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4-24 22:55
[한국사] 400년 전 같은 시대 쓰인 ‘한문 홍길동전’ 발견“허균은 ‘한글소설 홍길동전’의 작자가 아니다”
 글쓴이 : 초록바다
조회 : 1,10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32&aid=0002936618


허균보다 20여년 뒤 황일호의 홍길동 일대기 ‘노혁전’ 공개

“장길산은 후대의 인물인데….” 지난해 10월 이윤석 전 연세대 교수(국문학)는 한글 <홍길동전>의 작자가 허균(1559~1618)이 아닌 이유를 논증한 책(<홍길동전의 작자는 허균이 아니다>·한뼘책방)을 펴냈다. 이 교수는 우선 작품 중에 “옛날 장충의 아들 장길산이 천한 종에서 태어났으니…”라며 장길산을 인용하는 대목에 주목했다. 이 교수는 “1692년(숙종 18년) ‘도둑의 우두머리 장길산을 … 놓쳤다’는 <숙종실록> 기록에서도 보듯 장길산은 허균이 죽은 지(1618년) 70여년 뒤에 등장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이 교수는 “<홍길동전>은 적어도 숙종시대 이후에 만들어진 것”이라 주장했다.

또 작품 중에 나오는 관리와 관청명인 ‘선혜낭청’과 ‘선혜청’은 “대동법이 전국으로 확대된 1709년(숙종 35년) 이후 쓸 수 있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 밖에도 1800년 이후 유행한 한글소설은 1600년 무렵에는 절대 나올 수 없는 장르이며, 전문적인 식견을 갖고 있지 않은 허균이 한글소설을 창작해낼 수 없었고, 지금까지 전해지는 30여종의 한글 <홍길동전>은 19세기 중반 이후의 작품이어서 작자를 특정할 수 없다는 점도 꼽았다.

1927년 다카하시 도루(高橋亨) 경성제대 교수는 조선중기 문인 이식(1584~1647)의 <택당집>에 실린 ‘허균이 <홍길동전>을 지었다’는 구절을 들어 <홍길동전>의 작자를 허균이라고 주장했다. 다카하시는 이때 “허균의 <홍길동전>은 반드시 한문소설이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내세웠지만 소용없었다. 당시 널리 읽히고 있던 ‘한글소설 <홍길동전>의 작자=허균’이라는 등식이 통설로 자리 잡았다.

그런데 이윤석 교수의 책을 읽은 전주의 향토사학자 조봉래씨(68)가 흥미로운 자료를 이 교수에게 전했다. 허균보다 20여년 뒤의 인물인 지소 황일호(1588~1641)가 쓴 홍길동의 일대기(<노혁전>)였다. 노혁은 홍길동의 다른 이름이다. 황일호는 “노혁의 본성은 홍(洪)이고, 그 이름은 길동(吉同)”이라 소개했다. <노혁전>의 주인공인 홍길동은 ‘전국구’ 도둑의 우두머리였고, 어머니 신분이 미천했다. 홍길동은 사람은 죽이지 않고 재물만 빼앗았다. 조정에서는 상금을 걸고 홍길동을 추적했으나 잡지 못했다. 40년간 도둑의 우두머리였던 홍길동은 “지금부터 새사람이 될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무리를 해산한 뒤 혼인해서 자식을 낳고 천수를 누렸다. 황일호는 “도적이었다가 늘그막에 깨달아 선한 사람이 되었으니 이는 호걸의 일”이라고 마무리했다. 홍길동은 실존 인물이다. 1500년(연산군 6년) 무렵 고위관리의 관복을 입고 충청도 일대를 누빈 큰 도적떼의 우두머리였다. 1588년(선조 21년)까지 <선조실록>에 등장할 정도로 인구에 회자됐다. 황일호는 당시 ‘도둑계의 레전드’가 된 홍길동 이야기를 듣고 한문소설로 꾸몄을 것이다. <택당집>이 소개한 대로 당대의 인물인 허균 역시 한문 <홍길동전>을 썼을 수도 있다. 하지만 허균의 <홍길동전>은 세상에 나와 있는 게 없다.

