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5-07 12:22
[한국사] 경주 불국사보다 몇백년전에 이미 십자가가 나왔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702  



역사가들

DNA 검사 등;;;

각종 연구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19-05-07 12:33
   
기타 숭실대박물관 '돌십자가'와 '신라 성모마리아상'
Robin로빈 19-05-07 14:55
   
개독들이 유물 몇개를 확대해석하고 진짜 역사와 가자역사를 섞어놓아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게 만들었구
나 ...혹세무민........오호통재라......
Korisent 19-05-07 17:30
   
ㅋㅋㅋㅋ 개독 정말 걱정입니다.
비좀와라 19-05-07 22:31
   
나도 개신교 신자지만 정말 이건 심하다...

원래 예수가 인도 정확히는 티벳에 와서 수행 하였다고 지금에 나오고 있는 중인데 무슨 도마? 지금도 집단수련 하는 것이 원래 불교의 영향이라는 것은 누구도 인정하는 것인데...

그리고 전에 이곳에서도 쓴 적이 있지만 산해경이나 기타 고대 동북아시아를 기록한 책에 은과 주의 전쟁 후에 은나라 사람들이 티벳으로 이주하고 이들이 다시 인도로 이주해서 불교를 만들었다고 나옴.

지금도 사용되는 티벳의 삼각기를 세라기라고 하는데 이는 주나라에서 은나라 사람들을 감시하기 위해서 어는 곳에 갈 때는 반드시 깃발을 들고 다니게 해서 감시하기 편할려고 만든 것을 아직도 사용하는 것임. 이 삼각기를 유럽에서도 사용하는 것을 볼 때 유럽에도 은나라 사람들이 많이 이주해 갔음을 알 수 있음.

애사당초 은나라와 주나라 사람 모두 다 한반도 / 만주 와 몽골에 살던 빗살무늬 토기인으로 우리의 조상 이거나 방계임. 은주 시대의 청동기는 빗살무늬토기의 청동변형이고 이 청동기 조차도 연해주의 주석이 없으면 만들지 못하고 청동기 발전단계를 삼단계로 나뉜다면 은주 시대의 청동기 마지막 단계로 은주의 사람들은 북쪽에서 내려온 사람들의 후손임.

이 들이 북쪽에서 내려오기 전에 이미 세계관이나 종교관과 기타 모든 것이 발생한 후라 소위 지금 우리가 말하는 중국(이들은 남만계로 묘족과 가까움)과 관계가 없음. 다시 말해서 홍산지역의 하가점층의 사람들의 일부가 내려간 것이라 추측됨.

이 홍산지역의 문화를 우 박사는 중국과 우리의 공통 역사라 하는데 그럼 We are the world니 모든 것이 공통이 것인가? 이게 중국의 논리인데...

그리고 지금도 중국의 천자의 나라라고 하는데 중국의 어떤 설화가 천손설화가 있나? 우리는 단군설화가 천손신화로 우리야 말로 천자의 나라임. 이러니 중뽕이거나 일뽕에 미친 인간들이 단군설화라면 입에 거품 물고 부정하지...

저 은나라 유민들이 티벳과 인도북부로 강제 이주 당하는데 이들을 감시하기 위해 보내진 사람들이 소위 주시자들로 이를 감監이라 부름. 성경에도 아브라함이 세라를 사라로 부르는 대목이 나오는데 이 대목을 지금도 알지 못해 횡설수설 하는데 세라라는 말이 노예라는 말이라는 것을 알면 이해가 되는 것임.

한 마디로 아브라함은 노예였던 아내를 동격으로 올린 것임. 그리고 사랑의 도피행을 하였던 것 같음.

신라를 감방에 있는 나라라 하는데 물론 한자는 틀리지만 한자의 속성이 발음이 같으면 같음 말임. 그러니깐 본시 신라는 은의 유민들이 살었단 국가로 간혹 가다가 주 나라에서 이들을 감시하기 위해서 감시자를 보내 것으로 보임.

