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9-03-14 22:19
[세계사] 한글을 훔치고 싶은 놈들
 글쓴이 : 탄돌이2
조회 : 3,787  

황당고기와 그 유사 썰썰들....한글이 미치도록 셈나거등~  

즈그들은 5000년 동안 그림글자 8만자나 그리면서 헤맸는데.
세종임금님이 왕자/공주들과 남 몰래 뚝딱뚝딱 28글자를 발명해버렸으니,

문명의 페러다임 쉬프트가 일어난 것임....

지난 70년 동안의 한글 출판물/매체/데이터 vs 5000년 동안 그렸던 한자 출판물 전체가 
이미 뒤집어 업어졌고, 이젠 비교가 무의할 정도로  지금은 수십억 : 1

과연 한자문명권이라는 그 허울만 남은 이름이 백년 후에도 살아남아 있을까?
앞으로 5~6 세대만 더 지나도 한글문명이라는 이름이 한자문명이라는 이름의 관뚜껑에 못을 박을 것임!

우리나라가 70년전 밑바닥에 2019년 선진국으로까지 올라오는 데 
한글이 나라성장에 끼친 기여는 이루 말로는 다 설명 못하지 싶다. 컴퓨터를 만나서 날개를 달았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Korisent 19-03-15 09:55
 
환단고기 하곤 무슨 관계?
     
탄돌이2 19-03-15 11:22
 
쪽본의 신대문자와 일란성 쌍둥이 임.  그들의 뿌리는 한가족
https://ko.wikipedia.org/wiki/%EA%B0%80%EB%A6%BC%ED%86%A0
쉿뜨 19-03-15 11:37
 
가림토라는 되도 않는 이야기가 나오니까 그런듯...
위구르 19-03-19 23:17
 
사람 몇명이 단기간에 문자를 발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통설... 과연 환단고기를 욕하는게 능사일지 생각해 보시길 ㅉ
     
탄돌이2 19-03-20 00:14
 
인류의 인식체계 자체를 바꿔버린,
E=mc2는 세계 물리학 클럽에서 나온 줄 아시나!
젊은 아인쉬타인 혼자서 밝혀낸 성과이다.

한글을 세종임금님 혼자서 발명했다는 것을,
머저리들은 절대로 이해하지 못하지 싶다.

지난 5000년 동안 머저리 한자박이들 수백만이
머리를 맞대고 한자를 8만개나 만들어 본들! 그 결과는 처참했다.
너님은 그 수백만의 머저리들 중 하나가 아닌가.... 고민해보시라. 아님말궁~ㅋ

한글 훔치려는 꼼수가 통할 거라고 봤냐.... 쯔쯔쯔
짱골라들 노는 꼬라지 하고능~  쪽바리나 짱골라나.... 쯔쯔쯔
황당고기는 쪽바리 카피판인데, 거기에 짱골라들이 한글을 훔치려고 합세했지.....ㅋ

황당고기를 믿든말든, 그건 너님이 알아서 하시라~ 안 됐쑤~ 루저!
 
 
Total 17,1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44 [세계사] 터키 중부의 선사시대 거주지인 '아쉬클리 회위… Attender 04-18 2182
16943 [한국사] 그래서 요양(遼陽)은 어디인가 (1) 감방친구 04-17 1353
16942 [세계사] 이스라엘 저만 나빠보이나요? (77) someak 04-15 4336
16941 [한국사] '구지가' 사실이었나…1,500년 전 '타임캡… (4) BTSv 04-14 3394
16940 [한국사] 고구려 복식 재현 (1) BTSv 04-14 3244
16939 [중국] 중국 옛날 복식 재현 BTSv 04-14 1959
16938 [한국사] 김용운 선생의 채널을 소개합니다 (1) 감방친구 04-13 1143
16937 [한국사] 행주산성 모인 어민, 日 추격에 배 몰고 나가 ‘선상 … (1) 스쿨즈건0 04-13 2931
16936 [한국사] 고종에게 "대체 무슨 생각으로 백성을 이 지경에…" … (6) 초록바다 04-12 2974
16935 [한국사] 천연기념물인 울진 성류굴에 낙서한 이들의 정체...12… (1) 초록바다 04-11 2057
16934 [한국사] 요양과 건주, 그리고 패주 (2) 감방친구 04-09 1404
16933 [기타] 밀고 당긴 간도분쟁 300년 관심병자 04-09 1996
16932 [기타]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그 뜻과 진실 관심병자 04-08 1554
16931 [한국사] 진정한 환빠, 천하의 명문 환단고기속의 단군세기 (6) 스리랑 04-08 2502
16930 [한국사] 일제 경찰서장 끌고 나와 “3000명 독립시위, 증명… (1) 스쿨즈건0 04-07 2575
16929 [기타] 백두산정계비와 ‘잃어버린 땅’ 간도 (2) 관심병자 04-06 2090
16928 [한국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환대받은 화산 이씨 (6) 강원도인 04-06 3948
16927 [기타] 한국에도 고양이 섬 생긴다. (4) 스쿨즈건0 04-06 2408
16926 [기타] 백제와 신라에 대해 글을 쓸 때 (8) 벚꽃 04-05 1815
16925 [한국사] 역사적으로 한국은 중국의 일부 (6) wstch 04-05 3230
16924 [일본] 이순신을 신(神)으로 받든 메이지 일본인들 (1) 스쿨즈건0 04-05 1984
16923 [한국사] “중국 요동(遼東)의 인구 30%가 조선인이었다” (9) 막걸리한잔 04-05 2690
16922 [기타] 평양 관련 기록 모음 (12) 관심병자 04-04 1367
16921 [다문화] 동남아시아에 발견되는 O2b 유전자들 (25) 강원도인 04-04 2110
16920 [한국사] 조선시대 정치판에 도입한 유죄추정탄핵제도, "풍문… (3) Attender 04-04 837
16919 [한국사] 유전자를 근거로 우리가 일본의 조상이라는 주장 위스퍼 04-03 1572
16918 [한국사] 유전자로 민족을 구분하는 짓은 의미가 없습니다 (22) 감방친구 04-03 16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