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12-09 18:34
[한국사] 저는 환빠라고 욕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글쓴이 : 도수류
조회 : 995  

환빠라고 무작정 욕하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정말 싫습니다.
이곳은 요서 낙랑, 현토군 영토로 보는 사람들이 많아서 정말 좋네요.
네이버, 일베, 오유, 디씨 등에서 매일 갔을때 '미친놈' 같은 소리를 많이 들었거든요...
'환빠'라는 소리도 정말 지긋, 지긋하네요...
어서 식민청산을 해서 친일파놈들을 쓸어버리고 교과서에서 대륙을 지배하는 고구려의 모습이
하루빨리 보고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남북통일 18-12-09 18:51
   
근거없이 본인 마음대로 역사를 부풀리는 것도 역사왜곡이며,
환빠라 불려도 할 말은 없죠
     
별그리치 18-12-09 20:06
   
잡았다 요놈!!! ㅋ

어느정도의 국뽕은 건전한 애국심이라고 생각함
세계 어느나라나 자국국뽕에 심취한 사람들은 있게 마련이고

핵심은 국뽕 환빠란 키워드를 빌미로 밝혀나가야할 한국 고대사 연구를
기존학설이 무조건 맞다라는 정체되고 뒷구린 매국일뽕사학자 세력들이
문제인거고 그 기존학설이란것이 일본제국주의 사상이 녹아든 학설이라
이게 가장큰 문제죠 그렇기에 고대 한국사가 바로설때까지 어느정도의 국뽕은
필수적이고 또 아주 바람직한 현상이라 생각함

( 환빠 관련글은 오래전부터 가끔씩 댓글을 달았는데.. 예전 글에도 주장한 바이지만..
솔직히 한참 환빠매도가 심하던때에도 각종 포탈에 환빠를 검색해보면 환빠 국뽕을 까는
수많은 블로그 카페 요상한 싸이트등등 넘쳐나지만 정작 그들이 주장하는 문제의 핵심
환빠라고 불릴만한 글은 거의 검색안됨 즉 허구의 존재 과장 매도를 위한 키워드적
가상 존재가 환빠라고 오래전부터 확신해왔음 )

남북통일님아 그래서 그놈의 환빠가 주변에 그리 차고 넘치도록 많아서 사회문제가 되나요?
근거를 좋아하시는 남북통일님이 환빠가 사회문제가 될정도로 도처에 넘쳐난다는..
근거를 보여주세요 근거 팩트 좋아하면 빼박 일베이하 동류 출신이던데.. 님 혹시? ㅎ
          
남북통일 18-12-09 21:20
   
제말을 이해를 못하셨나??
저는 현재 강단사학계의 주장에 반대되는 사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제 지난글보기 하시면 강단사학계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이 대부분입니다
님, 발제자의 밑 글을 보셨음??
나도 어느정도 나라에 대한 자부심과 국뽕은 좋은 효과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함.
그러나 윗 발제자같이 정확한 근거 없이 허무맹랑한 소리를 하면 그건 역사왜곡임.
님, 중국이 자기네 역사 부풀리는게 좋게 보임??
그거랑 마찬가지죠.
     
도수류 18-12-09 20:14
   
저는 환단고기 안믿습니다
          
별그리치 18-12-09 20:33
   
믿으라고 하지도 않았습니다.
뜬금없이 왜 철벽이신지 ㅎㅎ

사실상 저들은 환단고기를 믿던 말던 도수류님같은 반응 이런걸 노린거에요
왠지 모를 거부감 환단고기를 믿던 안믿던 넷에서 미친듯 까대니 한국사에 대한
개개인의 생각을 쉽게 넷에서 말하지 못하게 하려는것

가생이 일본댓글 보면 그런거 많잔아요 나도 한국은 싫은데.. 이게 1순위
넷우익이 미친듯 한국관련 까대니 자기 방어기제로 일본인들 댓글의 첫줄은
대부분 저걸로 시작하죠 "환단고기"를 나쁜측면으로 이미지메이킹하면
집단생활의 본능으로 많은 사람들이 싫다고 말하는걸 자기는 생각이 다르다고해도
굳이 표현하지 않죠..

