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0 17:37
[한국사] 한원 번이부 신라~임나의 위치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630  

한원 번이부 신라편 원문 
○新羅 

  開源拓構肇基金水之年   括地志云案宋書元嘉中倭王彌自稱使持節都督倭百濟新羅任那秦韓慕韓六國諸軍事此則新羅有國在晉宋之間且晉宋齊梁諸書並無正傳故其有國所由靡得詳也金水晉宋之口也   宅壤疏疆創趾弁辰之域   括地志曰新羅治金城本三韓之故地范曄後漢書曰韓有三種魏志曰韓在帶方之南東西以海為限南與倭接方可四千里馬韓在西辰韓在馬韓之東其耆老傳言古之亡人避秦役來適韓國韓割其東界地與之今案新羅白濟共有三韓之地百濟在西即馬韓之地新羅在東即辰韓弁辰之地也   國苞資路   魏志曰辰韓亦名秦韓始有六國稍分十二國弁辰亦十二國有已柢國不斯國弁辰彌離凍國弁辰接塗國勤耆國難彌離彌凍國弁辰古資彌凍國弁辰古淳是國冉奚國弁辰半路國弁樂奴國軍彌國弁軍彌國弁辰彌烏邪馬國如湛國弁辰甘路國戶路國州鮮國馬延國弁辰狗邪國弁辰走漕馬國弁辰安邪國卞辰瀆盧國斯盧國優中國弁辰韓合二十四國大國四五千家小國六七百家   地總任那   齊書云加羅國三韓種也今訊新羅耆老云加羅任那昔為新羅所滅其故今並在國南七八百里北 【 北:此】 新羅有辰韓弁辰二十四國及任那加羅慕韓之地也   擁叛卒以稱強永附金而為姓   括地志曰新羅王姓金氏其先所出未之詳也隋東藩風俗記云金姓相承三十餘代其先附庸於百濟因百濟征高麗人高麗人不堪戎役相率歸之遂致強盛其官有十七等一曰伊罰千二曰伊尺千三曰迎千四曰破彌千五曰大阿尺千六曰阿尺千七曰乙吉千八曰沙咄千九曰級伏千十曰大奈麻摩千十一曰奈摩千十二曰大舍十三曰小舍十四曰吉土十五曰大烏十六曰小烏十七曰造位
....

地總任那   
齊書云 "加羅國三韓種也今訊新羅耆老云加羅任那昔為新羅所滅其故今並在國南七八百里北 【 北:此】"

國南七八百里 신라의 남쪽 7~8백리 => 280~320km

20180410_173032.jpg
.
한원 
翰苑 에서 말하는 임나 任那는 열도에 있던 분국으로 추정 됩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남북통일 18-04-10 18:59
   
이렇게 하면 임나의 북부에 바다가 있다는 내용이 이해가 가네요
history2 18-04-10 19:15
   
임나와 가야는 그럼 분리하여 이해하는 것이 옳은 듯 하군요 ^^
감방친구 18-04-10 21:45
   
임나는 제가 이곳에서 여러번 견해를 피력한 바 있는데

임나는 본국이라는 뜻으로서
가야제국의 패권국이 자칭한 것으로 보입니다

금관가야가 임나였다가
금관가야가 패권을 잃은 후에
대가야가 임나가 되고
대가야가 임나였을 때에
그 이전의 임나 세력이 대마도, 혹은 북큐슈에서 또한 임나를 자칭하여 임나가 다소에 산재한 것으로 보입니다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8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소쇄원. https://m.blog.naver.com/joonho120… (4) 히스토리2 04-26 644
527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643
526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643
525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43
524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643
523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643
522 [한국사] 요수(와 압록)의 문제 (1) 감방친구 04-10 643
521 [한국사] 갈석산을 지나면 현도와 낙랑군이 있다 - 한서 (5) 도배시러 08-29 642
520 [기타] 드라마 해신에서 평로치청의 반란이 이정기를 얘기… (1) 콜라맛치킨 10-29 642
519 [한국사] 무경총요 분석 경과 감방친구 04-26 642
518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41
517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41
516 [한국사] 오성취루 현상같은 경우 생각보다 흔한현상이라고 … (4) Marauder 06-18 640
515 [한국사] 감방친구님의 의문에 대한 답글 (8) 독산 03-10 640
514 [한국사] 류큐분할론과 미국의 역할2 히스토리2 06-03 640
513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0
512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639
511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10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639
509 [세계사] 선진 시기 동이족이 상나라인이고 우리민족의 선조… (2) 고이왕 08-29 639
508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38
507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19편.북한건국과정,역사 (1) 돌통 11-12 638
506 [한국사] 학계 통설을 추종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 (6) 감방친구 12-25 637
505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37
504 [한국사] 감방친구님이 오린 아래글에 대한 본인의 소견 (1) 독산 05-29 637
503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636
502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36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