그리고 위에서 말했듯이 은이나 주 모두 고조전의 속방국임.

결론 부처종족인 샤카족이 스키타이 계고 이들이 은나라 사람들의 후손으로 고조선계 인데 이 들이 후일에 고조선의 문화를 계승하여 불교를 만듬. 그리고 불교는 지금의 뱅골지방의 평등사상을 받아들여 지금의 인도의 힌두교 사상과도 조금 다름. 힌두교 사상은 유전자 K 집단의 사상임.

하여간 이러간 역사적인 유대 관계 속에 가야와 기독교의 연관 관계가 있는 것이지 무슨 도마?
 
 
Total 17,5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0 [세계사] 북방 민족의 기원에 대한 새롭고도 광범위한 연구 결… (2) 스포메니아 06-05 1301
17069 [한국사] 우리나라 유전자 이동경로를 생각해본다면... (34) IZOEN 06-04 1895
17068 [한국사] 야요인의 이동 경로와 쌀 기원 (11) 야요이 06-04 1435
17067 [다문화] 이 유튜브 사람도 한민족 언어가 남방에서 올라왔다… (2) 야요이 06-04 864
17066 [다문화] 한민족은 베트남 혼혈 Koreans are genetically mixed but can be… (30) 야요이 06-04 1858
17065 [기타] 도용(盜用)과 표절(剽竊)의 첫 사례(by 도배시러 aka 방… (65) 감방친구 06-02 1248
17064 [기타] 조선은 대륙의 속국이었다?? (37) balloon 06-02 3203
17063 [기타] 블로그 개설 후 2주 남짓 운영하며 느낀 점&잡설 (32) 감방친구 06-01 1712
17062 [한국사] 명나라 황제가 좋아한 조선 두부의 아이러니함.jpg (9) Attender 06-01 3649
17061 [한국사] 중국 분열에 대비해야 합니다 (30) 감방친구 05-31 3659
17060 [한국사] 또 터졌다' 충주서 백제 제련로 5기 추가 발견 (7) 뉴딩턴 05-31 3825
17059 [한국사] 의자왕의 어머니는 선화공주일까? 사택왕후일까? (1) 밝은노랑 05-30 1684
17058 [기타] 해외 유전자 사이트 입니다 (25) 야요이 05-30 2518
17057 [한국사] 단군 이야기의 삼위 태백은 알타이와 태백산을 말한… (7) 풍림화산투 05-30 1305
17056 [한국사] 사극드라마 왜곡의 문제점 (5) revneer 05-30 1131
17055 [한국사] 청나라 만주족 팔기군 중 조선인. 한족. 몽골인. 등 … (28) 야요이 05-29 2777
17054 [한국사] 함안에서 1600년전 아라가야 상형토기가 발견됨 JPG (20) Attender 05-29 1729
17053 [한국사] 항상 느끼는거지만 한국 사극드라마에서 조선이 약… (18) 야요이 05-29 1551
17052 [세계사] 하나의 중국이란 나라의 이상한 정체성. (25) 휜돌이 05-29 1896
17051 [한국사] 시각화하여 본 4세기~7세기 초, 고구려와 거란, 북위 … (11) 감방친구 05-28 1926
17050 [한국사] 왕의 호칭과 봉작 등등 (3) 윈도우폰 05-28 990
17049 [일본] 일본 고위층이 쓰던 모자가 버선에서 유래된 역사적… (7) 쿤신햄돌 05-28 2534
17048 [한국사] 마한 시대 고깔모자 출토됨 (6) 야요이 05-28 1585
17047 [기타]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은 어떻게 다를까.. (2) 스쿨즈건0 05-28 1257
17046 [한국사] 한국 고대 군주의 다양한 명칭 (王Wang/侯Hu) (2) 야요이 05-28 1093
17045 [한국사] 옛조선의 '왕' 호칭은 '(왕=王과 후=候)'… (9) 야요이 05-28 1145
17044 [기타] 오이, 협보, 마리 잡설 관심병자 05-28 77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