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20 13:56
[기타] "영화와 현실은 달랐다" 군함도 징용피해자가 말하는 현실 '군함도'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2,591  




1.jpg
https://cafe.naver.com/andyhug/1056801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의 아픈 역사를 알리는 걸 목표로 두긴 했지만 첫 번째 이유는 아니었다”며 “(기획 단계에서) 순수하게 군함도의 이미지를 떠올려 봤을 때 그 안에서 펼쳐질 법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함께 떠올랐고 그래서 기획하게 됐다. 역사적 사실을 알려야겠다는 의무감은 오히려 작업하는 과정에서 생겼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또 강제 징용된 조선인의 다양한 군상을 드러낸 시도에 대해 “여러 가지 면모를 묘사하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생각했다. 국적이 아니라 개인에 더 집중하고자 했다”며 “이러한 소재를 이분법적으로 혹은 진영논리로만 자극적으로 비추는 방식은 오히려 역사를 왜곡하기 좋은 모양새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쟁통에 나약한 자들은 얼마나 강해질 수 있는지, 강한 자들은 얼마나 나약해 질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었다. 그리고 과거를 통해 다가올 미래를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생각할 기회를 갖길 원한다”며 “이미 오래 전에 청산됐어야 할 문제들이 유령처럼 떠돌면서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잡아먹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군함도 탈출기는 헬조선 탈출기라고 해도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http://www.movist.com/movist3d/read.asp?type=13&id=25939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12-26 18:34
   
그렇군요.
아비요 19-02-14 19:14
   
한참 이슈가 될때 제대로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영화를 찍었어야 했는데 상업영화 감독이 뛰어들어서 이슈를 이용만 했지 실속이 없어요. 사실과 연계되어 고증이 철저한 명작이 나올수도 있었는데 되도 않게 환상문학을 만들어버려서 일본이 사실이 아니라며 변명할 껀더기만 남겨줬네요.
 
 
Total 17,5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51 [기타] 신라 황금 보검이 왜 카자흐스탄에서? 관심병자 01-31 3075
16750 [한국사] 완주 상림리 유적으로 본 동아시아 동검문화 뉴딩턴 01-31 1065
16749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3부 (10) 감방친구 01-30 1296
16748 [한국사] 백제은 중국 남조국가 진나라 양나라까지 어떤 물건… (14) 뉴딩턴 01-30 1935
16747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1) 뉴딩턴 01-28 1974
16746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2부 (19) 감방친구 01-26 1437
16745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1부 (4) 감방친구 01-24 1609
16744 [기타] 12.12 사태 - 장군들의 현장육성 (3) 관심병자 01-23 1930
16743 [기타] 고조선 = 선비 = 오환 = 고구려 동족 의식 (4) 관심병자 01-23 2587
16742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6) 북창 01-22 2537
16741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1) 아롱홀로 01-21 4363
16740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2587
16739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1830
16738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907
16737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1857
16736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1912
16735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1337
16734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1338
16733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888
16732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2135
16731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871
16730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857
16729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8) 우당탕뻥 01-14 3212
16728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1189
16727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3360
16726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4298
16725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5168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