오히려 누군가는 환단고기에 관심이 없었다가도 의도적인 프레임을 읽어낸다면
도대체 환단고기가 머길래 저들이 나쁜 프레임을 씌우나 오히려 궁금해질듯
전 그래서 오히려 더 신빙성이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네요

결론적으로 믿건 안믿건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선에선 개인의 자유는 존중함
믿으라고 강요한적도 없고 도수류님 안 믿으셔도 되요 ㅎㅎ
미월령 18-12-09 18:59
   
식민사학을 배워서 그대로 써먹는 사람들 때문이죠.
평생 공부했지만, 머리에 든게 식민사학 뿐이니, 신적인 집착이 생기고 종교적 신념까지 생겨버린 거. 왜냐면 그걸로 돈벌어 먹고 살아야 하니까요.
그럴만도 한 게 대부분의 대학에서 교수질 하는 넘들도 거의가 일본유학 갔다온 식민사학자들인데, 그런 교수란 작자들에게 한국역사를 배우고 있으니, 진실된 역사를 탐구하고 발굴하는 것 조차 어려워 졌고, 무거운 역사를 발굴하는 짐을 진게 바로 야인들이죠, 안타깝고 우습게도요. ㅋ
지금껏, 친일매국노들이 정권을 잡고 역사를 좌지우지 하면서 식민사학자들이 주류가 되면서 야인들을 경멸하는 한심한 세상이 된거죠.
     
도수류 18-12-09 20:15
   
맞습니다. 뭐만하면 환빠, 환빠 거리는 애들때문에 화가나요.
우리역사와 우리영토를 되찾으려면 다 함께 힘을 합해도 모자라거든요 흠
          
별그리치 18-12-09 21:21
   
그 다함께란 의도는 좋습니다만..
식민일뽕에 양분을 먹고자라 사회 도처에 암처럼 기생하는
소수의 일뽕주의자는 빼고 함께가는걸로.. 그들은 그냥 매국자와 다를바가 없는
대한민국을 좀먹는 기생충이자 암덩어리들..

진심으로 뉘우치고 부끄러워하며 참회하는 친일파 후손들은 용서해줄
인도적으로 용의가 있으나 현실엔 그런부류는 거의 존재하지 않음으로
매국으로 끌어모은 재산을 몰수하고 모두 한국에서 추방해도 무방하다고봄
별그리치 18-12-09 20:18
   
도수류님같이 생각하시는분들 비단 가생이가 아니라도 실제로 많아요
단지 포털이나 웹같은곳에서 눈팅만 하고 댓글을 안다는 사람도 많고
생업이 바빠서 커뮤니티 활동 자체를 안하는분들이 사실상 가장많죠
현실은 댓글알바의 개념처럼 소수주장이나 거짓주장을 진짜처럼 보이게 하려고
환빠 국뽕으로 어느순간 웹이 도배된것이고 그것에대해 잘 모르던 (주로 젊은층) 사람들에게
주입된 가치관이지 현실에선 존재하지않는 허구죠..

대한민국에서 환빠 국뽕문제는 별 걱정안하셔도 됩니다.
정작 밥벌어먹고 바쁘게살고 이런거 모르고 살아도 본인의 문제가되면
미친듯한 애국심 쩔어주는 민족이 대한민국 국민들이에요 ㅎㅎ
오랜 과거가 아니더라도 IMF 또는 2002년 월드컵등
간단히 떠올릴 몃몃것들만 봐도 저들의 환빠 국뽕이란 키워드가
우리 국민들에게 안먹힌다는거죠

그냥 일반 정상적인 시민은 평상시에 살기바빠서 인터넷 활동할 여유 별로 없는 사람 태반
저들은 그냥 하는일이 댓글 알바니 허구헛날 쓰레기 글만 양산하니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저들의 거짓글만 쌓여 모르는 사람이 봐도 먼가 이상하고 비정상인게 느껴지는거죠
     
도수류 18-12-09 20:23
   
학교에서 매일 스트레스 쌓이다가 어느 순간에 역사에 관심을 갖게되었고
학교에서 매일 우리나라는 이렇다 저렇다 약하게 묘사했지만 실상은 다르다는 것을 알게됐습니다.
특히 사극 '연개소문'에서 잘 표현했더군요!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해봤고 그 결과 우리민족에 대한
사실을 왜곡하는 식민학이 어마무시하게 있다는 사실도 알게됐습니다!
그래서 학교에서 매일 애들한테 열변을 했지만 매일 찐따라고 취급당하고 또 집에와서 컴퓨터에 앉아 이렇게 글을 쓰면 다들 저보고 '환빠, 찐따, 붕신' 같은 소리밖에 없었는데
여기서 이런 분들이 있다는 것이 정말 기뻐요!
          
별그리치 18-12-09 20:43
   
저도 그냥 간간히와서 가생이 눈팅하거나 가끔 댓글다는 사람일뿐이고..
도수류님과 비슷한 이유로 자주 오는 싸이트가 되었네요
첨온 계기는 이대호 일본반응이 너무 재미났기 때문이였지만.. ㅋ
모두 똑같은 개개인의 네티즌고 재가 이곳을 대변하는 사람도 아니지만
여튼 진심으로 환영해요 ㅎㅎ
          
별그리치 18-12-09 21:11
   
아참 어느 웹이든 포털이든 마찬가지이지만 알바도 있고 정상적인 사람도 있고
그래서 요즘 어딜가나 민감한문제 + 오해 = 서로 날카로워지고 싸우게되죠
꾸준히 좋은글 올리시는분들 글들 둘러보시면 활동하시는데 얻어갈 팁이 있을겁니다.

