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4 11:52
[한국사] 잘못 알려진 한국사 2(중세)
 글쓴이 : history2
조회 : 1,055  

남북국


1) 남북국(南北國)은 남한과 북한이 아니라 신라와 발해이다. 남국은 신라이고, 북국은 발해를 말한다. 남북국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사람은 1784발해고(渤海考)를 저술한 실학자 유득공이다.


images.jpg


신라가 삼국 통일을 하였다고 알려져 있으나, 김부식의 삼국사기나 일연의 삼국유사에는 그러한 표현이 나타나지 않으며, 고려의 후삼국 통일에 대해서 통일이라고 밝히고 있다. 고려·조선 시대에도 역시 신라의 삼국통일이라는 용어는 쓰이지 않았다고 한다. “신라의 삼국통일이라는 용어의 시원은 조선사편수회라는 주장이 있다진흥왕 순수비 등에서는 단순히 ”()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2) 발해 영토로 흡수된 두막루(豆莫婁)라는 나라는 중국사가 아니라 한국사의 일부로 여겨진다. 두막루는 5세기 중엽 부여가 고구려에게 멸망당하던 시기를 전후하여 그 유민들이 나하(那河)를 건너 송화강의 북쪽 지역에 세운 나라이다. 중국의 위서신당서에 따르면, 두막루는 스스로 북부여의 후계라고 말했고, 지배 집단은 예맥족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풍습은 부여와 매우 유사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부여사 - 흐름-1-1.jpg


3) 발해를 멸망시키고 926년 거란족이 세운 괴뢰 정부의 이름은 '동단국'이 아니라 동란국이다. '東丹國'에서 ''''이라고 읽지 않고 ''이라고 읽는다. 동란국은 동쪽에 있는 거란국이라는 뜻이다. '契丹國''거단국'이라고 하지 않고 '거란국'이라고 부르는 것과 같은 이유이다.


다운로드 (2).jpg


4) 발해는 만주 지역을 다스린 한국의 마지막 국가가 아니다. 발해 멸명 후 후발해, 정안국, 올야국, 흥요국, 대발해(대원국) 등 발해 유민들이 세운 많은 나라가 있었다. 특히 정안국(定安國)은 1018년 즈음 거란에 완전히 멸망당하기 전까지 열만화, 오현명 등 90여년간 지속되었다

2008101700034_0.jpg


고려


1) 고려장(高麗葬)은 존재하지 않는 풍습이다. '고려장'이라는 말이나 비슷한 풍습이 있다는 말도 이전의 역사서에서 전혀 나타나지 않고, 국권 침탈기의 친일적인 인물의 기록과 일제 강점기의 몇몇 기록에만 나타난다.  ‘고려장의 이야기는 일제 때 일본인들이 오래된 옛 무덤을 도굴하기 위하여 날조한 유언비어이다. 이른바 부모를 내다버린다는 고려장 이야기는 일제 때 인물 심의린이 저술한 조선동화대집>에 수록된 노부를 내다버린 자라는 내용이 역사 기록상 처음 확인된 내용이었고, 책이 저술된 때가 일제에 의한 극심한 도굴 시점과 일치하던 때라는 것이다. ‘인생 칠십 고려장이라는 말도 당나라 시인 두보의 곡강시인생 칠십 고래희가 음이 비슷하여 와전된 것이다. 더구나 노모를 지게에 진채 산에 올라 깊은 산중에 노모를 버린 아버지의 아들이 아버지가 늙으면 아버지를 져다 버릴 것이다 하여 스스로 지게를 가지고 하산하려는 모습을 보고 노모를 버린 아버지가 자신의 어리석음을 깨닫게 된다는 이야기는 본래 중국의 효자전이 이야기의 출처고, 또한 사신이 문제를 내고 버려진 노모가 풀었다는 어머니의 지혜로 전해져 오는 이야기는 인도의 잡보장경기로국연조가 원전이다.


다운로드 (3).jpg


2) 서희가 말로써 요나라 대군을 물리쳤다는 말은 사실이지만, “오로지 말로만요나라 대군을 물리쳤다는 말은 틀리다. 요나라 장수 소손녕이 승전을 거듭하였고, 결국 청천강 남쪽의 안융진(安戎鎭)을 공격하다가 중랑장 대도수(大道秀)에게 패배하게 되자, 비로소 고려와의 담판에 응하게 되었다. 그때 서희가 나서서 담판을 짓고, 압록강 동쪽 280리 땅(흔히 강동 8주, 현대의 요동반도)을 얻었다. 다시 말해 대도수의 활약과 서희의 담판이 어우러져 이루어진 결과이지, 서희의 담판만으로 이루어진 결과는 아니다.


