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13 15:11
[한국사] 가야 토기 무더기 발굴, 함안 우거리 대규모 가마터....jpg
 글쓴이 : Attender
조회 : 1,402  

NISI20181213_0000243901_web_20181213101437_20181213125504049.jpg

토기 가마터와 폐기장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14일 아라가야 토기 생산 거점인 함안군 법수면 일대 '토기가마터' 와 '토기폐기장'을 조사한 성과를 공개한다.

4월부터 조사해 이번에 확인된 가야 토기 가마터는 2004년 존재를 확인한 후 14년 만에 처음 조사한 곳이다. 대형 아라가야 가마터 1기와 폐기장 1기다.

가마터는 길이 약 11m, 최대 너비 2.5m, 잔존 깊이 1.1m 정도다. 기존의 조사로 확인한 가마가 모두 7m 이하인데 비해 큰 규모다. 법수면 일대에 분포한 각 가마의 크기에 따른 토기 생산방식, 기종구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는 좋은 연구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가마 구조는 토기를 두는 소성부와 연기가 빠져나가는 연도부 사이에 낮은 계단이 있는 등요(登窯)다. 기존에 확인된 다른 가마들이 계단이 없는 무계단식 등요인 것과는 조금 다르다.


NISI20181213_0000243904_web_20181213101508_20181213125504076.jpg

짧은목항아리 토기

가마와 폐기장 내부에서는 다양한 토기가 발견됐다. 삿자리무늬 짧은목항아리가 대부분이다. 화로형 그릇받침, 통형 굽다리접시, 큰 항아리등 주변 가마터에서 확인된 유물보다 더 다양한 유물도 소량으로 출토했다.

토기유물들은 함안을 중심으로 영남에 넓게 분포하는 양식의 고식도질토기다. 토기가마가 등요로 발전하면서 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으로 가마 구조와 토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아라가야의 토기생산기술 발전상을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그동안 함안의 아라가야에 대한 발굴조사는 고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 점에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토기생산지 발굴조사는 아라가야 조사연구 영역을 새롭게 넓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NISI20181213_0000243908_web_20181213101624_20181213125504093.jpg

화로형 그릇받침

이번 발굴조사는 아라가야의 토기 생산체계와 유통구조를 입체적으로 검토하기 위한 기초조사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아라가야의 토기문화를 구체적으로 밝히기 위한 심화연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링크: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3&aid=0008960790


오오오...!!!

가야 유적 발굴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우리 잃어버렸던 가야역사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작업이 계속진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8-12-26 18:40
   
어허 어허 좋은 자료네요.
 
 
Total 17,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73 [한국사] 무경총요의 송형령(松陘嶺) 감방친구 02-11 970
16772 [기타] 〈백제의 요서영유(설)〉 (2) 관심병자 02-10 1293
16771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837
16770 [한국사] 일제시대 때 쌀밥 먹는 게 금수저였나요? (11) 아스카라스 02-10 2014
16769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2 군사활동과 해(고… (1) 감방친구 02-10 1185
16768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7
16767 [한국사] [단독]일본 기쿠치성에서 발견된 백제불상과 백제성… Attender 02-09 2036
16766 [한국사] 송형령(松陘嶺)과 영주(營州) ㅡ 01 도입 감방친구 02-09 961
16765 [기타] 안녕하세요? 패수 대수 열수는 어디로 비정되나요? (12) 브로리 02-08 1250
16764 [기타] ‘낙랑, 한반도에 있었다’ 쓴 중국 사서 하나도 없… (3) 관심병자 02-08 2047
16763 [기타] 북경에 살던 낙랑사람 조선인 묘 발굴 (1) 관심병자 02-08 1743
16762 [한국사] [네이버 뉴스논평에서 펌]고구려의 영역은 어디까지… (3) Attender 02-07 1596
16761 [한국사] 조선시대 패션리더의 필수 아이템, 장신구 (1) BTSv 02-06 2241
16760 [세계사] [잡담] 한국인의 사촌? 흥미로운 '토(土)족' 스… (15) hojai 02-06 3142
16759 [한국사] 고대 한국인과 일본인들은 중국 은나라에서 왔다 (펌 (5) Korisent 02-06 2858
16758 [세계사] [흥미위주의 글] [경남] 지리산 삼신봉에서 고대문자 … Attender 02-06 1313
16757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934
16756 [기타] 낙랑에 대한 현재 강단의 입장(통설) (5) 관심병자 02-03 1763
16755 [한국사] 전통 놀이-강강술래 BTSv 02-01 908
16754 [한국사] 전통무-검무(칼춤) (2) BTSv 02-01 1286
16753 [한국사] 뮤지컬 '명성황후' (2) BTSv 02-01 1041
16752 [한국사] 1900년 조선 영상 (2) BTSv 01-31 1986
16751 [기타] 신라 황금 보검이 왜 카자흐스탄에서? 관심병자 01-31 3078
16750 [한국사] 완주 상림리 유적으로 본 동아시아 동검문화 뉴딩턴 01-31 1067
16749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3부 (10) 감방친구 01-30 1300
16748 [한국사] 백제은 중국 남조국가 진나라 양나라까지 어떤 물건… (14) 뉴딩턴 01-30 1937
16747 [한국사] 고구려와 선비족랑 어떤 관계인가요? (1) 뉴딩턴 01-28 1978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