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4-10 03:52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글쓴이 : 지수신
조회 : 783  

어릴적에 역사카페에서 봤던 분인데

이 게시판에도 흔적이 남아있었네요.


진왕제라든가, 그 주장들 하나하나의 타당성을 따지기 이전에

사료를 읽는 방법론 자체가 제겐 그야말로 신세계를 열어주셨던 분입니다.

글자 그대로 읽어서 이해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해버리고 마는

강단 주류의 편의주의와 너무나 비교되는 '유사역사학자'의 진지함.

천재성이나 내공 이전에 태도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삼국지 동이전과 삼국사기, 일본서기는

그에 의하면 모두 같은 역사상을 말하고 있습니다.

단지 글자 그대로만 읽으려 드는 현대인이 사료를 읽을 줄 모르기 때문에

기록을 이해하지 못한 채 '믿을 수 없다'고 함부로 말하며

'삼국지 동이전이 맞고 삼국사기는 틀리며 일본서기는 소설이다'따위의 초딩 잠꼬대를 하는 것이죠.


기록을 글자 그대로 읽지 않고, 그 기록이 남게 된 구조를 추적하는

일도안사의 사료 읽기 방법론은,

어찌보면 '관심법'일 수도 있습니다.

19세기식 랑케주의에 경도된 한국 강단사학에선 용납될 수 없는 '유사역사학'이 맞습니다.

서양의 20세기 역사학에서 말하는 '두껍게 읽기'와 통하는 방법론이죠.


삼국사기나 일본서기의 기록이 애초에 뒤틀리고 왜곡된 기록일진대

그것을 글자 그대로만 읽고, 이해되지 않으므로 믿을 수 없다고 치우는 강단 주류의 태도로는

100년 1000년이 지나도 한 발짝도 못 나갈 것임은 너무나 분명한 사실입니다.

동이전이 맞다! 아니다 삼국사기가 맞다! 아니다 일본서기가 맞다! 아니다 다 뻥이다! 따위의

초딩 수준 우격다짐만 무한반복될 뿐이겠죠.

'유사역사학'따위의, 건방이 하늘을 찌르는 천박한 말을 내뱉는 자들에게

초딩 수준을 넘어서는 진지함을 기대하긴 어렵겠고요.


이 게시판 덕분에, 정확히는 감방친구님의 언급 덕분에

그 잊혀졌던 이름을 다시 접하게 되었네요.

어릴땐 돈 없어서 못 샀던 그분 저서 '삼한사의 재조명'도 구입해서 차근차근 읽어 볼 요량입니다.

일도안사의 연구 방법론에 대한 여러분의 고견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여전히 고대사의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는 무지한 둔재가

한밤에 들렀다 끄적이고 갑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4-10 04:33
   
그 분 필명이 일도안사였군요
그 분이 이곳에서 짧게 머물다 가셨는데
그 여운이 저에게는 아주 깊게 남아있습니다

저는 관심법이라는 표현보다는 직관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싶습니다
저는 순수문학(을 비롯한 예술 전반) 공부를 20 년 넘게 해 온 사람으로 예술에서는 보통 직관력을 천부적 재능으로 여기는 경향이 강한데 사실 직관력은 정보대사능력, 정보처리능력의 격차에 근거한다고 보는 게 제 견해입니다

즉 얼마나 많이 알고 많이 고민하고 사색하였느냐의 격차가 역사연구에 적용했을 때에도 사료 사이의 모순, 사료와 물질 사이의 모순, 그리고 공백 등의 장애를 극복하고 해결하는 데에 관여하는데 이게 바로 역사적 직관력이라 이름할 수 있다고 봅니다

역사연구의 초심자로서 우리 고대사를 탐문하며 계속하여 일도안사님의 견해가 떠올랐습니다
백제와 삼한 등의 우리 고대사가 일도안사님의 견해를 적용했을 때에 놀랍도록 명쾌하게 설명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이곳에서 초기 백제가 고구려 체제 안에 속해있었다 하는 견해를 피력한 바 있는데 일도안사님의 관점의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Total 18,1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7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790
1146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790
1145 [한국사] 한국의 문루(서울, 수원, 개성, 평양, 의주,안주,영변 (2) 히스토리2 05-12 790
1144 [한국사] 초근대사!!! (6) 피의숙청 04-29 790
1143 [한국사] 동아게에는 두명의 외쿡인이 사나?? (4) 막걸리한잔 09-01 789
1142 [중국] 예맥과 접경하던 상곡군의 위치 (1) 도배시러 11-12 789
1141 [한국사] 삼국시대 관련 질문인데요 (25) 남해 12-13 789
1140 [한국사] 고려 전기 강역 시비 (5) 감방친구 04-26 789
1139 [한국사] 대한민국 최고로 뼈대있는 가문! (1) mymiky 07-09 789
1138 [세계사] 자본주의 황금기와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옐로우황 06-16 788
1137 [중국] 요나라 동경의 위치와 지형 특성 (5) 도배시러 04-16 788
1136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788
1135 [기타] 이병도, 이홍직 관심병자 05-29 787
1134 [기타] 고대 동북아 나라, 종족 이름 중어발음 (1) 관심병자 08-31 787
1133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787
1132 [일본] 일본애들이 웃긴 게 (4) 감방친구 02-23 787
1131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786
1130 [한국사] 산해경에 나오는 삼한(한안)의 위치 (2) 도배시러 10-27 786
1129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786
1128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785
1127 [한국사] 연장성 종착점 양평과 요동성 (7) 감방친구 05-29 785
1126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대체 뭐하는 걸까요? (3) 감방친구 09-14 784
1125 [한국사] 한국의 전방후원분과 임라일본부의 관계에 대한 최… (3) history2 03-09 784
1124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784
1123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784
1122 [한국사] 가야나 부여왕의 칭호에 대해아시는분 계신가요? (2) 대한국 05-31 784
1121 [한국사] 유주 5군 지도 (3) 꼬마러브 11-11 783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