이윤석 교수는 “이번에 황일호의 <노혁전>이 소개되면서 지금까지 전해지는 한글 <홍길동전>의 작자가 허균이라는 등식은 더 이상 성립할 수 없게 됐다”면서 “<홍길동전>이 허균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기환 선임기자 lkh@kyunghyang.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9-04-24 23:02
 
서울대에서 홍길동에 대해 논문을 편찬한게 도서관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좀 오버다 싶은 부분도 있습니다만 궁금하신분들은
한번 읽어 보시길..
아스카라스 19-05-03 15:57
 
홍길동 하면 오키나와죠.
홍가와라. 홍씨 가문의 땅. 지금도 현존하는 비문이죠?
저는 홍길동이 세력을 이끌고 갔던 말던 유구국으로 건너가 오키나와인과 살았을 것이라 믿습니다.
 
 
Total 17,10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23 [중국] 중국이라는 나라의 정체성은 코메디 그 자체 (9) wstch 05-21 1592
17022 [세계사]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 가이눈팅 05-20 718
17021 [세계사] 짱골라가 만든 영화 정복의 신 징기즈칸 ㅋㅋㅋㅋ (10) 야요이 05-19 2436
17020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651
17019 [한국사] 일본의 우경화를 예언했던 서양인 한국 고대사 연구… (2) 풍림화산투 05-18 2311
17018 [한국사] 중국인 천지로 장악된 Historum 사이트 (2) 야요이 05-18 1762
17017 [한국사] 해외중국인들이 혐한을 하는 이유 (6) 야요이 05-18 2244
17016 [한국사] 해외 역사 사이트에서.. 한국을 중국 속국이라 주장… (15) mymiky 05-17 2189
17015 [한국사] 한민족 뿌리는 이주 농사꾼”유전적 연구로 근거 찾… (11) 야요이 05-17 1238
17014 [기타] 일본이 발표한 일본인의 기원 2 (5) 쿤신햄돌 05-16 2590
17013 [기타] 일본이 발표한 일본인의 기원 쿤신햄돌 05-16 1798
17012 [세계사] 한반도 빙하기 인류 동아시아 문명 창조하다 (18) 러키가이 05-16 1506
17011 [일본] 일본 왕실과 귀족이 숟가락을 사용한다는 자료가 있… (43) 아스카라스 05-15 2483
17010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718
17009 [한국사] 부여가 예족인가요? 아니면 예맥족인가요? (73) 암바구룬 05-15 1102
17008 [기타] 죠몬인, 한족보다는 한국인과 유전으로 가까워 (17) 쿤신햄돌 05-15 1321
17007 [한국사] 한국인 유전적으로 고유 유전자 성분을 찾을수가 없… (21) 야요이 05-15 820
17006 [다문화] 한국인 하플로그룹 O (Y-DNA) 분포도 (한국인 유전자) (3) 야요이 05-15 672
17005 [다문화] 일본인 하플로그룹 D (Y-DNA) 분포도 (일본인 유전자) (14) 야요이 05-15 579
17004 [한국사] 위서(魏書)에 기록된 요양의 위치 영종햇살 05-15 441
17003 [통일] 통일과 다문화, 그리고 재외동포 (13) 감방친구 05-14 842
17002 [한국사] 사실 한국인은 중국인 하고 같은 민족 입니다 (17) 야요이 05-14 2238
17001 [한국사] 한국과 일본은 같은 민족 아닐까요? (33) 이구순 05-14 1590
17000 [기타] 통일되면 러시아랑 친하게 지내야 한다고 생각합니… (8) 다크나잇트 05-13 1693
16999 [한국사] 탐라는 정말 제주도 였을까? (4) 풍림화산투 05-13 1670
16998 [한국사] 조선시대 속옷 (3) 쿤신햄돌 05-13 2755
16997 [기타] 시티팝과 고려인 (8) 감방친구 05-12 191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