커뮤니티 활동에서 언쟁은 간간히 벌어지는 일상적인 것들이고요
서로의 이해점을 찾아가는 정상적인 토론의 방법이니 문제될것은 없습니다만..
우선적으로 자신과 다른 생각들도 존중하는게 올바른 방향성이고요
100%는 아니더라도 50%의 존중의 마음이 있어야 상대의 글을 자세히
읽어보고 상대의 의도와 주장하는바를 바르게 이해할수 있겠죠
또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면 안좋은 의도도 더 잘 파악할수 있다고 생각해요

동아게를 보다보면 꾸준하게 혹은 간간히라도 활동하시는분들의 좋은글들이
간간히 올라옵니다. 그런분들의 글과 댓글등을 몃번 둘러보다보면
동아게 분위기에 금방 적응하고 익숙해 지실거라 생각해요
여튼 잡설이 길었는데.. 언쟁이 필요할때도 있지만 늘상있는 알바나 일뽕들과
매법 싸울필요도 없죠 여튼 꾸준히 활동하시면 간간히 볼수있겠네요 ㅎㅎ
pontte 18-12-09 21:23
   
전세계적으로 터키식, 핀라드식 등등 환빠와 같은 존재는 넘치고 넘쳐서 같이 욕 많이 먹고 있음
     
도수류 18-12-09 21:24
   
카악퉤이 식민뽕 내글에 글달지마
신수무량 18-12-09 23:24
   
잡소리는 쳐서 드시고 본케로 와 보시오...없으면 딴세상 가서 노시고...어디서 구르다가 여기까지 오셨는지 모르겠지만 여기엔 도배금지.
 
 
Total 17,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46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2부 (19) 감방친구 01-26 1440
16745 [한국사] 염수(鹽水)와 염난수(鹽難水) 추적 1부 (4) 감방친구 01-24 1611
16744 [기타] 12.12 사태 - 장군들의 현장육성 (3) 관심병자 01-23 1932
16743 [기타] 고조선 = 선비 = 오환 = 고구려 동족 의식 (4) 관심병자 01-23 2589
16742 [한국사] 이 인구 통계좀 봐주세요. (6) 북창 01-22 2538
16741 [기타] 왜 아시아는 서로 싸우는가? (11) 아롱홀로 01-21 4364
16740 [한국사] 유주는 고구려의 영토인가?? (6) 남북통일 01-20 2588
16739 [한국사] 물길 을력지 이동경로로 본 고구려의 서쪽 영역# (2) 감방친구 01-20 1838
16738 [기타] 구당서 지리지 하북도-유주대도독부 남북통일 01-20 909
16737 [한국사] 475년 경, 물길의 사신 을력지의 방문 경로 (8) 감방친구 01-19 1858
16736 [한국사] 한사군은 평양에 없었다는 것을 밝혀주는 국사편찬… 스리랑 01-18 1914
16735 [한국사] 요서와 황룡, 황수와 로합하 (2) 감방친구 01-18 1338
16734 [한국사] 위서와 수서 거란전 다시 보기 (2) 감방친구 01-18 1340
16733 [한국사] 위서 388년 기사 중심 약락수(弱洛水) 추정지 (1) 감방친구 01-18 889
16732 [기타] 삼국시대 위나라 건국의 주축이 된 오환 (1) 관심병자 01-16 2139
16731 [일본] 이번 초계기 사건에 대한 일본의 의도에 대한 생각.. 승지골청년 01-15 1874
16730 [기타] [코리안루트를 찾아서](31) ‘연나라 강역도’와 조선 (1) 관심병자 01-15 1859
16729 [한국사] 신라 강역은 반도가아님 (8) 우당탕뻥 01-14 3214
16728 [한국사] 독립운동가 이상재 연설 '조선 청년에게' 1927… (1) BTSv 01-14 1190
16727 [기타] 고대 중국어가 주어 목적어 동사 순이었다는데 (16) 열공화이팅 01-13 3364
16726 [한국사] 일본서기 한반도 촌(村) 지명 (16) 호랭이해 01-12 4304
16725 [기타] 조선 초 명나라와 조선의 관계 (22) 관심병자 01-10 5174
16724 [기타] 뜬금) 역사의 자충수 논리 두가지 위구르 01-10 1697
16723 [기타] [대한제국 120주년] 다시 쓰는 근대사 <12> 비상계… 관심병자 01-09 1423
16722 [한국사] 10 세기 초 거란과 해의 상황 (12) 감방친구 01-09 2675
16721 [한국사] 영주(營州) 추적과 정황 근거 감방친구 01-08 1013
16720 [기타] 독일인 지그프리드 겐테의 견문기의 대한 제국 관심병자 01-08 192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