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0 03:52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글쓴이 : 지수신
조회 : 831  

어릴적에 역사카페에서 봤던 분인데

이 게시판에도 흔적이 남아있었네요.


진왕제라든가, 그 주장들 하나하나의 타당성을 따지기 이전에

사료를 읽는 방법론 자체가 제겐 그야말로 신세계를 열어주셨던 분입니다.

글자 그대로 읽어서 이해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해버리고 마는

강단 주류의 편의주의와 너무나 비교되는 '유사역사학자'의 진지함.

천재성이나 내공 이전에 태도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삼국지 동이전과 삼국사기, 일본서기는

그에 의하면 모두 같은 역사상을 말하고 있습니다.

단지 글자 그대로만 읽으려 드는 현대인이 사료를 읽을 줄 모르기 때문에

기록을 이해하지 못한 채 '믿을 수 없다'고 함부로 말하며

'삼국지 동이전이 맞고 삼국사기는 틀리며 일본서기는 소설이다'따위의 초딩 잠꼬대를 하는 것이죠.


기록을 글자 그대로 읽지 않고, 그 기록이 남게 된 구조를 추적하는

일도안사의 사료 읽기 방법론은,

어찌보면 '관심법'일 수도 있습니다.

19세기식 랑케주의에 경도된 한국 강단사학에선 용납될 수 없는 '유사역사학'이 맞습니다.

서양의 20세기 역사학에서 말하는 '두껍게 읽기'와 통하는 방법론이죠.


삼국사기나 일본서기의 기록이 애초에 뒤틀리고 왜곡된 기록일진대

그것을 글자 그대로만 읽고, 이해되지 않으므로 믿을 수 없다고 치우는 강단 주류의 태도로는

100년 1000년이 지나도 한 발짝도 못 나갈 것임은 너무나 분명한 사실입니다.

동이전이 맞다! 아니다 삼국사기가 맞다! 아니다 일본서기가 맞다! 아니다 다 뻥이다! 따위의

초딩 수준 우격다짐만 무한반복될 뿐이겠죠.

'유사역사학'따위의, 건방이 하늘을 찌르는 천박한 말을 내뱉는 자들에게

초딩 수준을 넘어서는 진지함을 기대하긴 어렵겠고요.


이 게시판 덕분에, 정확히는 감방친구님의 언급 덕분에

그 잊혀졌던 이름을 다시 접하게 되었네요.

어릴땐 돈 없어서 못 샀던 그분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도 구입해서 차근차근 읽어 볼 요량입니다.

일도안사의 연구 방법론에 대한 여러분의 고견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여전히 고대사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는 무지한 둔재가

한밤에 들렀다 끄적이고 갑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4-10 04:33
   
그 분 필명이 일도안사였군요
그 분이 이곳에서 짧게 머물다 가셨는데
그 여운이 저에게는 아주 깊게 남아있습니다

저는 관심법이라는 표현보다는 직관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싶습니다
저는 순수문학(을 비롯한 예술 전반) 공부를 20 년 넘게 해 온 사람으로 예술에서는 보통 직관력을 천부적 재능으로 여기는 경향이 강한데 사실 직관력은 정보대사능력, 정보처리능력의 격차에 근거한다고 보는 게 제 견해입니다

즉 얼마나 많이 알고 많이 고민하고 사색하였느냐의 격차가 역사연구에 적용했을 때에도 사료 사이의 모순, 사료와 물질 사이의 모순, 그리고 공백 등의 장애를 극복하고 해결하는 데에 관여하는데 이게 바로 역사적 직관력이라 이름할 수 있다고 봅니다

역사연구의 초심자로서 우리 고대사를 탐문하며 계속하여 일도안사님의 견해가 떠올랐습니다
백제와 삼한 등의 우리 고대사가 일도안사님의 견해를 적용했을 때에 놀랍도록 명쾌하게 설명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이곳에서 초기 백제가 고구려 체제 안에 속해있었다 하는 견해를 피력한 바 있는데 일도안사님의 관점의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Total 18,9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362
2008 [한국사] 조선과 중국의 관계 yogensh 06-11 1009
2007 [한국사] 고고학계, "갱단=사기"라는 결론에 도달하다!! (8) 징기스 11-05 1009
2006 [한국사] 고구려의 평양, 대륙에 있었나 -시사in 기사 히스토리2 05-17 1009
2005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1009
2004 [한국사] 풍향이 바뀐 걸 눈치챈 경향신문의 잽싼 태세 변환 (1) 징기스 06-13 1008
2003 [한국사] 소소한 역사 탐방(건축왕 정세권, 북촌한옥마을의 설… 히스토리2 04-16 1008
2002 [한국사] 고고학 분야에 관심을 가져보세요 (2) 감방친구 09-30 1008
2001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2(윤충의 월주진출) (6) history2 03-02 1007
2000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1007
1999 [북한] (일제강점기)때 남과북의 독립투쟁을 알았을때.!! 돌통 12-02 1007
1998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06
1997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06
1996 [기타] 북제(北齊, 550년 ~ 577년) 관심병자 07-31 1006
1995 [한국사] 조선시대의 미투 운동 shrekandy 03-09 1006
1994 [중국] 당의 경제외교 1 history2 04-06 1006
1993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05
1992 [북한] 왜 우리는 아직도 냉전시대를 못 벗어나는가....... (2) 코스모르 06-28 1005
1991 [한국사] 진한은 삼한의 적통 (허접한 글) (13) 꼬마러브 07-28 1005
1990 [세계사] 고대엔 국경선 개념이 희박했습니다. (8) 딸기파이 04-16 1005
1989 [북한] (제 1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1005
1988 [중국] 욕심많은 중국을 풍자하는 밈 mymiky 02-06 1005
1987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04
1986 [한국사] 그렇다면 한사군의 위치는 어디인가? (3) 감방친구 06-15 1004
1985 [기타] 그리스신화 아테나와 이집트신화 네이트 (1) 옐로우황 06-22 1004
1984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1004
1983 [한국사] 역사 팔아먹는 갱단에 해마다 1,000억 지원??? (9) 징기스 10-26 1004
1982 [기타] 일연 스님이 찾은 마한 이래 우리 역사 관심병자 11-08 100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