔스.사피엔스 등등 인류의 진화와 순응과 개선과 시행착오 과정에서의 오늘날의 지구촌의 현실..


이 거대한 우두 속에서 지구의 존재 이유, 역사의 존재 이유, 대한민국의 이유, 가생이 동아게의 존재 이유,

에혜라디야~

역사의 의미는 '교훈'
인간의 어리석음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반추의 결과물 같습니다..

취기에 갑자기 마음이 동해서 글 올리는데,
정리는 안되고 요지도 없네요..



인간은 인간이다.

모순과 오류가 없는 아름다운 세상은 어디에.

길어야 백년 삶 무얼 더 하오리요마는.

오늘.내일 생 마감할지라도 의미있고 가치있게 살아야 함이 인지상정 이거늘..

에헤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살 것인가..

절대적 답 없는 인생살이지만,
유한 삶.
죽지 않기에 취기에 오늘의 나아감을 밝힙니다.

PS/ 저도 딴건 못해도, '역사'란 존재.부분.사실.진실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

역사를 알고자 함은 과연  무슨 의미이고,
회원님들의 관심과 열정은 과연 무엇인지 화두를 제시하고 싶습니다..

이에 대한 공감대의 형성에서 출발한다면,
제 인생도 환골탈태가 필요하디만,
동아게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좀 더  풍족해지리라 봅니다..


'지향점에 대한 공감대의 형성과 인류애에 대한 진성성 있는 탐인심'

아침술에 정리는 안되는데 너그러이 포용 바라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9-05-21 05:46
   
반갑습니다
어떻게 보면 70년대 후반 출생자들은 잊혀진 세대가 아닐까 싶습니다
군입대 전에 IMF를 겪었고
군대 제대 후에는 너무 급격히 달라진 세상에 적응하느라 고생한 남자들

농경사회와 정보화사회를 모두 겪은 마지막 세대
특히 90년대 말에서 2천년대 초입, 우리 세대가 군대에 고립돼 있던 그 2~4년이라는 시간 동안 세상이 격심하게 바뀌었죠

역사를 생각할 때에 저는 근본, 정의, 교훈 이 세 가지를 염두합니다

역사를 공부하고 연구하는 이유는 이 세 가지 가치의 규명과 구명을 위해서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근본을 밝혀 교훈을 바로 새기는 것이 정의로운 세상으로 가는 가장 순박하고 정직한 길이라고 보는 것이죠

40 대가 되어 부당하고 부정하고 부조리한 세상을 신물나게 겪어서 더이상 이런 세상을 우리 후세가 등짐 지게 할 수 없다는 생각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더 적다는 데에서 오는 막연한 듯 분명한 공포에서 무언가 가치 있는 것을 탐구하다 죽고 싶다는 생각

뭐 이런 것들

저도 두서 없이 적어봤습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9 [기타] 흠정만주원류고 신라 (8) 관심병자 06-08 2384
17078 [한국사] 식민사학(매국노사학)을 끝장내는 지름길 (14) 감방친구 06-08 1835
17077 [중국] 신장, 서장, 동북3성과 같은 용어를 쓰지 맙시다. (6) 윈도우폰 06-07 1552
17076 [한국사] 유물과 상징 그리고 신화 그 두번째 ( 천부경의 고고… (5) 풍림화산투 06-07 912
17075 [한국사] 충격, 고려장의 기원 알고보니 일본.jpg (7) Attender 06-07 1933
17074 [한국사] "동아시아 침술, 한반도 북부 두만강 유역서 시작됐… (10) Attender 06-07 1674
17073 [한국사] 광개토대왕비문 신묘년조 (2) 파이브텐 06-06 1365
17072 [한국사] 한문 문법도 모르는 정인보 선생의 호태왕 비문 해석 (3) 풍림화산투 06-05 1875
17071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북방에서 내려왔다… (2) 열공화이팅 06-05 1624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276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869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400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842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797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229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175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683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604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631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801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645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486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282
17056 [한국사] 사극드라마 왜곡의 문제점 (5) revneer 05-30 1112
17055 [한국사] 청나라 만주족 팔기군 중 조선인. 한족. 몽골인. 등 … (28) 야요이 05-29 2719
17054 [한국사] 함안에서 1600년전 아라가야 상형토기가 발견됨 JPG (20) Attender 05-29 1703
17053 [한국사] 항상 느끼는거지만 한국 사극드라마에서 조선이 약… (18) 야요이 05-29 1502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