다운로드 (4).jpg


3) 귀주대첩에서 강감찬(당시 71)은 강물을 막았다가 터뜨려 요군(거란군)을 몰살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강물과는 멀리 떨어진 평야의 전투이다. 고려사내용에 따르면, 강물을 이용한 전투는 제3차 고려-요 전쟁의 첫 번째 전투인 흥화진 전투이다. 또한 귀주대첩에서 고려군 10만에 요군(거란군) 208천여 명이라는 말도 사실과 다르며, 이는 제3차 고려-요 전쟁 때의 병력 규모이지 귀주대첩 때의 병력 규모는 아니다. 귀주대첩 때의 승리 요인은 고려사에서 겨울인데 갑자기 남쪽으로부터 비바람이 몰아치자 그것을 이용해 남쪽으로부터 공격하였다.”라고 밝히고 있다

360px-이용환-귀주대첩(강감찬)-1975s.jpg


4) 고려 때 문익점이 원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강남 지방에 유배되었다가 돌아오면서 목화씨를 붓두껍에 숨겨서 몰래 들여왔다고 알려져 있으나, 이는 오해이다. 문익점이 원나라에서 돌아오면서 목화씨를 들여온 것은 사실이지만, 몰래 숨겨서 들여오지는 않았다. 문익점의 공로는 목화씨 유입과 목화 재배로 한반도 섬유 산업을 발전시킨 일이며, 그것을 후대 사람들이 치하하면서 문익점의 목화 밀수설과 같은 전설이 만들어졌다.


문익점.jpg


5) 최영은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라는 말을 남기지 않았다. 고려사》〈최영열전에 따르면, 최영이 16세 때에 그의 아버지가 죽을 무렵에 남긴 말, 최영의 아버지최원직이 남긴 말이다


다운로드 (5).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랭이해 18-04-14 12:00
   
태종 묘호를 못 고치겠다고 답하다 ( 692년 (음) )

왕과 여러 신하가 함께 의논하고서 대답하였다.

“우리나라의 선왕(先王) 춘추(春秋)의 시호(諡號)가 우연히 성조(聖祖)의 묘호와 중복되었다. 조칙으로 고치라고 하니, 내 어찌 감히 명령을 좇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러나 생각컨대 선왕(先王) 춘추(春秋)는 매우 훌륭한 덕을 지닌 분이시다. 더구나 살아생전에 김유신(金庾信)이라는 어진 신하를 얻어 한 마음으로 정사에 힘써 삼한(三韓)을 통일하였으니 그가 이룬 공업(功業)이 많지 않다 할 수 없다. 돌아가셨을 때 온 나라의 신하와 백성들이 슬픔과 사모함을 이기지 못하여 받들어 올린 시호인데, 성조(聖祖)의 묘호와 중복된다는 것은 알지 못하였다. 지금 교칙을 들으니 두려워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바라건대 사신께서는 [돌아가] 궁궐 마당에서 복명(復命)할 때 이상과 같이 아뢰어주시오.”뒤에 다시 별도의 조칙이 없었다.

---

삼한일통 일통삼한
6시내고환 18-04-14 19:54
   
남북국, 고려장은 이제 많이 알려져있죠 ㅎㅎ
 
 
Total 19,3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12
2145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74
2144 [한국사] 요사지리지는 일본서기와 동일한 성격의 사서 (3) 타이치맨 12-24 1074
2143 [한국사] 신당서 당은포구와 삼국사기 당은포구 (7) 도배시러 05-01 1073
2142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73
2141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73
2140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73
2139 [한국사] 이병도와 그의 제자들 (7) 만법귀일 10-04 1073
2138 [한국사] 미천태왕대 동아시아 판도 (4) 위구르 06-13 1072
2137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072
2136 [기타] 미천왕의 요동 승전과 선비족 축출 (4) 관심병자 12-21 1072
2135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1) 레스토랑스 10-17 1072
2134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1072
2133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72
2132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1071
2131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70
2130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70
2129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70
2128 [한국사]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학술회의 - 실학시대의 역… (3) 골방철학자 09-03 1070
2127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70
2126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70
2125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070
2124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1069
2123 [기타] 친일식민사학 옹호하는 '역사비평', 제정신인… (1) 두부국 06-11 1069
2122 [한국사] 환단고기 자세히는 모르지만.. (30) 쥬니엘 06-18 1069
2121 [중국] 개고기는 한국이 원조(?)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 (10) 투후 06-28 1068
2120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68
2119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68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